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10/05 21:47:03
Name 어느새아재
Subject 하이 빅스비 (수정됨)
"하이 빅스비 한시간 뒤에 알람"
한번 게임을 하면 시간가는지 모르는 나에게 거는 최소한의 제약.
세상이 참 좋아졌다.
한 손은 마우스 한 손은 키보드에 둔 채 목소리 만으로 전화를 걸고 알람 설정을 할 수 있는 좋은 세상이다.
그런데 이놈이 자꾸 눈치를 보는 것 같다.
잠깐만 목소리를 높여 정신없이 떠들다 보면 어느새 핸드폰에 빅스비가 호출되어 있는 것을 본다.
말도 안되는 문장을 인식하고
"죄송해요. 제가 무슨말인지 이해하지 못하였어요"라고 사과를 하고 있다.
너 부른거 아니거든이라며 빅스비 알람을 끄지만,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매한 이후 다시 알람을 키게 되었다.
세상 참 많이 좋아졌다.

초등학교가 아니 국민학교가 끝나고  집에 가면 항상 내 덩치만한 개들이 날 반겼다.
동네를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서로의 똥을 집어먹었을 놈들이 달라들어 핥고 물고 난리가 났지만, 그게 싫진 않았다.
다음으로 장수 할머니가
"호랭이가 잡아갈 것들"이라며 개들을 후두려 패고 나에게 갓 딴 오이나 가지를 주곤했다.
그럼 오수 할머니는 말없이 내 가방을 들어 옮기고 얼굴을 씻겨 주셨다.

나는 할머니가 두 분이셨다.
그리고 우리 아버지는 어머니가 두 분이셨다.

장수 시골 깡촌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아버지는 넷째 동생이 세상을 떠났을 때 인근 마을 오수에 어느정도 사는, 하지만 아들이 없어
제사 지내기가 걱정인 어느 집에 입양되었다.
아버지는 자기가 입양가는 날 할아버지가 술에 취해 일어나지 않았다는게 항상 잊히지 않는다 하셨다.

입양을 간 아버지는 몇가지 버릇이 생겼다.
아버지는 밥을 항상 반 숟가라씩 남기는 버릇이 있었다. 밥을 싹싹 다 긁어 먹으면 오수 어머니는 꼭 밥을 더 주려 했고 아버지는 그게 너무
어려웠다고 했다. 그렇다고 밥을 많이 남기면 다음 부터 반찬을 신경쓰는 오수 어머니를 보는 건 더 힘들어 아주 조금 밥을 남기게 되었다
했다.
그리고 어디서 무슨 말소리가 들리면 잠을 자다가도 당장 일어나 달려가는 버릇이 생겼다 했다.
오수 아버지가 자기를 불렀는데 반응이 늦어 오수 아버지가 새벽에 혼자 일을 하는 것을 몇번 본 뒤부터는 목소리만 들리면 항상
단박에 잠을 깼다고 한다.
덕분에 군대에서 개념병사라고 칭찬도 받았다니 소득이 없었던건 아닌 것 같다.

시간이 흘러 아버지는 성인이 되었고, 할아버지는 돌아가셨다. 두분다.
어찌된 영문인지 장수 어머니도 아버지가 모시게 되었고, 집에는 두 명의 할머니가 계시게 되었다.
이런 남자와 결혼한 우리 어머니는 정말 대단한 것 같다.
덕분에 그 집 큰아들인 나는 하루는 오수 할머니와 하루는 장수 할머니와 잠을 자게 되었고, 학교에서 할머니가 두 명이라는 얘기를 했다가
놀림도 받고, 더블로 케어를 받으며 그럭저럭 잘 커왔다.
하지만 아직도 아버지는 잠귀가 너무 밝으시고, 아들의 몰컴을 그렇게 잘도 잡아내셨다.
고작 50년 만에 산에서 나무하던 아버지는 스마트폰으로 고스톱을 치신다.
세상이 많이 좋아졌지만 어느새 나도 밥을 항상 조금씩 남기고, 잠귀가 밝은 걸 보면 변하지 않는 것도 있는 듯하다.

빅스비가 자꾸 내 눈치를 보는게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민감도를 가장 최저로 내려야겠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2-07 10:2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5 22:01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술술 읽히네요
MrOfficer
19/10/05 22:24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19/10/05 22:37
수정 아이콘
잘 읽었읍니다. 저도 오케이 구글이라도 해봐야겟어요
회전목마
19/10/05 23:1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이런 좋은글 때문에 PGR을 더 자주 찾게됩니다^^
쪼아저씨
19/10/05 23:30
수정 아이콘
좋은글 감사합니다
곰돌이푸
19/10/06 00:09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안군-
19/10/06 00:32
수정 아이콘
아니 왜 눈물이 나지.. ㅠㅠ 나이들면 눈물이 많아진다더니... ㅠㅠ
유자농원
19/10/06 01:16
수정 아이콘
닥추
smilererer
19/10/06 22:42
수정 아이콘
좋은글 감사합니다. 요즘 PGR 분위기가 뒤숭숭해서 이런 글을 못보고 놓칠뻔했네요.
20/02/16 21:42
수정 아이콘
좋은글 감사합니다. 예전에 읽었던 글인데 다시 읽어도 여전히 징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56 [개미사육기] 불꽃심장부족!! (사진 있어요) [67] ArthurMorgan15552 20/06/01 15552
3155 [일상글] 결혼하고 변해버린 남편 -게임편 [95] Hammuzzi22367 20/05/30 22367
3154 6개월 간의 정신건강의학과 경험담 [22] CoMbI COLa15416 20/05/30 15416
3153 게임 좋아하는게 뭐 어때서 [94] 뒹구르르13743 20/05/29 13743
3152 군대로 이해하는 미국의 간략한 현대사. [42] Farce21963 20/05/27 21963
3151 산넘어산 게임을 아시나요? [47] Love&Hate29537 20/05/20 29537
3150 불멸의 게이머, 기억하고 계십니까? [24] htz201517806 20/05/18 17806
3149 조립컴퓨터 견적을 내기위한 기초지식 - 컴린이를 벗어나보자 (CPU 램 메인보드편) [102] 트린다미어17638 20/05/13 17638
3148 (삼국지) 이엄, 가장 높은 곳에서 전락한 자 (1) [28]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11806 20/05/13 11806
3146 [일상글] 와우(게임)하다 결혼한 이야기 [102] Hammuzzi17474 20/04/15 17474
3145 내 주변의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 [73] boslex17039 20/04/11 17039
3144 [스연] 전술 블로거에서 분데스리가 코치가 되기까지 - Rene maric와의 인터뷰 [6] Yureka7479 20/03/17 7479
3143 훈련소의 아이유 - 좋은 날을 찾아서 [17] 북고양이8194 20/03/13 8194
3142 [기타] 둠 이터널 : 더 빨라지지 않으면 죽이겠다 [25] 잠이온다15072 20/03/24 15072
3141 [기타] [공략] 오브라 딘 호의 귀환 -12 (完) [17] 민초단장김채원10832 19/12/30 10832
3140 [스타2] 딥마인드의 알파스타가 인간과 비슷한 조건에서 그랜드마스터를 달성했습니다. [93] 공실이20088 19/11/01 20088
3139 (삼국지) 손권의 거짓 항복과 세 번의 승리 [43]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12413 20/03/03 12413
3138 중부 유럽 한복판에서 여행업 종사자의 푸념과 일상 (데이터 주의) [42] Autumn leaves15170 20/03/03 15170
3137 멕시코는 왜 이렇게 되었나? 마약 카르텔의 탄생 [16] 알테마17182 20/02/25 17182
3136 개신교계열 이단의 계보 -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104] Alan_Baxter14349 20/02/24 14349
3135 [정보] 청소기를 청소해보자 [25] 율리우스카이사르8832 20/02/22 8832
3134 [일상] 두부 조림 [9] 연필깎이5069 20/02/20 5069
3133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하셨어요 [27] 이부키8963 20/02/14 896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