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7/21 17:54:50
Name 스윗N사워
Subject 키스 실격
"恥の多い生涯を送って来ました。 自分には、人間のキスというものが、見当つかないのです。"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 저는 인간의 키스라는 것을 도무지 이해 할 수 없습니다."


중학교 2학년 방과 후였다.
같은 반의 잘나가는 친구가 여자애와 키스를 했다는 얘기를 듣고
그날 저녁 혼자서 상상을 하며 몇 번이고 뿜어내곤 하였다.

여자의 입술이라는 것은 얼마나 부드러울까?
얼마나 촉촉하고 달까?
안타깝게도 삐쩍 마른 안경잡이 소년은 性이 빈곤했다.

한 번도 케이크를 먹어보지 못한 가난한 아이가 동화책을 읽으며 침을 흘리듯
나 또한 누구라도 상관 없으니 그저 키스가 하고 싶어 주변 여자애들을 다 고백으로 혼내줬고
모두에게 까이고 혼자가 된 후에야 지독한 사춘기 그리고 호르몬과의 전쟁을 끝낼 수 있었다.


시간이 흘러 스무 살, 조금 더 사람 다워진 나는
대학교 입학 후 처음 사귄 여자친구와 DVD방에서 첫 키스를 했다
축축했다.
어설픈 혀 놀림으로 침 범벅이 되어버린 입술과
바짝 굳었다가 흥건하게 지리고 늘어져버린 물건까지
10초가량의 짧은 순간이었지만 나의 뇌부터 발끝까지 푹 젖었다.

많은 남자를 만나보고 다양한 경험이 있었던 그녀에게는
수많은 키스 중 하위권에 위치하는 하나의 스침이었지만
인생 처음으로 여자의 혀를 맛 본 나에게는
인생의 첫 경험이자 둘도 없을 가장 강렬한 순간이었다.

내 미숙한 움직임에 실망한 여자친구의 굳은 표정과 혀의 뜨거움이 아직 생생하다.
나는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가는 한 시간 동안 넋을 놓고 그 짧은 순간을 머리에서 하염없이 되새기고 있었다.
그녀가 핥고 지나간 표면과 혀를 느낀 내 구강까지.
벌에 쏘인 것처럼 혹은 뱀에게 물린 것처럼 얼얼하였고
일주일 동안 그 감각이 입술에 머물렀다.

그날 깨달았다,
왜 영화와 소설에서 남녀가 열정적인 키스를 하며 사랑을 확인했는지
왜 사랑이 키스와 함께 시작하고 입술을 부딪치는 그 순간을 인류가 찾아 헤매는지...
그리고 앞으로 평생 이것을 원하고 또 원하고 끊임없이 원할 것이라는 것을...
  
하지만 어설픈 내 혀 놀림 때문인지 아니면 미숙했던 나의 순애보 때문인지
간과 쓸개를 다 바치면서 충성을 다짐하고 사랑을 노래하던 나를 견디지 못하고
그녀는 키스의 달콤함과 이별의 쌉쌀함만 남겨두고 떠나갔다.


그 이후 마치 약에 중독된 사람처럼 키스를 찾아 밤거리를 헤맸다.
동갑부터 띠동갑까지 가리지 않고 만나며 입술을 빨고 몸을 포갰다.
키스와 섹스가 꼭 같이 가는 것은 아니었지만 결국 키스의 종착역은 섹스였다.

혀에서 목으로 그리고 다리로 내려가면서 내 입은 더 바빠졌다.
키스는 처음에 엄청났고 갈수록 조금씩 무덤덤해졌지만
섹스는 처음에 무덤덤하였고 익숙해질수록 좋아졌다.

섹스 이후 현자 타임이 올 때는 많았지만 키스는 질리지 않았다.
정신 차려보니 섹스는 남 부럽지 않을 만큼 많이 했지만
키스는 어디 가서 말하기 부끄러울 만큼 과하게 해버렸다.

만나면 반갑다고 악수를 했고 헤어질 때 또 만나자고 키스를 했다.
이제 정말 별것 아닌 것처럼 되어버렸고
누구랑 했는지 제대로 기억이 안 나는 것도 태반이지만
스무 살 여름, 어설프고 침 범벅이었던 그 키스를 평생 잊지 못하고
나는 아직도 무언가를 찾아 헤매고 있는 것 아닐까.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모두 입을 연다.
신이 나서 말을 하고 같이 밥을 먹고 술을 마신다.
모든 말은 입에서 나오고 모든 음식은 입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시간이 오면 서로 입을 포갠다.

모든 감각이 살아서 날뛰는 섹스와 달리
키스의 순간에는 모든 감각을 차단하고 그 영혼의 교접에 집중해야 한다.
섹스는 몸을 섞고 키스는 숨결을, 영혼을 섞는다.

손이 얽힌다, 마음이 얽힌다, 입술이 부딪히고 혀를 섞는다.

- 키스 실격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6-24 16:11)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설탕가루인형
20/07/21 18:05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07/21 18:42
수정 아이콘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마스터충달
20/07/21 18:56
수정 아이콘
그래서 결국 키스 해봤다는 거 아닙니까? (쒹쒹)
20/07/21 20:50
수정 아이콘
안해보셨어요?
부기영화
20/07/22 09:06
수정 아이콘
글 내용으로 봐서는 다 해봤다는 내용이네요. (그것도 많이...)
스윗N사워
20/07/22 16:40
수정 아이콘
밀키스 가능? 제발 ㅠㅠ
20/07/21 23:50
수정 아이콘
와 다들 키스 해보셨구나
人在江湖身不由己
20/07/22 07:21
수정 아이콘
사랑은 재방송 by 유엠씨
20/07/22 09:02
수정 아이콘
그래서 손은 가만히 있었습니까?
Faker Senpai
20/07/22 10:35
수정 아이콘
오 글 잘썼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키스는 영혼의 교접이라니 멋진 표현이네요.
20/07/22 11:44
수정 아이콘
키스는 밴드입니다.
그 외의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크폰로니에
21/06/26 11:27
수정 아이콘
멋진 글입니다.
Rei_Mage
21/06/27 16:57
수정 아이콘
뷰럽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202 주님, 정의로운 범죄자가 되는 걸 허락해 주세요. [5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13708 20/10/06 13708
3201 예방접종한 당일에 목욕해도 될까? [60] Timeless10415 20/10/06 10415
3200 학문을 업으로 삼는다는 것의 무게 [47] Finding Joe9689 20/09/23 9689
3199 사진.jpg [3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차기백수11785 20/09/23 11785
3198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갖는 의미 [128] cheme14320 20/09/21 14320
3197 이번 생은 처음이라(삶과 죽음, 악플 & 상처주는 말) [8] 세종대왕9436 20/09/20 9436
3196 마셔본 전통주 추천 14선(짤주의) [12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치열하게14732 20/09/18 14732
3195 금성의 대기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을까? [70] cheme12299 20/09/16 12299
3194 어느 극작가의 비명 [4] 겟타쯔7101 20/09/14 7101
3193 오늘은 정말 예쁜 날이었어요 [36] 及時雨12199 20/09/13 12199
3192 일본 반도체 왕국 쇠망사 1 [67] cheme14785 20/09/11 14785
3191 영창이야기 [38] khia7693 20/09/10 7693
3190 올해 세번째 태풍을 맞이하는 섬사람의 아무 생각. [33] 11년째도피중9094 20/09/05 9094
3189 기생충, 그 씻을 수 없는 냄새 [24] lightstone10853 20/09/02 10853
3188 10년전 우리부대 대대장 가족 이야기 [38] BK_Zju9884 20/09/01 9884
3187 포스트 애들은 가라 시대에 남겨진 '어른들' [8] Farce9978 20/08/30 9978
3186 [LOL] 말나온 김에 적어보는 lol-Metrics 2 : 롤타고리안 승률 [103] 오클랜드에이스9482 20/08/04 9482
3185 [LOL]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47] ipa14381 20/07/26 14381
3184 위스키 입문의 길 [53] 김익명11824 20/08/29 11824
3183 [번역][이미지 다수] 내가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아마 믿기 조금 힘들 거야. [35] OrBef8961 20/08/08 8961
3182 스피릿호와 오퍼튜니티호는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나? [9] 우주전쟁7300 20/08/05 7300
3181 그림 그리는 사람이 본 오퍼튜니티의 매력 [26] macaulay9406 20/08/04 9406
3180 [우주] 2020` 7월, NASA 오늘의 사진 모음 [18] AraTa_Justice6883 20/07/29 688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