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3/29 09:10:01
Name 녹용젤리
Subject 만두
나는 만두를 참 좋아한다.

만두없인 못산다. 전국팔도 이름난 만두집은 다 다녀본것같다.

종류불문 어떤 만두든 다 좋아하지만 그래도 그닥 좋아하지 않는 만두도 있다.

만두소에 고기대신 무우말랭이가 들어간 만두

만들던 방법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그 만두

엄마의 꽃같던 30대를 소다냄새에 쩔게만들고

아버지의 손가락 두개를 잡아먹은 그 만두

내 사춘기를 배달통과 함께 보내게한 그 만두

그렇게 모두를 갈아넣어 누나의 대학 학자금이 되어준 그 만두

나는 정말 그 만두가 그땐 싫었는데...

내 인생에 만두먹는 일은 절대 없을거라 수도없이 되내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제일 먹고싶은 만두가 그 만두인건 이유가 뭘까

아부지... 보고싶네요.  
돌아오는 초파일에 인사나 올리러 가겠습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12-06 00:3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녹용젤리
22/03/29 09:11
수정 아이콘
사실 만두는 비비고 왕교자가 최곱디다.
파란무테
22/03/29 09:31
수정 아이콘
대기업의 맛
설탕가루인형
22/03/29 10:24
수정 아이콘
결혼하고 집들이 할 때 늦게 온 친구가 있었습니다. 안주가 다 떨어져서 급하게 비비고 왕교자를 구워줬죠. 비비고 왕교자를 처음 먹어본 친구가 '내 생에 이렇게 맛있는 만두는 처음 먹어본다. 대체 어떻게 만든거냐'고 너무 진지하게 물어봐서 '나만 아는 맛집이 있다' 고 얼렁뚱땅 넘어갔습니다.
사실 만두는 비비고 왕교자가 최곱디다.(2)
DavidVilla
22/03/29 09:35
수정 아이콘
아들이 저를 만두귀신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맛볼 수 없는 그 만두가 괜히 그립네요.
잘 읽었습니다.
백수아닙니다
22/03/29 09:3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어렸을 적 아버지께서 해주신 고향만두가 생각나네요
22/03/29 09:38
수정 아이콘
팔도 최고의 만두는 어디셨을까요?
22/03/29 09:38
수정 아이콘
사실 저는 지금 아내를 만두로 꼬셨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제 고향이 시골이라 결혼하기 전까지 명절마다 만두를 직접 만들었는데(소를 직접 만드는 건 물론 만두피도 직접 밀가루 반죽해서 일일이 손으로 밀어서 쫄깃한 식감이 일품이었었죠) 그 당시만해도 그만한 맛을 공산품 만두가 못내던 상황이라 만두를 좋아하던 제 아내가 홀라당 넘어왔다고 봅니다.
이제 어머니는 안 계시지만 그때 가족끼리 모여 앉아 만두 만들던 그때가 그립긴 하네요.
李昇玗
22/03/29 10:28
수정 아이콘
아...저도 시골에서 명절때마다 직접 만들어 먹던 두부 많이 들어간 김치만두, 고기만두 생각나네요...
그 시절이 좀 그리운 거 같기도 하구요..
유로파
22/03/29 10:45
수정 아이콘
추억은 감각 기관이 닿을 수 없는 영역에 있죠.
메타몽
22/03/29 11:47
수정 아이콘
짧은 글 안에 녹용젤리님과 가족 분들의 인생이 잘 녹아 있네요 ㅠ

좋은 글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553 특전사의 연말 선물 [37] 북고양이5206 22/07/31 5206
3552 폴란드 방산기념 이모저모2 [45] 어강됴리4741 22/07/29 4741
3551 보행자가 무시당하는 사회 [94] 활자중독자5218 22/07/26 5218
3550 중학교 수학과정을 마쳤습니다... [52] 우주전쟁5188 22/07/25 5188
3549 [역사] 일제 치하 도쿄제대 조선인 유학생 일람 [60] comet212548 22/07/24 2548
3548 MCU의 '인피니티 사가' 후속, '멀티버스 사가' 윤곽이 공개되었습니다. [164] 은하관제2855 22/07/24 2855
3547 [역사] 이순신은 정말 무패(無敗)했는가? (2) [15] meson2132 22/07/20 2132
3546 KF-21 초도 비행 기념 T-50/FA-50 이야기1 [24] 가라한1346 22/07/19 1346
3545 대한민국 출산율에 이바지 하였습니다!! [110] 신류진1553 22/07/12 1553
3544 [테크 히스토리] 다이슨이 왜 혁신적이냐면요 [33] Fig.13281 22/07/12 3281
3543 설악산에 다녀 왔습니다. [33] 영혼의공원1581 22/07/11 1581
3542 [기타] 히오스는 너무 친절했다. [138] slo starer1812 22/07/10 1812
3541 스포有. 탑건 매버릭. 미국에 대한 향수 [35] 지켜보고있다1545 22/07/10 1545
3540 단면 [12] 초모완1023 22/07/09 1023
3539 (스포) 단 1화 만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빠진 이유 [81] 마스터충달3206 22/07/06 3206
3538 소소한 취미 이야기 - 은하수 촬영 [52] 시무룩1462 22/07/06 1462
3537 관심의 한계는 내 세계의 한계 - 구글 시트 공유합니다 [28] Fig.11603 22/07/06 1603
3536 이제 인간은 바둑 AI를 절대로 이길 수 없는가? [87] 물맛이좋아요2184 22/07/05 2184
3535 실시간 감동실화)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쓰다. [102] 스토리북1581 22/07/04 1581
3534 상반기에 찍은 사진들 [20] 及時雨2413 22/07/03 2413
3533 (육아) 여러가지 불치병들...ㅜㅜ [103] 포졸작곡가2932 22/06/29 2932
3532 누리호 성공 이후... 항우연 연구직의 푸념 [155] 유정2123 22/06/28 2123
3531 [웹소설] 지난 3년간 읽은 모든 웹소설 리뷰 [77] 잠잘까2057 22/06/28 205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