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6/19 13:36:09
Name 하늘운동
Subject [질문] 본인을 3인칭화 하는 말(오빠가) 쓰시는 이유가 있나요??
안녕하세요. 좀 민감한 질문이긴한데.. 예전부터 엄청 궁금했습니다.

말 시작할때마다 "오빠가 해줄게, 오빠가 알아서할게" 처럼 "오빠가" 라는 말을 습관적으로 사용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정말 거의 모든 여자들이 싫어하는데 왜 사용하시는건지 궁금합니다. 입에 붙어서 그렇게 된건지도요.

본인을 3인칭화 시키는건 보통 애들 가르칠때 "아빠가, 엄마가, 이모가, 고모가, 삼촌이" 등처럼 사용하게 되는데

이게 오빠가로 된건지..

답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ComeAgain
21/06/19 13:47
수정 아이콘
보통 내가 아닌 상하 관계나 권위를 표현하기 위해서 그런 거지 않나요. 나 김 아무개보다 너의 오빠인 누군가로서 말한다는 뭐 그런 거죠.
그래서 그냥 일상 대화는 '나' 같은 1인칭으로 하고, 관계나 서열을 강조하고 싶을 때는 3인칭으로 말하는 거죠.
본문에 있는 것처럼 해줄게, 알아서 한다 같은 상황에서 그런 3인창화를 더 자주 볼 수 있는 거지 않나 싶네요.
군대에서는 중대장이, 학교에서는 선생님이... 내가 말하는 것보다는 이러한 관계, 직책을 강조하는 거죠.

제 생각에는 근데 또 우리말이 관계에 굉장히 민감한 말이라,
주어를 넣어서 깔끔하게 말하는 경우가 잘 없기도 해서 그런 것도 있다고 봅니다.
이웃집개발자
21/06/19 14:43
수정 아이콘
내가, 도 쓰고 오빠가, 도 쓰고 형이, 도 쓰고 여러가지 하는데 딱히 뭐 깊이 생각해서 그런적은 없는거같네요. 주변에 그러는 분이 계시면 한번 싫다고 말씀을 해보세요. 말 안하면 몰라요. 다행히 전 윤허받았습니다.
21/06/19 14:55
수정 아이콘
염보성한테 물어보면 직빵일듯 크크
21/06/19 20:26
수정 아이콘
자매품 김택용 크크크
표팔이
21/06/19 14:59
수정 아이콘
저도 형이~~ 하는거 극혐입니다
샤르미에티미
21/06/19 15:06
수정 아이콘
그냥 입에 배서, 편해서 쓴다는 경우를 제외하면 두 가지 경우가 있는데 윗 분의 댓글대로 어느 정도 권위, 위치를 내세우기 위해 쓰는 경우가 있죠. 오빠가, 형이... 누나가, 언니가는 좀 다른 느낌이고요. 그리고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로 아빠가, 엄마가, 할머니가...이런 식으로 가족 간에 잘 쓰이는데 오빠가도 그런 느낌으로 쓴다고 보면 됩니다.
21/06/19 15: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여동생이 있는 경우
부모님 말투 그대로 배워서 씁니다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오빠가' 극혐하시는 분들은
엄마가, 아빠가 도 극혐 하시나요??
저그의눈물
21/06/19 15:49
수정 아이콘
약간 그 학습과정에서도 보통 오빠가라고 부르는 청자는 세상천지에내여동생뿐! 이렇게학습되지않나요? 전여친이 아래지방사람인데 저한테는 죽어도 오빠야라고 안해줘서 왜그러냐고물었더니 오빠는 오빠지 오빠야가 아니잖아 ( 친오빠있음) 그러던데. 약간 비슷한맥락으로생각해보시면?
21/06/19 16:52
수정 아이콘
많은 사람들이 오빠가 형이 이거 극혐해하는 이유는 말투가 극혐이라 그런게 아니죠. 그런 말투 사용자의 행동이 문제인 경우가 많아서 그렇습니다.
~노 쓰는 사람이 다 이상한건 아니지만(진짜 경상도사람) 꽤 높은 확률로 그사이트 출신들이 많은 느낌이라 해야할까요.
팔라완
21/06/19 17:12
수정 아이콘
맥락이 전혀 다르죠
21/06/19 20:09
수정 아이콘
엄마가랑 아빠가는 엄마 아빠가 하는건데 형/오빠로 안 얽히고 싶은 사람이 형이/오빠가를 하는게 문제인거죠
홀리데이
21/06/20 10:54
수정 아이콘
여동생한테 오빠가라고 보통 하나요?? 궁금해서요!!!! 저도 여동생이 잇는데 동생도 오빠란 단어 안쓰고 저도 안써가지고요 크크크크
21/06/20 14:44
수정 아이콘
쓰더라구요 크크크크
홀리데이
21/06/20 15:45
수정 아이콘
오 그렇군요!!!!! 제동생은 절 덜떨어진 쌍둥이오빠 정도로 취급하는 기분이여서 크크크크크 물어봣습니다. 답변 감사드립니다!!!
21/06/20 16:27
수정 아이콘
쌍둥이면 야 가 국룰이던데..
흥선대원군
21/06/19 15:16
수정 아이콘
"중대장은 너희들에게 실망했다!"라는 걸 실제로 들었는데 묘했습니다.
도라지도라지
21/06/19 15:29
수정 아이콘
해당 표현의 뿌리로 거슬러가면 아기들한테 '엄마가' '아빠가' 하는 게 나오겠죠. (위계) 관계를 각인시키려는 언어 습관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21/06/19 15:33
수정 아이콘
형이~ 하는말 매우 자주씁니다..
친구들한테만요.. 크크
키모이맨
21/06/19 15:39
수정 아이콘
그거 같은 남자들도 다 이상해하고 싫어해요...
아이폰텐
21/06/19 15:43
수정 아이콘
여친한테만 이악물고 씁니다.
그냥 친구/동생 하는 사이에서 그런거 쓰는거 극혐하긴함 크크
전 근데 오빠가도 열받는데 형이가 제일 열받음.
저그의눈물
21/06/19 15:47
수정 아이콘
관심있는 여자후배앞에서 술마신동아리 복학생 선배가 보통자주내뱉죠 이유는...
21/06/19 15:51
수정 아이콘
여자가 남자 좋아하고 있을때 남자쪽에서 충분히 쓸만합니다. 물론 잘생기고 약간 츤데레처럼 말해야 함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열혈둥이
21/06/19 16:07
수정 아이콘
저는 반대인데 흐음
여동생이 있어서 여자후배들이 오빠라고하는거 싫습니다.
반대로 형이라고 부르는거 불리는거 엄청좋아합니다.
그래서 후배들한테 얘기할때 형이 하고 지칭하는거 좋아합니다. 별로 과시하거나 할생각없이 형이라는 단어를 좋아해서 그래요.
21/06/19 16:33
수정 아이콘
본문에 정답이 있는듯 한게, 아이들 가르칠 때 쓰는거랑 비슷한 심리죠
이혜리
21/06/19 17:14
수정 아이콘
오빠가~
형이~
라는 말 자주쓰는데 극혐 취급당해본적은 없습니다.
누가쓰느냐에 따라서 다른것같습니다
21/06/19 18:08
수정 아이콘
다들 싫어하죠. 그걸 티내서 뭐라고하진 않겠죠.
21/06/19 19:37
수정 아이콘
저도 오빠든 형이든 스스로 그렇게 칭하는거 싫어하긴합니다. 친구중에 한명도 매번 그렇게 말하던데 싫지만 그냥 친구니까 넘어갑니다 크크크
아스날
21/06/19 20:52
수정 아이콘
엄마가, 아빠가, 삼촌이 이런거는 혈육이나 매우 친한 사이인데 보통 욕먹는 오빠가~ 이런거는 아무한테는 쓰는 경우가 많음
발기부전
21/06/19 21:40
수정 아이콘
여자한테 관심 많고 잘 껄덕대는 사람들이 주로 오빠가~ 잘하더라고요.
아이폰12
21/06/19 22:44
수정 아이콘
여자들은 자기 남친이라도 싫어하던데 왜그렇게 쓰는지...
앙겔루스 노부스
21/06/20 00:14
수정 아이콘
저도 오빠가 형이 이딴 표현 극혐합니다

그런 사람이 권위적이지 않을 가능성은 거의 없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19/11/08 52122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72060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110928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41191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84408
156942 [질문] 차사고 과실비율 푸들은푸들푸들해84 21/07/24 84
156940 [질문] 업무용으로 출근시 날마다 메고 다닐만한 가방 브랜드 추천부탁드립니다 [1] 요한슨150 21/07/24 150
156939 [질문] 골판지 가구 실제로 써보신 분 계신가요? [1] 깃털달린뱀224 21/07/24 224
156938 [질문] 듄2 지금 플레이 할 수 있는 방법 있을까요? [3] v.Serum161 21/07/24 161
156937 [질문] 삼성/LG 이외의 노트북 사용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empty190 21/07/24 190
156936 [질문] 지브리 애니메이션 바람이 분다 질문입니다. [2] esotere238 21/07/24 238
156935 [질문] 스파이더맨 게임 질문입니다.(플스5 게임 추천해주세요) [13] 찬양자277 21/07/24 277
156934 [질문] 비행기 탈 때 신발박스 안구기는법 [2] -Aka371 21/07/24 371
156933 [질문] 서울시 중구 맛집, 디저트 맛집 추천받습니다(제로페이 사용가능한 곳). [2] 쿨럭265 21/07/24 265
156932 [질문] 의자 등받이쪽 T자 부품 구할데 없을까요? 키모이맨253 21/07/24 253
156931 [삭제예정] 선보고 사프터 앞두고 힘드네요 [28] 여행가요1533 21/07/23 1533
156930 [질문] 그래픽카드 가격이 궁금합니다 (gtx960) [2] 틀림과 다름435 21/07/23 435
156929 [질문] usb 마이크 추천 부탁드립니다. [2] 사다드141 21/07/23 141
156928 [질문] 모바일게임 추천부탁드립니다. [6] 오하영441 21/07/23 441
156927 [질문] 보통 메뉴 고르고 키오스크 쓰지 않나요? [16] 익쑤826 21/07/23 826
156926 [질문] 아 내가 마속이다와 비슷한 웹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5] 보로미어282 21/07/23 282
156925 [질문] 비타민 섭취질문입니다. [1] 마제스티139 21/07/23 139
156924 [질문] 원격컴퓨터의 hyper-v 에 바로 연결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2] Rei136 21/07/23 13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