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9/19 13:06:20
Name 마음속의빛
Subject [질문]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서자의 처지..조선만 이랬던 걸까요?
명나라 시대 배경의 서녀명란전.
명나라 시대 배경의 서녀공략.
조선시대 배경의 홍길동전.

년도로 치면 매우 근접한 시기를 배경으로 한 소설들 입니다.

소설이 역사서는 아니기에 정확하진 않겠지만,
최근 서녀명랑전과 서녀공략을 여러번 읽다가 문득 궁금해지는 게

호부호형.. 이 부분이더군요.

명과 조선은 같은 시대였고, 처첩 제도에 있어서도 명칭 따위가 비슷한 점이 많았는데,
유독 소설에서 확연히 다른 부분이 호부호형 부분이었습니다.


서녀로 태어난 명란과 나십일랑은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를 어머니라 부르지 못하고, '이랑(첩)'이라 불렀지만,
아버지나 형제자매에 대한 호칭은 그대로 아버지, 오라버니, 언니, 누이동생 등 지금의 호칭 그대로고
정실 부인(적모)을 어머니라고 부르더군요.

서녀명랑전의 경우, 서녀 묵란이 친어미인 임이랑과 함께 살 때는 임이랑에게 어머니라 불렀지만,
서녀공략을 보면, 대체로 이런 경우는 흔치않고, 서녀는 적모에게 어머니(모친)라 부르고, 정작 친어미에게는 '이랑'이라고 부르게 되어 있더군요.

이 소설들에서 서녀가 아닌 서출들도 등장하지만, 이들 모두 아버지를 부를 때는 그냥 아버지라 부르고,
어머니에 대해서만 적모와 이랑을 구별하여 친어미를 친어미라 부르지 못하는 걸 보았습니다.


그런데, 홍길동전에서 홍길동은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한다는 말이 유명한데,
조선 시대 때에는 서얼 출신이 노비처럼 아버지를 주인어른, 대감마님.. 이런 식으로 불렀던 걸까요?

조선 후기 정조 때에는 서자 차별을 철폐하고 관직을 열어주게 되었다고 알고 있는데,
명나라는 제도가 달랐는지, 서출도 진작부터 과거 시험을 볼 수 있었던 거 같고...
(명랑전의 '장풍'은 과거시험을 보았다. 서녀공략의 '나진성'의 경우에는 학문 수준이 낮아 포기한 거 같지만)

같은 처첩제도였는데, 명과 조선은 벼슬길에 대한 서자의 입장도 달랐고,
아버지를 부르는 호칭에서도 제약이 있었던 걸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ppleDog
21/09/19 13:15
수정 아이콘
홍길동의 경우 어머니가 천민 출신이었습니다. 몸종과의 사이에서 태어나서 호부호형을 못한거죠.
마음속의빛
21/09/19 13:52
수정 아이콘
답변감사합니다.
서녀 명랑전의 장동도 어미가 적모의 배방(시집 올 때 데려온 여종)이었다가 통방이 되고(여종이 일반 업무 외에 밤일도 함께함) 임신하여 이랑(첩)이 되어 아들을 낳았으니 조선으로치면 얼자였는데도 과거시험에 대해 말하더군요.

조선이 유독 차별이 심했었군요.
AppleDog
21/09/19 13:22
수정 아이콘
https://namu.wiki/w/%EC%84%9C%EC%96%BC 그리고 여기 내용을 보면, 중국에 비해 조선의 서자 차별이 엄청 심했던 것도 맞네요.
AppleDog
21/09/19 13:31
수정 아이콘
https://namu.wiki/w/%EC%84%9C%EC%96%BC%EA%B8%88%EA%B3%A0%EB%B2%95 "서얼금고법"이라는 별도의 법이 태종때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마음속의빛
21/09/19 13:54
수정 아이콘
아...이게 있었군요.
깃털달린뱀
21/09/19 18:33
수정 아이콘
적서차별 자체가 본격화된 게 동아시아 전통이라기보단 조선 건국초 왕가 집안 싸움 때문에 그렇습니다.
태조가 건국하고나니 둘째부인과 그 자식들을 더 아끼고 왕위까지 물려주려 하자 첫째부인 자식들이 반발해서 둘째부인 자식들을 싸그리 죽여버린 게 왕자의 난입니다.
그렇게 집안 파탄내서 왕위 받고나서까지 거기에 정당성을 주장하는 거죠. '적자가 대우 받고 서자는 차별 받는 게 당연하다.'
마음속의빛
21/09/19 20:27
수정 아이콘
긴 설명 감사합니다. 태종 집안 문제가 큰 영향을 주었었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8868 [질문] (수학)확률 문제 질문드립니다. [4] Neo425 21/10/11 425
158867 [질문] 디아블로2 활아마존 질문입니다. [27] 아침1257 21/10/11 1257
158866 [질문] 닌텐도 스위치 조이콘 구매 [12] Kaestro681 21/10/11 681
158865 [질문] 양도소득세 관련 질문입니다 [2] 코봉이617 21/10/11 617
158864 [질문] 대통령의 권한? 대통령이 누가되느냐에따라 서민 사회가 많이 바뀌나요? [33] 레너블1966 21/10/11 1966
158863 [질문] 삼국지 등에서 나오는 일기토 혹은 전투중에 목이 베이는 일이 가능한가요? [6] monkeyD1046 21/10/10 1046
158862 [질문] [콘솔] 한국 제작사의 어드벤처 게임을 찾습니다. [4] 1절만해야지470 21/10/10 470
158861 [질문] [디아2] 극블리 소서리스 이게 더 좋은 게 맞나요? [13] 이혜리1251 21/10/10 1251
158860 [질문]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놓을 곳이 있을까요? [12] 4월1246 21/10/10 1246
158859 [질문] 모니터 수리 가능할까요?? [3] kogang2001527 21/10/10 527
158858 [질문] 매장에 이상한 사람이 자꾸 온다면 대처는 어떻게?? [3] 비발디1164 21/10/10 1164
158857 [질문] 롤드컵 젠지 저평가의 이유? [31] FarorNear1475 21/10/10 1475
158856 [질문] 특정 사이트가 차단되었는지 열리지를 않습니다. [1] 개념은?450 21/10/10 450
158855 [질문] 폰스펙과 통신사 여러가지 것들에 대해 잘 아시는분 있을까요? [3] backtoback396 21/10/10 396
158854 [질문] 판교 유스페이스 근처 스터디룸 or 1인 회의실 씽씽이282 21/10/10 282
158853 [질문] 안드로이드 코드 에디터 추천해주세요! [4] 나혼자만레벨업265 21/10/10 265
158852 [질문] 실내 싸이클 추천 부탁 드립니다. [3] 원스452 21/10/10 452
158851 [삭제예정] 스벅 보고 쿠폰 나눔 [5] 삭제됨383 21/10/10 383
158850 [질문] 디아2 질문(생뉴비 주의) [10] LeNTE891 21/10/10 891
158849 [질문] 용산 잘 아시는 분 동네 분위기 그리고 용산역에 아직 노숙자 많나요? [4] Pika48840 21/10/10 840
158848 [질문] 쿠키를 어떻게 보관해야 유통기간을 늘릴까요 [5] 티타늄576 21/10/10 576
158847 [질문] 금방 편의점에서 우산을 분실했습니다 [6] 아이러브스타919 21/10/10 919
158846 [질문] 스타크래프트 빌드타임에 관한 질문 쟈니팍360 21/10/10 36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