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10/06 23:23:42
Name 삭제됨
Subject [삭제예정] 직장 동료(여)와의 관계 질문입니다. 고민이 되는 밤입니다. 인간관계란 어렵네요. (수정됨)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물만두
21/10/06 23:31
수정 아이콘
사내에서 어느쪽으로던 소문이 돌았을 가능성은 없나요?
21/10/06 23:38
수정 아이콘
우리가 사귄다는 헛소문같은거 돌아도 같이 씩씩하게 잘 지내보자던 이야기까지 주고받았으나 다른 악의적 소문이라면 그럴 수도 있겠네요.
부기영화
21/10/06 23:33
수정 아이콘
아니라고 생각하시는 것들 중 뭔가 그분에게는 맞는 이유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21/10/06 23:36
수정 아이콘
하긴 원한도 이 쪽에선 모르는데 저 쪽에서 품고 있을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해질녁주세요
21/10/06 23:45
수정 아이콘
3번 직후에 싸늘해졌으니까 그 즈음 본인은 인지하지 못했지만 그분에겐 선을 넘은 언행이 있었을 것 같습니다.
그게 아니면 3번의 식사 후 남친으로부터 님과 거리를 두라는 말을 들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21/10/06 23:51
수정 아이콘
말실수 가능성이 있네요. 남친이 원인이라고 보기엔 그 분이 다른 남직원과는 정말 잘 지냅니다. 예전의 저 처럼 말이죠.
해질녁주세요
21/10/06 23:53
수정 아이콘
다른 남직원과 잘 지내는 것과 따로 식사를 하는 것과는 남친 입장에서는 천지차이입니다.
단순히 이때문에 남친 개입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21/10/07 00:03
수정 아이콘
하긴 바깥에서의 식사는 차이가 나겠네요. 그 쪽 남친 개입 가능성도 있겠네요.
이혜리
21/10/06 23:47
수정 아이콘
회사에서 상/하급자 사이가 아닌 이상에 동료끼리 척지는 경우는 딱 3가지 뿐입니다.

1. 이성으로의 감정에서 온 문제
2. 상대방 주변과의 뒷담에서 온 오해.
3. 말 실수 - 가능성 제일 높음

1 같은 경우에는 물어 본다고 제대로 대답이 나올리 없고, 오히려 상황을 악화 시킬 수 있으니
저라면 2,3의 주제로 진지하게 대화를 요청해서 어떤 상황인지 확인 할 것 같아요
21/10/06 23:52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말실수일 가능성이 큰 듯 합니다.
항정살
21/10/06 23:49
수정 아이콘
남자친구가 님과의 관계를 싫어한다.
21/10/06 23:50
수정 아이콘
그렇다고 보기엔 다른 남직원과는 예전의 저와의 관계처럼 잘 지내기에 애매하네요.
항정살
21/10/06 23:54
수정 아이콘
'님'과의 관계를 싫어한다.
21/10/06 23:57
수정 아이콘
아아.. '저'와의 관계군요.
21/10/06 23:52
수정 아이콘
타이밍이 가장 큰 힌트니까 거기에 집중해보시는게..
식사 당시 사건을 재구성해보세요.

글쓴분이 선넘었을수도 있고, 지나친 철벽을 느끼고 썸남에서 직장사람으로 관계 정리했을수도 있고요.
21/10/07 00:01
수정 아이콘
8월 중순의 일이라 대화를 세세하게 기억하진 못하지만 식사가 힌트군요. 블랙박스라도 있다면 좋을텐데
디스커버리
21/10/06 23:54
수정 아이콘
식사 후에 계산은 누가 하셨나요? 그냥 어장관리 하는데 그게 맘대로 안되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21/10/06 23:59
수정 아이콘
종종 밥을 같이 먹는데 이번엔 제가 사야 할 턴이어서 제가 계산했습니다. 어장관리라고 보기에도 본인이 남친이 있다는 것을 밝히고 그물을 칠 정도로 아둔한 사람이 아니기에...
아름다운돌
21/10/06 23:5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21/10/07 00:06
수정 아이콘
정말 유치한 남직원이군요. 나이 먹고 그러고 싶은지.
제 경우의 그 여직원 분도 정말 좋은 친구였는데.. 먼저 대화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네요. 상당히 다쳤으니까요.
저도 생각보다 자존심이 강한가 봅니다.
아름다운돌
21/10/07 00:11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런 마음이었어요. 제 입장에서는 제가 잘못한것도 없는데 먼저 말을 걸어야 하는 상황자체가 짜증나서 저도 똑같이 대했었습니다.
그래서 조헌님 마음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뭐 저와 같은 케이스가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
서로가 오해를 풀었을 땐 그 남직원은 이미 퇴사 후 연락이 되지 않아 잘못을 물을 수도 없었고, 다시 그 이전 관계로 돌아가지도 못했습니다.
읽으셨으니 윗 댓글은 삭제하겠습니다.
티모대위
21/10/07 00:20
수정 아이콘
말실수 가능성이 일반적으로 높으나, 그걸 제가 알수는 없으니 다른 가능성을 점치자면

혹시 잘생기셨나요?
그 여직원분이 다른 남직원말고 유독 질문자분과 단둘이 약속을 자주 잡았나요?
둘중 하나이상이 해당된다면 여직원분의 남친쪽에서 이야기가 나왔을 수 있습니다.
21/10/07 01:08
수정 아이콘
절대 잘 생기지 않았습니다.

저와 유독 약속을 잡았는데 1:1일 때도 있고, 다른 여직원분과 껴서 만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롤링씬더킥
21/10/07 00: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말 실수일 가능성이 높아요. 남자는 보통 캐치할 수 없는 미묘한 실수가 있었을수도..
아니면 뭐 밥먹는데 쩝쩝거린다던지 개인적인 취향들? 어떻게 이성감정 없는 동료인데 그런걸 신경쓸 수 있지 싶은데
예민한 분들은 그런걸로도 친밀도가 왔다갔다 해요.
그리고 이성적 가능성이 없더라도 이성적 환상이랄까 그런게 깨지면 (사귀거나 헤어지거나 그런게 아닌데도) 훽 돌아서기도 합니다.
본인은 남자친구 있는데도 친한 직장 남자동료가 다른 여자동료랑 친하거나 하면 질투하기도 하고.. 이상하죠?

그런데 본래 그런분들은 님뿐만이 아니라 다른사람들한테도 빨리 친해졌다 손절했다 자주 그럽니다.
신경쓰지 말고 할일만 하면(적대적으로 하지만 않으면) 시간이 지나면 원래대로 돌아갈수도 있지만, 그런분들은 보통 거리를 적당히 두는게 좋더군요.
21/10/07 01:08
수정 아이콘
네. 이야기 하신대로 거리두기 하렵니다. 단, 같은 무리 내에서 1 on 1로 갈등상태라 좀 애매하네요.
깐쇼새우
21/10/07 00:38
수정 아이콘
직장입니다.
그 분도 애인이 있고, 선생님도 애인이 있으시니,
괜히 더 나아가지 마시고 그냥 깔끔하게 이대로 끝내시는게 최선이라는 생각입니다.

감정 소모할 필요도 없고, 마음 쓰실 이유도 전혀 없습니다.
애초에 둘 중 한 분이 결혼을 하거나, 퇴사를 하거나로 "직장에서 남들보다 조금 친한 이성 동료" 관계라는건 쉽게 끝이 나거든요.

업무를 공유하는 관계도 아니고, 정보를 나누는 선후배도 아니고,
앞으로 이 회사를 나가더라도 파트너쉽을 맺고 미래를 같이 걸어가는 사이도 아니잖아요?

선생님 당장 만나시는 애인 분에게 여쭤보시면 본인한테나 실수 하지 말라고 하실겁니다.
나막신
21/10/07 00:50
수정 아이콘
이게 맞죠
글쓴님이 이렇게 글로 쓸정도로 신경쓰시는게 반대로 이성적으로 관심이 있을 가능성이.. 그냥 회사 직원1로 생각하고 지내시는게
대장햄토리
21/10/07 00:58
수정 아이콘
+2
회사직원 1일뿐이죠..
딱히 생각하고 자시고 할것도 없는..
21/10/07 01:09
수정 아이콘
저도 이대로 끝내는게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서로 연애하는것도 아닌데 왜 이리 감정을 쓰나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되네요.
참고로 전 여자친구와 올해 봄에 깨진 상태입니다.
아웅이
21/10/07 08:57
수정 아이콘
말씀하시는걸 들으면 썸 느낌인데요.
기록가
21/10/07 09:11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1. 남친의 거리두기 요청 2.본인이 인지 못한 말 또는 행동 실수 정도로 보여집니다.
21/10/07 16:20
수정 아이콘
남친의 거리두기 요청이라고 보기엔 다른 남직원과는 잘 지내서 애매하고, 그냥 제 실수겠네요.
도라지
21/10/07 09:1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남자친구가 개입한다고 저러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이건 어떤 이유에서건 감정이 들어가 있어 보여요.

예상되는건
1. 상대가 연애감정을 품다가 배신감을 느꼈다.
2. 글쓴분이 친구사이라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둘 중 하나로 보입니다.
21/10/07 16:21
수정 아이콘
상대가 연애감정을 품었다기엔 오히려 저에게 소개팅 주선까지 해 준걸 봐선 아닌 듯 합니다. 저는 그저 상대가 남친이 있는 걸 알아서 더 다가가진 않았고요
전투돼지
21/10/07 09:42
수정 아이콘
제가 비슷한 상황이었다면, 이유보다는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 지를 고민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응방법은 그러던가말던가 상관없이 그전과 마찬가지로 공적으로만 지내면 될거라고 생각했을 거구요
21/10/07 16:21
수정 아이콘
현재 당면한 과제는 앞으로의 대응이네요. 그저 공적으로 지내려고 합니다. 사무적으로요
가고또가고
21/10/07 09:49
수정 아이콘
추측이야 할 수 있겠지만 직접 그 여직원 분에게 물어보지 않는 한 정답은 알 수 없겠죠. 물론 그렇다고 이제와서, 아니 사이 안 좋아진 직후라고 해도 직접 물어보는 건 위험부담이 너무 높으니 좋은 방법이 아닐 겁니다. 결국 조헌님이 생각하거나 주위 가까운 분들한테 물어봐도 알 수 없다면 그냥 신경 끄시는게 가장 좋을 것 같네요.
21/10/07 16:22
수정 아이콘
타인을 통해 물어보고 싶진 않고, 본인에겐 더더욱 싫으니 그냥 묻어가는게 낫겠네요. 조언해 주신대로 신경 끄려 합니자.
오늘처럼만
21/10/07 10:09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케이스가 있었는데
남친개입의 가능성이 가장 높아보입니다.

저도 친하게 지내고 퇴근에 카풀도하는, 사적 감정 전혀 없던 친한 여직원이 있었는데
글쓴이와 비슷하게 태도가 하루아침에 돌변해서

남친개입설을 가장 유력하게 보고있습니다.크크

어쩔 수 없죠 뭐... 물어볼 수도 있는 사안도 아니고

나도 상대 여직원 태도에 맞춰야지
사적감정 없으셨으면 너무 감정소모하지 마세요
21/10/07 16:23
수정 아이콘
저도 솔직히 그렇게 친근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돌변하니 당황스럽긴 한데 더 이상 감정소모 안 하려 합니다.
원펀맨
21/10/07 10:11
수정 아이콘
직장에서 여직원과는 남들이 친한 정도로만 지내는게 최선입니다. 서로 연인도 있는 사이인데 밖에서 따로 식사를 하는 정도면 .. 다른 사람들이 보기엔 말이 나올수 밖에 없을 겁니다. 정확한 이유야 본인에게 물어보지 않는 한 모르겠지만 상대방이 저런 자세로 나온거니 깔끔하게 선정리 하시는게 좋아보입니다.
21/10/07 16:24
수정 아이콘
상대가 저렇게 나오는데 저라고 친절할 순 없죠. 감사합니다.
피렌체
21/10/07 10:17
수정 아이콘
의도치 않은 말 실수 및 여자분 기분 상하게 하는 행동을 은연중에 하신것이 유력합니다
21/10/07 16:36
수정 아이콘
뭔가 제가 원인제공을 했을 수 있겠죠. 오히려 지금 와서 사과하고 하는 건 저쪽도 싫어할거라서 그냥 없는 사람으로 서로 대하려 합니다
21/10/07 10:27
수정 아이콘
예전에 직장 동료들과 출장을 갔었는데 다른분들은 나이가 좀 있으셔서 원래 친했던 여성분과(20대에 결혼하신) 둘이서 일과후 매일 저녁 먹고 쇼핑까지 함께 하게 된 일이 있었습니다.
며칠 그렇게 놀다보니 어느날 그분이 급정색을 하며 자기가 왜 저랑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정신차려야겠다 말 하시면서 급히 숙소로 들어 가시더라구요.(실제 아무일도 없었습니다)
저도 무슨뜻인줄 알아들었고 그 후로 업무 이야기 외 일절 대화도 없습니다. 그 분이야 제 앞에서 그렇게 얘기해서 상황을 인지했지만 비슷한 상황일 수도 있겠다 싶어 글남깁니다.
21/10/07 16:38
수정 아이콘
비슷한 상황이라기엔 다른 남직원과는 잘 지내서 ‘저’를 싫어하는 듯 합니다.
21/10/07 16:57
수정 아이콘
상황은 다르지만 다른 남직원은 글쓴분이 아니니까요. 사적으로 식사자릴 하셨다고 하시길래 여성분께서 동료 이상의 감정을 잠깐 가졌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으로 댓글 달았습니다.
한마디로 남친이 있는데 흔들려서 그랬을 수 있다는 겁니다. 제 경우도 여성분이 자기 처지에 맞지 않게 잠깐이라도 연애느낌을 가져서 그후로 피했던것 같거든요.
애기찌와
21/10/07 10:30
수정 아이콘
여직원분은 남자친구가 있으시고 조헌님은 여자친구분이 안계시니 느끼는 바가 다를거라 생각됩니다만.. 제 생각엔 여직원분 남자친구가 뭐든 보고, 듣고, 알고 거리를 두라고 부탁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조헌님은 여자친구분이 안계시지만 그 여직원분은 남자친구가 있고 그 남자친구가 1순위일테고, 1순위인 남자친구가 꺼려하는건 하려하지 않으려 노력 할 거라 생각되네요.
21/10/07 16:38
수정 아이콘
지금 생각해 보니 다른 남직원과는 잘 지내서 오히려 남친 개입보단 그저 제가 싫어서인듯 합니다.
애기찌와
21/10/08 09:40
수정 아이콘
그냥 지나치려다..
다른 남직원? 남직원들? 도 조헌님과 똑같이 실없는 이야기를 해도 크게 웃어주고 둘이 번갈아가며 돈을 내며 식사도 하고 그러셨을까요??
그렇다면 행여 다른 남직원들은 똑같이 웃어주고 식사를해도 어떤 선을 넘는 언행을 하지 않았는데 조헌님은 계속해서 그러신건 아닐지도 고민 해봐야하지 않을까요??

물론, 조헌님 생각처럼 싫어져서 그럴 수 있겠지만, 앞으로의 사회생활 또는 남녀 관계를 위해선 저렇게 연애 하는 상대방이 있는 사람에겐 내가 무엇을 조심해야 하고 그 사람의 상대방이 내가 이런 행동을 했을 때 어떻게 느끼겠구나 정도까진 염두에 두시는게 좋으실 것 같습니다.

괜한 오지랖 같지만 꼭 한번쯤은 곰곰히 생각해보셨으면 싶어서 대댓글을 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열씨미
21/10/07 11:09
수정 아이콘
본문만 봐서는 3번이 계기아닌가요..
밥잘먹고 그 직후 싸늘해졌다.
원인은 싸늘해지기 직전에 있었겠죠..
글쓴분은 화기애애하게 밥잘먹고 헤어졌다고 했지만, 일방적인 기억이었을수도..그 여자분 입장에서는 그날 뭔가가 있었을것같습니다.
21/10/07 19:08
수정 아이콘
뭔가 있긴 했을겁니다…. 지금 와서 묻자니 어색하고 그냥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할겁니다.
21/10/07 11:20
수정 아이콘
여직원분이 입사한 시점이 올해 상반기이고, 작성자님께서 여친과 헤어진 것이 올해 봄이면,
사실상 작성자님은 여직원분과 어울린 기간 동안 계속 솔로였던 것 아닌가요?
소설을 2가지 써보자면,
1. 밖에서 따로 1대1 만남을 할 정도면, 속으로 호감 정도는 있으셨을 걸로 생각되는데,
마지막 식사 자리에서 그 호감이 어떤 식으로든 노출 되었고, 여직원은 남사친으로만 생각해왔던터라 여지를 주기 싫어서 거리두기를 결심
2. 여직원이 현 남친에게 100퍼센트 만족하지는 못하고 있어서, 작성자 님을 일종의 후보군에 넣어놨다가, (좋아했다가 아니라 단순 후보군)
마지막 식사 자리 후 모종의 이유로 후보군에서 제외함
(모종의 이유로는 남친 과의 관계 회복, 다른 후보의 등장 등등)
피지알러
21/10/07 12: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매우 오래된 일이긴 한데 당시 여친이 오랜 친구라면서 단둘이서 만나는 남사친이 있다길래 저 만나는 동안은 거리를 두라고 제가 말한 적은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래도 친구니까 하면서 넘어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게 잘 안되더라고요. 그 이후로 실제로 그 남사친이랑 거의 연락을 끊다시피 했고요. 물론 이제는 당시 여친이랑은 헤어지긴 했습니다만 아마 본문 글도 여성분의 남친이 어느 순간 알고나서 저처럼 행동한 케이스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첨언하자면 여성분 성격으로 보아 말한마디 잘못했다고 해서 갑자기 싸늘해질 타입은 절대 아닌거로 보입니다. 오히려 XX씨 그런 말은 좀 아니잖아요. 라고 말할 여성으로 보인다고 할까? 왜냐면 직장 내에서 사귄다는 소문이 돌 때에도 꿋꿋하던 분이 글쓴분이 갑자기 헛소리를 하지 않고서야 관계를 단절할 일은 없다고 여겨집니다. 이건 타인에 의한 단절이에요. 아마도 남친이겠고요.

시나리오를 써보자면 말씀하신 아마 그 늦여름 즈음 1:1로 식사를 한 이후, 남친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오늘은 누구랑 식사했다느니 말을 하다가 남친이 글쓴분을 매우 강하게 의식적으로 인지하게 되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마 저처럼 단둘이 식사를 할 정도의 남자가 있다는 것에 불쾌해진 남친이 글쓴분과의 관계 단절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됩니다.

[결론은 눈치껏 그냥 나랑 거리를 두려나 보다 하고 생각하시고 비슷하게 행동하시면 됩니다. 여기서 갑자기 왜 이래요? 이런 식으로 나오시면서 여성한테 매달리거나 관계 개선을 요구하면 더 비참해질 수 있어요.] 원래 아무 사이도 아니었잖아요? 마음의 위로는 안되겠지만 권투를 빕니다.
21/10/07 13:41
수정 아이콘
어차피 남친이 있으신분이고 남녀 동료간에 언제나 오해가 있을 수 있는 부분이니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마시고,
가볍게 차한잔 할 기회에 물어보시는건 어떨런지요.

딱히 별말없다면 그만큼 예민한 분에 맞춰줄 필욘 없다고 생각합니다.
글쓰신분이 이성으로서 잘해보고싶으신 맘이 없다면 말이죠.
아스날
21/10/07 15: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예전 직장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죠.
답은 지금도 알수없는데 다른 여직원들이 본인 뒷담화를 하고다녔다고 봅니다. 직장 다니면서 느낀게 여직원들 사람 하나 바보 만드는거 잘하더라구요. 태도에 중간이 없는 느낌이고 이성보다 감성으로 일하구요.
그냥 신경 안쓰고 님도 그분 없는 사람 취급하면 됩니다. 같은 부서도 아니고 상사도 아닌데요.
21/10/07 16:19
수정 아이콘
저도 그냥 없는 사람 취급하려 합니다. 애초에 몰랐던 사람이니까요. 그런데 주변 사람들과도 어색해 지는건 좀 싫네요. 거리 안 두는 척 둬야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9860 [질문] 공유기 바꾸면 와이파이 속도가 올라가나요? [5] 사이시옷954 21/11/21 954
159859 [질문] 빅맨 스타일의 비트박서(?)나 비슷한 스타일의 노래 아시나요? 비발디371 21/11/21 371
159858 [질문] 디아2) 다뎀없는 체라소서…. [4] 팀쿡1099 21/11/21 1099
159857 [질문]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해당지역분들 생각이 궁금합니다. [24] 1021394 21/11/21 1394
159856 [질문] 일본에서는 여경 이슈가 있는지 아시는 분? [15] 초보저그1587 21/11/21 1587
159855 [질문] 아케인 질문입니다 [5] 시오냥650 21/11/21 650
159854 [질문] 이 내용이 어떤 작품의 줄거리일까요? [3] 샤르미에티미742 21/11/21 742
159853 [질문]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애플tv+ 보시는 분 계신가요? 코기토460 21/11/21 460
159852 [질문] 진순을 맵게 먹을 수 있게 첨가할만한 것들 추천 부탁드립니다 [22] valewalker1478 21/11/20 1478
159851 [질문] (스포)아케인... 혹시 9편 다음 기획, 발표된거 있나요? [7] 자가타이칸1097 21/11/20 1097
159850 [질문] 지옥. 결말 질문드립니다 스포유 [11] 의문의남자1070 21/11/20 1070
159849 [질문] [디아2] 진로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13] 공염불1243 21/11/20 1243
159848 [질문] 파이썬 아주 기초적인 질문입니다 [10] 회전목마1181 21/11/20 1181
159847 [질문] 3KG 건조기 쓸만할까요? [12] 약쟁이1127 21/11/20 1127
159846 [질문] i7-7700t 일체형 컴퓨터로 영상작업 가능할까요? [2] 엔쏘672 21/11/20 672
159845 [질문] 공유기 구입 관련 질문드립니다. A1427 21/11/20 427
159844 [질문] [문명6] 다른 국가 지도자 화면(외교 화면)이 떴는데, 아무말 안하고 다음화면으로 안 넘어갑니다.. [5] Feitan765 21/11/20 765
159843 [질문] 반려동물(고양이나 강아지) 키우시는 분 질문입니다 [7] 시오냥863 21/11/20 863
159842 [질문] 헬린이 운동 루틴 질문입니다. [6] 엔지니어711 21/11/20 711
159841 [질문] ASUS AI MESH 설정 질문입니다 쿠스노키토모리412 21/11/20 412
159840 [질문] 따뜻하고 편안한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7] 아웃라이어930 21/11/20 930
159839 [질문] 사람들 키는 기껏 조금 차이나도 부분만 보면 큰 차이가 나는 것처럼 느껴지나요? [7] 트와이스정연1424 21/11/20 1424
159838 [삭제예정] 어머니가 하산중에 돌에 다리를 부딪히셨는데요, [8] 삭제됨1695 21/11/19 169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