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26 17:43:52
Name 한국화약주식회사
Subject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공군을 가진 PMC. (수정됨)
q5MajGo.jpg

Don Kirlin. 부동산 업자로 돈을 벌었지만 비행기에 관심이 많았기에 1994년 첫 개인비행기로 L-39를 구매하며 비행을 즐기던 그냥 부자였습니다.

oVjFj1c.jpg

L-39 알바트로스. 냉전 시절 공산권의 주력 고등훈련기였고, 냉전 이후 많은 기체들이 미국의 부자들에게 팔려나가 오늘날 미국에서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기체 자체가 단순하면서도 정비가 쉽고 무엇보다 공산권이 무너지면서 싸게 풀린 기체들이 많아 오늘날 취미용 개인 제트기는 이 기체로 통일되다 시피했죠.

그렇게 전투기를 수집하며 미국 최초의 MiG-29 보유자등의 기록을 가지다 이게 돈이 된다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냉전 이후 군축에 들어간 미군이 전투기 조종사의 전투 훈련을 해야하는데, 그 상대역을 맡을 비행기들이 점점 줄어들고 유지하기 어려워진다는 것이죠.

NY2df9g.jpg

Airborne Tactical Advantage Company. 미국에서 가장 거대한 PMC중 하나지만 전투는 하지 않는 이 회사의 목적은 미 해군의 가상적이 되는 것입니다. 단순히 공중전 뿐만 아니라 전자전, 때로는 미 해군 함정들의 요격 훈련의 대상이 되기도 하면서 대신 건당 돈을 받는 이 사업은 생각보다 쏠쏠했고, 초창기부터 이 회사에 참여했던 Don Kirlin 은 다른 부분으로 눈을 돌립니다. (물론 ATAC도 최근 남아공이나 스페인등으로부터 Mirage F-1 전투기를 100여대 가까이 사들이는등 엄청나게 성장중입니다.)


바로 "개인이 공군을 훈련시키는 회사" Air USA였죠.

전투기들은 한 기체로 다양한 임무를 진행해야하니 점점 복잡해졌고, 조종사들은 그 복잡한 모든 훈련을 받아야 합니다. 훈련 시스템을 독자적으로 유지하는 것도 점점 큰 돈이 들어가죠. 미국은 전쟁으로 예산이 들어가고, 다른 나라들은 이러한 훈련 시스템에 돈을 계속 쓰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작은 나라들은 이런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조차 큰 부담이 되었죠. 전투기가 20~30대 뿐인 나라에서 조종사들을 위한 최신 훈련 시스템을 제공하는건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임무에 투입되어야할 전투기를 훈련에 투입하는건 소수인 전투기들에게 더 부담이되고 손실률이 높아지죠.

이걸 민간이 대신 해준다는게 Air USA 였습니다. 돈만 내면 자신들이 가진 전투기로 단순한 비행 훈련 뿐만 아니라 공대공, 공대지 공격 훈련, 전자전 훈련 등을 대신하게 하는 사업은 생각보다 돈이 되었고 그는 어쩌다보니 그의 공군력은 점점 강해집니다.


daerX3i.jpg

대한민국 공군에서 조기 퇴역한 영국제 T-59 호크 고등 훈련기는 타국에 판매할 생각이였는데 사가려는 국가가 없었고, 결국 이 사람이 매입해서 사용하게 됩니다. 원래 공대지 무장 장착을 엄두해둔 기체다보니 공대지 훈련으로도 쓸 수 있지만, 한국에서 인수하자마자 이스라엘제 레이더를 장착하는 등 전투용으로 개수를 했죠. 한국 공군 마크가 아직도 달려있어서 사진만 보면 한국공군 vs 미해군의 전투 (...)가 이뤄지기도 합니다.

WL2cRkV.jpg

MiG-29를 보유하며 이 기체를 이용해 공대공 훈련등을 진행합니다. 물론 원래 목적인 가상적 훈련으로도 사용하고 있죠.

iBnUuFW.jpg

가난한 나라는 제트기도 없으니, 세스나들을 이용한 훈련도 위탁이 가능합니다. 이 세스나 기체들은 저렴하고, 유지도 쉽지만 무장이 가능하기에 대공 능력이 없는 게릴라등을 상대하는데 적당합니다. 지금은 사라진 아프가니스탄 군의 주력 지원 기체였죠.

JOc9q55.jpg

PC-9과 같은 기체로는 중-고등훈련 대행도 할 수 있지만 지상 근접지원 훈련도 합니다.



물론 비행기만으로 훈련을 할 수는 없습니다. 위에 기체들은 목적에 맞게 최신예 전투용 레이더를 장착을 하고, 임무 목적에 맡는 군사용 장비들을 장착합니다. 심지어 제트기들은 AIM-9X와 같은 공대공 미사일도, 공대지 폭탄이나 로켓탄등 무기도 정상 발사 할 수 있습니다. 보통 민간용으로 불하되는 전투기들은 이러한 기능을 모두 제거하는데 이를 가지고 있는 것이죠.

훈련을 받을 수 있는건 AESA 레이더의 운용 기술이나 데이터링크 활용기술, JHMCS와 같은 최신장비들의 적응훈련, 전자전 장비들로 4세대 전투기 운용과 5세대 전투기에 대한 대응 운용까지 할 수 있습니다. 이걸 국가적으로 훈련 시킬수 있는 나라도 의외로 적은편이고 그 국가들은 그동안 미국등에 훈련을 위탁했는데 미군도 훈련 일정이 많다보니 이러한 민간 회사를 찾는 것이죠. 보통은 군대에서 전역한 교관들이 교육을 하니 교육 수준도 비슷하고 기체들도 이에 비슷하게 업그레이드를 해놓고 굴리는 상태입니다. 애초에 미군도 자국의 상황상 훈련 스케쥴이 꼬이면 위탁하는 수준이라...


최근...은 아니지만 작년 이 회사는 호주 공군으로부터 46대의 F/A-18 A/B 46대를 도입하기로 합니다. 호주 공군이 퇴역하면서 해외판매를 하려했으나 도입하려는 국가가 없어서 골치였는데 이 회사가 매입하면서 해결되었죠. 이는 들여오자마자 미 해군의 F/A-18C에 맞는 레이더로 교체하고 전자전 장비등을 추가하여 훈련용과 가상적기 용도로 운용할 예정입니다.


민간 군사업체가 점점 세를 넓혀가는데 블랙워터와 같은 전투기업을 떠올리기 쉽지만 이러한 군대 역할을 대신 아웃소싱하는 회사들의 규모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공중급유를 대행하는 기업도 생기는등, 군대가 조직을 줄이고 아웃소싱화되어가는 과정에서 점점 이러한 업체들이 커질것인데, 그러다보니 한 개인의 회사가 어지간한 나라의 공군력을 능가하게되는 흥미로운 일도 일어나네요.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09-15 12:0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공항아저씨
21/09/26 17:48
수정 아이콘
와~ 이런 세계도 있었네요. 민간영역해서 공군전력의 훈련과 양성이 가능하다니.
나주꿀
21/09/26 17:53
수정 아이콘
1. 나름 세미밀덕이라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역시 진짜를 이길 순 없군요.
조만간 이 글을 가져다가 밀덕 유튜브 같은데서 영상으로 만들지 않을까 싶을 정도에요 크크

2. 얼마전 퇴역한 f-117 나이트호크가 대 스텔스전투 훈련용으로 돌아왔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그건 저 회사에서도 못 구하겠군요

3. 한때 펩시가 세계 6위의 해군력을 갖췄다는 해프닝이 있긴 했지만 이 민간기업은 정말 대놓고
전투기를 사 모으고 있고 훈련 역량도 빵빵하니 펩시랑은 비교도 안되겠군요
한국화약주식회사
21/09/27 09:12
수정 아이콘
저도 헤비하게 밀리터리 판건 10년도 더 되었고 이젠 그냥 그때 정보루트로 나오는 정보들만 듣는 정도입니다. 그나마 이 분야가 업데이트가 좀 느린 분야기도 해서...

아마 나이트호크는 대 스텔기 훈련용도 있지만 순항미사일 대응훈련할때 순항미사일 대신 날기도 한다더군요. (...)
21/09/26 17:54
수정 아이콘
민간의 힘이군요 참...
21/09/26 17:55
수정 아이콘
우와 진짜 대단하네요 드드
21/09/26 18:06
수정 아이콘
전쟁은 변했다(메탈기어솔리드4) vs. 전쟁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폴아웃)
그10번
21/09/26 18:20
수정 아이콘
와...PMC의 세계가 공군쪽으로도 가능한거였군요.덜덜덜
21/09/26 18:37
수정 아이콘
전자전도 가능하다니 이 회사 공군력이라면 왠만한 국가는 다 바르겠는데요.
21/09/26 18:38
수정 아이콘
이왜진
유념유상
21/09/26 18:49
수정 아이콘
저긴 PMC 보다는 아카데미로 분류하지 않나요? 거기다 일본에도 지부가 있음.
한국으로 치면 공기업 같은 느낌.
한국화약주식회사
21/09/27 09:11
수정 아이콘
교육 위주다보니 아카데미이긴 한데 군사업체라는 점에서는 또 PMC에 범주에 들어가죠.
꼬마산적
21/09/26 18:50
수정 아이콘
뭐야 이러면 우리나라 전투기 여기서 사면 안돼나요? 크크크
새강이
21/09/26 18:59
수정 아이콘
와..이런 곳도 있나요 미국은
거짓말쟁이
21/09/26 19:37
수정 아이콘
와 이런 기업을 잘 버무리면 에어리어 88 비스므리하면서도 현실성 있는 창작물도 가능하겠네요. 민간이지만 작은 국가들을 넘어서는 공군력이라..
리자몽
21/09/26 19:38
수정 아이콘
돈 많은 갑부만 할수 있는 블루오션 시장이군요 덜덜덜

덕분에 새로운 세상을 또 하나 알아갑니다!
살려야한다
21/09/26 19:46
수정 아이콘
와 진짜 신세계네요 크크
동년배
21/09/26 19:47
수정 아이콘
제대로 된 공군체계 못갖춘 나라들이 신조기 들여오면 기체 파는 나라에서 교육까지 해주나 싶었는데... 역시 돈이면 되는군요
한국화약주식회사
21/09/27 09:13
수정 아이콘
보통 그거까지 패키지로 팔긴하는데 신규 도입이 아닌 업그레이드거나 신규 조종사 교육등이 꼬이면 여기에 위탁하는가 봅니다.
호머심슨
21/09/27 04:23
수정 아이콘
재미있고 신기하다 못해 이상하기까지 하네요.
아무리 중고라지만 fa18 46대를 도입?
잘은 모르지만 사업규모에 비해 투자비가
지나친것 같은데 정부가 지원해 주나요?
한국화약주식회사
21/09/27 09:18
수정 아이콘
사장 본인이 갑부인데 여기에 올인한 모양새라는 점은 사업이 점점 확장될 여지가 크다고 보나 봅니다. 호넷 자체는 구형 기체들을 도입하는거라 도입비용은 그다지 크지 않았구요.
21/09/27 09:30
수정 아이콘
파보면 파 볼 수록 더 신기한 밀리터리 세계.
퀀텀리프
21/09/27 11:03
수정 아이콘
나중엔 공군 임대 가능.. 크크
pzfusiler
21/09/27 14:45
수정 아이콘
그 미군도 사람없다고 급양이나 주둔지경계같은것도 외주주는 판인데.. 우리나라 높으신분들은 가용자원 99프로를 징병하면서도 그저 사람없다 징징대는거 밖에 할줄 모르죠.
가능성탐구자
21/09/27 15:57
수정 아이콘
공역이 넓으니 이런 것도 가능하군요. 공역도 소중한 자원임이 새삼 느껴지면서 단군할아버지가 조금 원망스럽네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389 꽤 행복한 일요일 오후였다. [15] Red Key3797 21/11/23 3797
3388 [도시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 (3) [12] 라울리스타3333 21/11/16 3333
3387 신파영화로 보는 기성세대의 '한'과 젊은세대의 '자괴감' [23] 알콜프리4992 21/11/15 4992
3386 <1984 최동원> 감상 후기 [23] 일신5265 21/11/14 5265
3385 김밥 먹고 싶다는데 고구마 사온 남편 [69] 담담11322 21/11/11 11322
3384 [스포] "남부군" (1990), 당황스럽고 처절한 영화 [55] Farce4537 21/11/10 4537
3383 나의 면심(麵心) - 막국수 이야기 [24] singularian3356 21/11/05 3356
3382 신해철, '해'에게서 '소년'에게 (1) [26] 글곰3979 21/11/03 3979
3381 일본 중의원 선거에 관련된 몇 가지 이야기들 [78] 이그나티우스6785 21/11/03 6785
3380 [NBA] 영광의 시대는? 난 지금입니다 [28] 라울리스타6561 21/10/22 6561
3379 [도로 여행기]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이 올라가는 도로, 만항재와 두문동재 [19] giants4766 21/10/30 4766
3378 [역사] 이게 티셔츠의 역사야? 속옷의 역사야? / 티셔츠의 역사 [15] Fig.13761 21/10/27 3761
3377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12] Farce3575 21/10/24 3575
3376 누리호 1차 발사에서 확인 된 기술적 성취 [29] 가라한7490 21/10/21 7490
3375 [도시이야기] 인천광역시 서구 [41] 라울리스타5899 21/10/19 5899
3374 [ADEX 기념] 혁신적인 변화의 시기를 맞고 있는 헬리콥터 이야기 [22] 가라한5536 21/10/18 5536
3373 [역사]청바지가 500년이나 됐다구?! [15] Fig.16292 21/10/18 6292
3372 가장 위대한 인터넷 신조어 - 국뽕 (feat. 맑스) [55] 아스라이9157 21/10/17 9157
3371 이공계 대학원생을 위한 논문 쓰는 팁 [68] 해바라기7309 21/10/14 7309
3370 엄마에게 사랑해요! 라고 처음 말했습니다. [47] 엄마 사랑해요6199 21/10/12 6199
3369 5대 종합상사를 통해 알아보는 건물주 국가 일본의 돈 버는 방법 [86] 이그나티우스15266 21/10/09 15266
3368 [도시이야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57] 라울리스타6107 21/10/09 6107
3367 [LOL] 36살 3년만의 재도전 다이아 달성 후기,마지막 열정 [34] 가치파괴자6583 21/10/06 658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