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03/26 11:54:24
Name VrynsProgidy
Subject 요즘 중학생들이란... (수정됨)
그 날을 회상하자면, 일년에 몇 없는 아주 짜증나는 날이었다. 동원 마지막해지만 여전히 지긋지긋한 예비군 불참 잔여시간 훈련을 받으러 가서, 다 아는 내용 10번도 넘는 내용은 무거운 군복을 입고 듣는둥 마는둥 하나, 몇만원 되지도 않는 돈을 받고 몇시간을 허비하고 와야 하는, 성평등이라는 가치에 대한 믿음을 어쩔 수 없이 조금은 소홀히 하게 되는, 그런 날.

평소에는 예비군을 다녀 오는 날이면 조금이라도 낯선 시내 구경을 하러 이런 저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인데, 그날은 너무 몸과 마음이 지쳐 6천원 돈이나 하는 셔틀버스를 타고 집에 오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땀내나는 아저씨들끼리 타서 서로 아무말도 하지 않는, 세상에서 제일 재미없는 관광버스에 타고 집 근처에 내려, 평수에 비해 집값이 싼 대신 높디 높은 언덕에 위치한 내집을 향해 마음속으로 불평을 잔뜩 쏟아내며 언덕 아래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데, 한블럭 거리 정도 옆에서 뭔가 재잘 재잘대는 소리와 인기척이 느껴졌다.

고개를 돌리니 교복을 입은 남학생 한명이, 꽤 무거워보이는 손수레? 끌고 계신 할머니 한분과 뭐라뭐라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었다. 시선이 끌리는 광경에 잠시 멍하니 쳐다보고 있으니, 채 1분도 되지 않아 어느새 같은 교복을 입은 또래 남자 아이 셋이 붙어 4대1의 구도가 되었다.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냥 지나갈 수도 있지만 세상이 워낙 뒤숭숭하니 혹시나 혹시나 무슨 일이 생길까 하는 기우에, 어차피 집에 가도 드러누워 잠이나 때릴게 확실하니 버스를 기다리는 척하고, 그들을 슬쩍 엿보기로 했다.

남학생 넷은 중학교 고학년 정도의 나이대로 보였는데, 하나같이 화려한 꾸밈새를 하고 있었다. 처음 할머니와 대화하던 학생은 대칭 뱅헤어 바가지 머리를 하고 있었고 교복을 상당히 슬림핏으로 맞춰 입은 날쌩한 아이였는데, 그게 넷중에는 제일 평범하고 모범적인? 축에 드는 헤어스타일이었다. 나머지 아이중에는 아예 염색이 아닌 탈색을 한듯한 허여멀건한 머리를 한 친구도 있고, 셋 모두 무슨 고등래퍼에서나 볼 수 있는 교복을 바탕으로 한 개성적인 패션을 자랑했다. 한마디로 전형적인 잘나가고 잘노는 요즘 학생들 같았다.

내가 서 있던 정류장과 그들 사이에 조금 거리가 있어, 대화 내용을 아주 정확히 듣지는 못했지만, 대충 보기에도 아이들이 말하는것이 유쾌하고 텐션이 높고, 할머니도 웃고 계시는게  분위기가 나쁘진 않아보였다. 에이, 별 일 아닌가보다. 그냥 친구 할머니라도 만나서 그런가보다 싶어 슬슬 눈을 떼고 집으로 발걸음을 옮길까 생각하는 그 순간, 넷이 갑자기 일사불란하게 행동을 시작했다.

먼저 제일 화려하게 차려입은 남자애 두명이 손카트를 말 그대로 무식하게 번쩍 하고 허리 위로 집어 들더니 좁은 언덕 골목위로 미친듯이 뛰기 시작하더니, 남은 아이 중 한명이 그들과 같은 길로 천천히 할머니를 모시고 따라 올라가고, 처음부터 할머니와 대화하던, 그나마 가장 내 눈에는 모범생처럼(?) 보이던 아이만 혼자서 버스정류장쪽으로 걸어왔다.

대충 사태파악이 끝나고, 짧은 시간동안 내 이성은 고민하기 시작했다. 우리 사회는 아무 관계도 없는 내가 지금 억지로 오지랖부리지 않아도 저 친구들이 저런 훌륭한 행동에 대한 보답을 충분히 받으며 살 수 있는 사회인가?

답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그렇다고 생각하면 그래보였고 아니라고 하면 아닌거 같았다. 그렇다고 생각하려니 내가 하려는 행동이 너무 과잉 오지랖같았고, 아니라고 생각하면 비겁한 어른이 되는것 같아서 쉽사리 생각을 정리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그렇게 이성에 고민에 고민하는 사이 이미 충동제어가 전혀 되지 않는 본능이 이미 몸을 맘대로 행동해버린다.

"저기~ 혹시 너희 어느학교 학생이니?"

혼자 정류장에 온 아이에게 조심스레 말을 걸었다. 나는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 이 위에 사는 아저씨다. 나는 이렇게 박살난것처럼(?) 생겼지만 아직 20대고,  니네가 어떤 할머니를 도와드리는걸 보고 말을 걸었다고 했다. 다행히 그 친구는 날 이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줬고, 그 친구에게 전해들은 자초지종은 이러했다.

넷은 같은 학은 같은 반 친구고, 학원도 같이 다니는데, 그날도 학교가 끝나고 학원에 가러 넷이 함꼐 학원 버스를 기다리러 이 곳에 모이기로 했단다. 넷중에 가장 성실한 자신이 먼저 왔더니 자기집 근처에 사시는 할머니가 무거운 짐을 들고 집에 가는 광경을 보았는데, 도와드릴까 하고 있었더니 마침 애들이 다 도착해서, 알아서 역할 분담을 한 결과 둘은 짐을 들어다 드리고 한명은 할머니를 모셔다 드리고 자기는 학원에 먼저 가서 애들이 늦으면 말을 해주기로 정했단다.

보통 사람이라면 듣고 나서 감동과 기특함의 기분을 먼저 느꼈겠지만, 참을 수 없는 몹쓸 호기심이라는 기벽을 가지고 있는 나는 참지 못하고 되물었다.

'보통은 집을 아는 니가 할머니를 모시고 갈텐데 어떻게 집도 모르는 애들이 행동파가 되고 니가 학원에 가게 된거야?'

그랬더니 오는 대답이 가관이었는데, 세상에 가위바위보에서 졌단다. 아이들의 천진함과 유쾌함, 인싸스러움에 나는 그만 할말을 잃고 말았다, 호기심이 풀리고 나니 아까 왔어야 할 감동과 기특함이 다시 밀려와서 잠깐 숨을 고르고 있었는데, 마침 다른 애들이 할머니를 다 모여다 드렸는지 언덕에서 내려왔고, 나는 그 아이들과도 이러이러 저러저러한 얘기를 나눴다.

아이들은 내게 자기들이 한 일이 별거 아니라는 말을 했다. 그들의 정말로 길거리에서 휴지 하나를 주운듯한 무감각한 태도를 봤을때, 그 마음은 진심임이 분명했다. 하지만 나는 정말로 이들의 행동이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했고, 아이들에게 학교와 학급, 이름을 말해주면 이러이러한 일을 했으니 학교에 전화를 해주겠다고 아이들에게 말했다.

그러자 아이들은 여태까지의 무감각한 태도에서 180도가 달라져서는, 엄청나게 진지한 태도로 자기들이 한 일은 정말로 별게 아니니, 제발 그렇게 하지 말아달라고 말해왔다. 그 태도를 보고 나서 나는 내가 생전 처음보는 아이들을 붙잡고, 잔뜩 경직되고 올드한 사고방식으로 그들에게 '불편한 제안'을 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반성하는 마음이 들었다.

나는 이들에게 여전히 뭔가를 해주고 싶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이들에게 정말 뭔가 해줘야 되는것은 한심하게 나이만 먹었지 같은 시민 나부랭이인 내가 아니라, 이런 아이들로 인해 조금 더 살만한 곳이 된 사회, 국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마침 그날, 나는 사회와 국가가 그 대가를 아이들에게 지불하게 만들 방법과 수단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게 생각을 정리하고 아이들에게 말했다. '인당 최소 만원은 주고 싶지만, 구질구질하게 ATM 가서 찾아오고 이런것도 할 짓이 아닌거 같아서 오늘 예비군 교통비 + 훈련비 + 지갑에 있던 정체불명의 돈 만원 - 셔틀버스비 6,000원을 을 합해서 28,000원 정도를 줄테니까, 치킨이라도 사먹어라,' 하고 말이다. 내 돈이 아니고 나랏돈으로.

아이들은 물론 그 돈도 그냥 받으려 하지 않았고, 개중 한 아이가 말했다. 형 군인이라 돈도 많이 못 받잖아요.

뭔소리야, 나 군인 아니야, 민간인이야... 근데 생각해보니까 지금 나는 군복을 입고 있었다. (각은 전혀 잡히지 않았지만) 아, 중학생이라 예비군을 모르는구나. 근데 니들도 언젠가는 반드시 알게 될 것이다. 국적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여튼 아이들은 내가 군인이 아님을 알게되자 두번째 제안은 그렇게 오래, 완강히 거절하지는 않았다. 사회적인 보상에는 겸손하고 신중하지만, 개인적인 보상은 크게 거절하지 않고 예의를 갖추고 챙길걸 챙길줄 아는, 이것이 진정한 인싸의 감성이구나. 하고 감탄했다. 한 아이가 그럼 넷이서 같이 학원 끝나고 맛있는걸 사먹겠다고 하고, 대표로 두 손으로 정중하게 돈을 받아간다.

그렇게 돈 몇푼을 주고 '안녕히가세요 형' 이라는 인사를 받으며 작은 의인들을 보내고 집에 오는 발걸음은 매우 가벼웠는데, 아마도 지갑이 좀 가벼워져서, 돈을 빌미로 중학생들에게 형이라는 소리를 들어서 그랬던것 같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7-20 15:42)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rynsProgidy
18/03/26 11:56
수정 아이콘
쓰고나서 생각난건데 이게 11월에 겪은 내용이니까 벌써 4달이 넘게 지났네요. 세상에... 이제 같은반도 아니겠네.
파핀폐인
18/03/26 12:04
수정 아이콘
??: 형 군인이잖아요

이xx가... 크크 농담이고 훈훈한 글 잘 봤습니다 ^^
VrynsProgidy
18/03/26 12:08
수정 아이콘
근데 나중에 다시 생각해보니까 보는 순간 일단 긴급통화 버튼에 본능적으로 손이 가는, 공권력과 함께가 아니면 별로 관계되고 싶지 않은 저의 외모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별로 경계심을 갖지 않은것이 군복 덕분인것 같기도 합니다. 크크...
써니는순규순규해
18/03/26 12:08
수정 아이콘
둔 주면 형이죠 크크크
18/03/26 12:11
수정 아이콘
필력이 좋은 군인이시군요
18/03/26 12:16
수정 아이콘
이런 글 보면 아직 세상이 훈훈합니다.
걸그룹노래선호자
18/03/26 12:17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소소한 포인트가 많이 있네요.
고등래퍼, 군인 아니야 민간인이야 등등

중간에 학생4명이 사고치는 얘기일까봐 조마조마했다가 훈훈한 이야기라는걸 깨닫고 안심했습니다.

학교에 칭찬 전화는.. 전혀 그런 의도가 아니셨겠지만 학교, 학급, 이름을 알아서 학교에 전화하는 일 자체가 왠지 사고를 쳐서 전화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긴 합니다 크크 아마 학생들도 그래서 극구 하지말아달라고 한게 아닌가 싶기도 했네요.

헉. 그러고보니 좋은 일을 하느라 학원에 늦을까봐 역할을 나눠서 한명은 미리 학원에 가서 사정을 말하기로 한 시간이 촉박한 학생들을 붙잡고 시간이 더 지체되게 하셨군요.
cluefake
18/03/26 12:17
수정 아이콘
??: 예비군이요? 그럼 형이 아니라 아조씨로 불러야겠네요!
학생들이 참 귀엽고 훈훈하네요.
살려야한다
18/03/26 12:18
수정 아이콘
이상 피고인의 변론을 마칩니다.
VrynsProgidy
18/03/26 12:18
수정 아이콘
다행히 학원 버스가 오는것보다 대화가 먼저 끝났습니다 크크
18/03/26 12:20
수정 아이콘
헌병대 전화번호가..
걸그룹노래선호자
18/03/26 12:21
수정 아이콘
잘나가고 잘노는 "인싸" 가 착한 일까지 하니 더 훈훈한데요?

할머니를 그냥 지나치지 않은 학생들,
그런 학생들의 선행을 그냥 지나치지 않은 글쓴님

모두 멋집니다.
졸려죽겠어
18/03/26 12:25
수정 아이콘
와...이런 훈훈함이
걸그룹노래선호자
18/03/26 12:33
수정 아이콘
흐흐 할까말까 고민했던 농담이라서 한편으론 걱정했는데

가볍게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마 학원에 혼자 먼저갈 수도 있겠지만, 나머지 3학생이 너무 늦지만 않는다면 학원버스가 바로 출발하지 않고 나머지 3학생을 조금 기다려주게끔 하는 역할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네요. 이 경우라면, 글쓴님이 학생들과 대화하는게 시간을 뺏는 일이 전혀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어차피 학원버스 오는 곳 앞에서 대화하셨을테니까요. 이건 아무리 농담이었다 해도 제가 글쓴님께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네요 ㅠㅠ
소린이
18/03/26 12:35
수정 아이콘
이런 작은 따뜻함이 여기저기서 자주 나누어지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잘 봤습니다 추천 꾹!
-안군-
18/03/26 12:49
수정 아이콘
인싸력이 높은 친구들이로군요.
제리드
18/03/26 12:53
수정 아이콘
아이들에게 좋은 일을 해주셨네요
몬스터피자
18/03/26 12:54
수정 아이콘
크크크 결국 합법적으로 학원을 늦게 가고싶은 마음에 저런 일이 일어났었군요 크크크킄
걸그룹노래선호자
18/03/26 12:55
수정 아이콘
제 감동을 돌려주세요(?)
18/03/26 12:56
수정 아이콘
삐빅. 인싸입니다.
18/03/26 12:59
수정 아이콘
돈 주면 형이죠 크크크 (2)
VrynsProgidy
18/03/26 13:16
수정 아이콘
아닙니다 사과는요 농담하신건데요. 흐흐
제 생각엔 애들이 오는데 걸린 시간을 봤을때 학원에 늦을까봐 기다리는 역할은 그냥 명예직이고
사실은 가위바위보 져서 도우러 갈 기회를 잃은것 같기도 합니다...

젊음이란...
Maiev Shadowsong
18/03/26 13:55
수정 아이콘
하하 그래서 탈영 하셨다는 이야기를 길게 늘여쓰긴건가요? 군인아조씨????
R.Oswalt
18/03/26 14:04
수정 아이콘
군인 아저씨가 나랏돈 28,000원을 지불해 군인 형 소리를 듣게 된 불편한 제안의 성립 과정을 보았......
모르는 아이들에게 선뜻 말 걸기가 쉽지 않은데, 프로지디님도 인싸력이 상당하시군요 크크
9년째도피중
18/03/26 14:13
수정 아이콘
어엌.... 이것도 한 30%는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만... 뭐 어떻습니까. 하하
처음과마지막
18/03/26 15:36
수정 아이콘
돈 주면 형이죠 큭
Thanatos.OIOF7I
18/07/26 12:49
수정 아이콘
그녀석을의 오후 대화:
- 야 오늘 어떤 꼰대가 치킨값줌! 개꿀~ 오지구요!
- 지린다! 좋은 꼰대다
- 야 꼰대 아냐 군인형이야
- 군인이면 아저씨 아님?

결론: 훈훈한 군인 아저씨와 급식이들의 훈훈한 미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76 7월의 어느 토요일, 평행 세계의 소녀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28] 위버멘쉬6109 18/08/01 6109
2975 [기타] [비디오 게임의 역사] 5편 - 슈퍼 마리오 [38] 아케이드5118 18/09/18 5118
2974 [비디오 게임의 역사] 1편 - 아타리와 퐁 [38] 아케이드7225 18/08/25 7225
2973 나의 할머니 [16] 자몽쥬스5460 18/06/23 5460
2972 [LOL] 진화와 고착화 – 2018년 롤판의 “페르소나 실험”은 어디까지 왔나 [46] becker10017 18/07/17 10017
2971 제도/수익모델이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57] Danial8731 18/07/20 8731
2970 아름다운 통영 알차게 관광하기 [51] 파츠9359 18/07/16 9359
2969 어두운 현대사와 화려한 자연경관 - 크로아티아 [68] 이치죠 호타루9591 18/07/15 9591
2968 전국일주 다녀온 이야기 - 스압/데이터 [47] 살려야한다5208 18/07/09 5208
2967 매일 그대와 [9] Eternity4748 18/06/26 4748
2966 실험적으로 입증될 수 없어도, 그래도 여전히 과학인가? [34] cheme18634 18/06/21 18634
2965 해외출장수당 [90] 글곰20817 18/06/20 20817
2964 일진일퇴의 승부, 이성계 vs 나하추의 대결 [26] 신불해10445 18/06/19 10445
2963 원나라 패망하자 수많은 문인 관료들이 자결하여 충절을 지키다 [17] 신불해15308 18/06/11 15308
2962 남은 7%의 시간 [9] 시드마이어13795 18/06/09 13795
2961 온전하게 사랑받기 [51] 메모네이드11313 18/06/04 11313
2960 글을 쓴다는 것 [20] 마스터충달8556 18/06/04 8556
2959 패배의 즐거움 [25] 시드마이어10408 18/06/03 10408
2958 그러게 왜 낳아서 고생을 시켜!! [24] WhenyouinRome...14569 18/06/03 14569
2957 심심해서 써보는 미스테리 쇼퍼 알바 후기 [34] empty17993 18/05/22 17993
2956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는 사람에게 [30] 글곰8010 18/05/12 8010
2955 육아를 뒤돌아보게 된 단어들 (feat 성품학교) [22] 파란무테10410 18/05/09 10410
2954 내 어린 시절 세탁소에서 [41] 글곰10161 18/05/03 1016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