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5/02 06:12:09
Name reefer madness
Subject 퇴사를 했습니다
네, 제목 그대로 퇴사를 하고 지금 현재는 포르투갈 남부의 Faro라는 소도시에서 이 글을 올립니다.

저로 말할거 같으면 캐나다로 어렸을적 이민을 가서 거기서 직장생활을 하던 사람입니다. 올해 나이가 만으로 34살이고요 이제 와인 한병 하나 다 마시면 그다음날 숙취가 상당히 밀려오는 단계로 들어섰습니다. 집 냉장고에는 무알콜 맥주가 간간히 보이는, 이제 건강에 신경을 바짝 쓰는 30대입니다.

지난 3년간 저는 캐나다의 증권거래소에서 IT관련 일을 했습니다. 첫해는 높은 연봉과, 새로운 시작을 한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즐겁게 직장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2020년 초에 다들 아실 그 병이 돌고, 제 삶은 판이하게 바뀌게 되었습니다.

토론토 경우는 정말로 긴 락다운을 걸었었고, 재택근무를 하며 하염없이 컴퓨터 모니터만 바라보던 시간이 기억나네요. 제가 혼자 사는 바람에 정말 많은 인간관계가 끊긴 채, 우울증과 공황장애 초기 증상까지 보이며 지난 2년간 캐나다에서 살았습니다. 그러던 문득 더이상 여기에 살수 없다는 판단을 날렸고, 퇴사를 결심합니다. 그런다음 제가 살던 집도 정리하고 여행을 준비하여, 지금 저는 유럽에서 이 여정이 시작됩니다. 원래는 따스한 남미로 바로 가려고 하였으나, 곧이어 은퇴를 하실 아버지께서 포르투갈에 한번 가보고 싶다고 하셔서 제 세계 여행의 첫주를 같이 하게되었습니다. 그리하여 포르투갈을 시작으로 해서 남부 스페인, 모로코, 터키 그리고 한국까지 일단 계획하고 있네요. 올 한국도 입국이 용이하게 된다고 하니 곱창에 소주를 마음껏 마실 생각을 하니 벌써 기대감으로 부풀어 오릅니다.

이러한 락다운과 극심한 멘탈 붕괴가 어쩌면 제게 용기를 준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운이 무척 좋아서 락다운 기간에도 일을 할수 있었고, 코로나 이전의 방탕한 생활을 되돌아 보면서 제가 얼마나 안일하게 일과 과소비의 연속으로 살아왔는지 분명히 깨달은거 같네요. 그리하여 전 모든것을 내려놓고 발 가는 대로, 그리고 돈도 최대한 아껴가면서 여행을 시작합니다. 여행 유투브로 유명한 뜨랑낄로나 빠니보틀같은 분들의 영상을 보면서 많은 자극을 받았다는것도 부인할수 없겠네요.

이왕 이렇게 여행하는 김에 영상도 담아 올려 봅니다. 혹시 관심 있으신 분들은 시청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여행 스타일이 좀 남들 다 하는 이런데 말고 좀 더 하드코어한 스타일인데, 모로코 가서는 좀 더 슬슬 시동이 걸릴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감사합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1-05 21: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05/02 06:39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저도 곧 퇴사를 앞두고 있고, 약 15년 전쯤? Faro를 가본 적이 있어서 더 반갑네요.
코로나 이후 인종차별이 좀 심해진 데도 있다고 하던데.. 조심히 다니시길 바랍니다.
reefer madness
22/05/02 17:49
수정 아이콘
아직 인종차별적인건 못 느꼈네요 다행히. 포르투갈 사람들이 무척 친절한거 같습니다
다마스커스
22/05/02 07:08
수정 아이콘
자신을 되돌아보고, 이를 바꾸기 위해, 용기를 내서 실제로 실천하는 건 많이 어렵죠. 그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여행 중에 좋은 기억 많이 남기시길 바랍니다.
죽전역신세계
22/05/02 07:43
수정 아이콘
건승하세요. 응원합니다
스타나라
22/05/02 08:36
수정 아이콘
파루 하면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 돼지썰던 기억밖에 나질 않는군요...흐흐
건승하십쇼!
22/05/02 08:38
수정 아이콘
건승하시길!!
22/05/02 08:53
수정 아이콘
도전을 응원합니다. 이 끝에 뭐가 있을지 모르지만 2년간 안좋아진 마음에 큰 변화가 생기셨으면 좋겠네요.
별빛다넬
22/05/02 08:54
수정 아이콘
와! 여행에 유튜브까지 하시다니
멋지십니다.
아롱띠
22/05/02 09:14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응원하겠습니다.
똥꼬쪼으기
22/05/02 09:16
수정 아이콘
재충전 잘 하시고,
원하시는 일 잘 찾길 기대합니다.

부럽습니다.
22/05/02 09:38
수정 아이콘
부럽습니다
22/05/02 09:44
수정 아이콘
아버지를 모시고 가셔서 첫 주는 더 의미 있으실 것 같고 부럽습니다. 즐겁고 안전한 여행하시길 바랍니다.
reefer madness
22/05/02 17:56
수정 아이콘
아버지와 함께는 처음이네요. 서로 많이 어색하기도 했는데 신선한 경험입니다
늘지금처럼
22/05/02 10:21
수정 아이콘
축하 드립니다~ 푹 쉬시고 재충전하신 다음에 건강히 귀국하시길~
만렙법사
22/05/02 10:37
수정 아이콘
안전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서울오심 팬미팅이나 함 해주세요 흐흐
탑클라우드
22/05/02 11:02
수정 아이콘
저도 작년 락다운 시기 현타 왔던 순간이 떠오르네요.
안전한 여행 하시길.
22/05/02 11:46
수정 아이콘
제 첫 해외여행이 포르투갈이였는데.. 그 느낌이 여전히 생생하네요ㅠㅠ
리스본, 포르투, 브라가 등등 여행하기 정말 좋은 곳이죠.

즐거운 여행 되시기를 바래요.
쿠우의 절규
22/05/02 12:12
수정 아이콘
썸네일만 봐도 피곤이 느껴지네요.
푹 쉬시고 원하시는 삶을 찾으시길 빕니다.
reefer madness
22/05/02 17:56
수정 아이콘
후후 그런가요. 점차 여유를 찾아보게 될듯합니다!
Winter_SkaDi
22/05/02 13:56
수정 아이콘
안전한 여행 속에서 다시 행복한 시간 즐기시길 기원합니다. 저도 퇴사를 하고싶셉습.....
꿈트리
22/05/02 15:46
수정 아이콘
이렇게 지를 수 있는게 젊음이죠.
LAOFFICE
22/05/02 16:22
수정 아이콘
아버지와의 여행! 저는 못해본것인데.. 부럽고 멋집니다.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되시고 유튜브도 대박나시길~ !
아르네트
22/05/02 18:49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22/05/02 20:38
수정 아이콘
모로코는 여행하기에 거의 지옥이던데... 하드코어를 즐기신다니 오히려 영상 뽑아내기에 좋기도 하겠네요
reefer madness
22/05/03 19:50
수정 아이콘
하하 저도 그런 말 들었는데... 일단 굳게 다짐하고 가봅니다!
22/05/02 22:15
수정 아이콘
퇴사하실수 있는 결심이 부럽네요 !!!
오세훈
22/05/02 23:33
수정 아이콘
로망이네요.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래요~!
히요르르
22/05/03 13:24
수정 아이콘
정말 부러워요~ 전 언제 쯤.. 에효
(채널 구독 했더니 다이버시네요.. 언젠가 한가로운 리버보드 위에서 뵙길~)
reefer madness
22/05/03 19:51
수정 아이콘
댓글 다신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피지알의 힘으로 벌써 구독자 100명이 넘었네요(그동안 별 일을 다 해도 잘안되었는데...) 너무 기쁜 마음으로 앞으로의 컨텐츠 준비가 될듯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553 특전사의 연말 선물 [37] 북고양이4737 22/07/31 4737
3552 폴란드 방산기념 이모저모2 [45] 어강됴리4338 22/07/29 4338
3551 보행자가 무시당하는 사회 [94] 활자중독자4751 22/07/26 4751
3550 중학교 수학과정을 마쳤습니다... [52] 우주전쟁4737 22/07/25 4737
3549 [역사] 일제 치하 도쿄제대 조선인 유학생 일람 [60] comet212100 22/07/24 2100
3548 MCU의 '인피니티 사가' 후속, '멀티버스 사가' 윤곽이 공개되었습니다. [164] 은하관제2371 22/07/24 2371
3547 [역사] 이순신은 정말 무패(無敗)했는가? (2) [15] meson1723 22/07/20 1723
3546 KF-21 초도 비행 기념 T-50/FA-50 이야기1 [24] 가라한924 22/07/19 924
3545 대한민국 출산율에 이바지 하였습니다!! [110] 신류진1157 22/07/12 1157
3544 [테크 히스토리] 다이슨이 왜 혁신적이냐면요 [33] Fig.12851 22/07/12 2851
3543 설악산에 다녀 왔습니다. [33] 영혼의공원1147 22/07/11 1147
3542 [기타] 히오스는 너무 친절했다. [138] slo starer1395 22/07/10 1395
3541 스포有. 탑건 매버릭. 미국에 대한 향수 [35] 지켜보고있다1141 22/07/10 1141
3540 단면 [12] 초모완655 22/07/09 655
3539 (스포) 단 1화 만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빠진 이유 [80] 마스터충달2790 22/07/06 2790
3538 소소한 취미 이야기 - 은하수 촬영 [52] 시무룩1058 22/07/06 1058
3537 관심의 한계는 내 세계의 한계 - 구글 시트 공유합니다 [28] Fig.11168 22/07/06 1168
3536 이제 인간은 바둑 AI를 절대로 이길 수 없는가? [87] 물맛이좋아요1756 22/07/05 1756
3535 실시간 감동실화)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쓰다. [102] 스토리북1221 22/07/04 1221
3534 상반기에 찍은 사진들 [20] 及時雨2080 22/07/03 2080
3533 (육아) 여러가지 불치병들...ㅜㅜ [103] 포졸작곡가2601 22/06/29 2601
3532 누리호 성공 이후... 항우연 연구직의 푸념 [155] 유정1799 22/06/28 1799
3531 [웹소설] 지난 3년간 읽은 모든 웹소설 리뷰 [77] 잠잘까1709 22/06/28 170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