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2/06 22:15:00
Name 삭제됨
Subject 갑상선암 이야기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2/06 22:23
수정 아이콘
간간히 써 주셨던 감성적인 글과 다르게 이번에는 정보전달성 글인데, 이것도 좋네요! 좋은 지식을 얻어 갑니다.

착하지 않은 암을 물리쳐 주는, 글쓴이같은 의사분들이 있어 저처럼 평범한 사람도 조금쯤 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whoknows
19/02/06 22: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어째 제 갑상선암을 진단해주셨던 의사선생님이 떠오르네요. 그 분도 갑상선암 환자셨는데... 여성분이긴 하셨지만 가정전문의셨으니 쓰신 분은 아니겠네요. 동위원소치료가 정말 힘들었죠. 수술보다 체감상 두어배는 괴로웠어요. 혹여나 나중에 보실 갑상선암 (예비) 환자분들은 방사성요오드(I131) 치료 준비에 만전을 기하세요. 물 꾸준히 안 마시면 부작용도 올 수 있으니까요.

제가 궁금해서 찾아본 구글 논문들에선 다른 장기로의 전이가 없는(구1~3기) 갑상선 유두암의 경우
30년 생존율이 70~75%정도였던것 같네요. 3기가 70프로 정도였으니 1기는 훨씬 좋겠죠.
사실 5,10년 생존율도 중요하지만,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아야 좋은거니까요.
대략 수술 후 30년 정도에서 30퍼센트 정도에서 재발이 일어나고, 그 중 30~40%정도가 갑상선암으로 결국 사망했던걸로 기억이 납니다.
요즘은 수술기술도 발달했고, 한국의 갑상선암 진단기술은 첨단을 달리고 있으니
저런 과거의 미국 환자를 대상으로 한 논문보단 예후가 좋을거라고 스스로를 달래면서 지내봅니다.

세침검사 받고나서 미분화암이면 다음 유행하는 노래, 드라마를 못 볼 수도 있겠구나 하면서 바라보던 2호선 한강이 떠오르네요.
건강하세요. 건강합시다.

아, 그리고 혹시 글 보시는 분들 분화암이라고 안심하시면 안돼요. 결국 분화암이 갈수록 성질이 드러워지고 저분화암, 미분화암이 되더라고요.
미분화암은 수술도 의미가 없고(절제해도 너무 빨리 성장해요), 항암제도 듣지 않습니다. 방사성 요오드도 분화암에나 잘 들어요.
1cm 의 분화암은 지켜보기도 하지만, 그 때 잘라버리는게 마음 편할수도 있는것 같아요. 현명한 선택 하시길^^
19/02/06 22:32
수정 아이콘
훌륭한 일 하십니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최근 가족이 갑상선-림프절 암으로 두 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았습니다. 방사선 치료 날짜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기침을 수시로 하는 부작용을 겪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건강해지기를 바라네요.
19/02/06 22:32
수정 아이콘
어렵지 않게 술술 읽히네요. 감사합니다!
독수리가아니라닭
19/02/06 22:38
수정 아이콘
아내가 암은 아니고 양성 종양?인데 너무 크게 자라서 갑상선을 전부 떼어냈습니다.
좀 쉽게 피로해지는 경향이 있고 매일 아침 약 먹는 게 귀탆은 것 빼고는 그냥저냥 잘 살고 있네요
신동엽
19/02/06 23:06
수정 아이콘
같이 운동하는 형님께서 Big3(맞나요?)에서 행정직으로 근무하시는데 형수님께서 갑상선암이라는 소식 듣고
진단-수술-회복 과정을 봤는데 전광석화같더군요.

과장님한테 받으신 것 같던데 점심시간(?)에 그냥 순식간에 하셨고
예후도 엄청 좋으신 것 같습니다.
그리움 그 뒤
19/02/06 23:27
수정 아이콘
착한 암...
저는 아침방송과 종편방송의 가장 큰 피해자가 중환자와 의사라고 생각합니다.
아침방송과 종편방송의 상당수가 건강, 의학에 관련된 내용이 많은데...
의학지식의 쿼리티가 너무 떨어지고 왠놈의 자연치유요법과 각종 음식들, 검증안된 치료법, 건강기능식품이 횡행하는지 기겁합니다.
환자가 한동안 사라졌다 다시 오면 거의 90% 이상이 망가져서 오고, 공통점은 위의 내용을 말합니다.
그거에 인터넷에서~~, 누가 그러던데~~ 로 시작하는 말들을 금상첨화로 추가하구요.
근간에도 전립선암이 의심되어서 조직검사 하기로 했던 분들의 상당수가 행방불명이 되셨는데 부디 엄한거 하지말고 대학병원에 가셨기를 바랍니다.

몇 년 전에 종편 방송에서 우리나라 갑상선암의 발견률과 수술률이 너무 높고 이건 의사들이 필요없는 수술을 너무 많이 해서이기 때문이다. 갑상선암은 착한 암이라서 과도한 치료가 필요없다 라는 내용을 보고 기겁한 기억이 떠올라서 써봅니다.
19/02/07 00:10
수정 아이콘
좋은글 감사합니다
Tyler Durden
19/02/07 02:4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꽃이나까잡숴
19/02/07 06:25
수정 아이콘
30살에 갑상선암으로 반절제 했습니다.
수술까지했음에도 잘 몰랐던거 많이 배워갑니다!!
이웃집개발자
19/02/07 10:18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19/02/07 10:32
수정 아이콘
글 잘 읽었습니다!
바쁘시겠지만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팬입니다!
가끔 써주시는 글이 제 감성과 딱 맞네요.
좋은데이
19/02/07 10:45
수정 아이콘
흡연자와 같이 자취2년차인데, 1년전쯤부터 목과 턱이 연결되는 부위쪽이 계속 아프더라구요.
최근 건강검진 결과도 썩 좋지않은데다가 이글보니 더 경각심이 생기네요.
이런건 검사를 어떻게 해야하나요? 병원가서 갑상선검사 받으러 왔다고 하면 될까요..?
그리고 몸 전체 검사를 받고싶은데 어떤식으로 진행해야할지를 모르겠네요.
덜컥 가서 몸 전체 검사받고싶어요라고 하기도 뭔가 너무 추상적인거같기도 하고..
키노모토 사쿠라
19/02/07 10:54
수정 아이콘
저도 갑상선암 환자입니다. 2012년에 수술했으니 이제 5년 넘어서 의료보험 혜택이 끝났구요.
완전 초기여서 반절제 하였습니다. 그리고 병원은 정기적으로 다니고 있구요.
착한암 이라고 많이 불리는데 암이 착하면 생기지 말아야 하는거죠. 처음에 암이라는 판정 받을때 눈앞이 흔들리더라구요.
어떠한 증상도 없었고 건강검진 초음파 검사하다가 목이 이상하다며 정밀진단이 필요하다하여 다른 병원가서 검사 받고 암 판정을 받았거든요.
그리고 수술하고나서 5년 넘게 잘살고 있습니다.
수술이후로 달라진건 매일 약 먹는다는거 밖에 없어요.
목에 상처는 저같은 경우 목의 주름에 맞춰 절개해서 그런지 지금은 티도 안나고 수술했다 하면 놀라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그리고 올해 알게 된던데 갑상선 암수술 받은 사람은 연말 정산때 장애인 공제를 받게 되더라구요.
이걸 몰라서 5년치 경정청구를 신청했어요.
아무튼 건강이 최고입니다~~
gogogo[NADA]
19/02/07 11:03
수정 아이콘
얼마전 반절제 했습니다
건강이 제일 중요합니다 정성들인 정보글 감사합니다!
여왕의심복
19/02/07 11:1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런 대중들에게 전하는 올바른 정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아 가고 있습니다.

갑상선 암에 대한 공중보건학적인 자세는 아직까지 이율배반적입니다.

대표적인 몇몇 연구를 통해 갑상선암의 조기 진단이 환자의 생존에는 큰 영향이 없으며, 과도한 의료이용의 대표주자로 알려져 공격을 받고 있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실제 악성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 정책 결정의 어려움입니다.

갑상선암의 진단과 치료가 실제 어느정도의 사회적이득으로 환산되는지는 인구집단의 관점에서 보면 의문이지만, 일부 이익이 발생하는 환자군이 존재한다는 측면에서는 근거과 확립되어있으니, 참 어렵습니다.

앞으로 좀 더 나은 수술법과, 분류체계, 가이드라인이 개발되어서 이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합니다.
19/02/07 12:02
수정 아이콘
동네병원 가서 초음파검사 하시면 됩니다
[暴風]올킬
19/02/07 12:37
수정 아이콘
건강검진하면 결절이 있다고 하는데.. 이번에 다른병원에서 받아보니 의사분이 계속 고민하시더라구요.. 애매하다고..좌 0.51×0.37, 우 0.91 x 0.51, 1.46 x 0.71 낭성결절이라는데.. 그전까지 병원에서는 과거 검사와 비교시 큰 변화 없음이라고 말해서 크게 걱정안했는데..지금 병원은 한개는 1cm 이상이고 다른것 한개 모양이 좀 애매하다고.. 이럴때는 큰병원을 가보는게 좋을까요? 일단 의사분은 6개월뒤에 다시 해보자고 하긴했는데..
김철(34세,무좀)
19/02/07 13:15
수정 아이콘
좋은 글은 추천! 건강 더욱 챙기시길 바랍니다 ㅠ
까우까우으르렁
19/02/07 13:22
수정 아이콘
친구 어머니께서 갑상선 미분화암 이라. 수술도 안되고 약도 없고 항암치료 효과없음 . 최대6개월. 시한부 판정받았는데요.
현재는 간까지 전이된 상태라하고 집에서 요양중이신데 최근 컨디션도 좋으시고 몸도 어느정도 괜찮으셔서인지 아산병원에서 수술해보자해서 앞두고 있어요
잘되면 기적처럼 생존률이 높아질까요?친구 걱정하는차에 갑상선암 글이 있어 여쭙니다.
자몽쥬스
19/02/07 14:23
수정 아이콘
미분화암은 본문에 언급된 바와 같이 저도 4년동안 딱 한 케이스밖에 보지 못했어요. 그리고 여러 방향의 치료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미분화암은 완치도 어렵고, 수술을 통해 병변이 어느정도까지 절제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만약 간전이가 다발성이라면 근치적 절제(완전 절제)가 불가능할 것이고 그렇다면 예후는 크게 좋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좋은 말씀을 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ㅠㅠ
자몽쥬스
19/02/07 14:23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래도 이전보다는 사람답게 살고 있어요.
자몽쥬스
19/02/07 14:26
수정 아이콘
낭성결절이라는 말은 대체로 양성을 의미하는 단어이긴 합니다만(초음파에서 내부가 균일하게 보이고 가장자리 경계가 깨끗하게 그려지는 경우를 낭성이라고 하고 대부분 암은 결절 안에 희뿌연 것들이 불규칙한 패턴으로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크기가 커지고 있거나 모양이 애매한 경우에는 short term으로 검사를 받아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큰병원이 서울의 큰 센터들(big5)을 의미하는지 아니면 지역의 대학병원급을 말씀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갑상선암의 경우 수술방법이 비교적 간단하고 케이스도 많아 지방의 병원들도 quality control이 잘 되고 있기 때문에 댁에서 가까운 병원을 내원하시는 쪽을 권유해드리고 싶네요.
자몽쥬스
19/02/07 14:30
수정 아이콘
선생님 써주시는 좋은 글 늘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특히 통계에 취약한 저로써는 선생님같은 분을 뵈면 그저 존경스럽기만 해요ㅠㅠ
ATA guideline등도 과거와 비교했을 때 치료의 aggressiveness가 확실히 줄어든 경향을 보이기는 합니다만 임상적으로 말씀하신 바와 같이 어떤 환자군에서 이익이 있을지에 대한 연구는 아직 부족한 것 같습니다. 유방암에서는 최근 mammaprint라든지 oncotype dx같은 risk stratification tool들이 나와서 한국에서도 상용화되고 있는데 갑상선암도 그런 진단도구들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자몽쥬스
19/02/07 14:30
수정 아이콘
건강이 제일 중요하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3
수정 아이콘
저는 학생 때 수술을 해서 취직을 하니 산정특례가 끝나서 연말정산 혜택을 하나도 받지 못했어요.....ㅠ
절개위치는 보통 쇄골 사이 움푹 들어간 부분(sternal notch)와 목 앞에 튀어나온 뼈 (cricothyroid cartilage) 사이의 어딘가를 절개하는데 환자의 목주름 위치에 웬만하면 맞춰서 하려고 해요 저희도. 수술 후 햇볕 잘 가려주고 연고 충분히 발라주면 상처도 사실 잘 보이지 않는 경우가 훨씬 많아요.
고생 많이 하셨어요. 앞으로는 좋은 일만 있으실 거에요!
자몽쥬스
19/02/07 14:34
수정 아이콘
목이랑 턱이 연결되는 부위보다 갑상선은 조금 더 아래에 있긴 합니다만 근처 병원에 가셔서 경부초음파(갑상선 초음파) 받아보고 싶다고 말씀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4
수정 아이콘
아이고 부족한 글이에요ㅜ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5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5
수정 아이콘
일년에 한 번씩 꼭 남은 갑상선에 대해서 초음파 받으세요! 요즘은 수술하신 분들 경부초음파는 1년에 한 번 보험이에요.
자몽쥬스
19/02/07 14:36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6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7
수정 아이콘
맞아요 저도 그런 내용의 기사를 접하고 정말 놀랐었어요. 일부 매체는 의사가 돈벌이를 위해 하지 않아야 할 수술을 한다고도 하던데 그 말 다들 어떻게 책임지려고 그러는지...
자몽쥬스
19/02/07 14:37
수정 아이콘
분화갑상선암은 예후가 나쁜 경우가 더 드물죠. 경과가 좋으시다니 정말 다행이에요.
자몽쥬스
19/02/07 14:39
수정 아이콘
간혹 갑상선의 미만성 종대(goiter, 갑상선이 전체적으로 단단해지고 커지는 것)로도 절제술을 합니다. 저는 암만 있었던 것은 아니고 이전에 갑상선관련 질환이 있어서 목이 옆에서 보면 툭 튀어나와있었는데 수술하고 목이 편평해진 것을 보니 기분이 이상하더라구요.
지나치게 피로해진다면 갑상선 호르몬 수치의 이상이 있을 수 있으니 다니시는 병원에 내원하셔서 꼭 혈액검사를 받아보시길 권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39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14:41
수정 아이콘
측경부 림프절 전이가 있는 환자에서 수술을 하다보면 간혹 횡격막으로 가는 신경이 건드려져서 기침을 자주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만 대체로 기침하는 것은 전신마취와 관련해서 기관삽관 과정의 기도자극과 더 연관이 있다고 저희는 보고 있긴 해요. 부디 쾌차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자몽쥬스
19/02/07 14:42
수정 아이콘
요오드치료는 저도 정말 힘들었어요. 저는 저요오드식이를 하지는 않았고 인위적으로 TSH를 올려주는 주사를 두대 맞고 시작했는데 약먹고 침을 열심히 안 삼켰더니 다음날 양쪽 이하선염이 심하게 와서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앞으로는 쭉 건강하실거에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자몽쥬스
19/02/07 14:43
수정 아이콘
글곰님 저 진짜 짱팬이에요 이렇게 댓글로 팬심을 고백해 봅니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일할게요. 늘 감사해요!
19/02/07 16: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안녕하세요 31살 남성인데 질문 하나 드릴게요.
재작년, 작년에 받은 초음파 검사에서 갑상선에 0.5cm 이하의 혹이 발견되었는데 모두 임상적 의의는 없을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최근 들어 컨디션이 안 좋으면 목젖 오른쪽 부분이 불편한 느낌이 드는데 평소 생활습관이나 건강과 크게 관련이 있을까요?
19/02/07 17:26
수정 아이콘
좋은 외과의사로 성장하시길 기원합니다 :)

생존률이 우수하다고 환자나 보호자에게 착한암이란 결코 없는 것 같습니다.
TheLasid
19/02/07 18:44
수정 아이콘
올려주시는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자몽님도 환자셨군요.
안타깝기도 하고 반갑기도 하고 뭔가 복잡한 기분이 드네요.

저는 VHL 환자라 온동네 의사분들을 다 보고(비뇨기과, 신장내과, 안과, 내분비내과 등등..),
mri랑 ct, pet 스캔을 10년 넘게 주기적으로 받고,
얼마 전에는 갈륨 스캔이라는 생소한(?) 검사도 받아본 환자인데요.
생각해 보니까 갑상선 쪽은 검사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VHL이랑은 상관이 없는 부위인가 봅니다.
주인을 귀찮게 하지 않다니! 갑상선 이 친구 참 기특한 친구네요 :)
그렇지 않아도 몇 주 전에 신장 부분절제 수술을 받으면서 갈색 세포종이 있던 부신도 같이 제거했는데요.
갑상선 수질암은 특히 부신과 관련이 있다고 하시니, 왠지 득을 본 기분이 드네요.
저는 갑상선 암에 4~10%만큼 더 안전한 휴먼입니다!(아님 말고요!)

환자로 사는 것도 썩 나쁘지만은 않은 듯합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도 자몽님 같은 훌륭한 의사선생님들 덕분이겠지요.
올 연말에 저를 10념도 더 넘게 봐주시던 비뇨기과 주치의 선생님께서 은퇴하십니다.
많이 섭섭해요. 정말 커다란 인연인데 말이죠...
그래도... 환자와 의사가 작별을 고하는 방식으로는 가장 좋은 방식인 것 같습니다.
의사가 환자의 마지막 순간을 보는 것보다는 환자가 의사의 떠나는 모습을 보는 편이 낫겠지요.
정말 바쁘고 힘들게 사신 분인데...이제 다른 병원에 안 가시고 쉬신다고 하시니
앞으로는 느긋하게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네요 :)

어째 쓸데없이 제 얘기만 했네요.
자몽님께서도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바쁘고 고되시겠지만 항상 기운 내시길 바랍니다 :)
좋은데이
19/02/07 19:0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좋은데이
19/02/07 19:0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큰걱정은 안하도 되겠군요..
자몽쥬스
19/02/07 20:35
수정 아이콘
0.5cm의 혹(위치가 어디인지는 모르겠지만요)이 목젖부근의 불편함을 유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고, 본문에 언급한 바와 같이 두경부 방사선 조사의 과거력만이 현재까지 밝혀진 유의한 위험인자입니다만 흡연 음주 불규칙한 생활습관 등등은 모든 장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칩니다.
자몽쥬스
19/02/07 20:36
수정 아이콘
열심히 공부해서 쑥쑥 클게요. 감사합니다!
J.mcavoy
19/02/07 20:51
수정 아이콘
집중해서 읽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자몽쥬스
19/02/07 20:51
수정 아이콘
음 한참 망설였어요 이 긴 편지에 뭐라고 답장을 하면 좋을까 싶어서요.
VHL이라는 단어에서 일단 말문이 막혔어요 갑상선암하고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길고 지난한 싸움이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너무 고생하셨어요. 그리고 잘 버텨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심으로요.
갑상선 수질암은 타 장기에 종양을 동반하는 특정 증후군(MEN)이 있는 환자가 전체 20-30%이고 그중 가장 흔한 동반 종양은 부신에 생기기 때문에 수질암이 진단되면 부신을 포함한 타 장기 검사를 하게 되는 거라서 안타깝지만 부신의 절제와 갑상선암 발병과는 큰 상관이 없습니다 ㅠㅠ
아마 저보다 더 잘 아시겠지만 VHL은 주로 뇌신경계나 눈, 췌장, 신장, 부신을 침범하는 것으로 배웠던 걸로 기억나요. 그렇지만 교과서에 언급되지 않아도 갑상선암 자체가 워낙 sporadic하게 많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검진을 받아보심을 권고해 드린다고 쓰다보니 PET를 주기적으로 받고 계신다고 쓰여있네요. 과거에는 갑상선암이 수술 전 조직검사로 진단되는 경우 보험으로 1회 PET를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만 최근에는 너무 흔한 병이 되어 그 비싼 검사를 남발(?)할 수 없기에 촬영하지 않고 있지요. 아무튼 갑상선에 뭔가 안 좋은 게 있다면 PET에서 대개 걸리는데 지금까지 별 이야기 못 들으신 것 같아서 정말 정말 다행이에요.

저도 제 전공분야의 환자라서, 의외로 도움을 받는 경우가 많았어요. 일단 수술설명 할 때 목을 한번 까서 수술상처를 보여주면 설명에 대한 집중도가 달라지기도 하고, 실제로 제가 수술하고 느꼈던 불편함들에 대해 설명을 드릴 수 있다 보니 환자-의사 관계 정립도 좀더 잘 되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있었죠.

그리고, 해주신 말씀을 보고 좀 충격을 받았어요. 환자와 이별을 해야 한다면 사실 가장 좋은 것은 완치되어 다시는 만나지 않는 것(실제로 저는 맡은 환자를 퇴원시킬 때 우리 다시는 만나지 말자는 인사를 합니다)이겠지만 암을 주로 보는 전공의 특성상 그러기가 참 힘들거든요. 환자가 사망함으로서 헤어지는 것은 단연 최악이지만 그 중간 어딘가에 의사의 은퇴라는 좋은 방법이 있다는 걸 생각조차 못했어요. 저도 누군가에게 아쉬움을 남기면서 은퇴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라고, 그보다 더 많이 완치되어 다시는 만나지 못하는 환자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야기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더불어 글마다 남겨주시는 정성어린 댓글도 항상 감사하며 보고 있는데 답을 남기기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 많아... 죄송해요.
그리고 은퇴하시는 선생님 못지 않게 좋으신 선생님을 또 만나실 수 있게 되길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TheLasid
19/02/07 22:50
수정 아이콘
정성 어린 댓글 달아주셔서 고맙습니다.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고요.
저도 자몽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자몽님께서도 말도 잘 듣고, 약발도 잘 듣고,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는 좋은 환자분들과 자주 만나시길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 :)
whoknows
19/02/07 23:31
수정 아이콘
주사 비싸더라고요. 생에 한번만 보험처리된대서 안 썼어요. 주사를 워낙 싫어하기도 해서요. 저도 이하선염와서 얼굴이 아프길래 뭔가 했던 기억이...^^;; 뭔가 동병상련이 느껴집니다. ㅠㅠ 흐윽... 고생 많이 하셨을텐데, 그만큼 더 오래 건강히 사실것 같아요. 더 좋은 의사선생님의 조건을 갖추셨다고 개인적으론 생각합니다. 좋은 글 감사해요!
자몽쥬스
19/02/10 07:48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신군
19/08/01 17:17
수정 아이콘
저희어머니 아직도 부작용때문에 많이 불편해 하시네요
10년 가까이되었는데 말하다 지치는 것도 그렇고 가끔 침삼키는 거 물마시는거 식사할때도 목에 달라붙는 이질감을 느끼셔서 어떻게 조금이라도 좋아질수 있을지 고민입니다.병원을 가도 재활밖에 없다는데 재활하면 일상생활 자체를 못할 정도 지치셔서 걱정이 많습니다.
조금이라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어요
유니꽃
19/08/03 17:40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저희 엄마도 갑상선 기능이 떨어져 신체기능이 완전 물먹은 스폰지처럼 무기력해 지시는 시기가 년 2~3달 정도 있습니다.
식욕 자체가 없어지면서 복용하는 약의 개 수는 점점 늘어가는거 같으나 또 이 시기가 지나면 정상의 몸상태로 돌아오시는데요
병원에서 절제할 수 있는지 확인해보신다고 하였고 절제하면 매일 약만 꼬박꼬박 드시면 된다고 하여 걱정반, 안심반입니다.
혹시 절제하게 되면 후유증으로 감정기복이 심해진다거나 하는 증상도 있나요?
위에 사신군님 댓글보니 부작용도 꽤 있군요..
평생 건강하실 줄만 알았는데 엄마도 60이 넘어가니 점점 몸에 이상증상이 보이네요.ㅠㅠ
쓰신글 잘 읽고 어머니께도 보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거북솔지
19/08/15 07:59
수정 아이콘
우연히 이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2주전 와이프가 갑상선암 수술을 했습니다..
육아때문에 힘들어서 그런지 1년전 건강검진때와 다르게
크기도 커지고, 조직검사에서 암이라고 나와서..
착한암 착한암 주변에선 그런얘기를 하는데 진짜 욕하고 싶습니다. 착한암이 세상에 어딨다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22 [에세이] 나는 못났지만 부끄럽지 않다 [68] 시드마이어11782 19/11/07 11782
3121 족발집에서 제일 예쁜 여자. [74] Love&Hate24723 19/11/05 24723
3120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 (feat. 아인슈타인) [61] Gloria18285 19/11/02 18285
3119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일반화의 오류가 그것만 있다는 성급한 일반화를 멈춰주세요 :) [9] TheLasid6386 19/11/01 6386
3118 오스카와 노벨상 주인을 바꾼 그 바이러스 [21] 박진호13937 19/10/26 13937
3117 번개조의 기억 [37] 북고양이8931 19/10/25 8931
3116 어플로 여자 사귄 썰 푼다 [38] Aimyon18689 19/10/15 18689
3115 서문표(西門豹) 이야기 [28] 신불해9173 19/10/12 9173
3114 (삼국지) 정욱, 누가 나이를 핑계 삼는가 [67] 글곰9236 19/10/10 9236
3113 만원의 행복 [25] CoMbI COLa9105 19/10/10 9105
3112 누가 장애인인가 [51] Secundo24654 19/10/07 24654
3111 하이 빅스비 [10] 어느새아재16917 19/10/05 16917
3110 돈으로 배우자의 행복을 사는 법 [56] Hammuzzi22384 19/10/02 22384
3109 (삼국지) 유파, 괴팍한 성격과 뛰어난 능력 [23] 글곰11921 19/09/29 11921
3108 몽골 여행기 - 1부 : 여행 개요와 풍경, 별, 노을 (약간스압 + 데이터) [39] Soviet March9681 19/09/26 9681
3102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찾은 DNA감정 [39] 박진호20168 19/09/19 20168
3101 (삼국지) 황권, 두 번 항복하고도 오히려 인정받다 [29] 글곰13142 19/09/09 13142
3100 [10] 여러 나라의 추석 [16] 이치죠 호타루7822 19/09/05 7822
3099 우리는 왜 안전한 먹거리를 먹을 수 없는가 [33] 12949 19/09/05 12949
3098 예비군훈련 같았던 그녀. [31] Love&Hate17166 19/09/01 17166
3097 베플 되는 법 [67] 2212927 19/08/25 12927
3096 [역사] 패전 직후의 일본, 그리고 미국 [26] aurelius13230 19/08/13 13230
3095 [기타] 철권) 세외의 신진 고수 중원을 평정하다. [67] 암드맨11674 19/08/05 1167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