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2/04 06:14:11
Name 신불해
Subject 제 2의 제갈량을 꿈꾸던 "그 즙들." 혹은 "즙갈량"





뭔가 긴 글이 요새 잘 안 써지기도 해서 그냥 짦은 유머성 글로 하나 올려봅니다만, 바로 제갈량 관련 이야기 입니다.





제갈량은 삼국시대의 많은 인물들이 드라마라던지 게임이라던지, 이렇게 저렇게 멋지게 꾸며져 되어 여러모로 소위 "빨만한" 사람들이 훨씬 많아진 지금도 인기있는 인물 입니다. 그러니 하물며 과거에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일반 민중들은 민중들대로 제갈량의 여러 신박한 민간설화를 이야기 하면서 "빨고", 사대부들은 사대부들대로 역사 평론을 남기며 추켜 세우던, 인기 캐릭터 중의 인기 캐릭터 였습니다. 




현지인 중국으로 갈 것도 없이 조선에서도 우리에게도 이름이 친숙한 서포 김만중은 제갈량을 심지어 조선 유학자들 입장에서는 성인인 공자를 제껴놓고 보면 가장 높은 곳에 있을 맹자, 주자에까지 견주면서 거기에 비교하며 "아주 살짝 거칠고 미약하긴 해도 다른 순수하지 않는 인물들하고는 급이 다름" 이라고까지 하면서, "'거의' 완전무결" 이런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참고로 '거의' 라고 한건 '공명 같은 사람도 마속을 쓰는 서투른 짓을 했다.' 라고 비판했기 때문에...





여하간에 이렇게 "빠" 가 많았으니, 자연히 스스로 제 2의 제갈량, 요즘으로 치면 '포스트 제갈량' 을 '자처' 하는 사람들 역시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대부분은 거의 결말이 안 좋았는데...





xSOVLZU.jpg

VIgdqfu.jpg




OXStonP.jpg







중국의 여러 통일 왕조 중, 우리에게 '영웅문' 으로 친숙한 조광윤의 송나라가 막 건국되던 무렵,



아직 중국 땅을 통일 하지 못한 송나라는 촉 지방에 할거하던 정권인 '후촉' 을 치기 위해 군사를 일으키자 촉나라에서는 '왕소원' 이라는 인물을 대장으로 삼았으나,


이 왕소원은 출발하기 전부터 술을 마시면서 "내가 바로 지금 시대 제갈량이다. 걱정 마라. 적을 막는건 물론이고 내친김에 중원까지 점령하겠다." 며 큰소리 쳤다가,



3번이나 연거푸 패배하고 검문(검각)으로 달아나 지형을 믿고 버텨보려고 했지만,



거기서도 곧 적에게 넘어갈 지경이 되자 부하 한명에게 맡겨두고 본인은 줄행랑 쳐서 민가에 숨어서 눈물을 즐즐 흘려다 잡혔는데,




얼마나 즙만 짰는지 눈이 팅팅 부어서 사람들이 대즙제갈량(帶汁諸葛亮)이라 불려서 고사로 까지 남았다는 슬픈 전설이...





8JoRbEo.jpg





그리고 몇백년 정도 뒤, 남송 무렵 곽예(郭倪)라는 인물 역시 스스로를 제갈량으로 일컫었는데, 이 사람은 한술 더떴습니다. 



왕소원은 그래도 그냥 본인이 "나 제갈량 같은 재주가 있다." 의 호언장담이었다면, 곽예는 아예 진짜로 자기가 제갈량이라도 된다고 믿었는지 '코스프레' 를 평소에 하고 다녔습니다. 



제갈량 처럼 입고 다니며 행동하고, 심지어 제갈량의 트레이드 마크로 여겨지는 백우선까지 들고 다니며, 여기에는 三顾频烦天下计,两朝开济老臣心("초가집 세번찾아 천하 삼분을 논의하고, 대의를 이어 충성한 노신의 충정이여.")라는 두보가 지은 시문까지 써두고 다닐 정도의 중증이었습니다. 스스로를 '대송제갈량' 이라고 자처했다고 하니..





그렇게 그냥 본인이 "빠" 짓만 하고 다녔으면 무탈했겠지만.... 당시 남송에서는 권신 한탁주(韓侂胄)의 주도 하에 '북벌' 정책이 시행 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캬... 북벌! 


선황들의 유훈을 받들어, 옛 수도로 돌아가기 위한 전쟁! 한적불양립! 





제갈량을 자처하는 남자 답게 당연하게도(?) 곽예 역시 이런 빅 이벤트에 빠지지 않고 참여했고, 심지어 출전하면서 후방 보급을 맡는 장수에게는 "목우유마의 일은 너에게 맡긴다."는 발언까지 하며 출전 했습니다. 결과는? 굳이 뭐 이야기할 필요도 없을듯.




결국 대패한 후 이제 경력에 스크래치가 제대로 나버린 곽예는 몇백년 전의 왕소원처럼 '즙' 을 짜기 시작했습니다. 하객들을 모아놓고 망했다면서 울고 있는데, 생각해보면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그 와중에 부하 직원 한 명이 농짓거리로 "어쨌든 이제보니 제갈량에 물이 섞였네요." 하면서 '즙갈량' 을 언급했고,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결국 사람들은 참지 못하고 폭소, 곽예는 듣고 부아가 올라 거의 발작을 일으킬 지경이었지만 별 수가 없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cLLOUkC.jpg



마지막 사례로 이야기할 인물은 두 명과는 한참 시대가 떨어진 청나라 시기, 융과다(隆科多)라는 인물입니다. 다만 융과다는 저 두명(...)과 비교하면 미안한 수준의 거물이고, '즙갈량' 처럼 황당한 사례도 아닙니다. 오히려 재수없게 걸려든 경우에 가깝습니다.





융과다는 청나라 황제 옹정제의 최측근이었던 사람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옹정제가 황제가 되기 이전부터 가까운 사람이었습니다. 옹정제의 외삼촌 뻘에, 청나라의 보군통령 직을 재수했는데 이 직은 아주 높은 고위직은 아니지만 북경성 내외 구문을 관리하고 팔기의 보병을 통수하는 직이라 황실의 미묘한 권력 다툼에서는 아주 요긴하게 작용할 수 있는 직위였습니다.




옹정제는 아버지인 황제 강희제의 유조를 조작하고 자기가 황제가 되었다는 음모론이 끊이질 않았던 인물인데,(저 개인적으로는 동의하진 않습니다) 옹정제가 강희제의 유조를 조작했다는 걸 믿는 측에서는 바로 이 융과다가 그 역할을 맡았다는 주장을 하기도 합니다. 여하간에 그 정도로 옹정제에게 있어선 은혜가 큰 공신이었습니다.





하지만 옹정제는 워낙에 철두철미하고 변덕이 심한 성격을 가진 독재군주였기에, 이렇게 위협이 될 수 있는 공신을 결코 내버려 두지 않았습니다. 결국 옹정제는 기회를 보다 껀수를 잡고 융과다에게 총 41가지나 되는 온갖 죄목이란 죄목을 가져다 붙여 숙청했습니다.



그 죄목을 분류하면 불경죄 5건, 기만죄 4건, 조정을 문란하게 한 죄 3건, 사악한 당파를 이룬 죄 6건, 불법 행위 7건, 부정 축재 16건에 가장 큰 문제인 옥첩의 사유화, 강희제가 하사한 어서첩을 함부로 보관한 죄 등등이 있었는데... 그런데 이 죄목 목록을 보면 굉장히 기이한 항목이 하나 보이는데, 바로 스스로를 제갈량에 견준 오만함에 관한 죄 라는 명목 입니다.





언젠가 융과다가 지나가는 소리로 자신을 제갈량에 견줬던 적이 있었던듯 한데, 그게 "아주 시건방지며 분수를 모르는 짓" 이라는 죄목이 되었습니다.  물론 애초에 숙청하기로 마음 먹고 말도 안되는 걸로 다 엮어넣는 것이라 좀 기괴한 상황이긴 한데, 어찌되었던 이 당시에 "나는 제갈량급인 사람." 이라고 하는건, 황제가 마음 먹으면 "이 놈 아주 건방지니까 처벌해야 겠다." 고 죄로 엮어 넣을 수 있었던 '중죄' 였던 겁니다. 어쨌든 이런저런 죄목에 엮인 융과다는 처형은 면했지만 세칸 짜리 작은 집에 유폐되어 평생 동안 그곳을 벗어나지 못하고 살아야만 했습니다.




SZc4JRg.jpg



그 외에 근현대 시기에 북방 동삼성의 봉천 군벌인 장작림의 패권을 도왔던 측근 양우정이 지략으로 이름을 날리자 별명이 "양제갈" "작은 제갈량" 같은 말이 있기도 하고... 이 사람도 끝은 안 좋긴 했습니다. 장작림의 아들 장학량이 봉천 군벌의 후계자가 된 이후에 숙청 되어 총살 되었으니....





이렇게 자칭 제갈량도 있었고, 타칭 제갈량도 있었고, 감히 제갈량에 자길 견주냐며 건방지다고 숙청 당한 사람도 있었고... 


제갈량의 평가를 떠나서, 매우 인기있고 오랜시간 일종의 대명사로 여겨졌다는 게 재미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31 12:52)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2/04 06:2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웃기네요
19/02/04 07:04
수정 아이콘
즙제갈 크크크
마법두부
19/02/04 07:54
수정 아이콘
물탄 제갈량 크크크
及時雨
19/02/04 07:56
수정 아이콘
역시 아무나 건담이 되는 것이 아니군요 히히
오렌지꽃
19/02/04 08:11
수정 아이콘
즙갈량 웃기네요 크크크
외력과내력
19/02/04 08:56
수정 아이콘
500년 전 김만중 선생님까지 지적하는 마속...... ㅠㅠ
19/02/04 09:26
수정 아이콘
O제갈, O갈량 드립이 무척 유서 깊은 것이었군요.
제발조용히하세요
19/02/04 09:53
수정 아이콘
과거라도 드립력은 변한게 없네요.
물탔다니 크크
루크레티아
19/02/04 09:53
수정 아이콘
즙갈량 크크크크
19/02/04 09:56
수정 아이콘
즙갈량 크크크
세인트루이스
19/02/04 10:05
수정 아이콘
신불해님 동양 역사 교양 수업이라도 하나 개설하셔도 될듯 - 늘 흥미로운 글 감사합니다
스테비아
19/02/04 10:34
수정 아이콘
역사속 즙갈량이라니 ㅠㅠ크크크크크크크크
19/02/04 10:51
수정 아이콘
즙드립이 몽준이형이 시초가 아니었다니 ㅠㅠㅠㅠ
19/02/04 10:5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재밌습니다.
19/02/04 11:03
수정 아이콘
마속만 아니었으면 까일 데가 없는 승상님 ㅠㅠ
아 저도 명절기념으로 승상님 찬양글 하나 써야겠네요.
FRONTIER SETTER
19/02/04 11:05
수정 아이콘
제갈 'The juice' 량님드류ㅠㅠㅠ
강동원
19/02/04 11:32
수정 아이콘
5월도 아닌데 또 까이는 마속...
Mr.Doctor
19/02/04 11:42
수정 아이콘
???: 우리 형님을 제갈량 따위에 견줄 수 없다
칼라미티
19/02/04 12:15
수정 아이콘
즙갈량이라니 크크크크크
룰루vide
19/02/04 12:41
수정 아이콘
마속을 쓴 이유는 이릉대전때 인재풀이 다 날라갔다는 안타까운 일이...
一言 蓋世
19/02/04 13:3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즙갈량... 쓸만한 말이 하나 나왔군요.

그나저나 우리야 이렇게 웃기지만, 즙갈량 밑에 있던 사람들은 피눈물이 났겠네요.
상관 모셔보면 천재인지 덜떨어졌는지 바로 감이 오는데, 덜떨어진 녀석이 제갈량 행세를 하면서 와서는, 나를 죽을 골로 몰아넣고 부대를 말아먹어 버리면...

무능한 상관 여럿 보아온 입장에서는 참 웃을 수 만도 없습니다 그려.
치열하게
19/02/04 13:33
수정 아이콘
문종과 세조의 대화에서도 제갈량 드립이 나왔었는데 이걸 보면....
지니팅커벨여행
19/02/04 15:07
수정 아이콘
수양이 고도의 모략을 쓴 거군요.
불굴의토스
19/02/04 20:23
수정 아이콘
중간에 코스프레보고 뿜엇네요 크크
초짜장
19/02/04 21:47
수정 아이콘
즙참마속이 또...
19/02/04 23:35
수정 아이콘
즙드립이 이렇게나 유서깊은 것이었다니...
수부왘
19/02/04 23:47
수정 아이콘
아니 진짜 한자로 즙을 쓰네요 크크크크 사람 생각 고금을 막론하고 다 똑같은지..
19/02/09 21:11
수정 아이콘
즙 크크크
문문문무
19/09/06 09:35
수정 아이콘
어나더레벨 얍얍얍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92 신입이 들어오질 않는다 [67] 루루티아11960 19/07/31 11960
3091 [LOL] 협곡을 떠나는 한 시대를 풍미한 정글러, MLXG 이야기 [27] 신불해7107 19/07/19 7107
3090 [연재] 그 외에 추가하고 싶은 이야기들, 에필로그 - 노력하기 위한 노력 (11) [24] 222349 19/07/19 2349
3089 [9] 인간, '영원한 휴가'를 떠날 준비는 되었습니까? [19] Farce3704 19/07/17 3704
3088 햄을 뜯어먹다가 과거를 씹어버렸네. [25] 헥스밤7628 19/06/28 7628
3087 (일상 이야기) "지금이라도 공장 다녀라." [54] Farce12248 19/06/27 12248
3086 (번역) 중미 밀월의 종말과 유럽의 미래 [56] OrBef7603 19/06/27 7603
3085 [일상글] 가정적인 남편 혹은 착각 [54] Hammuzzi7521 19/05/30 7521
3084 아무것도 안해도... 되나? [20] 블랙초코8647 19/05/23 8647
3083 애를 낳고 싶으니, 죽을 자유를 주세요 [26] 꿀꿀꾸잉8162 19/05/21 8162
3082 [일상글] 결혼 그리고 집안일. (대화의 중요성!) [136] Hammuzzi15040 19/05/14 15040
3081 [8] 평범한 가정 [7] 해맑은 전사4261 19/05/09 4261
3080 [LOL] 매드라이프, 내가 아는 최초의 롤 프로게이머 [59] 신불해8203 19/05/07 8203
3079 [LOL] ESPN의 프레이 은퇴칼럼 - PraY's legacy in League of Legends nearly unmatched [43] 내일은해가뜬다13402 19/04/21 13402
3078 [8] 제 첫사랑은 가정교사 누나였습니다. [36] goldfish9789 19/04/29 9789
3077 [기타] 세키로, 액션 게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다. [59] 불같은 강속구8579 19/04/15 8579
3076 [8]남편'을' 덕질한 기록을 공유합니다. [119] 메모네이드15130 19/04/24 15130
3075 연금술과 현실인식의 역사. [33] Farce6277 19/04/17 6277
3074 한국(KOREA)형 야구 팬 [33] 기다6391 19/04/12 6391
3073 "우리가 이 시대에 있었음을, 우리의 시대를, 결코 지워지게 하지 않기 위해." [40] 신불해11195 19/04/11 11195
3072 거미들, 실험실 수난의 역사 [38] cluefake12303 19/04/12 12303
3071 제주 4.3사건에서 수 많은 사람의 목숨을 구했던 유재흥 [30] 신불해8988 19/04/04 8988
3070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36] 미끄럼틀7399 19/03/27 739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