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1/11 06:49:09
Name 할배발커
Subject [펌]" 임요환 3연패할수 있을까...이번에야말로 쉽지앟은 정복..."

임요환의 대 저그전 승률은 압도적이며 그동안 대한민국 최고의  많은 저그유저들
- 이를테면 강도경 주진철 장진남 홍진호 등 - 이 그 승률을 높이는 제물이 되었다.
임요환이 저그에게 당하는 내용을 보면 상대가 너무 잘해서 졌다기보다는 본인이 넘 못풀어나가서 지는 경우가 많다.
자신이 저그상대로 이길때만큼 무참히 , 완벽히 지는 경기는 거의 없다.
강도경이나 주진철, 장진남, 홍진호는 최고의 저그유저로서 스타계를 빛내고 있지만
임요환을 상대해서는 그의 여우같은 지능플레이에 많이들 꺾였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저그를 잘 이해한다고 판단되는 정영주의 저그나
    ( 정영주는 어리지만 많은 게이머들이 그의 건물들을 충분히 파괴시키지 못한다.
      실로 무서우며 우승잠재력 최고이다 )
그야말로 회복불능상태의 맹렬한 공격을 퍼붓는 임정호의 매직저그나
공수 빵빵 끊임없는 생산력을 갖춘 주진철의 싸우론저그에게 기대를 해본다. 그러나.....

1,2차때 플토 유저들의 몰락으로 결승에서 저그와 맞붙은 임요환이 우승하는 것은 조금도 이상할것이 없었지만 만약 김정민이나 정유석이 올라와 테테전으로 결승전을 치루었다면 우승은 멀어졌을 것이며 임성춘 최인규나 박정석이 올라와 테플전으로 결승전을 치뤘다해도 임요환의 우승은 결코 단정짓지 못한다.
그만큼 임요환의 메카닉은 문제가 있다. 김정민테란은 임요환테란보다는 사실상 한수위의 메카닉을 보이며 특히 최인규같은경우는 임요환의 약은 플레이에 말리지않으며 오히려 한술더뜬 심리전으로 응한다

이번 스카이배...지난대회와는 달리 테란에 유리한 맵은 없다
하지만 플토에 조금 유리한건 사실이다.그렇기때문에 더이상 암울한 플토는 없으며 08패치후 강력해진 테란과 해볼만하다고 할수 있다.
벌써부터 플토유저의 우승을 점치는 사람들도 많으며 최고의 테란유저들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쩌면 임요환은 결승에 조차 못올라갈지도 모른다. 지난대회와는 정말 다르다.
임요환의 밥줄같았던 저그가 맥을 못추는 반면, 막강테란유저,막강플토유저가 기다리고 있기때문이다.
만약 결승에서 임요환이 김정민이나 박정석을 꺽고 우승을 한다면 임요환,그는 정말 기념비라도 세워줘야 할것이다.
나는 이제 임요환의 온겜우승 독주를 막아줄 세로운 주인공을 맞을 기대를 한다.
일인 독점체제는 흥미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아~ 그러나 임요환, 그는 세계제일의 선수임에 틀림없으니 과연 우승은...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임요환 선수가 테란한테는 약간 약한지 몰라도 프로토스 상대로는 엄청 강하죠..
개인적 생각으로는 프로토스 상대로도 테란 유저중의 최강일듯..(다승률 랭킹에 입각해서 생각해 볼 때..)
임요환선수는 예전부터 대저그전과 테테전은 극강 평가를 받아왔었죠.,.
대프토전은 엄청난 약세였고..
공식전 테테전에서 김정민선수에게 많은 패배를 기록해서 테테전이 약하다는 말이 많고..
대프토전은 엄청난 훈련으로 극복하긴 했지만.. 임요환선수의 약점은 역시 대프토전이라고 봅니다
마자요 한때 겜큐에서의 대유병준상대로의 테테전 정말 환상이었죠
할배발커
솔직히 명경기는 임요환의 테란에서 많이 보여주는 게 사실입니다
할배발커
임요환은 안정적이기보다는 보는사람들의 눈을 즐겁게만드는 현란한스타일이죠
할배발커
임요환이 원래 테테전 강자로 떴었고 이후에 플토잡는 귀신이 되었고 나중에는 기막힌 드랍쉽게릴라로 저그의 천적처럼 되었지요
할배발커
그런데 요즈음 임요환의 테테전이 불안하다는 것은 부인할수없는것이고 플토를 잘잡긴해도 문제는 박정석이라는 게이머와
할배발커
세르게이라는 게이머에대한 적응력의 부족과 우승이 어려운 또하나의 이유는 맵이지요 (우쒸;;; 남들처럼 맵타령은 안할라고 했는데)
비닐우산
지당하신 말씀입니다.저도 임요환의 요번 온겜우승은 어렵다고 봅니다.지난번처럼 테란에 유리한 맵과 저그의 약세가 그이유지요..
비닐우산
(글자가 몇개 빠졌는데...테란에게 유리한 맵이 없다는 것과..^^)
목록 삭게로! 맨위로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1 [경기감상+게이머열전]그를 위해서 쓰여지는 드라마 [19] 항즐이14692 02/04/28 14692
99 [잡담] 눈물은 흘렀을 지언정 [33] 항즐이11873 02/04/25 11873
92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3. 승부와 윤리 [11] 항즐이7251 02/03/09 7251
75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2# of 2) [5] 항즐이6980 02/02/17 6980
73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16] 항즐이6560 02/02/13 6560
69 [아티클]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1.승부에 대한 마음 [7] 항즐이5944 02/02/02 5944
65 꽁트> 할루시네이션 [7] 항즐이8636 02/01/16 8636
51 게임계의 활성화를 위해-팀 리그의 발전 [23] 항즐이5831 01/12/28 5831
49 2인자에 대한 바람직한 태도 [4] 항즐이6241 01/12/22 6241
43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983 01/12/17 6983
40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991 01/12/17 6991
35 [펌] bw.com에누크님이 쓰신글입니다. ^^ [14] 항즐이6252 01/12/12 6252
14 승리로 얻어지는 것들 [13] 항즐이7546 01/11/05 7546
8 외국인 선수들의 한국 게임문화에 대한 태도 ..by 항즐이 and 재경님 [15] 항즐이24223 01/10/14 24223
7 세르게이 선수에 대한 단상 by 항즐이 [5] 항즐이8944 01/10/13 8944
5 최인규 선수 정말 저그에게 약한가? [8] 항즐이8937 01/09/27 8937
19 [펌]" 임요환 3연패할수 있을까...이번에야말로 쉽지앟은 정복..." [14] 할배발커6754 01/11/11 6754
2583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65] 할머니20796 14/12/05 20796
2935 올림픽의 영향들 [50] 한종화14512 18/02/19 14512
811 프로리그의 동족전 비율을 줄이기 위해서... [12] 한인5890 06/09/04 5890
399 물량 진형 컨트롤의 법칙 [61] 한인24075 05/11/09 24075
342 밸런스 논쟁에 대한 다른 방식의 접근 [53] 한윤형13920 04/12/13 13920
2915 좋은 질문 하는 방법 [18] 한아21338 17/11/06 2133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