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5/27 02:42:52
Name 14년째도피중
Subject [질문] 문장이 바르고 예쁜 글 추천받습니다.
꼭 소설같은 게 아니어도 됩니다만 소설이면 더 좋을 것 같군요.
요새 다시 글을 보거나 쓸 일이 생겨버렸는데 그에 비해 제 문장 능력은 형편없다 생각돼서요.
문어체든 구어체든 다 형편없는 관계로 분야불문 아무거나 괜찮습니다.

(ex : 장르문학도 괜찮나요? -> 좋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삼겹살이면됩니다
24/05/27 06:54
수정 아이콘
문장 만을 따지자면, 우리 말을 다루고 문장을 빚어내는 재주로는 김훈이 으뜸이라고 생각합니다.
14년째도피중
24/05/27 14:04
수정 아이콘
김훈 작가 글은 칼의 노래 예전에 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짐바르도
24/05/27 07:23
수정 아이콘
이승우 작가 책이요.
14년째도피중
24/05/27 14: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찾아보겠습니다. 아. 이 분이 전기수 이야기 작가 분이셨군요. 감사합니다.
이선화
24/05/27 08:47
수정 아이콘
전 전민희 작가 책 추천합니다. 룬의 아이들이 개인적으로는 제일 맘에 드는 문체였어요.
14년째도피중
24/05/27 14:07
수정 아이콘
그... 해외 모 환타지 작가의 냄새가 진하게 나서 읽다 말았는데 확실히 글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열혈둥이
24/05/27 08:57
수정 아이콘
작가로는 김훈이 글을 잘쓴다고 생각하고
개인적으로 딱 한편 꼽으라고 치면 메밀꽃 필무렵이 저는 그렇게 좋더라구요.
14년째도피중
24/05/27 14:08
수정 아이콘
어릴 때 읽은 책이지만 문장을 곱씹어 다시 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우 고우
24/05/27 09:36
수정 아이콘
박준 시인님 책 추천드립니다. 시집도 좋고 짧은 글도 좋습니다.
“우리는 모두 고아가 되고 있거나 이미 고아입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 것도 없겠지만
그래도 같이 울면 덜 창피하고 조금 힘도 되고 그러겠습니다.” 첫 산문집에서
14년째도피중
24/05/27 14:23
수정 아이콘
박준 시인 님이요. 말하는 걸 깜박했는데 시는 사실 대상이 아니긴 합니다만 산문집 글 좋네요. 감사합니다.
24/05/27 10:06
수정 아이콘
이슈와 별개로 오정희 선생의 문장은 빼어납니다.
14년째도피중
24/05/27 14:24
수정 아이콘
이슈가 있는 분이신가 보군요. 상관 없습니다.
어릴 때는 서정주나 이문열 글도 일부러 안읽고 그랬지만 지금은 아니에요. 감사합니다.
24/05/27 12:34
수정 아이콘
김연수 이토록 평범한 미래 추천드립니다. 읽으면서 질투 나는 문장들이었어요.
14년째도피중
24/05/27 14:25
수정 아이콘
질투가 나는 문장이라니. 추천 감사합니다.
가위바위보
24/05/27 15:13
수정 아이콘
문장이라... 그렇다면 저는 故 박완서 작가님, 故 박경리 작가님의 책들을 추천하고 파요. 작품을 각 하나씩 적어보자면 '나목' 그리고 '김약국의 딸들' 두 권!
14년째도피중
24/05/27 17:36
수정 아이콘
어릴 때 박경리 작가님 글(정확히는 토지 소설이)은 너무 어렵고 힘들어 포기했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지금 보면 다를 수도 있을까요? 김약국의 딸들도 그 편견 때문에 패스했었습니다만. 허허
박완서 작가님은 유명세에 비해 여지껏 제 독서 경력과 접점이 없긴 했어요. 나목 유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heLasid
24/05/27 17:40
수정 아이콘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읽어 보셨나요? 악문을 피하는 데 큰 도움을 주는 책입니다.
문장을 잘 쓰는 분의 글을 읽는 것도 물론 도움이 되겠지만, 이런 책도 큰 도움이 됩니다.

공부를 할 때는 스타일보다는 원칙부터 보시는 편이 낫지 않나...하는 생각이 조심스럽게 드네요.
이 책은 무척 가벼운 책입니다.
14년째도피중
24/05/27 17:44
수정 아이콘
좋은 글을 쓰려는 습관보다 내 생각을 직관적으로 쏟아내려는 습관이 길게 배인 탓입니다.
좋은 자료가 될 것 같습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아웃라이어
24/05/27 17:44
수정 아이콘
‘파친코’ 추천합니다. 한국계미국인이 쓴 한국배경 소설이라 원문은 영어지만, 우리말로 번역된 문장이 간결, 단정하고 담백합니다. 개인적으로 김훈 작가의 문장은 기교가 많아 읽으면서 종종 참신한 느낌을 받았다면, 이 작품의 문장에서는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14년째도피중
24/05/27 17:46
수정 아이콘
말씀대로 기본에 충실한, 편하고 정갈한 글을 찾고 있었습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24/05/27 22:40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정채봉 선생의 에세이를 좋아합니다. 문장이 쉽고 예쁜 단어를 많이 사용하셨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01229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2127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70118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4369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4129
176692 [질문] 웨이터 서빙으로 인한 다이어트 실험?논문? 아시는분 있나요? [2] Ahri877 24/06/16 877
176691 [질문] 허각과 비슷한 한국 발라드 가수 누가 있을까요? [9] 모나크모나크878 24/06/16 878
176690 [질문] 협이 있는 웹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7] 닉언급금지1014 24/06/16 1014
176689 [질문] 대게, 랍스터 류 좋아하시는/싫어하시는 분들께 질문 [19] 마포구 보안관1233 24/06/15 1233
176688 [질문] 주말 마실용 쏘카 vs 스쿠터 [3] 사람되고싶다1058 24/06/15 1058
176687 [질문] 발통증-> 다리하부 통증 부음 상담 [5] 한지민짱529 24/06/15 529
176686 [질문] 초보 운전자 접촉사고 났습니다. 정비 관련 질문 [6] 제노스브리드1036 24/06/15 1036
176685 [질문] 인터넷 티비 설치 전에 샤시 타공 여부 알 수 있나요? [4] 비볼810 24/06/15 810
176684 [질문] 어느 어플, 웹사이트에 가입했는지 알 수 있는 사이트가 있나요? [6] 시라노 번스타인1483 24/06/15 1483
176683 [질문] 코레일 예약대기랑 매진 차이가 뭔가요? [6] 닉넴길이제한8자1687 24/06/15 1687
176682 [질문] 직구 충전지 류 결국 전면차단된건가요?? [5] 여자친구1548 24/06/15 1548
176681 [삭제예정] 죄가 없는데 합의서를 쓰는 경우는 어떻게 되나요?(추가질문) [25] 삭제됨2334 24/06/15 2334
176680 [질문] 초년생에게 선물 (예산o) [4] 스디1587 24/06/15 1587
176679 [질문] 특정 BPM의 곡을 찾는 방법이 검색할 수 있을까요? [1] 트와이스1102 24/06/14 1102
176678 [질문] 대전야구장 근처 맛집/놀거리 있을까요? [6] 꿀행성1261 24/06/14 1261
176677 [질문] 현재 스크리브너 윈도우 버전을 쓰시는 분 계실까요? [1] 짐바르도1271 24/06/14 1271
176676 [질문] 수원에 괜찮은 이탈리안식당이 있을까요? [6] 쉬군1320 24/06/14 1320
176675 [질문] 주변에 이상한 종교인만 꼬이는 느낌인데 검증법있을까요ㅠ [2] 핸드레이크1299 24/06/14 129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