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11/24 01:50:00
Name 한이연
Subject [질문] 5.18 운동 이후에도 전두환 지지율이 높았던 이유가 뭘까요? (수정됨)
군부세력으로 부당하게 대통령자리에 오르고 서울의 봄과 광주 민주화 운동까지 짓밟았던 인물인데 그 이후에 열린 12대 대통령 선거에선 국민투표에서 어떻게 압도적으로 이길수 있었을까요?

당시 분위기가 식자층들만 전두환을 싫어하고 나머지는 그래도 지지하는 분위기여서 그랬을까요?
특히 5.18 운동이 일어난 호남에서도 높은 지지율이 이해가 안 갑니다. 왜일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벤틀리
21/11/24 01:55
수정 아이콘
가장 큰 이유는 진짜 5.18을 몰랐기 때문일겁니다. 정말로 광주에서 시민들이 학살당하는지 몰랐었죠. 그걸 상상도 못했었고 실제로 일어난 일인지도 몰랐을겁니다.
류지나
21/11/24 01:55
수정 아이콘
간선제였으니까 민중들의 직접적인 민의가 개입될 여지가 없었죠. 전두환 입장에서도 국회의원 소수만 협박하면 되는 문제니까 쉬웠고, 그나마 비중있는 민주화 인사들은 (김영삼, 김대중 등등) 죄다 잡아다가 구금시켜놨으니 땅짚고 헤엄치기나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올해는다르다
21/11/24 02:07
수정 아이콘
계엄령 선포하고 격리해놓은 상태에서 학살하면서 나머지 지역에서는 철저하게 언론 통제를 해서 광주에서 대체 뭔일이 있었는지 몰랐으니까요.
그게 해외에서, 지하에서 조금씩조금씩 퍼지는데 7년이 걸렸고..
나른한날
21/11/24 02:11
수정 아이콘
이거 진실 알려진게 발생하고 꽤 지나서였습니다. 게다가 그땐 정보라고는 오로지 티비하나였고.. 티비에서 이야기하는데로 다 믿었어요.
저희 아버지도 막내삼촌이 가져온 이상한 비디오를 몰래 어른들에게만 보여준적이 있는데 꽤 시간이 지나고였던것 같아요.
어렸을땐 전 아예 뭔지 몰랐지만...
-안군-
21/11/24 02:35
수정 아이콘
80년대말 까지는 일부 운동권 대학생들 정도 말고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진상을 몰랐습니다.
6월항쟁도 박종철, 이한열 열사의 죽음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거지, 사실상 5.18이 직접적인 계기가 아니었어요.
조말론
21/11/24 05:59
수정 아이콘
80년 그 날 광주에 있던 어머니와 그 때 민주화운동을 하시던 아버지가 85-6년에 연애를 처음 시작할 때 광주 얘기를 했는데 서로 아는게 달랐다고 합니다
Bronx Bombers
21/11/24 06:42
수정 아이콘
단적으로 얘기하면 5.18이 본격적으로 대중에게 인지도가 생긴 계기는 15년뒤에 나온 모래시계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완성형폭풍저그
21/11/24 07:22
수정 아이콘
당시 박정희 정권에 반감가지고 있던 사람들은 전부 전두환을 환영하지 않았을까요??
샤한샤
21/11/24 08:04
수정 아이콘
광주에서 전두환이 벌인 일을 알았느냐 몰랐느냐는 부차적인거라고 봐요.
전두환때는 고도성장중이었기 때문에 어지간한건 씹고 넘어갈 수 있었던거라고 생각합니다
21/11/24 08:40
수정 아이콘
체육관 선거인 간선이 국민투표고 압도적인 승리라고 하시면 음.. (.....?)

11대 총선은 관제야당이니 결과가 전두환에게 압도적이지 않을수가 없었고,
그나마 제대로된(?) 민의가 반영된건 12대 총선쯤인데 이마저도 예상밖의 선전 정도였습니다.

실제로 민의가 반영되었다 볼 수 있는 대통령 선거는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의 직선제 선거부터라고 봐야 하지 않나 싶고 결론적으로는 그 죽음의 협곡을 통과한게 노태우였어서 그래도 전두환과는 다른 평가를 받는거긴 합니다.

당장 언론통폐합으로 전반적인 소식의 제공통로를 틀어막아버린거부터 시작해서 일원화하고, 필요한 정보만 던지는 상황에서 지지도가 낮을수가 있냐는 이야기를 역으로 생각해봐야 합니다. 그래서 87년의 여러 사건들이 놀라울 뿐인거죠.
21/11/24 09:46
수정 아이콘
518 당시 제가 초3이었는데요
당시에 제가 알고 있던 518은 저기 어디 시골에서 간첩이 침투해 반란이 일어났다는거였어요
진실을 알게된건 고등학생이 되어서야 알게 되었어요
장담컨데 지금처럼 유튜브가 있어 생중계가 되었다면 발포 못 했을거에요
상한우유
21/11/24 10:21
수정 아이콘
캄보디아....
상한우유
21/11/24 10:21
수정 아이콘
언론통제 정보왜곡이죠. 지금같으면 일단 데이터망과 통신선부터 끊고 시작하겠죠;
강가딘
21/11/24 10:40
수정 아이콘
당시 언론통제하고 김대중은 내란음모사건 꾸며서 감옥 보내고 김영삼 김종필 등은 정치활동 규제 시커놓고
직선제가 아닌 체육관선거하고.... 이런 상황이니 재대로 된 민심을 반영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3지대
21/11/24 12:40
수정 아이콘
언론에서는 광주사태 정도로 보도하는 정도였고 정부에서도 언론을 통제했습니다만 사람들은 대부분 알건 알았습니다
정부의 통제가 불가능한 AFKN에서 여과없이 방송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집에서 살림만 하셨던 제 어머니도 광주에서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는걸 알고계셨습니다
보수적인 성향이었던 제 아버지도 알고 계셨습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뿐 광주에서 큰 일이 터진건 알고 있었습니다

다들 언론통제 때문으로만 생각하는데 통제보다는 더 중요한건 사실을 받아들이느냐의 태도가 있습니다
사실을 말해줘도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고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래서 5.18을 부정하는 사람도 있었던게 가능했습니다

왜 계속 지지를 받았느냐고 한다고 할때 저는 다른 의견을 드립니다
사람들이 암묵적으로는 전두환 정권에 동의를 했다입니다
사람들은 사회혼란보다는 안정을 원하고, 발전하는 상황에서 발전이 멈추길 바라지 않습니다
여전히 북한의 남침에 대한 두려움이 컸던 시기입니다
그런 여건에서 박정희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또한 다들 먹고사는게 여전히 최우선이던 시기였기에 중심을 잡아줄 누군가를 바라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광주의 비극을 알고도 묵인했던 부분도 있습니다

그럼 87년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일단 전두환이 7년하고 물러나겠다고 한 약속을 노태우한테 넘기겠다고 해서 계속 해먹는건 안된다는 것에 대한 국민의 반발이었습니다
한번은 봐주지만 두번은 못봐준다로 이해하시면 이해가 되실듯 합니다
그리고 나라의 경제는 성장했고 중산층의 비율이 늘어난 시기입니다
누구나 경제적으로 여유를 가지기 시작하면 주변을 볼 여유가 생깁니다
이제는 먹고 살만해지면서 민주주의와 자유를 생각할 여유가 생기면서 민주주의와 자유를 바라게 되니 자연스럽게 독재정권에 반발이 생깁니다

은하영웅전설 1권에 이런게 나옵니다

양웬리가 왜 루돌프가 독재가가 되는게 가능한지 묻습니다
사람들은 루돌프가 악당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하는데 아버지는 이렇게 말합니다

"민중이 즐거워 했기 때문이다"
"즐거워 했다고요?"
"그렇고 말고, 그들은 어려운 문제에 봉착할 때마다 자기들의 노력으로 그것을 해결하려 하지 않고
초인이나 성자 같은 새로운 인물이 나타나 대신 처리해 주기를 바랬지,
바로 그 때에 루돌프(독재자)가 나타난 거야,
알겠니? 독재자의 출현 자체보다는 그런 독재자를 탄생 시킨 국민 쪽에 더 큰 책임이 있는 것이야,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았어도, 아니 가만히 지켜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죄를 면할 수는 없지"

드라마 제5공화국에서 이런 대사가 나옵니다

독재자가 나오는건 나라의 경제가 취약하기 때문이다
나라의 경제가 안정되면 정치도 안정될 것이다

저는 이런 관점에서 전두환 정권이 7년 집권이 가능했던건 국민들의 암묵적 동의, 지지가 있어서 가능했다로 봅니다
냉전시대에 북한의 위협이라는 공포 + 경제성장이 멈추지 않고 계속되길 바람 + 사회안정에 대한 바람이 가장 큰 요인으로 봅니다
요한나
21/11/24 15:08
수정 아이콘
그게 알만한 사람은 다 알았다라고 확증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제가 학부 전공이 전공이다 보니 관련 논문이나 저서등을 자주 접했는데
당시 학점교류제로 다녔던 수업중에 손호철 서강대 정치학 교수의 사료등을 많이 참조하는 편이었습니다만, 정치성향 이런거 다 떠나서 광주 사태를 연구하는데 있어 이 분야의 권위자라면 권위자인데 당시 정황상 지역간, 계급간에서도 인식 간극 차이가 컸다고 기술되어 있는 부분이 많습니다.
그걸 대중들의 태도로만 문제 삼기에는 실제적인 문제들이 좀 많이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학술 홈페이지에 접근이 가능하시다면(보통 대학때 만들었던 아이디로 아직까지 여전히 접속 잘 되더군요) 해당 논문들을 접해보시는 것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버벌진트
21/11/24 20:56
수정 아이콘
65년생 이신 어머니 광주에 북한 간첩이 온게 아니라는걸 서울와서 87년에 아셨다고 합니다...
한이연
21/11/24 21:40
수정 아이콘
많은 의견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1152 [질문] 왜 사람들은 래시가드를 싫어할까요? [19] roqur1739 22/01/17 1739
161151 [질문] 선게는 글이 왜 계속 삭제되나요? [6] 몽키.D.루피1028 22/01/17 1028
161150 [질문] 스트리밍오디오(네임뮤조)에 랜선을 직접 연결하면 음질이 좋아질까요? [4] 콩탕망탕319 22/01/17 319
161149 [질문] 부산 동해선 연장 기념으로 울산 여행 질문입니다. [3] 실버벨595 22/01/17 595
161148 [질문] 뻘글) 스타1 뱅 vs 롤 뱅 누가 더 위상이 높을까요 [32] 올해는다르다2109 22/01/16 2109
161147 [질문] 휴대폰 충전기가 좀 이상합니다. [3] The Unknown A648 22/01/16 648
161146 [질문] 토스 카드로 타행계좌 연동 질문입니다. [1] 외계소년423 22/01/16 423
161145 [질문] TV로 공중파보는법 질문 [6] 나무자전거685 22/01/16 685
161144 [질문] 이세카이 애니 추천 좀 해주세요 [14] 기술적트레이더646 22/01/16 646
161143 [질문] 모니터쪽 hdmi케이블이 헐겁습니다.. [2] 키토290 22/01/16 290
161142 [질문] 재부팅이슈 하드웨어문제임을 증명할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1] 스타인424 22/01/16 424
161141 [질문] 주식을 소액으로만 하는 것도 가능할까요? [9] wersdfhr1299 22/01/16 1299
161140 [질문] [강스포] 영화 파워오브도그 질문입니다. [9] 밐하569 22/01/16 569
161139 [질문] 컴퓨터 완본체 문의 드립니다 [3] PENTAX482 22/01/16 482
161138 [질문] 배그질문입니다 [8] 강군이631 22/01/16 631
161137 [질문] 식당이용 최대 몇명까지인가요? [2] 나혼자만레벨업943 22/01/16 943
161136 [질문] 들으면 힘이 솟는 외국 음악 추천 부탁 드립니다. [10] 원스710 22/01/16 710
161135 [질문] 혹시 삼각대에 연결하는 이 부품이 무엇인지 알 수 있을지요...? [2] nexon549 22/01/16 549
161134 [질문] <주식,증시>연준 금리인상과 양적긴축 관련 글 해석이 힘드네요 [1] 포인트가드591 22/01/16 591
161133 [질문] 부스터샷 관련 질문입니다. [3] 공염불637 22/01/16 637
161132 [질문] 선게 다운됐나요?? [9] SSeri1354 22/01/16 1354
161131 [질문] 빠니보틀이랑 유키카 누가 더 유명할까요? [23] 니시무라 호노카1685 22/01/16 1685
161130 [질문] 1월 29,30일 서울 여행 갔다올려하는데 지장 없겠죠? ​ [5] 그때가언제라도766 22/01/16 76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