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9/20 16:19:56
Name SAS Tony Parker
Subject 엄마의 잔소리
엄마가 밤만 되면 하는 얘기가 있다.

아들아~ 양치하고 온나~ 이빨 닦고 놀아래이
- 나 알아서 잘 닦는다  기다리봐라 투덜투덜
실제로 당연한거지만 이 닦는거 편하자고 전동칫솔까지 영입해서 잘 닦는다
그래도 엄마의 잔소리는 매일 밤 내 귀를 울리고 있다

엄마는 오늘 입에 얹었던 틀을 들어낸뒤 임플란트를 해 넣으셨다. 대구 시장들을 돌아다니며 장사하고 넷 누나들을 키울때부터 가난과 괴로움을 견뎌주던 엄마의 치아는 무게를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스러져 틀니가 대신한지 몇년 되었다

보기 괴로웠던지 둘째 매형이 나섰다 임플란트 해드리자고. 형은 누나와 결혼 후 얼마 안가 장모님인 엄마의 아들 위치까지 올라왔다. 일 잘하고 교회 잘다니고 남친 시절부터 누나와 데이트 하는데 나를 불러서 놀아줄만큼 대단한 형이었다

그런 형이 제안을 했다 어머니 임플란트 해드리자고
치과의사인 형님 친구에게 검진을 받고 들어보니 범위가 너무 넓어서 2천은 더 나온다고 했다 그나마 그게 친구라서 싼거였다

놀래도 할 수 없다 이것은 엄마가 세상의 불합리를 참아가며 나를 세상으로 내보내기까지의 시간도 깃든거니까

그렇게 2천 3백에 그동안 당신이 보냈던 시간의 무게를 사고 왔다 샀으니 앞으로 재고가 쌓이지 않겠지

이젠 자식인 우리가 다 사버릴거다 먹고 싶은거 다 먹고 가고 싶은데 다 가고 살고 피곤함 대신 자유가 들어오게 될것이다 얼마든 다 팔아줄테니.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5-14 01:2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Promise.all
22/09/20 16:40
수정 아이콘
멋있으시네요.
저는 집안 돈 축내는 하마인데 아직...
스타본지7년
22/09/20 16:42
수정 아이콘
오늘 집에 전화라도 한 통 해야겠네요..
갑의횡포
22/09/20 18:06
수정 아이콘
부모님의 아무 잔소리라도 듣고 싶습니다..
22/09/20 19:34
수정 아이콘
돈 2천만원은 큰돈이지만 그동안 고생하신 부모님께 해드린다고 생각하면 아까울 게 없긴 합니다. 정말 잘 하셨습니다.
Hulkster
22/09/20 23:30
수정 아이콘
(그렁그렁해진 눈으로 코를 훌쩍이며)
평범한 이야기네요.



그저 추천...
22/09/21 01:28
수정 아이콘
추천입니다. 치아 관리 정말 잘 해야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614 사진다수) 1년간 만든 프라모델들 [25] 한국화약주식회사9263 22/11/05 9263
3613 야 너도 뛸 수 있어 [9] whoknows8726 22/11/05 8726
3612 [바둑] 최정 9단의 이번 삼성화재배 4강 진출이 여류기사 최고 업적인 이유 [104] 물맛이좋아요9038 22/11/04 9038
3611 이태원 참사를 조망하며: 우리 사회에서 공론장은 가능한가 [53] meson8454 22/11/02 8454
3610 글 쓰는 걸로 먹고살고 있지만, 글 좀 잘 쓰고 싶다 [32] Fig.18420 22/11/02 8420
3609 따거와 실수 [38] 이러다가는다죽어12768 22/11/02 12768
3608 안전에는 비용이 들고, 우리는 납부해야 합니다 [104] 상록일기12923 22/10/30 12923
3607 술 이야기 - 럼 [30] 얼우고싶다11933 22/10/27 11933
3606 [테크히스토리]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무빙워크 셋 중 가장 먼저 나온 것은? [16] Fig.111765 22/10/19 11765
3605 어서오세요 , 마계인천에 . (인천여행 - 인트로) [116] 아스라이12003 22/10/21 12003
3604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59] 김은동12904 22/10/21 12904
3603 술 이야기 - 위스키 어쩌면 1편? [80] 얼우고싶다12168 22/10/18 12168
3602 [과학] 2022 니콘 작은세계 사진전 수상작 소개 Nikon Small World Competition [17] AraTa_PEACE11827 22/10/17 11827
3601 40대 유부남의 3개월 육아휴직 후기 (약 스압) [28] 천연딸기쨈11995 22/10/12 11995
3600 [테크히스토리] 너의 마음을 Unlock / 자물쇠의 역사 [10] Fig.111463 22/10/05 11463
3599 [역사] 고등고시 행정과(1950~1962) 역대 합격자 일람 [20] comet2112926 22/10/10 12926
3598 [역사] 한민족은 어디에서 왔는가 [40] meson12814 22/10/03 12814
3597 내가 너를 칼로 찌르지 않는 것은 [24] 노익장13006 22/09/28 13006
3596 참 좋은 계절을 지나고 있습니다. [38] 及時雨12422 22/09/27 12422
3595 [테크히스토리] 80년 동안 바뀌지 않던 기술을 바꾼 다이슨 / 청소기의 역사 [4] Fig.112412 22/09/20 12412
3594 전쟁 같은 공포 [25] 시드마이어15429 22/09/27 15429
3593 [일상글] 24개월을 앞두고. [26] Hammuzzi14638 22/09/26 14638
3592 뛰어난 AI가 당신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면? [47] Farce15622 22/09/25 156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