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3/25 01:59:50
Name 헥스밤
Subject 슬픈 일일까.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술에 쩔은 노인의 목소리다.

거 누구쇼, 부재중 전화가 찍혀있는데.
글쎄, 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를 한 기억은 없는데요.
이름이 뭐요?
그러는 그쪽 분은 성함이 어떻게 되십니까.
나, 맹구.
모르는 분입니다. 잘못 거신 것 같네요.

전화가 끊겼다. 나는 통화 목록을 살펴보았다. 걸려온 번호로 어제 새벽에 서너 건의 전화를 나누었다. 기억은 전혀 없는데. 해킹일까. 마침 나는 작년 여름에 아이폰을 분실한 참이고, 그 아이폰이 산둥반도 어디에선가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받은 기억이 있다. 이중인지 삼중인지 하는 락을 걸어 두었음에도 이후로 가끔씩 이상한 스팸 메세지가 오곤 했었다. 최근에는 그런 메세지가 없었는데, 마침내 중국의 기술력이 미국의 기술력에 승리를 거둔 걸까. 내 핸드폰은 그렇게 해킹당했고, 내 핸드폰은 나도 모르는 전화를 하고 만 걸까. 하지만 그렇다기에는 달랑 네 통의 전화라니 역시 어딘가 이상한데.

기억을 다시 거닐어본다. 어제는 술을 진탕 마셨다. 죽었다가, 가까스로 살아났다. 살아났으나 도저히 집에 갈 힘은 없어 카카오 택시를 부른 기억이 어슴프레 있다. 그리고 뭔가 문제가 생겨 상호 합의하에 주문을 취소했던 기억이 이어진다. 기억나지 않는 서너 통의 전화는, 추론컨데, 대충 내가 집에 가려고 하던 즈음의 일이었다. 무슨 문제를 어떻게 합의했는지에 대해서는 물론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불행히도 혹은 다행히도, 전화를 하기 전의 기억은 전혀 분명하게 존재한다. 화장터에 다녀온 친구와 술을 마셨다. 대략 일 년 전의 기억도 있다 생생하게. 친구가 친구와 결혼했고 나는 결혼식 자리에 있었다. 하나는 죽어 불타 뼛가루가 되었고 하나는 살아 술을 마셨다. 그렇게 어제는 술을 진탕 마셨다.

어떻게 집에 왔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집에 기어들어와 잠을 자고 일어나서 아침 운동을 다녀와 내일이면 사라질 가게에 들렀다. 단골이라고 하기엔 민망한 가게다. 그저 가끔 들르던 가게였고, 닫는다 한다. 맥주를 두어 잔 마시고, 출근했다. 날씨는 추웠고 손님은 없었다. 이러다 나도 죽는 게 아닌가 내 가게도 없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사치스러운 생각을 했다. 사치스러운 생각이다. 나는 죽지도, 건물주가 당장 자리를 비워달라고 하지도 않았다. 죽지도 쫓겨나지도 않으려 아침 운동을 했고, 나름 열심히 일해왔다. 그런데, 죽은 녀석은 죽어야 할 이유가 있었을까, 없어질 가게는 없어질 이유가 있었을까. 녀석은 나보다 좋은 사람이었고 내가 가던 가게도 내가 하는 가게보다 좋은 가게인 것 같은데.

그렇게 조금 일찍 퇴근했고,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술에 쩔은 노인의 목소리였다. 그리고 나는 목소리의 전말을 파악한 참이었다. 어떻게 할까. 잘까. 아니면 상황을 정리하고 잘까. 어느 쪽이건 어떤 것도 해결해주지 않겠지만, 전화를 걸었다.

방금 통화한 사람입니다. 혹시 택시 하시는 사장님이신가요.
그렇수다.
아, 카카오 택시 때문에 전화를 했던 기록이 있는 것 같네요.
아. 그렇소?

그리고 그는 잠시 횡설수설하다가 신세 한탄을 시작했다. 연락이 끊긴 아들과, 죽은 부인과, 사업의 실패와. 하여 가끔 모르는 번호를 보면 전화를 한다는 이야기와. 혹시나 연락이 끊긴 아들의 전화일까봐 그렇다고 한다. 그는 내 나이를 물었고 하필이면 나는 그의 아들과 비슷한 연배였다. 그는 우는 목소리로 신세 한탄을 계속했다. 나는 전화를 끊고 싶었다. 빌어먹을, 나도 울고 싶은 기분인데. 짧지 않은 신세 한탄의 끝에서 그는 나중에 술이나 한잔 하자고 했다. 그러자 하고 나는 전화를 끊었다.

이 모든 이야기가 소설이면 좋겠다. 이 정도라면, 좋은 소설은 되지 못할 지라도, 그럭저럭 재미난 이야기이지 않은가. 내가 이 정도의, 그럭저럭 재미난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 혹은, 내게 며칠간 일어난 일이 일어나지 않은, 소설 같은 이야기면 좋겠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9-24 15:27)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3/25 02:04
수정 아이콘
힘내요 우리.
명란이
19/03/25 02:46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세인트루이스
19/03/25 03:21
수정 아이콘
기묘하고 흥미로운 글 감사합니다.
사악군
19/03/25 06:46
수정 아이콘
토닥토닥..
지니쏠
19/03/25 07:28
수정 아이콘
힘내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홍삼모스키토골드
19/03/25 07:51
수정 아이콘
그란 날이 있지요. 잘 읽었습니다
도들도들
19/03/25 09:51
수정 아이콘
헥스밤님 오랜만이라 반가운 맘에 클릭했어요. 종종 올려주세요.
복슬이남친동동이
19/03/25 09:55
수정 아이콘
가끔 일상 속에서 남의 존재, 남의 사정이 확 다가오는 일이 있죠.. 헥스밤 님도 위로 받아가세요.
마담리프
19/03/25 10:04
수정 아이콘
얼마전 저 세상으로 떠난 친구는 죽을 이유가 없고,
그보다 못한 나는 살아가는 이유가 없고.
뭔가 슬프고도 모순적이라 생각이 많이 지는 글이네요.
19/03/25 12:25
수정 아이콘
소설이었으면 하는…
잘 봤습니다.
콩탕망탕
19/03/25 14:42
수정 아이콘
기묘한 소설같은 느낌입니다.
WhenyouinRome...
19/03/25 19:27
수정 아이콘
소설이 아니라는게 정말 슬프고 아픈 일인거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03 너..혼밥하는 찐따구나? [126] 현직백수19029 18/10/04 19029
2936 억울할 때만 눈물을 흘리는 누나였다. [32] 현직백수16715 18/02/21 16715
986 전부 다, 그냥, 이유 없이 고맙습니다^^ [7] 혀니8256 07/05/25 8256
3088 햄을 뜯어먹다가 과거를 씹어버렸네. [26] 헥스밤12349 19/06/28 12349
3066 슬픈 일일까. [12] 헥스밤10236 19/03/25 10236
2938 더 늦기 전에, 이미 늦어버린 은혜를 갚아야지. [10] 헥스밤9917 18/03/04 9917
2912 자주 있는 일, 자주 없는 일. [14] 헥스밤14515 17/10/19 14515
2775 맛의 익숙함 맛의 상상력 : 운남 곤명의 칵테일. [23] 헥스밤8495 16/07/16 8495
2688 어느 콤퓨타 키드의 몰락 [29] 헥스밤13277 15/12/09 13277
2662 친구가 세상을 향해 커밍아웃하다. [29] 헥스밤17388 15/10/04 17388
2521 꼬우면 부자 아빠한테 태어나던가 [53] 헥스밤20299 14/03/31 20299
2468 짝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직업에 대하여. [39] 헥스밤18213 13/12/04 18213
2465 죽은 남자가 바의 문을 열고 들어왔다. 망자에겐 평온을. [26] 헥스밤10747 13/12/03 10747
2331 장어를 팔아서 일년에 2억을 벌어보자. [44] 헥스밤20215 13/06/06 20215
2136 바른 생활 [30] 헥스밤8623 13/02/03 8623
1928 각개전투 [15] 헥스밤7064 12/08/27 7064
1927 [LOL] 정글러와 친해지는 방법. [62] 헥스밤8243 12/08/30 8243
1903 장례식장이라도 다녀왔냐. [7] 헥스밤8299 12/07/31 8299
1654 두 개의 장례식 없는 죽음을 맞이하며. [5] 헥스밤5932 11/12/08 5932
1626 (10)중국이 컨이 좋았다. [20] 헥스밤8455 10/11/28 8455
1602 (10)편의점 초딩 [25] 헥스밤11481 10/06/29 11481
1534 배팅장에서 고인의 명복을 빌다. [16] 헥스밤6370 11/11/05 6370
1515 꿈은 조금 멀어지고 죽음은 조금 가까워진. [19] 헥스밤6027 11/10/11 602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