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3/02 19:03:33
Name 22
Subject 21세기판 여우와 학 - 충전의 어려움
이솝우화 여우와 학 이야기 아십니까?

제 생각에는, 이솝이 현 시대에 살면서 이솝우화를 썼다면 ‘여우와 학’이 아닌 ‘갤럭시와 아이폰’을 썼을 겁니다.

이렇게 말이죠.

==========================================================================

아이폰이 갤럭시를 저녁식사에 초대했습니다. 그런데 어머나, 맛있는 전기를 8핀 라이트닝 케이블에 담아서 내놓지 않았겠어요.
  
갤럭시의 충전 구멍으로는 그 전기를 먹을 수가 없었어요. 갤럭시가 그렇게 배를 쫄쫄 굶고 있는데 아이폰은 자기 배를 채우느라 바빴죠.
  
이번에는 갤럭시가 아이폰을 저녁식사에 초대했는데, 전기를 USB-C 케이블에 담아서 내놓지 뭐예요.
  
갤럭시는 자유롭게 잭을 몸에 꽂고 전기를 쉽게 먹을 수 있었지만, 반면 아이폰은 입도 대지 못했죠.

화가 난 아이폰은 ‘USB-C바!!!’ 라고 소리지르며 갤럭시에게 불평을 늘어놓았지만 갤럭시는 들을 수 없었어요. 왜냐면 아이폰엔 3.5 이어폰잭이 안 들어갔기 때문이죠.

아셨죠, 이건 갤럭시의 복수였어요. 남을 푸대접하면 그리되는 거랍니다.

==========================================================================



점점 사용하는 무선 전자기기가 늘어납니다.

그와 동시에 매일 충전해야 할 것들도 늘어납니다.



저의 경우

아이패드 프로3세대

아이패드4세대?(2012년 발매)

갤럭시S8+

블루투스 이어폰

스마트워치 갤럭시 기어S3

를 사용하고 있는데 아이패드프로와 갤럭시를 제외하면 충전 잭을 공유하는게 하나도 없습니다.


무선 기기들이 등장하는 덕분에 사람들은 점점 게을러지고 있습니다. 점점 게을러지다보니 충전하기도 귀찮아집니다.

지들끼리 잭이라도 호환되면 그나마 괜찮을텐데.. 애들 주둥이가 다 다릅니다.

결국 얘네들을 각각 따로 충전을 해야해요... 여간 귀찮은게 아닙니다.



결국 제 방은 여러개의 충전기와 여러개의 충전잭으로 더럽혀집니다.

제 방이 더러워지는 건 다 이놈들 때문입니다. 절대 다른 이유가 아니라 이놈들 때문이에요.

거기에 요즘 휴대용 충전기도 들고다녀야 되지 않습니까? 휴대용 충전기도 충전해야돼요.

휴대용 충전기는 언제 충전합니까.

이러다가 휴대용 충전기 충전기도 나오고 휴대용 충전기 충전기 충전기도 나오겠네요.



그러고보니 이번엔 블루투스 기능이 내장된 운동화도 나온다죠? 얘 충전은 언제합니까?

이러다가 무선 충전 신발장도 나올 기세네요.



하지만 이런 충전의 어려움에서 그나마 자유로운게 있더군요. 이름하야 갓봇청소기 되겠습니다.

저는 사용하지 않습니다만...

요즘 로봇청소기에게는 자동 충전기능이 있다면서요. 청소 다 하고 지가 알아서 충전 하러 간다니..

생각만해도 뿌듯하겠네요.

블루투스 운동화도 지가 알아서 충전기로 걸어 간다면 살 의향 있습니다.

아니, 다른 기기들도 지가 알아서 충전했으면 좋겠어요. 편하지만 충전하기는 어려워진 세상, 이미 저는 너무 게을러졌단 말입니다.

내 방바닥 전체에 무선 충전기능을 넣어 주던가, 아니면 다른 애들도 갓봇청소기처럼 자동 충전 기능 넣어주세요!


==========================================================================

한편..

같은 시간,

글쓴이를 보고 있는 먼 우주의 외계인

김똘똘(2507세, 무직) :

엄마! 얘 밤 되면 지가 알아서 침대 가서 자동충전 하는거 아니였어? 새벽 1시 넘었는데 왜 술쳐먹고 있지?

엄마 얘 고장났어! 버릴래! 다른 인간 사줘!!


==========================================================================


여러분!

불규칙한 수면과 과음은 몸에 해롭습니다.

우리 모두 건전한 음주 문화를 지키고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유지합시다.




(이 글은 지난 주 금 토 일 3일 연속 술을 먹고 지옥 같은 월요일을 보낸 본인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8-21 09:52)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응이웅
19/03/02 19:19
수정 아이콘
상상력이 아주 풍부하시네요 크크 재밌게 읽었습니다
맘대로살리
19/03/02 19:41
수정 아이콘
갓봇청소기님은 정말 갓입니다. 없으시면 꼭 들이세요.
청소에서 벗어나 여유시간이 윤택해 지고, 청소담당으로 인한 타인과 다툼의 여지가 크게 줄어듭니다.
그놈헬스크림
19/03/02 20:52
수정 아이콘
갤럭시와 애플이 아니라 독자 규격을 고수하는 애플의 문제겠죠...
독자 규격 쓰면서 얻는 이득이 많르니 독자 규격을 포기하지 못하겠지만 유저 편의를 무시하는건 문제죠...
그리고 자꾸 안좋은걸 선도하는게 큽니다.
3.5 이어폰도 그렇고 노치도 그렇고 사용자가 손해보며 이해해야 하는게 갈수록 많아지는걱 같아요...
조말론
19/03/02 21:12
수정 아이콘
진짜 쫌 이건 짜증.. 선정리도 선 숫자가 늘어나면 의미도 모르겠고
웨이들디
19/03/02 21:15
수정 아이콘
이건 애플이 C로 가야죠.
그나마 패드 프로가 C로 가서 애플도 바꿔야 된다는건 인지하고 있는 모양인데...
암튼 폰도 빨리 바뀌었으면 합니다.
醉翁之意不在酒
19/03/02 21:59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이어폰 노치 타령인가요?
삼성이 무슨 애플을 사랑해서 따라합니까? 그렇게 할수밖에 없으니까 그런거죠.
앞면에 카메라 필요없다면 몰라도.
그놈헬스크림
19/03/02 23:11
수정 아이콘
왜 여기서 삼성 이야기가 나오죠?
애플이 저런 짓거리를 시작하지 않았으면 멀쩡한 폰을 쓸거라는 말인데...
제 댓글에서 삼성 이야기가 나오는 근거가 뭔가요?
醉翁之意不在酒
19/03/02 23:26
수정 아이콘
[그리고 자꾸 안좋은걸 선도하는게 큽니다. ]
19/03/03 00:13
수정 아이콘
그나마 아이폰이 qi를 채용해서 폰 한정으로 무선충전은 그냥 기종 상관 없이 다 되는게 다행이랄까요
그놈헬스크림
19/03/03 01:46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그게 삼성이랑 뭔 상관이냐고 묻고싶은 겁니다.
醉翁之意不在酒
19/03/03 01:48
수정 아이콘
삼성도 선도한 애플을 따라하고 있으니까요.
그놈헬스크림
19/03/03 01:49
수정 아이콘
삼성만 따라하는 것도 아니고... 지금 대부분의 제조사들이 않좋은걸 따라하는데
왜 콕집어 삼성을 언급하는 건지 묻는 겁니다.
제가 삼성이 따라한다고 했나요?
醉翁之意不在酒
19/03/03 01:50
수정 아이콘
삼성과 아더스니까요. 그냥 따라하는 대표주자로 뽑은건데요.
그놈헬스크림
19/03/03 01:52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제가 따라하는 제조사가 나쁘다고 했나요?
선도하는 애플이 좋지 않다고 한겁니다.
처음 댓글 잘 보세요...
醉翁之意不在酒
19/03/03 01:55
수정 아이콘
그놈헬스크림 님// 저도 따라하는 제조사가 나쁘다고 하지않았습니다. 모두다 따라한다는건 그럴수밖에 없기때문이고, 그게 제일 좋은 솔루션이기때문이죠. [그리고 자꾸 안좋은걸 선도하는게 큽니다. ] 안좋은걸 이라고 하시는게 그게 안좋은게 아니라 오히려 시대의 흐름이고 현시점의 최적의 선택이라는겁니다. 투정부려도 어쩔수없어요.
doberman
19/03/03 08:42
수정 아이콘
우리집은 마그네틱 케이블로 통일했습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나 자석 똥꼬는 동일하게 만드니 어디서나 같이 충전을 하죠.
본문과 같은 번거로움도 이유이긴 한데, 가장 큰 이유는 아이들이 충전중인 케이블을 인지 못하고 막 휘둘러 자주 충전단자쪽이 파손이 되어서입니다.
19/03/03 11:08
수정 아이콘
좋은 글에 뭐가 묻었네..
-안군-
19/03/03 11:27
수정 아이콘
한쪽은 독자적인 방식으로 다른데가 따라하지 못하게 특허까지 냈고,
한쪽은 국제표준 규약을 따르고 있을 뿐인데, 이걸 1:1로 비교하면...;;
19/03/03 14:41
수정 아이콘
과한 음주가 때로는 똥글의 영감이 되기도 합니다.
19/03/03 14:41
수정 아이콘
갓봇청소기님을 꼭 들이셔야 합니다?
근데 진짜 좋아보이긴 합니다. 요즘은 길 잃거나 그런것도 별로 없다고 하고
19/03/03 14:43
수정 아이콘
정말 환자들 하나하나 수액 꼽아놓고 지켜주는 간병인이 된 기분입니다. 선들이 너무 정신없어져요.
19/03/03 14:44
수정 아이콘
그나마 패드가 C로 가준 덕분에 패드로 스마트폰 충전이 되는게 정말 좋더군요. 충전기도 하나만 들고 다녀도 되고..
19/03/03 14:46
수정 아이콘
다 무선으로 가는게 답인가 싶다가도 유선 충전의 속도가 아쉬워 그러지도 못하겠어요...ㅠㅠ
19/03/03 14:46
수정 아이콘
전자기기 문외한이라 잘 몰랐는데 마그네틱 케이블이란 것도 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9/03/03 21:16
수정 아이콘
그렇죠. 표준 안 따르는 데가 욕먹어야죠.
고물장수
19/08/22 02: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타입C도 그켬입니다.
타입C규격 자체도 또 파편화되고 있는데다...
기존 마이크로 USB와 호환이 안돼서 또다시 24핀~20핀시절 젠더젠더젠더대롱대롱을 부활시킨게 몹시 마음에 안듭니다.
오디오까지... 20핀 시절의 PTSD가 쿰척쿰척

그때와는 달리 지금은 그래도 타입C규격 충전기를 생산은 한다는거네요.
그땐 20핀으로 표준이 바뀐지 5년이 되도록 20핀 충전기는 안나오고 계속 젠더 팔아먹었거든요.
한편, 지금은 from type c to micro 젠더가 영 안보이지만요.
중년의 럴커
19/08/27 10:11
수정 아이콘
둘다 사이좋게 무선 충전기를 쓰면 될텐데...
앚원다이스키
19/08/28 06:48
수정 아이콘
제조업체들끼리 협의해서 USB나 SD마냥 통일된 규격을 좀 지녔으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62 나폴레옹의 영 비호감 느낌 나는 사적 면모들 [24] 신불해9600 19/03/15 9600
3061 [삼국지] 도겸, 난세의 충신인가 야심찬 효웅인가 [11] 글곰6061 19/03/13 6061
3060 대한민국에서 최고 효율과 성능의 격투기는 무엇인가!? [93] 에리_912245 19/03/12 12245
3059 나는 왜 S씨의 책상에 커피를 자꾸 올려놓는가? [40] 복슬이남친동동이9928 19/03/11 9928
3058 새 똥을 맞았습니다. [59] 226774 19/03/08 6774
3057 16개월 아기의 삼시덮밥 시리즈 [45] 비싼치킨12920 19/03/07 12920
3056 '이미지 구축' 과 '스토리텔링' 의 역사에 대한 반발 - 영국의 역사 [14] 신불해5448 19/03/05 5448
3055 21세기판 여우와 학 - 충전의 어려움 [28] 226200 19/03/02 6200
3054 친구란 과연 ? [32] 유쾌한보살9548 19/03/02 9548
3053 참치잡이 명인의 공포. [71] 내꿈은세계정복16737 19/02/25 16737
3052 [스타2] 어윤수 결승전으로 배워보는 한자성어 [56] MiracleKid7020 19/03/05 7020
3051 [기타] 나는 사실 문명을 좋아하는 것이 아니었다 : "문명 6", "앳 더 게이트" [38] Farce8556 19/02/26 8556
3050 유방과 한신이라는 두 사람의 인연 [69] 신불해11196 19/02/24 11196
3049 김두한의 죽음과 고혈압의 역사 [45] 코세워다크10556 19/02/22 10556
3048 하루 [20] TheLasid4276 19/02/19 4276
3047 왕과의 인터뷰 [12] 유쾌한보살7531 19/02/15 7531
3046 아버지 신발을 샀습니다. [38] 회색사과7448 19/02/13 7448
3045 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38] 눈시BB5620 19/02/10 5620
3044 갑상선암 이야기 [54] 자몽쥬스7845 19/02/06 7845
3043 제 2의 제갈량을 꿈꾸던 "그 즙들." 혹은 "즙갈량" [29] 신불해15047 19/02/04 15047
3042 그까짓 거 아빠가 사 줄게! [187] 글곰20232 19/01/24 20232
3041 나는 군대를 다녀왔으니 홍역은 걱정이 없다구!!! [116] 여왕의심복11200 19/01/23 11200
3040 하버드에서 나누었던 인상적인 대화 [53] 은때까치16794 19/01/20 1679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