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7/04 22:36:07
Name 스토리북
Subject 실시간 감동실화)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쓰다.
아이를 낳은 지 한 달.
기저귀와 분유와 세제와 그외 온갖 육아템을 사들고 들어오던 와중에,
뒤따라오던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오빠, 택배 이거 뭐야? 뱅크 샐러드?"

아, 뱅크샐러드에 유전자 검사 선착순 당첨된 거 택배 왔나 보네.
나도 이제 탈모확률이 얼마나 되나 알 수 있는 건가? 하며 돌아본 순간,

"... 유전자 검사?"

아....
아이가 태어나고 한 달 뒤에 남편이 말없이 신청한 유전자 검사 키트라니.

"여보, 아니 그게 아니라"

아이를 안고 안방으로 뛰어들어가 장모님께 전화하려는 걸 간신히 말리고, 지금은 잠시 소강 상태입니다.
여러분, 유전자 검사는 생각 잘하고 신청하세요.

아내 달래야 해서 댓글은 못 받습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2-27 08:5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07/04 22:38
수정 아이콘
귀신이 글을...
납량특집인가요?
아야나미레이
22/07/04 22:39
수정 아이콘
어째서 시체가 글을?
22/07/04 22:40
수정 아이콘
여름이라 그런지 시원하네요
비온날흙비린내
22/07/04 22:42
수정 아이콘
와.... 후덜덜덜하네요
22/07/04 22:43
수정 아이콘
넘모 무서운글이다
깻잎튀김
22/07/04 22:44
수정 아이콘
탈모가 이렇게 무섭군요
살려야한다
22/07/04 22:44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이렇게 덜덜덜
-안군-
22/07/04 22:48
수정 아이콘
납량특집인가요? 덜덜덜...
퍼블레인
22/07/04 22:50
수정 아이콘
요즘 귀신은 필력도 좋네요
뒹굴뒹굴
22/07/04 22:51
수정 아이콘
와 오싹함까지 느낀글이 없었는데 이건 진짜 공포가 느껴지네요
아이군
22/07/04 22:53
수정 아이콘
한여름의 공포체험 후덜덜.......
강동원
22/07/04 22:57
수정 아이콘
와 이건 좀... 덜덜덜
macaulay
22/07/04 22:59
수정 아이콘
본인 유전자 검사만이면 괜찮은 거 아닌가요!
루크레티아
22/07/04 23:02
수정 아이콘
어허허허허허..
QuickSohee
22/07/04 23:07
수정 아이콘
에어컨을 계속 틀어놔서 추운줄 알았는데 오뉴월에 서리가 내린 모양입니다
마스터충달
22/07/04 23:08
수정 아이콘
???: 크크크 뱅크 샐러드 바이럴이네~

???: 죽었어....

???: 난 그런 줄도 모르고 (숙연)
새벽갬성
22/07/04 23:08
수정 아이콘
귀신이 글도 쓰네요..?
니가커서된게나다
22/07/04 23:09
수정 아이콘
운명의 수레바퀴에 짜부라드는 나약한 인간의 비극
Hammuzzi
22/07/04 23:10
수정 아이콘
오.. 싹...
더스번 칼파랑
22/07/04 23:20
수정 아이콘
RIP...
구라리오
22/07/04 23:28
수정 아이콘
이걸로 탈모 확율을 알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탈모셨고 아버지는 풍성하시고 그럼 나는?
호기심 생기네요
하야로비
22/07/04 23:29
수정 아이콘
반응이 없다.
그냥 시체인 것 같다.
22/07/04 23:32
수정 아이콘
?

여러분 글이 보이세요?
Chandler
22/07/04 23:40
수정 아이콘
귀신글은 귀신한테만 보인다는데

글 내용 보이시는 분들 혹시….?(오싹)
순수한파랑
22/07/04 23:41
수정 아이콘
귀신의 글이 보이다니 이게 대체 무슨 일이야...
Betelgeuse
22/07/04 23:46
수정 아이콘
온기가 남아있는 글입니다…(숙연)
가만히 손을 잡으
22/07/05 00:11
수정 아이콘
흠. 그렇다면 반대로 친자확인 걸리면 탈모검사라고 둘러대면 되겠군요.
레드드레곤~
22/07/05 00:15
수정 아이콘
소강상태까지 갈 일인가 싶습니다
오해할수도 있는 상황이라는거 이해하지만, 명백한 증거가 있어서 쉽게 풀수 있을거 같은데요
22/07/05 02:00
수정 아이콘
산후우울증이 올 수도 있는 예민한 시기여서 이성적으로 접근하기보다는 와이프분을 잘 달래드려야 할 것 같네요
나혼자만레벨업
22/07/05 05:53
수정 아이콘
재미를 위한 과장이 살짝 있겠죠~ 그렇지 않다면 이런 글을 쓸 여유가 없을 듯?!
22/07/05 00:25
수정 아이콘
확인 전 까지 진실을 알 수 없으니
스위치 메이커
22/07/05 00:34
수정 아이콘
와 진짜 개무섭네...
동년배
22/07/05 00:44
수정 아이콘
전설의고향 보다 이 글이 넘모 무섭습니다
괴물군
22/07/05 01:07
수정 아이콘
날씨가 더웠는데 순간 오싹해 졌습니다.
22/07/05 02:05
수정 아이콘
총각들) 설명좀;
22/07/05 02:22
수정 아이콘
아내분 몰래 친자 확인했다고 오해할 행동을 하셨습니다
42년모솔탈출한다
22/07/05 09:08
수정 아이콘
탈모 여부 확인하려고 유전자 검사 의뢰하고 결과가 왔는데
하필 신청 시점이 아이 태어나고 한달 뒤였고,
하필 그걸 아내가 봤고,
하필 의뢰 내역이 유전자 검사고...
그래서 시체가 쓴 글이라 여름 납량특집 글이라는거죠.
나른한오후
22/07/05 02:33
수정 아이콘
제목이..잘못됐습니다 선생님..
감동실화가 아니라 납량특집으로
피아칼라이
22/07/05 02:35
수정 아이콘
어...감동실화니까 해피엔딩이죠? 그렇됴?????어....
Janzisuka
22/07/05 03:08
수정 아이콘
저승은 vpn 쓰시나요
도들도들
22/07/05 05:57
수정 아이콘
이건 탈모검사라는 게 너무 변명 같이 느껴질 상황이네요. 크크
22/07/05 06:11
수정 아이콘
으어어어어
아스트란맥
22/07/05 06:44
수정 아이콘
와....상상도 못한 내용이
크크
미카엘
22/07/05 07:00
수정 아이콘
덜덜덜 춥네요
22/07/05 07:06
수정 아이콘
RIP...크크
22/07/05 07:15
수정 아이콘
갑자기 추워졌어
늘새로워
22/07/05 07:19
수정 아이콘
어우 시원해
22/07/05 07:41
수정 아이콘
살아계셔야 합니다 선생님... 아 댓글 안 다심으로써 완성되는 스토리인가요 설마 ㅜㅜ
지니팅커벨여행
22/07/05 07:42
수정 아이콘
탈모 확률 알아 보려다가 다른 확률 높아지겠네요
Hammuzzi
22/07/05 09:40
수정 아이콘
탈모(물리)
22/07/05 07:43
수정 아이콘
뱅크샐러드 바이럴이네요
22/07/05 07:48
수정 아이콘
이 글에서 피드백=생명반응이군요
22/07/05 08:10
수정 아이콘
전설의 고향 2022인가요? 어우 무서워
비상하는로그
22/07/05 08:18
수정 아이콘
미쳐...
선생님 부디 생존하시기를ㅠ
22/07/05 08:22
수정 아이콘
어우 순간 소름이.
바람생산공장
22/07/05 08:35
수정 아이콘
요 근래 본 글 중에서 최고로 무섭네요...
맛있는사이다
22/07/05 08:47
수정 아이콘
찬미하라~! 예정된 운명의 최후를~!
Daniel Plainview
22/07/05 09:08
수정 아이콘
그런데 설사 친자확인이라 해도 이 정도 반응까지 필요한 일인지는 잘 모르겠음...
비온날흙비린내
22/07/05 09:23
수정 아이콘
실제 친자확인이면 엄청 열받죠..

결혼하고 한달 뒤에 아내가 남편 성범죄 전과 여부 확인했다고(물론 이건 불법이라 가능할 리가 없지만) 생각해보세요
Hammuzzi
22/07/05 09:31
수정 아이콘
실제 친자확인이면 목숨걸고 애 낳고 힘들게 키우고있는 아내에게 너 바람피워 낳은거지라고 대놓고 하는건데 화가 나겠지요. 아내가 아니라 생판 남에게도 하면 뺨 맞습니다
22/07/05 10:23
수정 아이콘
일반적으로는 과한 반응이 아니죠.
믿고 사랑해서 결혼한 배우자가 나를 부정한 여자로 본 것은 말한 것도 없고, 무엇보다 소중한 둘 사이에서 탄생한 아이까지 의심하는거니까요.
22/07/05 12:23
수정 아이콘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을 의심한다고 생각하면 불쾌해하더라고요
먼산바라기
22/07/05 09:17
수정 아이콘
선생님 저승에서 쓰시는 VPN은 무엇입니까? 이승 인터넷 잘 사용하시네요~
Cazellnu
22/07/05 09:32
수정 아이콘
지난시간 네곁에서 머물러 행복했던시간들이
호야만세
22/07/05 09:33
수정 아이콘
하핫 웃기다~ 하고 나서. 아이 낳고 한달째의 저를 가만히 떠올려보니 남편분의 명복을 빌게 되네요. 무조건 싹싹 비십쇼 크킄
VictoryFood
22/07/05 09:59
수정 아이콘
무섭게 왜 댓글이 안 달리나요.
22/07/05 10:03
수정 아이콘
해프닝이긴한데 아내분이 순간 느꼈을 감정을 생각하니 오싹하네요 덜덜덜
nm막장
22/07/05 10:03
수정 아이콘
순간 제 심장이 얼어붙는 줄 알았습니다...
벌점받는사람바보
22/07/05 10:04
수정 아이콘
그래서 탈모확률이 어떻게 되나요?
李昇玗
22/07/05 10:11
수정 아이콘
흐흐흐흐흐흐
아히카리가
22/07/05 10:12
수정 아이콘
왜 무섭게 댓글이안달리나요 덜덜
22/07/05 10:14
수정 아이콘
나중에 시간 지나고 나면 허허 웃을 수 있는 일이기는 할텐데

심리적으로 한참 힘들때가 출산 후 초기라서 꽤 심각하게 다가와지기는 하네요, 정말 다른 말 하나도 안들리고 '유전자 검사' 이 말만 들렸을테니....
니가커서된게나다
22/07/05 10:14
수정 아이콘
아 아 스토리북 나와라 나와라 스토리북

오늘도 스토리북은 반응하지 않는다
좋지 못한 곳으로 간 듯하다
요한나
22/07/05 10:19
수정 아이콘
전 이거 그냥 하나도 유머로 안들리고 그 자체로 좀 이해가 안되는데요?
당연히 할수도 있는건데 타이밍이 안좋았다라는 해프닝으로 취급하는 댓글 분위기가 더 이해가 안되는데.....제가 자녀가 없어서 이해를 못하는걸까요?
이건 아내분한테 입장바꿔 생각해봐도 정말 불쾌할 일 같은데....
22/07/05 10:23
수정 아이콘
탈모 때문에 한 유전자 검사인데
사실을 잘 설명하고 오해가 풀리면
기분 나쁠 일은 아니지 않나요?
혹시 본문을 친자 검사라고 오독하신 건가요?
22/07/05 10:25
수정 아이콘
친자확인용 유전자검사가 아니라 뱅크샐러드에서 본인용으로 탈모확률등 이것저것 알려주는 용도로 서비스하는 검사라서요...
서비스 이름이 하필 유전자 검사라서 출산 후 한달 된 와이프를 위해서는 좀 더 조심해야하지 않았을까 정도는 얘기할 수 있겠지만 그정도까지 배려할 수 있는지는 사람 성향마다 다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22/07/05 10:27
수정 아이콘
뱅모 업체에서 유전자검사를 무료로 해주고 있습니다
(추첨에 의한 일부선정일거고, 아마 검사결과 정보를 익명이지만 제공한다는 전제가 깔렸을거구요)

유전자검사로 찾아낼 수 있는 질병이나 관련 문제들에 대해서 검사비 생각하면 무료로 할 수 있으니 해볼만한 거라 신청하시고 선정되셔서 테스트용 키트 받은건데 이게 뭐가 잘못된게 있는지...?

단지 까마귀 날자 배떨어져서, 유전자 검사라는 단어가 일반적인 선에선 친자확인의 요소로 많이들 나오니까 오해가 발생한거지, 실제로 친자확인을 시도한게 아닙니다.
jjohny=쿠마
22/07/05 10:58
수정 아이콘
아내분이 유전자검사라는 단어를 보고 정말 불쾌하고 놀라셨을 것은 당연한데, 실제 검사의 내용 자체는 아내분이 불쾌하실만한 내용이 아닙니다. (뱅크샐러드의 유전자검사 서비스에는 친자확인 관련 사항이 없습니다)

PGR에도 후기가 올라왔었으니 한 번 읽어보셔요. https://pgr21.com/freedom/95761

(본문에 탈모확률이라는 언급이 있기는 하지만) 해당 유전자검사 서비스에 대해 모르셨던 분이 보시면 오해하기 쉬웠을 것 같기도 하네요.
비온날흙비린내
22/07/05 13:02
수정 아이콘
이게 생각하시는 그런 친자확인 검사가 아닙니다..
22/07/05 10:21
수정 아이콘
아이구 타이밍이 어째ㅠㅠ
오해를 잘 푸셨길 바랍니다.
저도 애 있는 입장에서 상상만해도 오싹하네요.
그게무슨의미가
22/07/05 10:21
수정 아이콘
글쓴분 무사하시면 점 하나 찍어주세요.
키스 리차드
22/07/05 10:31
수정 아이콘
그래서 근조화환은 어디로 보내면 되나요?
22/07/05 10:39
수정 아이콘
삼.고.빔!!
22/07/05 11:18
수정 아이콘
이거 신청 너무 빡쎄서 포기했습니다 크크크크
22/07/05 11:35
수정 아이콘
살아는 계시겠죠?
덱스터모건
22/07/05 12:07
수정 아이콘
생명반응이....
취급주의
22/07/05 12:18
수정 아이콘
영압이 사라졌어
신류진
22/07/05 14:20
수정 아이콘
아... 죽은자의 온기가 느껴진다....
서지훈'카리스
22/07/05 15:55
수정 아이콘
탈모 확률 급상승
진산월(陳山月)
22/07/05 22:49
수정 아이콘
아이고 아직도... ㅠㅠ
22/07/05 23:16
수정 아이콘
여기는 하늘소, 스토리북 응답하라
22/07/06 01:28
수정 아이콘
생존신고 뚜뚜뚜뚜
스토리북
22/07/06 05:15
수정 아이콘
어제는 너무 전쟁같은 하루여서 (아이가 밥먹고 똥싸고 똥싸고 울다가 밥먹고 똥싸서 씻기고 오는 길에 또 싸고 똥싼 거 밟음. 인증 가능)
글을 남길 수가 없었습니다.

본문 일은 자초지종을 말해서 잘 넘어가나 싶다가,
"알겠는데, 왜 갑자기 유전자 검사가 관심있어진 건데?"
라고 예리하게 찌르고 들어오더군요. 급하게 PGR에서 '유전자'를 검색해서 해명했죠.
"이 놈들이 나의 호기심을 자극함. 이 놈들이 나쁜 놈들임."

PGR을 팔아서 평화를 얻었습니다. 오랜 인연이지만 적절하게 익절.... 후후
22/07/06 08:30
수정 아이콘
타이밍이 너무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유전자 검사라는 말이 터졌으니 후...

고생하셨습니다. PGR이 유부남 하나를 부활시켰...
루크레티아
22/07/06 08:56
수정 아이콘
애기의 똥에 감사하십시오 크크크
22/07/06 09:10
수정 아이콘
이제 사이트 정체성에 맞게 애기똥썰만 푸시면
jjohny=쿠마
22/07/06 17:43
수정 아이콘
인증해주시면 PGR을 파신 것을 용서해드리겠... 아, 아닙니다.
스토리북
22/07/06 18:58
수정 아이콘
간증샷. 이미 밟았사옵니다.
https://imgur.com/yJsnnK2
jjohny=쿠마
22/07/06 19:08
수정 아이콘
용서해드리겠습니다. 클릭은 하지 않았습니다.
김삼관
24/03/01 00:33
수정 아이콘
혹시 https://pgr21.com/freedom/95654 이 게시물이었을까요..크크
법돌법돌
22/07/06 14:54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
김삼관
24/03/01 00:33
수정 아이콘
크크 재밌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추천게시판을 재가동합니다. [6] 노틸러스 23/06/01 9624
3575 댓글잠금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jjohny=쿠마1797 24/04/17 1797
3574 무지의 합리성 [22] 구텐베르크4583 22/08/24 4583
3573 [테크히스토리] 회오리 오븐 vs 레이더레인지 [14] Fig.14220 22/08/22 4220
3572 교회의 쓸모(feat. 불법주정차) [162] 활자중독자4735 22/08/21 4735
3571 국가 기밀 자료급인 홍수 위험 지도 [45] 굄성4761 22/08/19 4761
3570 스티브 유 - 그냥 문득 떠오른 그날의 기억 [26] 겨울삼각형2605 22/08/18 2605
3569 정권의 성향과 공무원 선발 - 일제 패망 전후의 고등문관시험 시험문제 [19] comet2111629 22/08/18 11629
3568 부모님과 대화를 시작해보자! [31] 저글링앞다리11155 22/08/17 11155
3567 "그래서 누가 칼들고 협박했냐" [158] 노익장11714 22/08/16 11714
3566 방콕에서 자고 먹고 [43] chilling11102 22/08/16 11102
3565 광복절맞이 뻘글: 8월 15일이 정말 "그 날"일까요? [41] Nacht10688 22/08/15 10688
3564 [역사] 광복절 특집(?) 일제 강점기 어느 고학생의 삶 [13] comet2112586 22/08/15 12586
3563 무술이야기 복싱! 권투! [11] 제3지대12600 22/08/14 12600
3562 수호지, 명나라 마블 [35] 구텐베르크12698 22/08/13 12698
3561 [테크히스토리] 선풍기와 에어서큘레이터의 차이를 아시나요? / 선풍기의 역사 [17] Fig.112179 22/08/12 12179
3560 "엄마는 그런 거 못보겠어" [22] 노익장13146 22/08/10 13146
3559 [리뷰] 피식대학 05학번 시리즈 - 추억팔이에서 공감 다큐로 [20] 라울리스타9486 22/08/08 9486
3558 어제 달려본 소감+다이어트진행상황 (아무래도 우주전쟁님이 날 속인거 같아!) [19] Lord Be Goja8482 22/08/06 8482
3557 늘 그렇듯 집에서 마시는 별거 없는 혼술 모음입니다.jpg [30] insane8289 22/08/06 8289
3556 [역사] 괴뢰국가 만주국의 최고 학부 건국대학의 조선인 유학생들 [13] comet218584 22/08/05 8584
3555 쉬지 않고 40분 달리기에 성공했습니다... [39] 우주전쟁8411 22/08/04 8411
3554 (풀스포) 탑건: 매버릭, '친절한 매버릭 투어' [28] Farce4628 22/08/04 46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