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5/03 16:57:58
Name 일신
Subject [15] 장좌 불와 (수정됨)
장좌 불와

명사
불교 용어
결코 눕지 아니하고 꼿꼿이 앉은 채로만 수행하는 방법


#
방금 전 엄마와의 통화에서
아버지가 오늘치 재활치료를 마쳤다고 한다.

아이고 느그 아부지
왼쪽에 힘이 안 들어가서 혼자 앉지도 못하고
하루 종~일 누워만 있다가
이제는 잠깐씩은 엉거주춤하게라도
의자 쓸 수 있게 됐다,

너무 걱정 마라.  



#
1996년 가을 어느 날 밤이었다.
아빠가 몇 년에 한 번 볼까말까한
극도의 분노 상태로 집에 들어오셨다.
(사실 내 기억은 아니다.
20여 년이 지나서 말씀해주신
모친의 기억이다)

모 금융 기업의 계열사에서
기업 대출 심사 일을 하던 아빠,
지방의 A사에게 돈을 빌려줘도 되는지 알아보러
임원 한 분 모시고 출장을 갔더랬다.
알고 보니 심사는 그냥 요식행위일 뿐
이미 그 임원과 A사 사장은 짝짜꿍(?)이 끝난 상태였다.
A사의 현황 자료라고 던져주길래 받아봤더니
보자마자 한숨이 나오는 회사였다.

아빠는 최선을 다해 임원을 설득했으나
그 임원에게 출장은 접대받으러 온 것일 뿐 답정너였는데
부하 직원이 아무리 애써봐야 씨알이 먹힐 리가 있나,
아빠는 결국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를 받게 되었고
심지어 그 심사 결과를 회사에 보고하는 서류에는
본인의 서명을 쓸 수밖에 없었다.



#
그 이후,
안 그래도 좁은 우리 집 안방에
책상이 하나 들어왔다.
의자 두 개가 나란히 들어갈 만한
거대한 검은 책상.

그리고 초등학생이었던 나와 네 살 터울 동생은
그 즈음부터 주말에 집에서 놀지 못하게 되었다.
나도 친구들처럼 토요일, 일요일에
삼국지 3, 충무공전, 재즈 잭 래빗 하고 싶었고
레고랑 프라모델 조립도 하고 싶었는데
어머니는 주말마다 빠짐없이
나와 동생을 데리고 집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아빠는 같이 나간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늘 혼자 집에 있었다.



#
박물관, 극장, 영화관, 유적지,
남산, 관악산, 아차산, 수락산, 불암산,
태릉, 정릉,
경복궁, 창경궁, 창덕궁, 덕수궁,
서울 시내 대학 캠퍼스들,
그리고 정말 지겹도록, 지겹도록 갔었던
북한산 도선사 가는 길의 계곡.

떨어진 단풍잎으로 울긋불긋하던 계곡물이
눈과 함께 하얗게 얼어붙었다가
어느새 녹아내리고 초록빛이 일렁일 때까지,
북한산 계곡의 사계절을
[어린 시절] 내 두 눈에 담을 수 있었던 건
지금 생각하면 행복한 추억이다.

토요일도 일요일도
집 밖으로 뺑뺑이를 돌고서
엄마도 나도 동생도 집에 와서 널부러져도
아빠는 한 번도 우리를 반겨 주시지 않고
늘 그 까만 책상 앞에서 책을 보고 있었다.

주말만이 아니었다.
언젠가부터 평일에 퇴근하시고 나서도
좋아하시던 야구 중계방송도 안 보시고
아빠는 저녁밥 드신 후 항상
책상 앞에만 앉아 있으셨다.

1997년 태풍이 온 여름날 한밤중에
천둥 번개 소리가 너무 크고 무서워서
어쩔 줄을 모르고 안방 문을 열었던 그때도
아빠는 누워서 주무시던 게 아니라
스탠드 불빛 아래서 책을 보고 있으셨다.



#
가끔은 원망스럽기도 했다.
친구네 집 누구 아저씨는
주말이면 근처 운동장에서
공도 차고 고무 동력 비행기도 날리면서
같이 노는데
왜 우리 아빠는 저렇게 안방 책상 앞에서
나오시지를 않나.

울 아빠는
나랑 동생이랑 엄마를 싫어하나?

지금 생각하면 다행스럽게도
아버지께 직접 여쭤본 적은 한 번도 없다.



#
이렇게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주말에 아빠는 집에서 책을 보고
우리는 놀러나가던 우리 집 식구들의 일상은
97년 11월 중순이 넘어서 멈추게 되었다.
이 글 쓰면서 생각하니
엄마가 정말 어마어마하게 고생이셨다.
평일에는 당신도 출근하셔서 일을 하셨는데......

그리고 98년 3월 초,
웬일로 아빠가 토요일에 식구들을 데리고 집을 나섰다.
그것도 아~주 기분 좋은 표정으로.
웬열?

그때 간 곳이
모 대학교 언덕 꼭대기에 있는 건물이었다.
여기가 이제부터 아빠가 다닐 학교라고 하셨다.

무슨 소리야? 아빠 옛날에 대학교 졸업했잖아?
한 번 더 다닌다고 하셨다.
당신의 [어린 시절] 꼭 배우고 싶었고 하고 싶었던 일인데
그때 집에서 등록금을 대 줄 방법이 없어서 포기했던
그걸 이제서야 할 수 있게 되었다고.

그럼 회사는?
이번 달까지만 다닌다고 하셨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리 식구들은
패밀리 레스토랑 스카이락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고소하고도 달콤했던 콘크림 스프를
아빠랑 엄마는 둘이서 하나,
나랑 동생은 각자 하나씩 앞에 두고
아빠가 갑자기
고맙다고 하셨다.
주말에 집에 있지도 못하고
엄마랑 같이 나가느라 힘들었지, 라고.

나가서 잘 놀고 다녔는데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건지 잘 몰랐지만
주말에 게임을 못 한 건 확실히 힘들긴 했었다.

그렇게 아빠는
98학번 대학교 신입생이 되었고
나는 주말에도 집 컴퓨터 앞에 앉아
스타크래프트를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숭례문에서 걸어갈 거리에 있던
아버지의 회사는
오래 가지 못하고 곧 망해서 없어졌다.



#
나의 부친은
1996년 가을부터 1997년 겨울 수능 날까지
안방 책상 앞에서 장좌 불와를 해내셨다.
모친 왈
졸리면 책상에 엎드려서 쪽잠을 주무셨을 뿐
등을 대고 주무신 적이 없다 하셨다.
주말에 나와 동생을 데리고 나간 건
아버지의 공부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당신의 나이 마흔 시절
1년 넘게 하루도 눕지 않으시고 책만 보셔서
결국 본인과 가족의 운명을 바꾼 분이

정말 희한하게도 그놈의 유전자가
제 역할을 100% 다한 나머지
할아버지 뇌 혈관이 사고를 쳤던
딱 그 연세 그대로
아버지도 똑같은 연세에 뇌 혈관 사고가 나서
이제는 누워 계실 수밖에 없게 되셨다.
지난 4월 26일에 쓰러지셨으니
오늘로 일주일 째
용인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에 계신다.

평소에는 가챠할 때나 SSR을 달라고 부르짖던
하느님, 하나님, 부처님,
이럴 때만 진심으로 찾아서 죄송합니다.
하늘에 계신 할아버지 두 분,
나의 아버지와 인연이 닿으신
모든 분들께 고개 숙여 부탁드립니다.

다시금 당신이 [어린 시절] 하고 싶었던 일을
건강하게 계속하실 수 있도록
저의 아버지가 하루빨리 일어나시기를 기도해주세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1-05 21: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Dynazenon
22/05/03 17:16
수정 아이콘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아버님께서 훌훌 털고 일어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22/05/03 17:27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는 진단이라 천만 다행입니다. ㅜㅜ
及時雨
22/05/03 17:38
수정 아이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다시 굳게 서시리라 믿습니다.
힘내세요.
22/05/03 17:4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머지 않은 시일 내에 일어서시길......
콩탕망탕
22/05/03 17:46
수정 아이콘
쾌유를 빕니다.
22/05/03 17:57
수정 아이콘
응원 감사합니다.
22/05/03 17:56
수정 아이콘
머지않아 괜찮아지실겁니다. 힘내십시요.
22/05/03 17:58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믿고 기다리는 수밖에 없겠지요.
닉언급금지
22/05/03 18:00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고생많으십니다.
22/05/03 18:52
수정 아이콘
말씀 감사합니다.
간병인을 구하지 못 해서 어머님이 제일 고생이십니다.
환자 본인께서 힘을 내셔야 할 텐데^^; 휴......
22/05/03 18:18
수정 아이콘
금방 쾌유하시길 빌겠습니다.
22/05/03 18:53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도들도들
22/05/03 18:53
수정 아이콘
마흔 넘어서 공부하는 입장에서 남일 같지 않네요. 쾌유를 빕니다.
22/05/03 18:53
수정 아이콘
도들도들님께서도 원하시는 바 이루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이야기상자
22/05/03 19:23
수정 아이콘
쾌유를 빕니다 힘내세요
22/05/03 20:07
수정 아이콘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22/05/03 19:47
수정 아이콘
얼른 털고 일어나시길 빌겠습니다
22/05/03 20:07
수정 아이콘
기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캐러거
22/05/03 20:26
수정 아이콘
쾌유를 진심으로 빕니다.
힘내세요.
22/05/03 22:43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노익장
22/05/03 20:42
수정 아이콘
저희 아버지와 연세가 비슷하셔서 더 동질감을 느끼며 읽었습니다. 부친께서 요즘엔 한창의 나이시니 훌훌 털고 일어나실거에요. 병문안 가셔서 손 한번 꼭 잡아주세요. 그게 많이 심적으로 도움이 되더라구요. 다시 한번 쾌차를 바랍니다.
22/05/03 22:44
수정 아이콘
매일 통화하고 영상통화도 가끔 합니다. 발음이 어눌하시지만 의식도 있으시고 재활 의지도 있으신 게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가능성탐구자
22/05/03 23:56
수정 아이콘
부친께서 어떤 전공으로 진학하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멋진 분이 어떤 꿈을 꾸셨는지 궁금하네요
22/05/04 00:17
수정 아이콘
(수정됨) 희귀한 케이스인데다
전공과 학번 정보로 개인이 특정되는지라^^;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건강과 관련된 학문입니다.
아버지는 오랜 지병으로
어릴 때부터 수술을 받는 등 고생하셨는데
그러면서 생긴 꿈이었다 하십니다.
VinHaDaddy
22/05/04 00:07
수정 아이콘
재활에 가장 중요한 건 환자의 의지인데, 글로 써주신 아버님의 모습이라면 그 측면에서는 전혀 걱정할 게 없을 것 같네요. 아버님의 쾌유를 기원합니다.
22/05/04 00:17
수정 아이콘
저희 식구들도 말씀하신 그 점에 희망을 갖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유형다람쥐
22/05/04 06:26
수정 아이콘
써주신 글만으로는 확실치는 않지만 발병 일주일째에 엉거주춤 앉기는 가능하다 하시니 다행이네요. 우측 뇌병변이라 오른손잡이셨으면 말씀하시는데도 문제는 없으실것 같지만 좌측 편무시는 있을수도 있겠습니다.
왼쪽 팔다리 쓰시는건 한동안 쉽지 않으며 영구적 장애가 남을 가능성이 높지만 재활 열심히 하시면 꽤 나아지실 겁니다. 다다만 의지가 강하신 분들이 특히 낙상에 취약하니 항상 주의하시면서 재활치료 잘 받으시고 나중에 가족분들과 같이 서울나들이 하셨으면 좋겠어요.

멋진 아버님을 두셔서 부럽습니다!
22/05/04 10: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상세한 설명 정말 감사합니다. 재활에 강한 의지를 보이시지만 고통을 호소하셔서 마음이 아프네요 ㅠㅠ 가까운 시일 내에 가족들 다같이 집 앞 탄천으로 산책하러 나가는 게 소박한 소망이 되었습니다. 참...... 건강하실 때는 안 하던 걸...... ㅠㅠ
아난시
22/05/04 11:00
수정 아이콘
아버님이 존경스럽습니다. 쾌유를 기원합니다
22/05/04 12:2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
22/05/04 23:06
수정 아이콘
멋있는 이야기를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멋진 이야기를 남겨주신 일신님 아버지께도 좋은 일만 있기를 응원해봅니다.
22/05/04 23:10
수정 아이콘
오늘도 전화드렸는데 발음은 발병 초기보다 많이 좋아지셨더라고요 ^^
앞으로 더 회복하시길 바랄 뿐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553 특전사의 연말 선물 [37] 북고양이4733 22/07/31 4733
3552 폴란드 방산기념 이모저모2 [45] 어강됴리4338 22/07/29 4338
3551 보행자가 무시당하는 사회 [94] 활자중독자4751 22/07/26 4751
3550 중학교 수학과정을 마쳤습니다... [52] 우주전쟁4736 22/07/25 4736
3549 [역사] 일제 치하 도쿄제대 조선인 유학생 일람 [60] comet212100 22/07/24 2100
3548 MCU의 '인피니티 사가' 후속, '멀티버스 사가' 윤곽이 공개되었습니다. [164] 은하관제2370 22/07/24 2370
3547 [역사] 이순신은 정말 무패(無敗)했는가? (2) [15] meson1723 22/07/20 1723
3546 KF-21 초도 비행 기념 T-50/FA-50 이야기1 [24] 가라한924 22/07/19 924
3545 대한민국 출산율에 이바지 하였습니다!! [110] 신류진1156 22/07/12 1156
3544 [테크 히스토리] 다이슨이 왜 혁신적이냐면요 [33] Fig.12851 22/07/12 2851
3543 설악산에 다녀 왔습니다. [33] 영혼의공원1146 22/07/11 1146
3542 [기타] 히오스는 너무 친절했다. [138] slo starer1395 22/07/10 1395
3541 스포有. 탑건 매버릭. 미국에 대한 향수 [35] 지켜보고있다1141 22/07/10 1141
3540 단면 [12] 초모완655 22/07/09 655
3539 (스포) 단 1화 만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빠진 이유 [80] 마스터충달2790 22/07/06 2790
3538 소소한 취미 이야기 - 은하수 촬영 [52] 시무룩1057 22/07/06 1057
3537 관심의 한계는 내 세계의 한계 - 구글 시트 공유합니다 [28] Fig.11168 22/07/06 1168
3536 이제 인간은 바둑 AI를 절대로 이길 수 없는가? [87] 물맛이좋아요1755 22/07/05 1755
3535 실시간 감동실화)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쓰다. [102] 스토리북1221 22/07/04 1221
3534 상반기에 찍은 사진들 [20] 及時雨2079 22/07/03 2079
3533 (육아) 여러가지 불치병들...ㅜㅜ [103] 포졸작곡가2601 22/06/29 2601
3532 누리호 성공 이후... 항우연 연구직의 푸념 [155] 유정1799 22/06/28 1799
3531 [웹소설] 지난 3년간 읽은 모든 웹소설 리뷰 [77] 잠잘까1709 22/06/28 170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