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1/14 19:06:40
Name 일신
File #1 최동원.jpg (59.7 KB), Download : 79
Subject <1984 최동원> 감상 후기 (수정됨)



BGM : <바다 끝>, 최백호







<1984 최동원>
지난 11월 11일에 개봉하였으며,
고인의 10주기 기념
다큐멘터리입니다.
오늘 오후 롯데시네마에서 보고 왔습니다.

주요 내용은 제목에 나온 대로
1984년 코리안시리즈,
(다큐멘터리에서 한국시리즈보다
이쪽으로 더 많이 부르더라고요)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가 겨루었던
7번의 대결입니다.

역사가 스포일러니
다큐멘터리의 자세한 내용보다는
왜 좋았는지를 적어 보겠습니다.



1. 당시 경기 영상들이 잘 편집되어서
마치 오늘 야구 경기의 하이라이트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저에게 1984년 코리안시리즈는 예컨대
'펠렌노르 평원에서
사우론의 대군과 자유민 연합군이 맞붙어
자유민이 이겼던 대전투' 정도로만 남아 있었습니다.
나무위키에 기록된 점수나 썰 등을 보긴 했지만
글자는 글자일 뿐이었죠.

그런데 이 다큐멘터리에서는
코리안시리즈 당시의 그라운드,
덕아웃, 관중석, 경기장 바깥에서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해
아쉬워하는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생생한 현장 영상을
관객들의 눈과 귀에 때려박아줍니다.

특히 경기 중 결정적인 장면에서는
투구와 타격 하나하나를 그대로 보여주면서
말 그대로 박진감을 불러일으킵니다.

제가 앉은 자리 좌측 좌석에 아버지뻘 어르신,
그리고 뒷자리에 어머님뻘 어르신 등
주변에 연세 지긋하신 어르신분들이 앉으셨는데
최동원 선수의 피안타 장면이나
롯데의 수비 실수 장면,
그리고 득점 장면마다
한숨, 탄성을 내뱉으시더라고요.

무엇보다 워낙 영상이 디테일하다 보니
매 경기가 진행됨에 따라 바뀌어가는
최동원 선수의 표정과
거기서 엿볼 수 있는 선수의 멘탈 상태를
세세하게 볼 수 있는 것도
아주 좋았습니다.

마치 간달프는 신이야! 쯤으로만 알다가
그의 주름살, 고뇌하는 모습까지
알게 된 느낌이랄까요.



2. 전설의 주연들, 조연들, 씬스틸러들을 모시고
공감 가는 이야기들을 전해줍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이 다큐를 보기 전의
1984년 코리안시리즈는 제게
최동원 선수가 다 쓸어버리고 전설을 만들었대,
정도로만 남아 있었습니다.
그때 펠렌노르 평원에서 연합군이 다 쓸어버렸대,
정도랄까요.

그런데 이 다큐를 보고 나니
그 전투에서 직접 활 쏘고 돌 던지고 말 달렸던
인간, 요정, 오크, 트롤, 간달프, 호빗들 등등
아주 많은 인물들이 나와서
각자의 입장에서 여러 썰을 풀어주시는데
자세한 전말을 알게 된 정도를 넘어
각각의 이야기에 감정 이입이 안 될 수가 없더군요.

(아니 그렇다고 당시의 삼성 라이온즈 팀이
사우론 같은 악이라는 건 아니고요,
아닌가 져주기 게임했으니까 악 맞나요 크크크)

출연하신 많은 분들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고
제 눈에 눈물이 글썽거리게 만들었던 인물은
김시진 선수였습니다.

자타 공인 최고의 선수였던 최동원 선수와
친구면서도 라이벌이었기에
최고의 무대에서 꼭 이기고 싶었던 마음,  
그래서 무리하다가
결국 그렇게 사고를 당했던 아픔,
그리고 친구를 먼저 떠나보낸 안타까움이
가슴 절절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리고
최동원 선수의 전설에 가려졌지만
1984년 코리안시리즈에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던
또 한 명의 롯데 투수인
임호균 선수도 이 다큐를 통해 알게 되어
기뻤습니다.

마지막으로 의외의 인물이
최동원 선수를 유심히 관찰했던 기억을 바탕으로
여러 인간적인 면들을 증언하는데
이건 일종의 스포일러? 라 자제하겠습니다.

하여간 모두가 최동원 선수를
무쇠팔, 철인, 최고의 투수라고
추어올리기 바빴을 때
누군가는 그 선수를 위대함으로만 떠올리지 않고
그 사람의 감정 상태와 보통 사람 같았던 행동들,
그리고 완전히 탈진한 모습을 기억한다는 게
참 ...... 먹먹하더군요.



* 아래는 잡설입니다.

사실 저는 야구를 잘 모릅니다.
야구장에 가 본 적도 없어요.
그래도 영화 <머니볼> 이 인생 영화 중 하나고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본방 사수하면서 봤습니다.

그런데 저희 아버지는 야구를 아주 좋아하십니다.
아버지도 최동원 선수와 같은 58년 개띠시고요,
(아부지 피셜로는) 모 야구 명문고 출신이셔서
학창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야구장에 다니셨다고 합니다.
근데 제가 태어난 이후에는
야구장 가신 적이 없다 하시네요. ㅠㅠ

예전에 아버지랑 TV를 같이 보다가
선동열vs최동원 떡밥 이야기가 나오는데
말수 적으신 아버지가
딱 한 마디 하시더라고요.
[최동원보다 위대한 야구선수는 없다]

야알못 아들내미가
왜요 아부지? 하고 여쭤보니
아부지는 이번엔 두 마디 하십니다.
[말하면 속 터진다. 니가 찾아봐라]

사실 오늘 다큐를 본 것도
그 '니가 찾아봐라'의 연장선이었는데
아버지 덕분에 참 잘 봤다 싶습니다.
아, 다큐멘터리에는
1984 코리안시리즈 외의
[속 터지는] 일들은 거의 나오지 않으므로
안심하시고 보셔도 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나이 30 중반이 되어가도록 공부를 놓지 못하고
자신과의 싸움을 이어가면서
자주 한계를 느끼고 있는 상황인데요,

다음 달에 자금 사정이 좀 풀리면
1984년 최동원 선수 유니폼을 한 장 사서
자취방에 걸어둘까 합니다.

가끔씩 유니폼에 눈길 닿을 때마다
수험생에게는 자신감이라는 게 뭘까,
어떻게 자신 있게 시험장에 가서
후회 없이 나만의 투구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사실 말도 안 되지만
가끔씩은 저도 공부하다가
아오 어깨가 무겁다 ㅠㅠ 싶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다큐를 보고 나니
1, 3, 5, 7차전에 최동원이가 나가면
롯데가 이겨서 결국 우승한다, 라는
터무니없는 세상의 기대를 짊어졌던
최동원 선수를 돌이켜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런 말도 안 되는 부담감에도
[마, 함 해보입시더] 라며
끝끝내 다섯 번이나 마운드에 올라가던
최동원 선수의 심정을 떠올리면
제 고민은 자연스럽게 옅어질 거 같네요.

이 다큐멘터리가 나중에 IPTV로 나오면
집에서 아버지께도 꼭 보여드려야겠어요.
그거 다 아는 내용을 뭐하러 또 보냐고
안 보실 거 같긴 한데... 흐흐흐

길고 두서 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건 단지 레이스에요!
팀과 스폰서와 관객들 사이에서
매년 반복되는 아무것도 아닌 레이스에요!
From 신세기 GPX 사이버 포뮬러 SIN

이런데 어떻게 야구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어?
From 머니볼



ps1 : 딱 하나 언급하고 싶은 아쉬운 점,
전반부와 영화 클라이맥스에
bgm이 과잉입니다. ㅠㅠ
<머니볼> 홈런 장면의 그 담백한 음악과 씬의 어우러짐이
저절로 떠오르더군요.


ps2 :

나무위키에 이 당시 관련 영상이 링크되어 있어
여기에도 소개합니다.
전설의 야구 영웅 최동원,
그의 뜨거웠던 야구 인생!
KBS 스페셜 “무쇠팔 최동원, 인생을 던지다“
(KBS 110925 방송)



당시 경기 영상이 다큐멘터리의 그것보다
더 깨끗하게 보이네요.
+ 2016년에 타계하시어
다큐멘터리에는 나오지 못하신
1984년 한국시리즈 MVP, 최고의 씬스틸러
고 유두열 선수도 위 영상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10-06 00:0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츠이치
21/11/14 20:01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내려가기 전에 보러 가야겠네요.
21/11/14 20:47
수정 아이콘
즐거운 관람 되세요~ :)
패스파인더
21/11/14 20:14
수정 아이콘
이 글 보고 내일 아버지랑 보러가기로 했습니다
엘지팬이시지만 야구영화니 괜찮으시겠죠 흐흐
21/11/14 20: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희 아버지는 주말에 외출을 극도로 꺼리셔서
말도 못 꺼내 봤습니다 ㅠㅠ
패스파인더님과 아버님의 좋은 추억이 되실 듯 합니다.
부럽습니다.
사상최악
21/11/14 21: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꼭 봐야겠네요.
그래도 롯데 영화라고 롯데시네마에 주로 있나보네요.
용산cgv에는 없네요.
21/11/14 21:0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꼭 영화관에서 봐야만 하는 작품은 아닌 것 같아요.
영화관의 환경이 현장감을 느끼는 데 도움이 되긴 하지만
부분부분 bgm 과잉이라 약간 귀가 아팠습니다 ㅠㅠ

헐 -_-; 그런 연관성이 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 했네요.
재미없는소설책
21/11/14 21: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오늘 오전에 메가박스에서 보고 왔습니다.
야구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으신 분들이면 알고 있을
전설적인 한국시리즈의 디테일을 알 수있는 영화입니다.

야구에산다에 출연한 감독님께서 말씀해주셨는데
저 한국시리즈 원본을 방송사에서 가지고 있지 않아
고 최동원 선수의 부친께서 비디오로 녹화한 것이 없었다면
영화 제작을 하기 힘들었을 것 같다고 하더군요.

덕분에 최동원이라는 영웅을 접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21/11/14 22:21
수정 아이콘
최동원 선수에 대해 사전지식이 없어도 볼만할까요 혹시?
21/11/14 22:44
수정 아이콘
나무위키의 최동원 선수 항목 읽어보시기를
추천 드립니다.
아예 야구에 관심이 없는 분이면
비추천하고요 ㅠㅠ
21/11/15 01:49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최동원은 직접 보지 못해 신화 같은 느낌으로 좋아하고, 어렸을 때의 역사 같은 느낌으로 임창용을 참 좋아했던 추억이 있네요.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라던데.
일신 님. 마, 함 해보입시더.
21/11/15 01:52
수정 아이콘
저에게도 그저 신화 같은 일이었는데
이번 다큐멘터리가
간격을 많이 좁혀 주더라고요.

감사합니다 :)
raindraw
21/11/15 08:36
수정 아이콘
진짜 위대한 시즌이긴 합니다만 시대적인 아픔이 있기도 합니다.
전설의 장명부선수 혹사 시즌에 이은 제2의 혹사 시즌이라서 말입니다.
1984년은 정규시즌 108게임이었었는데 이 시즌에 최동원선수는 284.2이닝을 던졌습니다.
KS까지 포함하면 324.2이닝인데 역대 2위 기록입니다. (KBO에서 두번 뿐인 300+이닝 시즌)
롯팬인데 롯데의 유2한 우승이 강병철 감독인데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21/11/15 19:40
수정 아이콘
본문에도 살짝 언급했습니다만
위대함 뒤에 가려진 망가짐이 존재하죠.
고인의 생전 인터뷰에도
다시 그 때로 돌아간다면 그렇게까지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뜻이로
하신 말씀이 있다고 기억합니다.

양쪽 다 볼 수 있어야겠지요. ㅠㅠ
21/11/15 08:57
수정 아이콘
7차전까지 가정하면 63이닝인데, 그중 40이닝을 혼자서 맡겨서 4승 1패까지 한 것을 보면
예전에 본 댓글이 생각납니다.
'해태는 선동렬을 가지고 우승했지만, 최동원은 롯데를 데리고 우승한 것이다.'
21/11/15 19:42
수정 아이콘
물론 이게레알 반박불가, 이겠습니다마는

이 다큐멘터리가 마음에 들었던 건
임호균 선수와 그 외에도
1984년의 기적을 위해
최선을 다했던 분들을 모셨다는 겁니다.

심지어 상대편이었던 김시진 선수나 김일융 선수,
그리고 이만수 선수까지
각자 자기가 경험했던 그 시절 이야기를 하면서
전설을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어주더라고요.
지금 우리
21/11/15 09:09
수정 아이콘
아버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제 기준에도 최동원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습니다 ㅠㅠ
21/11/15 12:15
수정 아이콘
글 보고 혹시나 해서 이전 닉네임을 확인해보니 그 분이 맞네요. 얼마전 시험 결과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일신님 생각이 났었는데…

좋은 영화를 통해 고민에 대한 답을 어느정도 찾으신거 같아서 다행입니다.
21/11/15 19:43
수정 아이콘
현직 선배님이신가요 흐흐흐

일 년 더 공부합니다.
내년에는 승부를 봐야 할 텐데, 후회가 없어야겠지요.

말씀 감사합니다.
及時雨
21/11/15 15:58
수정 아이콘
앤디 밴 헤켄이 떠날 때 한 팬이 남겼던 헌사가 문득 떠오르네요.
스포츠는 참 묘한 거 같아요.
21/11/15 19:45
수정 아이콘
오늘만 이겼으면 내일은 밴 헤켄인데... 당신은, 우리에게 그런 사람이다.

나무위키에서 찾아봤습니다.
절대 신뢰네요.

나는 누군가에게 그런 신뢰를 주고 있나,
저런 믿음을 받을 자격은 대체 어떻게 생기는 건가
갑자기 돌이켜보게 되는군요.
23/10/06 07: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니 이런 부끄러운 글이 추게에......

방금 눈 뜨고 침대에서 놀래서 읽어보다가
하염없이 눈물 터졌네요.

최동원 선수는 이 글 쓸 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전설이시지요. 그러나 저는 결국 수험에 실패 후 포기하고 혹독한 2022년, 2023년 1, 2, 3분기를 겪었습니다. 최동원 선수 유니폼은 아직 안 샀네요. 번개장터에 15만원에 올라와 있긴 하던데. 으으으

그런데 오늘은, 나중에 정리가 좀 되면 오늘에 대해 글 한 편 쓸 예정입니다만, 아무튼 그렇게 맛탱이 갔던 제 인생의 변곡점이 되는 날입니다. 밤에도 잠을 잘 못 이루었는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이 글 읽으니 감정이 복받치네요 ^^;

지금 깊은 절망과 어려움으로 인해 비통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버티시는 분이 이 글을 읽고 계시다면 부디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소리내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제게는 오늘이 바로 그 '지나간' 날입니다. 그래봐야 최동원 선수만큼의, 다른 성공하신 분들만큼의 '전설'은 아닙니다. 그래도 저는 어쨌든 저만의 '썰'을 계속 써 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 수험에 실패하고 좌절해도 썰은 계속 이어지네요.

못난 글을 추게에 3건이나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raindraw
23/10/06 16:55
수정 아이콘
이 또한 지나가리라.
추게에 옜날 글들이 갱신되면 이런게 너무 좋네요. 좋은 글은 다시 봐도 좋습니다.
23/10/06 07:08
수정 아이콘
본문 중

*아래는 잡설입니다

밑으로 잘못 쓰여진 내용이 있는데
수정이 안 되어서 댓글로 붙입니다.

사실 저는 야구를 잘 모릅니다.
야구장에 가 본 적도 없어요.
그래도 영화 <머니볼> 이 인생 영화 중 하나고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본방 사수하면서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443 (번역) 악마나 신을 법적으로 고소할 수 없는 이유 [5] Farce2040 22/02/19 2040
3442 F/A-18C를 만들어 봅시다. [13] 한국화약주식회사1900 22/02/17 1900
3441 해외직구대행 1년차 잡설 [33] 이러다가는다죽어2141 22/02/14 2141
3440 [슬램덩크 이야기]내 마음속 최고의 디펜서 허태환!! [73] BK_Zju1906 22/02/13 1906
3439 관심사 연표를 공유합니다(문학, 영화, 철학, 음악, 미술, 건축 등) [23] Fig.12181 22/02/10 2181
3438 [잡담] 과학상자 3호 [25] 언뜻 유재석2071 22/02/08 2071
3437 술 먹고나서 쓰는 잡설 [35] 푸끆이1926 22/02/06 1926
3436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특별기획 - 배캠이 사랑한 음악 100(1) [18] 김치찌개1825 22/02/05 1825
3435 [성경이야기]모세의 죽음과 다음 지도자 [11] BK_Zju1528 22/01/17 1528
3434 이탈리아에서 날아온 작은 라팔을 만들어 봅니다 [28] 한국화약주식회사2591 22/02/04 2591
3433 어떻게 국내의 해양플랜트 업계는 망했는가? [30] antidote2832 22/02/04 2832
3432 [테크 히스토리] 22kg → 1kg 다이어트 성공기 / 노트북의 역사 [22] Fig.12324 22/02/04 2324
3431 기계공학과는 어쩌다 취업이 어려워졌는가? - 14학번 기계공학도의 관점에서 [68] 새강이2582 22/02/04 2582
3430 [성경이야기]솔직히 이집트 사람 입장에서 억울하지 않나? [25] BK_Zju7819 21/01/05 7819
3429 [스포]누가 좀 시원하게 까줬으면 좋겠는데... 지금 우리 학교는 [53] ipa3788 22/02/02 3788
3428 남산에서 바라본 사계절 [38] 及時雨2291 22/02/01 2291
3427 글 잘 쓰는 법 [24] 구텐베르크3407 22/01/28 3407
3426 [끄적끄적] 3살 아이는 티라노를 좋아한다. [35] 구준표보다홍준표3122 22/01/28 3122
3425 [성경이야기]지도자 훈련을 받는 요셉 [9] BK_Zju4108 20/12/22 4108
3424 [역사] 붕어빵 꼬리에 팥이 있어야할까? / 붕어빵의 역사 [30] Fig.12264 22/01/17 2264
3423 2년 간의 방송대 졸업 분투기 및 약간의 가이드 [32] Dr. ShuRA2448 22/01/16 2448
3422 상나라의 인신공양을 알아봅시다 [44] 식별2721 22/01/16 2721
3421 실천해보니 좋았던 직장내 소소한 습관들 [42] visco2959 22/01/16 295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