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3/29 09:10:01
Name 녹용젤리
Subject 만두
나는 만두를 참 좋아한다.

만두없인 못산다. 전국팔도 이름난 만두집은 다 다녀본것같다.

종류불문 어떤 만두든 다 좋아하지만 그래도 그닥 좋아하지 않는 만두도 있다.

만두소에 고기대신 무우말랭이가 들어간 만두

만들던 방법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그 만두

엄마의 꽃같던 30대를 소다냄새에 쩔게만들고

아버지의 손가락 두개를 잡아먹은 그 만두

내 사춘기를 배달통과 함께 보내게한 그 만두

그렇게 모두를 갈아넣어 누나의 대학 학자금이 되어준 그 만두

나는 정말 그 만두가 그땐 싫었는데...

내 인생에 만두먹는 일은 절대 없을거라 수도없이 되내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제일 먹고싶은 만두가 그 만두인건 이유가 뭘까

아부지... 보고싶네요.  
돌아오는 초파일에 인사나 올리러 가겠습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12-06 00:3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녹용젤리
22/03/29 09:11
수정 아이콘
사실 만두는 비비고 왕교자가 최곱디다.
파란무테
22/03/29 09:31
수정 아이콘
대기업의 맛
설탕가루인형
22/03/29 10:24
수정 아이콘
결혼하고 집들이 할 때 늦게 온 친구가 있었습니다. 안주가 다 떨어져서 급하게 비비고 왕교자를 구워줬죠. 비비고 왕교자를 처음 먹어본 친구가 '내 생에 이렇게 맛있는 만두는 처음 먹어본다. 대체 어떻게 만든거냐'고 너무 진지하게 물어봐서 '나만 아는 맛집이 있다' 고 얼렁뚱땅 넘어갔습니다.
사실 만두는 비비고 왕교자가 최곱디다.(2)
DavidVilla
22/03/29 09:35
수정 아이콘
아들이 저를 만두귀신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맛볼 수 없는 그 만두가 괜히 그립네요.
잘 읽었습니다.
백수아닙니다
22/03/29 09:3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어렸을 적 아버지께서 해주신 고향만두가 생각나네요
22/03/29 09:38
수정 아이콘
팔도 최고의 만두는 어디셨을까요?
22/03/29 09:38
수정 아이콘
사실 저는 지금 아내를 만두로 꼬셨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제 고향이 시골이라 결혼하기 전까지 명절마다 만두를 직접 만들었는데(소를 직접 만드는 건 물론 만두피도 직접 밀가루 반죽해서 일일이 손으로 밀어서 쫄깃한 식감이 일품이었었죠) 그 당시만해도 그만한 맛을 공산품 만두가 못내던 상황이라 만두를 좋아하던 제 아내가 홀라당 넘어왔다고 봅니다.
이제 어머니는 안 계시지만 그때 가족끼리 모여 앉아 만두 만들던 그때가 그립긴 하네요.
李昇玗
22/03/29 10:28
수정 아이콘
아...저도 시골에서 명절때마다 직접 만들어 먹던 두부 많이 들어간 김치만두, 고기만두 생각나네요...
그 시절이 좀 그리운 거 같기도 하구요..
유로파
22/03/29 10:45
수정 아이콘
추억은 감각 기관이 닿을 수 없는 영역에 있죠.
메타몽
22/03/29 11:47
수정 아이콘
짧은 글 안에 녹용젤리님과 가족 분들의 인생이 잘 녹아 있네요 ㅠ

좋은 글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523 [테크 히스토리] 생각보다 더 대단한 윌리스 캐리어 / 에어컨의 역사 [29] Fig.11173 22/06/13 1173
3522 개인적 경험, 그리고 개개인의 세계관 [66] 烏鳳1123 22/06/07 1123
3521 오늘은 날씨가 참 좋았어요 [12] 及時雨952 22/06/06 952
3520 몇 년 전 오늘 [18] 제3지대889 22/06/05 889
3519 [15] 아이의 어린시절은 부모에게 주어진 선물이다. [24] Restar2373 22/05/31 2373
3518 [15] 작은 항구도시에 살던 나의 어린시절 [7] noname111351 22/05/30 1351
3517 이중언어 아이와의 대화에서 느끼는 한국어의 미묘함 [83] 몽키.D.루피2037 22/05/28 2037
3516 [테크 히스토리] 한때 메시와 호날두가 뛰놀던 K-MP3 시장 / MP3의 역사 [49] Fig.11275 22/05/25 1275
3515 [15] 할머니와 분홍소세지 김밥 [8] Honestly1335 22/05/25 1335
3514 [15] 빈 낚싯바늘에도 의미가 있다면 [16] Vivims1708 22/05/24 1708
3513 [15] 호기심은 목숨을 위험하게 한다. [6] Story1741 22/05/20 1741
3512 [15] 신라호텔 케이크 (부제 :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9] Night Watch1771 22/05/18 1771
3511 [15] 1주기 [10] 민머리요정1392 22/05/18 1392
3510 나른한 오후에는 드뷔시 음악을 들어봅시다 [19] Ellun1339 22/05/17 1339
3509 [15] 다음 [3] 쎌라비2496 22/05/17 2496
3508 늬들은 애낳지마라.....진심이다... [280] 런펭5770 22/05/16 5770
3507 착한 사람이 될 기회를 박탈당한 이들이 있는가 [27] 아빠는외계인2611 22/05/13 2611
3506 [15] 꽃으로도 때리지 않겠습니다 [18] 나래를펼쳐라!!1742 22/05/12 1742
3505 러브젤 면도 후기 [47] speechless3233 22/05/12 3233
3504 우리에게는 화형식이 필요하다. 그것도 매우 성대한 [33] 12년째도피중3943 22/05/12 3943
3503 [15] 어느 여자아이의 인형놀이 [19] 파프리카너마저3313 22/05/12 3313
3502 나는 어떻게 문도피구를 우승하였나? [77] 임영웅3080 22/05/10 3080
3501 음식.jpg [42] 이러다가는다죽어2552 22/05/10 255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