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3/08/12 12:06:53
Name Neandertal
File #1 report.jpg (1.79 MB), Download : 38
Subject 할아버지에게 진 마음의 빚을 갚다


관련기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8121120101&code=950313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의 영문판이 나왔습니다. 막상 뉴스를 접하고 나니 지난 1년 7개월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네요.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는 김대중 정부 때 제주4.3특별법이 통과되고 진상조사 작업이 진행되었고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 때 진상조사보고서가 발간이 되었었지요. 보고서가 발간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그간 외국어로 번역이 되지 않았던 관계로 외국의 학자들이 제주4.3을 연구하는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여러 뜻있는 분들의 지적도 있었지요. 그래서 작년에 제주4.3평화재단에서 진상조사보고서의 영어번역 프로젝트를 진행했었고 제가 번역자 가운데 한 사람으로 참여했었습니다.

그 동안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한 번역자가 중간에 그만 두는 바람에 제가 그 사람 몫까지 맡아서 번역을 해야 했고 1차 번역중간보고에서는 평생 4.3을 연구해온 평화재단의 여러 이사님들에게 눈물이 쏙 빠질 정도로 혼이 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들, 특히 제주에 있는 원어 민들이 많이 도와줘서 그런대로 감수가 잘 이루어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이 진상조사보고서의 영문판 번역은 제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게 저의 친할아버지가 바로 4.3사건의 희생자이고 제가 유족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희 할아버지는 4.3사건 당시 난리를 피해서 한라산으로 입산했었는데 나중에 무장대 활동에 동조했다는 죄명으로 재판을 받고 대전 형무소에서 재소자 생활을 하시다가 6.25가 발발하자 대전 골령골에서 집단 처형의 희생자가 되셨지요. 그래서 저는 물론이고 저희 아버지조차도 할아버지의 얼굴도 기억하지 못합니다. 저희 할머니가 4남매를 홀로 키우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지요. 어렸을 때는 집안에서 할아버지에 대한 언급을 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금기 아닌 금기였습니다.

이제 진상조사보고서가 영문으로 나와서 외국인들이나 외국의 학자들도 제주4.3에 대해서 알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고 제가 또 거기에 미력이나마 참여를 했으니 지하에 계신 할아버지가 비록 얼굴 한 번 보지 못하고 한 번 안아 보지도 못한 손자였지만 조금은 뿌듯해 하실 거라 믿습니다.

아무튼 이 진상조사보고서 영문판이 계기가 되어서 해외에 제주4.3을 알리고 해외에서의 제주4.3연구에 조그만 보탬이라도 된다면 개인적으로 더 바랄 나위가 없을 것 같습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8-27 11:13)
* 관리사유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되는데요. .
13/08/12 12:11
수정 아이콘
수고 많으셨습니다.
Practice
13/08/12 12:11
수정 아이콘
헉... 뜻 깊은 일에 직접 참여하셨군요. 훌륭하네요. 멋집니다. 감탄만 나오네요.
Je ne sais quoi
13/08/12 12:14
수정 아이콘
뿌듯하시겠네요. 좋은 일 하셨습니다.
켈로그김
13/08/12 12:14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뜻있게 산다는게 이런게 아닐까 생각하게 되네요.
커피보다홍차
13/08/12 12:25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멋집니다.
13/08/12 12:27
수정 아이콘
네안님 개인뿐만 아니라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도 훌륭한 일을 하신 겁니다.
축하드리고 고맙습니다.
13/08/12 12:33
수정 아이콘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절름발이이리
13/08/12 12:34
수정 아이콘
뜻 깊은 일을 하셨군요. 수고하셨습니다.
영원한초보
13/08/12 12:38
수정 아이콘
의미 있는 일 하셨네요. 훌륭하십니다.
더미짱
13/08/12 13:03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수고하셨습니다.
원해랑
13/08/12 13:07
수정 아이콘
정말로 뜻깊은 일을 하셨습니다. 대단하다는 말 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tannenbaum
13/08/12 13:13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천진희
13/08/12 13:45
수정 아이콘
수고 많으셨습니다!
13/08/12 14:01
수정 아이콘
존경합니다. 그저 감탄만..
PoeticWolf
13/08/12 15:00
수정 아이콘
으아 사보고 싶네요! 수고하셨습니다!
치킨마요
13/08/12 15:55
수정 아이콘
사건자체를 잘 몰라서 찾아봤는데 정말 끔찍한 사건이었네요. 정말로 존경합니다!! 수고하셨어요!!
라나가다이
13/08/12 15:59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습니다!!
감모여재
13/08/12 17:03
수정 아이콘
헉... 고생많으셨습니다. 역시 능력자셨다는...
13/08/12 17:22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멋지시네요!
13/08/12 17:58
수정 아이콘
굉장히 의미있는 일을 하셨네요. 멋지십니다~
하늘이어두워
13/08/12 18:02
수정 아이콘
멋지십니다! 고생하셨네요.
13/08/12 19:17
수정 아이콘
멋집니다!! 그리고 존경스럽습니다
귤이씁니다
13/08/12 22:03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엄마를부탁해
13/08/13 18:43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81 해방 후 - 조선 공산당의 몰락 (1) [12] 눈시BBver.24474 12/03/25 4474
1858 해방 후 - 김구의 마지막 길 [32] 눈시BBver.26350 12/06/08 6350
2392 해군, 고대부터 현대까지 - 후편 [14] 눈시BBbr8584 13/07/09 8584
2391 해군, 고대부터 현대까지 - 전편 [10] 눈시BBbr9964 13/07/09 9964
2844 항생제의 역사 [73] 솔빈47977 17/05/02 47977
785 함께 쓰는 E-Sports사를 제안하며. [14] The Siria5781 06/07/25 5781
842 함께 쓰는 E-Sports사(7) - C&C 제너럴리그 본기. [20] The Siria6338 06/10/07 6338
2412 할아버지에게 진 마음의 빚을 갚다 [24] Neandertal6973 13/08/12 6973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10482 17/01/30 10482
2623 할거 없으면 농사나 짓던가 [15] 시드마이어12881 15/05/17 12881
2423 한직으로 도망쳐라 씩씩한 애아빠 [52] 글곰12052 13/08/29 12052
2633 한잔하고 들어가자 [37] 소주의탄생14806 15/06/10 14806
732 한승엽의 선택, 그리고 임요환의 선택. [76] 시퐁11914 06/05/07 11914
1179 한상봉은 저주를 거부했고, 이윤열은 명패를 거부했다. [41] The xian12522 08/01/20 12522
192 한빛의 승리를 기원하며.. [38] 안전제일8812 03/08/23 8812
1542 한번 골라본 현세대 명작 fps 게임 Top 7. [40] 구오구오6821 11/11/04 6821
1519 한미 FTA에 대해 알아봅시다. [92] Toppick7584 11/10/29 7584
1433 한글 무료폰트 모음 [18] 금시조131267M5778 11/09/21 5778
2857 한글 마춤뻡 쉽개 왜우는 법 [82] 파츠20724 17/08/04 20724
2754 한국판 탈리도마이드, 가습기 살균제사건은 어떻게 발견되었는가? [56] 토니토니쵸파15359 16/05/04 15359
2724 한국의 장바구니 물가는 왜 유달리 비쌀까? [36] santacroce16506 16/03/16 16506
2096 한국의 자살률이 높은 이유 [56] 절름발이이리11980 13/01/09 11980
1721 한국의 서비스업에 대한 개인적 단상 [31] 로렌스7128 12/02/11 71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