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4/11 04:47:44
Name boslex
Subject 내 주변의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
어제 한국 신문 기사를 보니 다시 한국 분들에게 노벨상의 희망(고문)을 주시는것 같아서, 지난 세월동안 제가 보고 함께 일해보던 분들 얘기해 볼까 합니다.

1992년, 반수 실패후, 어찌어찌하여 동기들 보다 1년 늦게 서울대에 석사로 입학을 했을때입니다. 그해 문화관에서 1968년도(!) 노벨상 수상자인 Khorana 박사의 특강이 있다고 하여 찾아갔었는데, 그분 강연 들으러 온 사람들이 얼마나 많던지 앉을 자리없이 맨 뒤에서 서서 그분의 강연을 들었습니다. 그분은 특정 DNA 분자 세개가 하나의 아미노산을 지정하여 코딩하는것을 발견하신 분이었죠. 분자생물학 공부하는 분들은 이분 아니었음 그 분야의 발전에 많은 애로가 있었을 겁니다.

뭔 말씀을 했는지 기억 하나도 안나지만, 당시 23살 청년의 가슴은 이분의 강연을 듣고 너무나도 뜰뜨고 떨렸습니다."우와 내가 저런 책에서 이름만 알던분을 이렇게 멀리서 나마 뵐수 있다니...." 나도 저렇게 되보자는(?) 망상을 꿈꾸며 열심히(자의든 타의든) 연구하여 영국으로 갔습니다.

제가 공부하던 랩이 있던 곳은 페니실린의 약용화로 1945년에 노벨상을 받은 Howard Florey 교수의 자취들이 여기 저기 남아있는 곳이었습니다. 과에 진열되어 있는 플로리 랩에서 개발하여 쓰던 페니실린 제조용 배양기들, 포스터들, 등등. 제가 공부하는 동안 받았던 펠로쉽도 Florey의 동료로 제가 공부했던 과에서 페니실린의 약리작용과 항생제 세팔로스포린을 개발한 분이 주신 것이었죠.

그리고 어느날 옆의 생화학과에서 유명한 분이 저희과에 오셔서 특강을 하셨습니다. Ed Southern 교수였는데, 분자생물학 공부하셨던 분들이면 다 아실 " Southern Blot"을 만드신 분이죠. 그 당시는 핫토픽, DNA Array에 관한 얘기를 했던것 같습니다. 그날 그분 특강에 강의실이 터져나가서...강의 초반에 좀더 넓은 Auditorium으로 바꾸는 해프닝까지...

그 당시 박사 초년의 학생은 또 다른 떨림을 느꼈었죠. 제 지도교수도 유명한 분이셨지만, 이런 유명한 분 바로 앞에 앉아서 강의를 듣는다는것...전율이었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도 교수의 갑작스런 런던 임패리얼로 옮긴다는 폭탄 선언땜에 부랴부랴 뉴욕에 있는 연구소로 잠시 와있었을때 입니다. 어느날 연구소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문이 열리고 누가 들어오는데..오....블러디..."Harrold (Harry) Varmus" 였습니다. 이분은 Retrovirus 발견으로 89년에 노벨상을 받으신 분이었는데,,,그런 분이랑 단둘이(!!!) 엘리베이터를 탄거였죠. 맘같아서는 입고있던 랩코트 벗고 등짝에다 사인해 달라고 싶었지만...이분이 사실 그 연구소의 짱이셨습니다. NIH Director 그만두고 뉴욕의 연구소로 오신거죠..

거기서 잠시 지내다 보스톤으로 올라(?) 왔습니다. 그때 Jack Szostak 이란분을 형님(아니 보스)으로 모시고 포닥을 시작했습니다. 시간은 가고 어느덧 지루했던 포닥시기는 얼떨결에 받은 잡오퍼로 2005년에 끝났습니다. 그리고...2009년 가을 아침에 우리 큰아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집에 오는데 NPR에서 2009년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를 하더군요...그러더니...잭 쇼스탁 박사가 금년(2009)의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3명중 하나라고 하더군요..이분 Telomerase와 염색체 상호작용 연구한것으로 받았습니다.

그 소식듣자마자 급하게 차 세우고, 예전 랩 친구들에게 전화 돌리는데,,,물론 저도 그 친구들도 다 랩은 나왔죠..다들 첫마디가..."왔더..왜 지금받냐? 우리 있을때 받았었어야지!!!...이렇게 이미 랩떠나 몸값 똥값된 친구들끼리 위로하며, 저도 집에 와서 회사동료들에게..."얘들아..내 전에 보스 오늘 노벨상 받았다" 하고 메일 돌리고...축하받고(왜 내가?), 또 늦을새라 저도 잽싸게 보스한테 축하 화분/카드 보내면서 저를 기억하는지 다시 환기시키고...뭐 이런 정성인지 몰라도 나중에 그분 집에서 하는 전직/현직 학생/포닥 축하파티에 초대 받아 갔었습니다. 보스톤 백베이란 동네에 사시는데, 스트릿 입구부터 노벨상 받은것 축하한다고 이웃들이 플랭카드 걸어놨어요. 그때 우리 아이들도 함께 데리고 갔었는데...아이들에게도 좋은 경험이었던것이 우리 아이들이 아직도 거기 가서 노벨상 받은 분이랑 악수한 얘기를 해요.

저도 당시엔 회사에 있었지만, 다나파버 연구소에 Visitor 신분으로 있을때라 잭의 하바드 메디칼 축하파티에는 다 참석했었습니다. 그분 랩이 있던 병원 (MGH)에서도 교수가 노벨상 받으면 플랭카드 걸더군요.

그렇게 제가 평소 스스럼 없이 어떨땐 막대하던 보스가(이분은 굉장히 조용하고, 학생 포닥을 전혀 간섭안하고, 냅두는 스타일입니다, 네 그렇게 학생이나 포닥들이 학교 잡 찾을때도 그냥 냅두시죠) 제가 어릴때부터 설래던 상을 받게되었는데...뭐랄까요...막상 저도 덤덤해지더군요. 아마 나이가 들어서 일까요..서울 학교로 간 친구들이 "너 지금 서울에 있었음 인터뷰 대박이었을꺼야..잭이 한국에 컨넥션이 없어서" 네.그분 랩에 미국에서 자란 교포는 있었지만 저처럼 한국에서 온 학생/포닥은 없었으니까요..

다시 말머리로 돌아가서 제가 보아온 노벨상/학문적으로 존경 받은 분들의 공통적인 것은.."독창성" "파이오니어" 즉 누구도 해보지 않고, 몰랐던것을 발견해야 한다는 것 이것이 제일 중요한 것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제가 살아오면서 느낀건데..."머리좋아도 운좋은건 이기지 못한다" 입니다. 제 보스...저 오래된 리서치로 노벨상 받을줄 몰랐다고 했고, 그 후에도 비록 노벨상 공동 수상자로 연설을 할때도 대부분의 크레딧은 텔로머레이스 연구에 평생을 바친 다른 두분에게 돌림니다. 잭은 80년대에 이스트 이용해서 실험하고 페이퍼쓰고, 분야 싹 바꿔서 인공세포쪽 연구했었으니까요. 저를 비롯한 쇼스택 랩 출신들은 아직도 잭이 이걸로 한번 더 받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럼 한국도 이젠 노벨상을 받을 때가 되지않았냐 하면서 많은 분들이 생각하고 바라시지만, 제가 바라봤을때, 과연 우리 세대의 학자들이 이루어 놓은 독창적인것이 무었인가를 생각해 봐야할것 같습니다. 아쉽지만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학자들이 정부에서 언론에서 스폿 라이트 받으면 결국 그분들 다 망가지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부담없이 하고 싶은 연구하다보면 언젠가는 남들 몰랐던것 발견하고 연구하는것이 결국 노벨상으로 이끌어 주는것이죠. 그리고 한가지더, 노벨상을 받는 분들이 전부는 아니지만, 꼭 먼저 받아야 하는 상이 있는데, Lasker Award라고, 만약 한국에 계신 분이 이상 받게되면 기대해 볼만 합니다. 하지만, 저위 Ed Southern 의 경우처럼 이상 받았다고 꼭 노벨상 받는것은 아니에요.

근데, 노벨상 좀 못받으면 어떻습니까?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2-16 17:5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정 주지 마!
20/04/11 05:28
수정 아이콘
노벨상 수상자와 같이 일 했다는 것 만으로도 대단해 보이네요.
20/04/11 05:34
수정 아이콘
네 제 개인적인 영광이죠. 저런 분이랑 스스럼 없이 지낸 과거가 있었다는것이.
닉네임을바꾸다
20/04/11 05:40
수정 아이콘
노벨상은 보통은 좀 많이 지나서 주죠...일단 오래사는 것도 그래서 중요하다던데 크크
2015년에 검출된걸 2017년에 받는 중력파같은 업적정도 되지 않고서야 사실 이것도 2016년에도 바로 받을만한걸 위상부도체가...
20/04/11 08:20
수정 아이콘
요즘은 좀 바뀌지 않았나요? 생리의학상은 좀 빨리 주는것 같기도..(정확히 팔로업하지 않아서). 뭐 일단 오래 살고 보긴해야 해요.
young026
20/04/11 14:22
수정 아이콘
실물이 있는 영역은 성과가 일찍 드러나니까 그런 점은 덜한 편이고, 이론 위주의 부문이 그런 경우가 많죠. 그게 상 받을 만한 이론인가가 검증되는 데에는 시간이 꽤나 걸리는 경우가 많으니.
닉네임을바꾸다
20/04/11 14: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뭐 리튬이온배터리관련은 이론 등장에 실물나오고 상용화되고나서도 수십년은 지나서야 상받았던가...
최고령수상자던데...
공실이
20/04/11 06:11
수정 아이콘
저도 보스턴 살아요! 반갑습니다. MGH에 있을때 노벨상 수상자 나오니까 전체메일로 C급에서에서 사내 전체 축하메일 오더라고요 흐흐. 하버드도 노벨상 받으면 난리나는구나... 같이 연구했던 교수님 중에 한분은 노벨위원회에서 후보추천해달라고 메일을 받고 나서 동네방네 신나서 떠들고 다니시더라고요. 자기가 추천 받은 것도 아닌데도...
그것 보고 미국에서도 노벨상은 한국이랑 비슷한 위상이구나 생각했습니다.
20/04/11 07:51
수정 아이콘
네 저도 MGH에 2001년부터 2007년까지 있었어요. 반갑습니다. 미국에서도 노벨상은 먹어주죠. 당연히!
짐승먹이
20/04/11 11:33
수정 아이콘
저희 학교도 전체메일왔었네요. 평소에 꼭필요한 경우에만, 전체메일 1년에 몇번 안보냈던걸로 기억하는데 크크.
Photonics
20/04/11 06: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노벨상좀 못받으면 어떻습니까? (2)
그래도 노벨상 수상자를 젊은과학자가 가까이서 보고 대화를 나누며 그의 학풍을 배울수 있다는것은 대단한 행운이자 영광임에는 틀림없죠.
어린시절 Blue LED의 발명가중 하나인 슈지 나까무라와 같이 공동연구도 해보고 화장실에서 똥(?!)싸는 소리도 자주 들어본건 나름 자랑거리입니다? 사실 그분을 포함한 blue LED발명가들이 상을 받았을땐 크리스탈 그로스 학계와 광학학계 사람들이 "아니? 우리분야 사람도 이걸 받을수 있어??"라며 매우 큰 충격을 받았죠.
20/04/11 07:53
수정 아이콘
이렇게 그런 분들과 가까이서 지내본다는건 정말 대단한 경험이죠!
한걸음
20/04/11 06:25
수정 아이콘
저는 현재 보스턴에 visiting으로 와 있는데 거창하게 노벨상 받은 분 말고, 그냥 여기 있는 똑똑한 사람들이랑 discussion하고 자유로운 사고를 접한다는것 자체가 좋긴하더라구요. 물론 지금은 집안에 갇힌 신세지만요ㅠ...
20/04/11 08:15
수정 아이콘
주말에 찰스강에서 뛰던지 걷던지 해보세요!
세크리
20/04/11 06:38
수정 아이콘
저도 물리학상 받은 사람들 두분정도는 가까이서 마주 한 적이 있는데, 제 경우는 두분 다 연구를 active하게 하는 단계는 아니라 그런지 딱히 인상을 못받았네요. 대신 차기 후보로 거론되는 사람들은 몇번 봤는데, 그분들은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그리고 이건 별로 상관 없는거긴 한데, 연구를 지속하면서 보니 대가를 따지는데 논문 많고 그룹 크고 네이쳐/사이언스 몇개냈냐는 전혀 상관 없더라고요. 밖에서 볼때는 그런사람들 우와아 하지만 실제 (이론)물리학자들이 좋아하는 물리학자는 Duncan Haldane이나 Alexei Kitaev 처럼 정말 독창적이고 끈기있는 연구를 하는 사람들이더라구요.
20/04/11 06:45
수정 아이콘
저는 물리학자는 아니지만, 펀딩 많이 따거나 방송 많이 타는 교수들하고 동료 교수들한테 존경받는 교수들의 풀이 완전히 다른 것은 전공 불문일 것 같습니다.
20/04/11 07:55
수정 아이콘
네 바이오/메디칼도 스타 과학자와 스타아닌데 학문적으로 존경받는 과학자 이렇게 나뉘죠. 세상살이 다 똑같죠. 어떤분은 기를 쓰고 자기 새끼(욕아님) 자리 잡아줄라고 하고, 어떤분은 "응,니가 알아서 잘 살어" 하는 분도 있듯이.
마그너스
20/04/11 10:53
수정 아이콘
본문에서부터 뭔가 잊혀지지 않는 한이 보이는거 같네요 크크크크
마그너스
20/04/11 10:55
수정 아이콘
인상 깊었다는게 어떤 의미로 인상 깊었던건가요?
세크리
20/04/11 19:09
수정 아이콘
그분들은 1년에 논문이 20~30개씩 많이 나오고 3~4개의 다른 주제를 연구하는 그룹을 운영중이었는데, 그 많은 논문에 다 기여를 하고 주제에서 뭐가 중요한지 무슨 문제를 우리가 풀고 있는지 그런 세부사항을 다 파악하고 있더라고요. 한국에서 학생 5명 넘어가면 학생들 하는것도 잘 파악 못하고 이름만 넣던 모습의 교수님들을 많이 봐서 정말 대조적이었습니다.
굵은거북
20/04/11 06:57
수정 아이콘
확실히 노벨상 수상자는 어디서든 대접받죠. 저도 형광 단백질로 유명하신 로저챈 영감님 돌아가시기 전에 같은 플로어에서 연구했었는데 어딜가든 사람들와서 인사하더라고요. 그냥 보면 다리저는 할아버지지만 알고 보면 저도 볼때마다 자꾸 인사하고 싶어지고. 쇼스택 선생 셰크만 선생도 미팅에서 만난적이 있었는데 다들 한따가리 한다 하는 Hughes 미팅에서도 다들 돌아보고 인사하고.
딱히 한국에 조만간 생리의학 쪽으로 노벨상을 받겠다 하는 분은 없지만 이제 인프라가 잘갖춰졌으니 10년내로는 엄청난 과학자가 나올수도 있겠죠. 큰질문을 많이 할수 있는 여건이 이제는 갖춰진것 같아요.
20/04/11 08:06
수정 아이콘
아마도 샌디에고에서 계셨던것 같네요. 로저 챈 박사님, 존경하는 분입니다. 저분의 GFP 발견이 참..대단한거였죠. 포닥때 전 mRNA Display를 가지고 연구했었는데, 그때 저 GFP에 꽂혀서 노벨 바인더 찾아보겠다고 삽질했던게 생각나네요.
스크립스에 제리 조이스라고 잭이랑 비슷한 시기에 RNA Selection 발견한 분이 있죠. 우리 랩 포닥들이 대부분 거기도 인터뷰 갔다가 오는데, 랩분위기가 하늘과 땅차이라고 하더군요. 영국에서 같은 랩에서 친하게 지내던 홍콩친구가 지금도 스크립스에서 HCV 연구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연구여건도 많이 좋아졌죠. 젊은 후학들에게 기대해 보겠습니다.
굵은거북
20/04/11 10:05
수정 아이콘
directed evolution 의 역사는 유구하군요. 쇼스택 선생님의 연구는 늘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boslex님이 쓰시는 글을 보니 발톱만 보아도 사자임을 알겠다는 말이 떠오르네요. 조이스 선생은 지금 솔크에 계십니다. 스크립스애 HCV하시는 분이면 크크크 바닥 좁네요.
20/04/11 12:11
수정 아이콘
아마 누군지 아시는듯 하네요. 하하. 세상 좁죠. 그 친구부부랑은 아주 잘 압니다. 영국서부터 주욱 알고지내왔죠.
비욘세
20/04/11 07:06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경험을 겪고 있는데요. 미쿡 오니까 제 분야에서 그래미 상도 받은 교수도 있고 마스터 칭호 받은 교수도 있고 개인적으로 팬인 분이 교수님한테 배우고... 이거 참 영광인데...
1베드룸에 월6000$ Flex하는 중국 학생들보고 이게 다 뭔소용인가를 깨닫네요. 명예, 유명세 못받으면 뭐 어때라는 마인드가 생겼습니다.
20/04/11 08:09
수정 아이콘
일찍 세상의 이치를 깨달으셨군요!!
잰지흔
20/04/11 07:25
수정 아이콘
코로나는 광우병입니까
파란미르
20/04/11 07:54
수정 아이콘
최근에 노벨상 받은 사람하고 같은 건물에서 일했었는데 노벨상 받기까지는 그냥 동네 아저씨였습니다.
20/04/11 08:13
수정 아이콘
그것도 사람나름인데, 좀 액티브하고 나 잘났음 하고 다니는분들 보다는 조용히 하지만 아우라가 있는 분들이 받는것 같아요. 원글에서 얘기한 제 보스도 싫은 소리 한번 안하는 아주 친근하고 조용한 보스였거든요. 물론 랩미팅시 질문은 상당히 날카로웠던 기억이 나네요.
G U C C I
20/04/11 08:00
수정 아이콘
신길동 노벨오락실에서 세이부축구 야비쓰다
아구창 돌아갈 뻔 했던 저한텐
이세계 환타지처럼 느껴지는 내용이네요 헣

잘 읽었습니다
20/04/11 08:18
수정 아이콘
제가 어렸을때 그러니까 1970년대 후반 국민학생(초등학생) 참고서 이름이 노벨 수련장이었습니다.
20/04/11 08:00
수정 아이콘
살면서 똑똑한 사람 나름 많이 만나봤다고 생각했는데
지난 5년 동안 '와 이 사람은 진짜 차원이 다른 천재다'라고 느꼈던 유일한 사람이 Daniel McFadden이었어요.
말을 많이 하지는 않는데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서 사유의 깊이가 느껴지는데 경탄스러웠습니다.
단순히 전공 분야뿐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를 바라보는 눈이 다르더군요.
20/04/11 09:32
수정 아이콘
제가 살면서 만나본 사람들중에 똑똑하다 느낀 사람들은 저의 박사때 지도교수,, 정말 말 잘하세요. 지금도 캠브리지에서 잘 나가시고. 두번째는 Craig Venter 박사였습니다. 이분은 제가 사인도 받았었죠. 노벨상 받을줄 알고. 그런데, 보니까 너무 주변에 적을 많이 만드셨어요. 이분은.
Rorschach
20/04/11 08:09
수정 아이콘
전 몇년전 칼텍에 2주쯤 출장갔을 때 받은 방문자 연구실이 킵쏜 명예교수 바로 앞 방이었는데 2주간 문은 굳게 닫혀있더군요 크크
20/04/11 08:23
수정 아이콘
제 보스는 여름에 한달간 카리브에 있는 섬으로 휴가갔었습니다. 그 섬이 자기 섬이란 루머도 있었죠. 워낙 실버스푼+여기저기 컨설팅으로 돈을 많이 벌으셔서.
LucasTorreira_11
20/04/11 08:17
수정 아이콘
역시 피지알러는...
본문에서 댓글까지 참 인상깊네요.
20/04/11 08:21
수정 아이콘
지금은 연구에 대한 감 다떨어지고, 어떻게 함 내 엑박원 게임 로딩속도 올리까하여 주문한 SSD 기다리는 아저씨이죠.
짐승먹이
20/04/11 11:36
수정 아이콘
저도 나이먹어가면서 궁금해서 그러는데요. 감떨어지는건 뇌의 노화가 50프로이상 차지한다고 보시나요? 아니면 그정도까진아니고, 그동안의 육체적(체력적), 정신적 피로, 환경,매너리즘 등등 다른 요인들이 더 크다고 보시나요?
20/04/11 11:53
수정 아이콘
제 생각엔 감떨어지는건 반복되는 환경, 피로, 그리고 매너리즘이 아닐까 합니다. 제 생각입니다.
제 경우는 10년도 전에 파이펫 놓고 아카데미아가 아닌 회사에서 일하기에 연구에 대한 감이 떨어진 거죠.
프로맹
20/04/11 08:39
수정 아이콘
국내 김빛내리 정도가 가능성이 있을까요. 본문 작성자의 생각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창의적 아이디어를 과학적으로 현실화시키는 후속학자들이 많이 나오면 언젠가는 노벨상도 나오겠지요.
공안9과
20/04/11 11:53
수정 아이콘
얼마 전 코로나 뉴스에서 국내 노벨상 후보급이라길래 저도 이 게 가장 궁금했는데, 여기는 다들 별 관심이...^^;
오스맨
20/04/11 09: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현재 일본 유학중인데, 역시 미국이랑 일본은 다르다고 해야 하나 약간 차이가 있는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교토대학 의학부에는 2분의 현역(혼조 교수님은 현역이라기에는 애매하지만, 염연히 연구실 운영중이니...) 노벨상 수상자가 있습니다. 야마나카 교수님은 교토대학병원의 추구하는 방향을 새로 정립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수많은 연구소와 건물을 기부받아서 운영중이고. 혼조교수님은 수상한지 2년정도 지난 지금도 수많은 심포지움에 불려다니면서 강의하고 계십니다. 딴지걸려는건 아니고 말씀하신 보스톤처럼 쿨하지는 않고, 그냥 제가 막연히 생각했던 노벨상 수상자에 대한 고정관념이랑은 이쪽이 비슷한것 같아요
20/04/11 12:34
수정 아이콘
오래전 제 유학중에 한국 학생들과 일본 학생들간의 교류 모임이 있었습니다. 한달에 한번 모여서 발표하고 (분야는 제각각), 그리고 밥 먹는 모임이었는데, 그 모임중에 유카와 히데키 박사의 막내동생이라고 소개하신 전 도쿄대 교수님이 계셨어요. 일본 학생들(방문 연구자들)의 그분을 대하는 태도는 정말 깍듯하더군요. 인상깊었습니다. 노벨상 수상자의 막내동생/도타이 전 교수신데도 저랬는데...현직 노벨상 수상자면..뭐 안봐도 비디오겠죠. 일본의 과학 인프라스트럭쳐는 정말 대단하죠. 좋은 연구하시고 빨리 끝내시고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나데시코
20/04/11 09:20
수정 아이콘
글이 좋으면서 이상하네요
20/04/11 09:21
수정 아이콘
현재 한국에서 안정성 있고 양산 가능하며 납이 안 들어간 고효율의 페로브스카이트를 만들면 blue led처럼 받을 수도 있다고 보긴 합니다.
주인없는사냥개
20/04/11 09:29
수정 아이콘
진짜 살다보면 운이라는 요소가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걸 일찍 깨닫게 해준 하스스톤에게 감사를...
밀물썰물
20/04/11 09:31
수정 아이콘
독창적이어야 하고 또 시간이 오래 걸리죠.
뭐 커다란 것을 발견했다고 한두해 후에 주는 것이 아니고, 그 발견을 계기로 그후 그 분야에 지대한 공헌이 인정되면 꽤 오랜 시간이 지나고 받죠.
제 생각엔 물론 더 빨리 받기도 하지만 한 대충 20-30년 걸린다고 봅니다. 여긴 지금 과학분야 노벨상 이야기 하는거죠.
20/04/11 09:43
수정 아이콘
미국의 좋은 점 중 하나죠. 저런 사람들이 나에게 지적자극과 동기유발을 하니 더 욕심이 나고요.
게임할 시간에 공부했으면
20/04/11 09:49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역시 이런 거 보러 피지알 들어오는 것 같아요,
20/04/11 11: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노벨상 탄 지도교수님 한분쯤은 다들 가지고 있지 않나요? pgr에 한두명은 아닐것 같은데...
제 지도교수님도 제가 포닥하는동안 노벨상 받으셨습니다. 매년 10월 첫주가 발표인데, 상타기 3일전부터 뭔가 기분이 엄청 좋으시고, 감이 왔다고 하셨어요. 미국시간 새벽에 유럽에서 전화와서 국적확인 하고 끊었다고 해서 혹시나 3일간 기다리시다가 결국 당일날 발표났죠.
그분의 포닥 지도교수도 50년전쯤에 타셨어서. 저한테도 삶의 좋은 경험으로 남아있습니다.
커다란 파티도 하고, 마침 그주에 캠퍼스에 학회도 있었어서 아주 바빴습니다. 마피아패밀리처럼
그 다음해인가 쯤에 생일 파티겸해서 그동안 박사, 포닥했던 분들 동료들 다 모이더군요. 우리 패밀리가 400명쯤 되던데,
거기 노벨상 수상자가 4명 끼어있었네요.

한국인이 노벨상을 못탄 이유는 앞에서 끌어줄 사람이 없기때문에요. 수상자는 모두 추천권을 갖습니다.
그래서, 적을 많이 만들어 놓은 과학자는 웬만해서는 받기 힘듭니다. 프랑스 수상자는 프랑스를 밀고, 일본수상자들은 일본인을 밀어요.

제 지도 교수님은 전형적인 천재스타일(?) 이셨네요. 고등학교때 월반하고 최고대학 조기입학, 피아노 수준급, 성악 수준급, 스키 수준급, 골프 언더파 치시고요. 3개국어 하시고, 고교때 만난 첫사랑이랑 결혼하신 대단한 분. 은퇴준비할때 상받으셔서 많이 좋아하셨습니다.
특히 제가 직장을 구할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20/04/11 12:17
수정 아이콘
님도 엄청난 분께 가르침을 받으셨군요! 그 페밀리...네 그런데 우리 보스의 펨들은 뭐 그닥 마피아스럽진 않았고 그래도 잭의 축하파티때는 각지에서 다 모여서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 많이 봤었죠. 잭도 아마 24살에 하바드 메디칼에 교수가 되었던가 그럴겁니다. 제가 학생때 보던 Enzymology Series Editor가 이분의 사부셨죠. 뭐 우리가 보기엔 아저씨같았어도 아우라는 엄청 났었거든요.
20/04/12 08:49
수정 아이콘
보스턴엔 워낙 잘난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것 같습니다. 저희 보스가 있는 곳은 안뭉치면, 동부(보스턴/뉴욕)이나 서부(SF/LA쪽)쪽에 밀려요.
네 역시 중부라서요. 옛날에 보스의 보스, 즉 제1보스가 1970년대에 하바드대학에 가서 강의할때, 권총을 차고 갔죠.
그때 엄청 이슈되는 걸로 디베이트 했을때인데... 강의실에서 권총을 꺼내고, 이말을 했습니다. "I have a right to defend myself here!"
그리고 강의했습니다. 나중에 노벨상을 탔지만, 중부는 아무래도 전통적으로 약간 약세라 이쪽 의리하나는 끝내주더군요.
밀물썰물
20/04/12 07:36
수정 아이콘
아주 쉽게 말해 천제셨네요.
20/04/12 08:4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공부천재는 그렇다고 치고, 70대에 pga골퍼랑 한 팀으로 PGA 이벤트 투어 나가는걸 보고 할말이... 평생 자랑하는 스코어 pinehurst#2 정식 코스에서 65타 치신분.
20/04/11 11:37
수정 아이콘
저희집에서 며칠을 주무시고 간 그룹스아조씨... 왜 빤쮸만 입고 계곡에 풍덩하셨어요..
안수 파티
20/04/11 17:02
수정 아이콘
칼텍의 Grubbs 말씀하시는 거죠? 댓글만 보고 이분 무슨 일 생긴 줄 알았습니다.
20/04/11 17:23
수정 아이콘
넹 칼텍에 계신 아조씨에요.
4일인가 자고 놀고 가셨져.. (...)
안수 파티
20/04/12 05:52
수정 아이콘
아주 특별한 경험이셨네요...
20/04/12 13:55
수정 아이콘
싸인이라도 받아둘껄 그랬나 봅니다 ( ....);;;
안수 파티
20/04/12 14:52
수정 아이콘
아니 사인을 안 받으셨다구요? 그런데 아래 댓글 보니 그럴만도 하셨네요...
20/04/12 16:00
수정 아이콘
몰랐어요. 그게 영광일줄은 ㅠㅠ
20/04/12 08:31
수정 아이콘
그럽스가 그렇게 신사라고 하던데, 제가 아는 그분야 교수들은 대개 엄청 쪼는 스타일인데...
사실인가요?
20/04/12 14:0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가 그룹스아조씨를 본건 학계밖에서 본거니깐요..
머랄까 옆집 맘씨 좋은 아저씨? 의전같은건 귀찮다? 이렇게 느꼈어요.
큰아버지 지인분들이랑 같이 오셨는데
'잠자리 불편함', '산골임' '여기 놀러갈껀데 같이 갈래?' 이렇게 미리 이야기를 들으셨는데 that's all right 하시면서 정말 즐기시고 가셨어요.
초청측에서도 '님 관리 어케 해요' '안가시면 안되요?' 이랬다는 후일담이..
20/04/12 15:43
수정 아이콘
대악마들이 가득한 그쪽 학계에 몇안되는 천사로 유명하신 분이라서요. 미리 촉매팔아 부자가 되셔서 그러는지.. 원래부터 그러셨는지 모르겠지만, 역시 나이스한 분인것 같군요.
20/04/12 16:03
수정 아이콘
흰면에 반바지 입는 캘리포니아 맘씨 좋은 아조씨였져.
나중에 이야기 들어보니 어릴때 고생하시다가 갑자기 필받아서 공부하셨다고 하시더라구요
20/04/11 11:43
수정 아이콘
리얼천재들과 함께 하셨던것 만으로도
저같은 일반인에게는 글쓴이 분도 천재...
남가랑
20/04/11 12:19
수정 아이콘
갑자기 든 생각이 요즘 애들은 노벨상의 노벨이 어떤사람인지 알까요. 저 어릴적엔 위인전에 꼭 노벨아저씨도 있었는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CapitalismHO
20/04/11 12:40
수정 아이콘
저희과 교수님도 박사과정중에 존 내쉬하고 같이 엘리베이터를 탄 일이 있다고 하시더군요. 아이스크림가게 맛있는곳 없냐고 말걸어서 한 곳 추천해주셨다고... 그리고 한번 더 인연이 있었는데 논문발표회를 하는데 하필 같은시간에 옆강의실에서 내쉬옹이 발표를하는 바람에 사람들이 3명빼고 다 빠져나갔다고.. 이런 얘기를 들으니 한국에서야 노벨상이 환상이지만 미국은 현실이구나하고 느낌이 오더군요.
안수 파티
20/04/11 17:07
수정 아이콘
내쉬옹 발표 들으러 갔더니 발 디딜 틈이... 하필 당시 뷰티플 마인드 개봉한지 얼마안되어서였죠. 러셀 크로가 오는게 아닌데....멀리서 얼굴만 봤네요.
20/04/11 15:12
수정 아이콘
댓글들이 후덜덜하네요...
20/04/11 16:29
수정 아이콘
이런사람들이 왜 여기 게임사이트에모여서 똥얘기하고 토요특선유머보며 낄낄대는거죠
20/04/12 08: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똥폭풍으로 이곳 대주주이신 OrBef님이 곧 한번더 상황중계해주실 수 있을지도...
제 기억으로 지도교수님이 어떻게든 오래 사시면 받으실분인데...
퀀텀리프
20/04/11 21:00
수정 아이콘
노벨상 받은사람과 같이 근무했던 사람이 가입한 커뮤니티에 나도 회원이거등 !!
니들이 피지알을 알어 ?
-안군-
20/04/12 15:20
수정 아이콘
갑자기 똥부심 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56 [개미사육기] 불꽃심장부족!! (사진 있어요) [67] ArthurMorgan16111 20/06/01 16111
3155 [일상글] 결혼하고 변해버린 남편 -게임편 [95] Hammuzzi23197 20/05/30 23197
3154 6개월 간의 정신건강의학과 경험담 [22] CoMbI COLa16086 20/05/30 16086
3153 게임 좋아하는게 뭐 어때서 [94] 뒹구르르14366 20/05/29 14366
3152 군대로 이해하는 미국의 간략한 현대사. [42] Farce22664 20/05/27 22664
3151 산넘어산 게임을 아시나요? [47] Love&Hate30996 20/05/20 30996
3150 불멸의 게이머, 기억하고 계십니까? [24] htz201518364 20/05/18 18364
3149 조립컴퓨터 견적을 내기위한 기초지식 - 컴린이를 벗어나보자 (CPU 램 메인보드편) [102] 트린다미어18196 20/05/13 18196
3148 (삼국지) 이엄, 가장 높은 곳에서 전락한 자 (1) [28] 글곰12280 20/05/13 12280
3146 [일상글] 와우(게임)하다 결혼한 이야기 [102] Hammuzzi18009 20/04/15 18009
3145 내 주변의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 [73] boslex17635 20/04/11 17635
3144 [스연] 전술 블로거에서 분데스리가 코치가 되기까지 - Rene maric와의 인터뷰 [6] Yureka7866 20/03/17 7866
3143 훈련소의 아이유 - 좋은 날을 찾아서 [17] 북고양이8673 20/03/13 8673
3142 [기타] 둠 이터널 : 더 빨라지지 않으면 죽이겠다 [25] 잠이온다15577 20/03/24 15577
3141 [기타] [공략] 오브라 딘 호의 귀환 -12 (完) [17] 민초단장김채원11273 19/12/30 11273
3140 [스타2] 딥마인드의 알파스타가 인간과 비슷한 조건에서 그랜드마스터를 달성했습니다. [93] 공실이20548 19/11/01 20548
3139 (삼국지) 손권의 거짓 항복과 세 번의 승리 [43] 글곰12873 20/03/03 12873
3138 중부 유럽 한복판에서 여행업 종사자의 푸념과 일상 (데이터 주의) [42] Autumn leaves15645 20/03/03 15645
3137 멕시코는 왜 이렇게 되었나? 마약 카르텔의 탄생 [16] 알테마17818 20/02/25 17818
3136 개신교계열 이단의 계보 -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104] Alan_Baxter14896 20/02/24 14896
3135 [정보] 청소기를 청소해보자 [25] 율리우스카이사르9250 20/02/22 9250
3134 [일상] 두부 조림 [9] 연필깎이5268 20/02/20 5268
3133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하셨어요 [27] 이부키9176 20/02/14 917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