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3/06/09 11:29:06
Name 레너블
Subject [질문] 헌팅? 번따? 해보신적 있는분 계신가요?
제 주변에 물어보면 정말 못할거 같은 지인들도
인생에 한번정도는 있더군요...

뭐 결과는 천차만별이긴하지만....

근데 전 아무리 용기를갖고 물어보려고해도
여성분 근처만 가면 다시 그냥 뒤돌아오게되는데...

번호 물어보는게 범죄도 아닌데 말이죠...아 내얼굴로 물어보면 범죈가...

아무튼
제가 궁금한건 길가다건
어디서건 이성에게 번호를 물어봐보신분들이 계신지

그리고 물어보면 번호는 잘 주시는지
아니면 번호는 잘줘도 연락이 잘 안되는지 등등

반응이 보통 어떠신지가 궁금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alorant
23/06/09 11:37
수정 아이콘
10년전쯤 많이 했었는데 반응 좋은 사람, 반응 없는 사람 등등 있었지만 결국 제 기억에 남은 건 저에게 번호를 줬던 사람들 밖엔 없네요.

즉, 다시말하자면 내가 까였던 경험이 어떤 일이었던 간에 지나고 나면 별 일 아니라는거죠.
근데 처음은 무지하게 떨리는거 공감하고... 다들 그런겁니다.
나만 못해 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제 친구는 제가 시켜서 번호 물어보러 간 상황에서
친구 :"저기요... 혹시 남자친구 있으신가요?"
여자 : "아니요"
친구 : ["네"] 라고
상대방 여자는 남친 없다고 했는데 까일거라 예상하고 멘트를 준비한건지 그냥 상대방 여자에게 역으로 굴욕만 주고 돌아온 경우도 있었습니다. 크크.
23/06/09 17:09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완성형폭풍저그
23/06/09 11:51
수정 아이콘
20년전쯤 진짜 외모적으로 완전 이상형인 여성분을 지하철에서 만나서 연락처 물어본 적이 있는데,
실례합니다. 제가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 지나가다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말을 걸었습니다. 했더니 엄청 어버버하시다가 연락처 줄 수 있냐고 하니까
연락처는 주셨는데, 전화했더니 남자친구 있어서 죄송하다, 아까 말씀 드렸어야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드렸다고 하시더군요. ㅠㅠ
해피팡팡
23/06/09 11:56
수정 아이콘
이상한 사람이 아닌걸 어필하는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고전적인 방법으로다가 제 연락처가 담긴 쪽지+학생증 보여주면서 한두마디 건네던중 내리셨는데 그날 저녁 늦게 연락받고 사귀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23/06/09 11:59
수정 아이콘
안물어보고 나중에 후회하는 것 보다는 물어보고 까이는게 나은거 같아서 물어보는 편입니다
레너블
23/06/09 12:02
수정 아이콘
주변 지인들한테 물어본 통계로는 번호를 받는게 50% 이상은 되는거 같은데...
진짜 이렇게 확률이 높나 궁금하더군요...
원펀맨
23/06/09 12:30
수정 아이콘
20대때는 진짜 맘에 들면 가서 번호는 잘 물어봤는데요 생각보다 잘 주시더라고요? 지금 생각해보면 대체 무슨 자신감으로 그랬나 싶습니다..
Kubernetes
23/06/09 12:31
수정 아이콘
남중-남고-군대-공대 테크라서 여자만날기회가 없었는데,
주변에서 니가 왜 주변에 여자가 없는지 이상하다라는 예의상 해준 격려에 힘입어 20대 중후반쯤에 몇번 도전했는데 다 주시긴 하더라구요.
받고 연락을 하고부터가 문제긴한데, 이상한사람? 만 아니면 왠만하면 여성분에게도 좋은 기억일거라 주시긴 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위에분처럼 이런건 안하고 후회 vs 하고 후회 고르면 후자가 낫다고 보는편입니다
김건희
23/06/09 13:00
수정 아이콘
무조건 물어보는게 후회가 적습니다...

상대방이 번호를 주냐, 안주냐,
번호를 줬는데, 그 후에 연락이 되냐, 안되냐,
연락이 되는데, 사귀는 사이로 발전이 되냐, 안 되냐,
사귀는 사이가 되었는데, 결혼을 하냐, 안 하냐,
결혼을 했는데, 이혼을 하냐, 안 하냐...

등은 다 닥쳐서 고민하시면 됩니다...

결론은 자신감 있게 화이팅입니다!
소시민
23/06/09 13:04
수정 아이콘
나이 먹으면 먹을수록 하기 어려워지니 최대한 어릴 때 많이 해보세요. 기본 용모만 좀 단정히 한 상태로 예의만 잘 갖추시면 피드백도 생각보다 그리 나쁘진 않습니다.
부동산부자
23/06/09 13:24
수정 아이콘
보통 여자들은 경황없어서 상대방 누군지 잘 못본 상태에서 번호주더군요
번호받고 첫만남이 중요합니다
23/06/09 14:03
수정 아이콘
번호주고 받는거보다는 바로 그 순간 같이 합석해서 커피 한 잔 맥주 한 잔 할 수 있는 맥락이 있는 곳이 좋더군요. 클럽이나 모임같은거요.
23/06/09 14:13
수정 아이콘
까페에서 알바하면서 은근히 자주 봤습니다. 일행이 있으면 성공 확률이 좀 낮고, 혼자 있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기억... 저희 까페에는 바 테이블이 있었는데, 여기에 은근슬쩍 옆자리 앉아 말 걸면서 물어보시는 분들은 거의 대부분 성공했던 기억이 나네요. 바리스타 누나랑 열심히 일하는 척하면서 귀는 쫑긋 세웠던 기억이 납니다 크크크-

가는 말이 정중하면, 성공이든 실패든 오는 말도 정중하기 마련이니까, 예의있게 도전하시면 됩니다!
Dončić
23/06/09 14:46
수정 아이콘
상대에 대한 예의만 지키시면(거절의 의사가 확실할 때 더 들이대지 않는다) 되고, 결국 첫 만남이 더 중요합니다. 그래서 첫 연락이 더 중요하구요.
불독맨션
23/06/09 14:58
수정 아이콘
태어나서 딱 한번 대학교 같은 수업 듣는 여자분에게 번호따본 적이 있습니다.
번호 받았구요.
데이트? 비스무리하게 한번 하고 마무리했습니다.
번호 주신 여자분이 착하셔서 태어나서 처음 번호 물어보는 남자분이 고마워서? 한번 만나준 느낌이었습니다.
23/06/09 16:15
수정 아이콘
제가 폰팔이 알바도 몇년 해봤는데 여러모로 비슷합니다.

처음 말거는게 어렵지 거절이 익숙해지면 별것도 아니고 무작위로 10명쯤 말건다 치면 한명쯤 반응이 옵니다. 거절하는 방법은 레퍼토리는 다양한데 보통 여자들은 빙둘러 거절하지 대놓고 싫다곤 안해요. 그니까 눈치 잘보고 아니다 싶으면 쿨하게 빠지면 됩니다.

번호 수시로 따이는 여자분 사귄적도 있고 저도 반대로 몇번 따인적 있는데 누가 내 번호 물어본다고 화내지 않아요. 보통은 나를 좋게 봐준거니 거절하기 미안하긴 해도 기분은 좋아집니다.

모쏠이던 친구놈이랑 술먹다가 몇번 헌팅하고 놀았더니 나중엔 지가 먼저 길거리 지나가다가 말걸고 그러더군요;
The)UnderTaker
23/06/09 17:00
수정 아이콘
남자들이 번호물어볼지 말지 고민되는정도의 여성분이면 이미 번따, 헌팅 당해봤을 경험이 무조건 있을겁니다

그냥 쿨하게 물어보고 안준다하면 쿨하게 작별하세요
여자좀만나세요
23/06/09 17:01
수정 아이콘
어릴때 많이 하세요!

첫인상(외모, 분위기)이 괜찮다는 전제하에 왠만하면 많이 줍니다. 그 이후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추후 진행도는 달라집니다만...
번따는 어릴때 2번 있는데, 남자 번따는 진짜 외모가 괜찮아야하는듯합니다...
아스날
23/06/09 22:49
수정 아이콘
학원에서 번호 물어봐서 결혼까지 골인했습니다. 안물어보면 후회할것같았는데 뭔가 시그널이 있었나 될것같았습니다.
이것말고는 술자리 헌팅 정도인데 솔직히 어디서 처음 만난지가 중요한것 같더라고요..
StayAway
23/06/10 20:15
수정 아이콘
질러요
실패해도 좌절감이 사나이를 키우는겁니다
유유할때유
23/06/13 13:12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 번호들은 잘 받으시는것 같더라고요
하지만 그 이후 연락두절부터가 본편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01193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209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70071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4331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4080
176671 [질문] 차 긁었습니다 ㅜㅜ 수리비 어느정도 될까요? [8] 아기은가누506 24/06/14 506
176670 [질문] 서울중구 고기집 추천부탁드립니다 [4] SlamMarine419 24/06/14 419
176669 [질문] 인생 어디에서 즐거움을 찾으시나요? [42] 사람되고싶다1488 24/06/14 1488
176668 [질문] 서울 참치회 맛집 추천부탁드려요. [12] Labilio952 24/06/14 952
176667 [질문] 회사에서 장기 출장을 다녀오라는데.. [3] 비행기타고싶다1607 24/06/14 1607
176666 [질문] 파워포인트 붙여넣기시 위치고정이 안됩니다 [5] 니플815 24/06/14 815
176665 [질문] 경기광주의 단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35] 교자만두1712 24/06/14 1712
176664 [질문] 옛날 게임을 찾습니다 [8] 이선화848 24/06/14 848
176663 [질문] 유튜브 요약 ai가 아닌 유튜브 전문을 텍스트로 보는 방법이 있을까요? [2] 아싸라비아똥구멍714 24/06/14 714
176662 [질문] 중고차 질문입니다. 1인소유 차량인데, 렌트카 전환 이력 있음 [7] LG의심장박용택1507 24/06/13 1507
176661 [질문] 휴가철 전기차 충전 질문합니다. [11] 보아남편1470 24/06/13 1470
176660 [질문] 그래픽카드 풀로드 모니터 꺼짐현상 [10] 엘제나로1286 24/06/13 1286
176659 [질문] 롤 이벤트 패스 구매해두고 3주 안에 깨야하는 건가요? [2] 허느1230 24/06/13 1230
176658 [질문] 노트북도 가동시 미가동시 방 온도 습도 차이가 그렇게 많이 나나요? [1] Pika481132 24/06/13 1132
176657 [질문] 실거래 뜬 아파트의 강제경매개시결정 질문드립니다 기다리다690 24/06/13 690
176656 [질문] 미국 올랜도 치안 어떤가요? [2] 성야무인935 24/06/13 935
176655 [질문] 태블릿 비교부탁드리겠습니다. [18] 먼산바라기937 24/06/13 937
176654 [질문] 청약을 도전하고 싶은데 세대분리 해놓으면 좋나요? [3] bifrost843 24/06/13 84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