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02 09:08:27
Name 영혼의공원
Subject 집에서 레몬을 키워 보겠습니다. (수정됨)


WKYmIzbPl0uoP9qjv1KDaf_vocz5a7XGe-EXZnGtA7P-j--mtgBAl_LOvPlhAzq4trf_US81MTn__FHnObk3aRHbTR_P5onz0R2qO_4KWvoyYl3ptQEU9S3XSVQ7w7saAr7wDLCeTxQ=h780





마트에서 레몬을 사다가 먹는도중에 "이거 한번 키워볼까?"
대부분 씨앗이 겉껍질이 있어서 발아가 잘 안되는데 벗기고 물에 담가 놓으면 잘 발아합니다.



HOEfMxsUCH_O2p6oxIjOcga2VeHhXsThRPl189QpjKHm1rCdz-Az9Dmu4UHIky0TAivyzLBGbxKgGNmQVYIaonUGvM2D_uSJ8qYvAgA55ivaaGvRLrOcoL0xAkC50Z9yE0C9tOao-UU=h780





3k4xBnluIAFXW9pbplWdII6QmwiIPdcTGtCP2UAEp5Gs-YsUPHQ-dsBI1zX7RAZB14r-8rwIKgQuj6_fI_F0RuZKo0vfy2_Ryk_YBXZWRTDYU8WmCAXEfYXosLGKhlVBykkjTUl-7EM=h780





v5b9VG17rR0S3yLZR5AwA5A49-gXtpsijWUxURARRAb236RrDr7J7e5wkbsgROxeQdNeL-lWdeWp5KFnFd5oVVtDUgk0UTo-Yv4voqHOfZumgUMvTsqKW75OUfPYnH3iqfwjf6PkF5g=h780





가지치기 해줘야 하는데 베란다에 내어뒀더니 내 키보다 더 크게 자랐습니다. 가지치기 하기전에 사진 한번 찍어 둡니다. 창문을 열어두면 레몬 향기가 살랑 살랑 납니다. 꽃이 피어야 열매가 열릴텐데 잘 안된다는 이야기도 있고 해서 그냥 기다리는 중입니다.


ZXMqbgrmtNdbYUQF_iP4ThZFY6EE0TnTsAC5EqZvlvnf9L0K4GY3tf_7ahlZUsvFdrvIlIieb6AUBg63LzSUzOy4zI0Uwgqdv-kFzKh7OI61icprQ8ny7K6XC1w24W85PskK6eU6ILU=h780



어릴적 집안을 무슨 식물원으로 만드는 어른들을 보며 비웃던 내가 나이가 들어보니 "아 그분들도 나같은 놈이 커서 된 분들이지..." 느끼며 집안에 식물들이 하나둘 늘어 나기 시작했습니다. 모니터에서 커가던 캐릭터들을 보며 뿌듯해 하다가 이제는 계절마다 꽃을 피우고 자라는 녀석들을 보며 뿌듯해 하지요

식물들을 하나 둘 키우다 보니 생기는 팁을 공유 하자면
1. 대부분의 식물들은 말라 죽기 보다는 (무관심 제외) 과습으로 죽는데, 물을 많이 주어서 죽었다기 보다는 통풍이 안되는 환경이 더 큰 문제입니다.
2. 집에서 키우다 보면 벌래들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인터넷이나 유튭같은 비전문가가 권해주는 친환경 어쩌고 하는건 돈도 버리고 소중한 식물 친구도 대부분 잃어 버리는 방법들 뿐입니다. 농약 사오세요 사용량만 잘 지켜서 사용하면 최선의 방법이 아닐수 없습니다.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09-05 00:0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순둥이
21/09/02 09:12
수정 아이콘
이쁘네요. 레몬 열매는 아직인가요?
영혼의공원
21/09/02 09:17
수정 아이콘
만 3년차 인데 아직이네요
회색사과
21/09/02 10:05
수정 아이콘
접목 없이 씨부터 키워서 열매 맺으려면 최소 4-5 년은 있어야 한다더라구요
영혼의공원
21/09/02 11:07
수정 아이콘
그때까지 잘 키워 볼게요
21/09/02 14:29
수정 아이콘
저는 7-9년으로 보고있는데 아직 너무 한참 남았습니다. 그리고 마트에서 산 레몬은 다음 세대 열매 맺는게 불가능하다고도 해서 큰 기대는 버렸어요.
영혼의공원
21/09/02 21:12
수정 아이콘
저도 수입할때 후처리 한다고 들은거 같아요
수정과봉봉
23/09/05 09:21
수정 아이콘
방사선 처리 말씀이신가요?
21/09/02 09: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씨앗부터 마지막 사진처럼 키워놨는데 응애 창궐로 고민이에요. 약을 쓰자니 집에 동물들이 있어서요.
그런데 키우신 수형이 비교도 안되게 예쁘네요!
카미트리아
21/09/02 09:18
수정 아이콘
응애는 응애 농약따로 있어요..
거미류라서 일반적인 농약으로는 안 잡힌다더라고요..

로즈마리에 응애로 고생했는데
저 이야기 듣고 농약 바꾸니 잡혔어요

아...농약은 동물 때문에 힘드시면
응애 잡아먹는 응애 있다던데 그거라도..

전 그거 고민하다가 농약바꿔서 해결했어요
답이머얌
21/09/02 10:38
수정 아이콘
응애라고 하니 생각나는건 김흥국의 아! 응에에요~

이 소리가 실시간 재생중...
21/09/02 10:48
수정 아이콘
엇 저도요..크크
영혼의공원
21/09/02 09:19
수정 아이콘
저도 응애 창궐해서 별의별 친환경 유기농 다 쓰다가 결국 농약 사용했습니다. 아깝다고 가지치기 안해서 수형이 걱정이에요
21/09/02 09:42
수정 아이콘
풍성한 레몬 나무 너무 보기 좋습니다. 결국 농약을 고려해야겠어요. 일일이 잎을 닦는 것도 한계가 왔어요.
영혼의공원
21/09/02 09:47
수정 아이콘
응애 녀석 새로 난 어린입에만 붙어서 쪽쪽 빨아 먹는거 너무 싫어요
21/09/02 10:04
수정 아이콘
응애는 저는 약 안치고 물로 쓸어버렸습니다. 다행히 물을 좋아하는 아이여서 가능했지요. 깍지가 문제였는데 깍지는 잎 다 쳐내고 약쳐서 겨우 잡았어요.
21/09/02 14:24
수정 아이콘
나무가 키가 커지니까 물샤워도 한계가 와서 주말에 시간내서 잎 하나씩 닦으며 마음의 수행도 같이 하고 있어요!
회색사과
21/09/02 10:06
수정 아이콘
응애는 살비제나 샤워 자주 시켜주는 걸로 좀 해결이 되고…
천적 (이리응애)을 풀어놓는 방법도 있습니다
21/09/02 14:20
수정 아이콘
이름도 무시무시한 이리응애 메모하겠습니다!
제이크
21/09/02 09:14
수정 아이콘
100일 후에 먹히는 레몬...
21/09/02 09:15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
21/09/02 09:20
수정 아이콘
오늘의 댓글
영혼의공원
21/09/02 09:20
수정 아이콘
키워서 꼭 레몬에이드 해 먹을겁니다! ^^
21/09/02 09:23
수정 아이콘
자닌.. ㅠ ㅠ
아영기사
21/09/02 09:32
수정 아이콘
레몬 이름이 쥬스?
안필드원정출산
21/09/02 09:28
수정 아이콘
100일 후 장작되는 레몬나무
희원토끼
21/09/02 10:29
수정 아이콘
아놔..크크트트크크크
21/09/02 09:25
수정 아이콘
너무 예쁘게 키우셨네요.
VictoryFood
21/09/02 09:55
수정 아이콘
물을 잘 줬는데 왜 죽나 했더니 과습 때문이었군요. ㅠㅠ
영혼의공원
21/09/02 10:00
수정 아이콘
물 잘 주신 님은 죄가 없어요 통풍이 안되는 조건에서 물을 잘 주시니 과습이 온것뿐
쩌글링
21/09/02 09:57
수정 아이콘
멋지게 자랐네요. 말씀하신 내용에 구구절절 동의합니다.
21/09/02 10:00
수정 아이콘
다른 식물 키우는데 진딧물을 식초로 어떻게 해보려다가 식물까지 죽어버렸어요 ㅠㅠㅠㅜㅜㅜ... 잘 모르겠으면 농약이 맞는 것 같네요
21/09/02 10:10
수정 아이콘
아~~ 응애에요!
세인트루이스
21/09/02 10:12
수정 아이콘
싹틔우실때부터 짬이 느껴지네요 크크 저도 비슷한 생각으로 아보카도 발아시켜서 키워봤는데 의외로 잘 크더라고요 - 저렇게 나무 수준으로까지는 못키워봤네요
희원토끼
21/09/02 10:29
수정 아이콘
넘 이쁘게 잘 자랐네요. 부럽습니다~
섹무새
21/09/02 11:00
수정 아이콘
저도 얼마전에 화분을 2개 들였는데 파리가 엄청 날아다닙니다.
홈키파 뿌려도 그때뿐이고...
농약은 약국가서 칙칙 뿌리는거 사면 될까요?
이름이 무슨 킬이던데
영혼의공원
21/09/02 11:02
수정 아이콘
뿌리 파리 같은데요 농약상 가서 빅카드 달라고 하세요
쩌글링
21/09/02 11:11
수정 아이콘
뿌리파리 성충은 끈끈이로잡고
분갈이 한다음 빅카드 쓰면 됩니다.
다른방법으론 어려워요.
쩌글링
21/09/02 11:09
수정 아이콘
사막이리응애 효과 좋았어요.
가격 빼고 만족합니다
예쁘게 자라다오
21/09/02 11:28
수정 아이콘
이거 진짭니다
영혼의공원
21/09/02 12:12
수정 아이콘
나중에 꼭 사용해 봐야 겠네요
21/09/02 14:25
수정 아이콘
꼭 들여볼게요!
예쁘게 자라다오
21/09/02 11:30
수정 아이콘
수형도 너무 아름다우시군요..
저는 올해 6월에 본격적으로 키우기 시작했는데 아직 수형잡는건 어렵고 그저 무럭무럭 자라기만 해줘 하고 있습니다ㅜ
아이셔 
21/09/02 11:40
수정 아이콘
과습하지 않으려고 흙이 마른 다음 물을 주는데도 딸기도 토마토도 자꾸 죽어 나가서 좌절 했는데 통풍은 생각하지도 못했네요;;
영혼의공원
21/09/02 12:10
수정 아이콘
광량 부족이나 과습인데 둘다 통풍이 아주 관련 깊습니다.
크리스 프랫
21/09/02 12:01
수정 아이콘
와, 잘 키우셨네요! 향이 나나요.
영혼의공원
21/09/02 12:09
수정 아이콘
레몬나무니까요 ^^ 아주살짝 납니다
크리스 프랫
21/09/02 18:40
수정 아이콘
열매 없이도 나는군요! 저도 레몬 키워보고 싶어서요크크크 정보글 감사해요!
21/09/02 12:21
수정 아이콘
저도 사과씨부터 해서 2년넘게 키웠데도 앙상하고 작은데 이건 엄청나네요.
저희 어머님도 앞베란다 화분키우시는 데에 나가시면 뭔가 그렇게 좋으신지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이것저것 하시고 나오십니다.
제가 보기에는 전후차이가 별로 없는데요.^^
꼭 레몬이 열려서 또 다른 기쁨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Lainworks
21/09/02 12:45
수정 아이콘
와 열매 없어도 레몬 향이 나는군요 좋겠네요
21/09/02 12:52
수정 아이콘
점점 좋은 의미에 욕심과 기대도 무럭무럭 자라겠군요
21/09/02 14:23
수정 아이콘
이 글을보니까 얼른 베란다에 쓰레기 치우고 식물기르고싶어지네요.. 아침부터 오후까지 햇빛은 끝내주게 잘들어와서..
통풍은 베란다 문만 잘 열어두면 되는걸까요? 크크
23/09/06 14:18
수정 아이콘
이젠 레몬 열렸나요??
영혼의공원
23/09/06 19:22
수정 아이콘
아니요 ^^ 천장까지 자라서 인테리어용으로 키우고 있어요
23/09/08 17:28
수정 아이콘
웨버 고애니웨어가 있는거 보니 문득 생각이 드는데, 레몬나무는 훈연재로 어떨까요?
영혼의공원
23/09/08 19:13
수정 아이콘
보통 사과나무칩이 싸게 잘 나오서 레몬나무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397 위스키 도대체 너 몇 살이냐 [부제] Whiskey Odd-It-Say. 3rd Try [40] singularian3155 21/12/11 3155
3396 수컷 공작새 깃털의 진화 전략 [19] cheme4007 21/12/10 4007
3395 가볍게 쓰려다가 살짝 길어진 MCU 타임라인 풀어쓰기 [44] 은하관제4399 21/12/07 4399
3394 고인물들이 봉인구를 해제하면 무슨일이 벌어지는가? [66] 캬라10286 21/12/06 10286
3393 [역사] 북촌한옥마을은 100년도 안되었다?! / 한옥의 역사 [9] Fig.14285 21/12/06 4285
3392 굳건함. [9] 가브라멜렉3587 21/12/02 3587
3391 로마군의 아프가니스탄: 게르마니아 원정 [57] Farce4399 21/12/01 4399
3390 올해 국립공원 스탬프 마무리 [20] 영혼의공원4071 21/11/29 4071
3389 꽤 행복한 일요일 오후였다. [15] Red Key3797 21/11/23 3797
3388 [도시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 (3) [12] 라울리스타3310 21/11/16 3310
3387 신파영화로 보는 기성세대의 '한'과 젊은세대의 '자괴감' [23] 알콜프리4992 21/11/15 4992
3386 <1984 최동원> 감상 후기 [23] 일신5265 21/11/14 5265
3385 김밥 먹고 싶다는데 고구마 사온 남편 [69] 담담11322 21/11/11 11322
3384 [스포] "남부군" (1990), 당황스럽고 처절한 영화 [55] Farce4348 21/11/10 4348
3383 나의 면심(麵心) - 막국수 이야기 [24] singularian3356 21/11/05 3356
3382 신해철, '해'에게서 '소년'에게 (1) [26] 글곰3979 21/11/03 3979
3381 일본 중의원 선거에 관련된 몇 가지 이야기들 [78] 이그나티우스6785 21/11/03 6785
3380 [NBA] 영광의 시대는? 난 지금입니다 [28] 라울리스타6561 21/10/22 6561
3379 [도로 여행기]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이 올라가는 도로, 만항재와 두문동재 [19] giants4766 21/10/30 4766
3378 [역사] 이게 티셔츠의 역사야? 속옷의 역사야? / 티셔츠의 역사 [15] Fig.13761 21/10/27 3761
3377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12] Farce3575 21/10/24 3575
3376 누리호 1차 발사에서 확인 된 기술적 성취 [29] 가라한7490 21/10/21 7490
3375 [도시이야기] 인천광역시 서구 [41] 라울리스타5899 21/10/19 589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