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1/05 16:42:17
Name 항즐이
Subject 승리로 얻어지는 것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가 우승했습니다. 결코 쉽지 않은 상대를 이기구요. 정말 의미있느 승부입니다. 하지만, 그 승리가 가져다 주는 많은 것들을 생각해 보고 싶어졌네요.

김병현 선수의 실수, 그리고 그동안 빅게임의 불운이라고 일컬어지던 랜디 존슨 선수의 회복 등등..

승리 하지 않았다면 감싸주지도, 증명되지도 못했을 많은 일들이 승리를 통해 얻어집니다.

인규님이 이번 GGTV Starwars episode 2 4강에서 또 동수님을 맞아 헌터 플토 랜덤저그전에서 패하고 말았네요. 인규님은 많은 대회를 나가서 상위권의 성적을 거두지만, 우승한 건 크레지오 종족별 대전 하나뿐인것 같습니다. (또 있더라도 잘 기억이 나지 않는...-_-;;)

게임큐 3차리그에서 정말 인규님의 우승을 바랬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모든 것이 증명되기를 바랬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동준님은 사실 오랜 슬럼프 입니다. 무협작가 진산님이 꼽는 최고의 게이머이자, 제가 꼽는 최고의 랜덤유저이지만 오랜 슬럼프이지요. 하지만, 과거의 우승경력들은 그가 절대 평범이하의 게이머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 줍니다. 그를 지탱시켜주고 있다고 믿습니다.

요환님이 한빛소프트배 스타리그에서 우승하였을때, 엄재경 해설위원님께서 하신 멘트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제가 임요환 선수를 '테란의 황제'라고 부르자, '환상의 테란'이라고 불러달라는 요청을 해 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렇게 부를 수가 없었습니다. 임요환 선수가 우승을 하지 않았었기 때문입니다. 임요환 선수, 이제 당신은 정말로 '환상의 테란'입니다." 1.07이었기에 나올수 있었던 말이기도 하지만, 정말 공감이 가는 한마디였습니ㅏㄷ.

기욤선수의 승률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itv나 게임큐 등 여타 대회에서의 그의 성적은 사실 몹시 저조합니다. 또한, 그의 전략(예를 들면 저그 본진에 다크드롭가기)들은 상당히 도박적이고 운에 의지한다는 평을 많이 듣기도 합니다. 연습도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었구요.(요즘은 아닙니다만) 하지만, 그가 거둔 하나로통신배 투니버스 스타리그의 우승, 2000왕중왕전 우승. 그 두개의 타이틀 만으로도 그는 절대 부인할 수 없는 최고 수준의 게이머입니다. 그럴수 밖에 없습니다.

저는 인규님을 좋아합니다. 또 그만큼이나 떠오르는 많은 실력있는 분들, 오래 활동하신 분들을 좋아합니다. 나다님도, 웅렬님도, 요즘 회자되는 천상테란이나 윤정민님, 김시훈님의 경기도 꼭꼭 보고, 정민님의 온게임넷 악연에 울고, 손짱님의 준우승에 안타까워 합니다. 그리고, 오랫동안 큰 타이틀이 없는 도경님을 너무도 안타까와 합니다.

대회가 더 많아져서 이 모든 분들이 다 타이틀을 가지게 되는 것을 바라지는 않습니다. 그건 무가치한 일일 테니까요. 너무나 안타까울 정도로 타이틀이란 것은 따기 어려워야 합니다. 그래야 2연패를 한 요환님에게 우리는 황제라는 말을 할 수가 있고, 왕중왕전을 역전승으로 이겨버려던 기욤을 괴물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몇 번의 경기가 지나가면, 실력은 증명됩니다. 하지만, 그 사람이 받는 찬사와 인정은 오직 우승이라는 승리라는 것으로만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결승전, 그리고 그 승리가 가져다 줄 많은 의미들을 이번에는 또 어떤 선수가 만끽하게 될까요. 땀을 흘리는 모든 선수들에게 화이팅을 보냅니다.

P.S. 준구님의 말.. 다 아시죠? 커프 2차리그 결승전에서 전지윤선수에게 남긴..."3:0으로 지면 사람들은 과정은 기억해 주지 않는다. 3:0이라는 스코어 만을 기억할 뿐이다."
P.S. G PEOPLE에서 요환님 "진짜 한빛 우승하고 나니까 속에 꽉 막혀있던게 언제 그랬냐는 듯이 쑥 내려가더라구요. 이래저래 이야기들도 다 사라지구요."
P.S. 옛날 온겜넷 게시판 "기욤이 왕종왕전을 이겨버린 이상, 기욤의 실력이나 연습에 대해서 뭐라고 할수는 없다."
P.S. 바둑기사, "이세돌 기사에게 연습과 자성을 촉구하는 많은 기자들. 과연 그가 이창호 9단을 이겼더라도 그런 말을 할수 있었을까."(아슬아슬한 개가바둑으로 이9단이 타이틀을 지켜낸 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항즐이
01/11/05 16:43
수정 아이콘
인규님을 혈혈단신으로 비무를 신청하러 다니는 검객으로 묘사하신분... 참.. 멋진데 쓸쓸한건.. 그 검객의 이미지가 중원 한복판과는 멀리 떨어져 있는 까닭일까요...
항즐이
01/11/05 16:44
수정 아이콘
인규님의 연습벌레정신.. 음.. 세르게이나 기욤등등.. 많은 게이머들이 연습상대를 다 인규님으로 꼽는...-_-;; 제 생각엔 특기인 전략전술흡수하기 인것 같아요...
01/11/05 16:47
수정 아이콘
으.. 진산님은 또 어떻게 아세요? 마스 자주 가세요?
Apatheia
01/11/05 16:47
수정 아이콘
인규님 참... 인규님만큼 실력에 비해 결과 안좋으신 게이머님도 드물 듯...
항즐이
01/11/05 17:28
수정 아이콘
아.. 그건... 제가 루키동에 자주 가기 때문에 그냥 아는 것일뿐.. 진산님을 아는건 아니네요...^^;;
랜덤테란
01/11/05 18:18
수정 아이콘
최인규선수 iTV랭킹전 2차리그 우승했잖아요 ^^
01/11/05 18:31
수정 아이콘
항즐이님, 루키동에 진산님 오세요?
나는날고싶다
01/11/05 18:58
수정 아이콘
어떻게 보면 그들(게이머)의 노력에 비해 팬들은 반응은 너무 냉정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나는날고싶다
01/11/05 18:59
수정 아이콘
팬들은 방송경기만을 가지고 평가할 수 밖에 없겠지만 말이죠..그래도 너무 냉정하다는 생각밖에..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
그게 프로의 현실인 듯.. 다른 스포츠들도 그러잖아요. 진짜 노력 열심히 하는데 몰라주는.. 참 안타깝다는 생각밖에 안들어요
나는날고싶다
01/11/05 21:02
수정 아이콘
하긴 다른 스포츠도 그렇네요..~_~ 특히 축구 같은 경우가 제일 심한 것 같은데..-_-;; 하여튼 안타까움..>_<
항즐이
01/11/05 23:35
수정 아이콘
네.. 진산님 닉이 뭐더라..-_-;; 암튼 자주 오십니다.. 글도 가끔 쓰시구요... 전 이제 글만 읽는 유령회원이지만요..ㅋㅋ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ㄴㅇㄶ
팬님말이 정말루 딱맞네여 인기없는스포츠는 올림픽빼고 절데로 아무도 안 알아주잖아요 그러다가 메달 딸수있을거라고 했다가 못따면 바보아냐?? 라구해데고 그에비하면 프로게이머는 훨씬 좋은거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 [경기감상+게이머열전]그를 위해서 쓰여지는 드라마 [19] 항즐이14613 02/04/28 14613 0
99 [잡담] 눈물은 흘렀을 지언정 [33] 항즐이11786 02/04/25 11786 0
92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3. 승부와 윤리 [11] 항즐이7120 02/03/09 7120 0
75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2# of 2) [5] 항즐이6855 02/02/17 6855 2
73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16] 항즐이6429 02/02/13 6429 2
69 [아티클]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1.승부에 대한 마음 [7] 항즐이5861 02/02/02 5861 2
65 꽁트> 할루시네이션 [7] 항즐이8464 02/01/16 8464 0
51 게임계의 활성화를 위해-팀 리그의 발전 [23] 항즐이5759 01/12/28 5759 1
49 2인자에 대한 바람직한 태도 [4] 항즐이6153 01/12/22 6153 0
43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891 01/12/17 6891 1
40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890 01/12/17 6890 0
35 [펌] bw.com에누크님이 쓰신글입니다. ^^ [14] 항즐이6179 01/12/12 6179 0
14 승리로 얻어지는 것들 [13] 항즐이7450 01/11/05 7450 0
8 외국인 선수들의 한국 게임문화에 대한 태도 ..by 항즐이 and 재경님 [15] 항즐이24004 01/10/14 24004 0
7 세르게이 선수에 대한 단상 by 항즐이 [5] 항즐이8858 01/10/13 8858 0
5 최인규 선수 정말 저그에게 약한가? [8]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항즐이8827 01/09/27 8827 0
19 [펌]" 임요환 3연패할수 있을까...이번에야말로 쉽지앟은 정복..." [14]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할배발커6649 01/11/11 6649 0
2583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65] 할머니20369 14/12/05 20369 31
2935 올림픽의 영향들 [50] 한종화13885 18/02/19 13885 48
811 프로리그의 동족전 비율을 줄이기 위해서... [12] 한인5746 06/09/04 5746 0
399 물량 진형 컨트롤의 법칙 [61] 한인23827 05/11/09 23827 0
342 밸런스 논쟁에 대한 다른 방식의 접근 [53] 한윤형13832 04/12/13 13832 0
2915 좋은 질문 하는 방법 [18] 한아20288 17/11/06 20288 6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