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0/11/18 17:33:06
Name 묵리이장
Subject [질문] 너구리 뇌장착은 양대인 감독 작품인가요?
저는 너구리 선수가 그냥 방천화극 든 여포 정도지 세체탑은 절대 못될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스프링에서도 매번 짤리고 해서 고평가가 절대 어려웠는데

어떻게 뇌를 장착 시켰는지 누구 작품인지 궁금하네요. 김정수 감독도 실패한 너구리를.

선수들도 한 몫 했을지 궁금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이부리
20/11/18 17:44
수정 아이콘
누가 알수는 없는 문제겠지만 저는 너구리 선수 인터뷰 보면서 항상 생각을 많이 하고 또 깊이 하려고 하는 선수라고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이 정도로 빨리는 아니더라도 훨씬 고점이 높을 것이라 생각했구요
Karoliner
20/11/18 17: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너구리가 과거 시야부분에 약점이 있었고 그에 따른 고립사 이미지가 강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로지컬이 뛰어나고 연구를 굉장히 많이 하는 구도자적인 부분이 돋보이는 선수입니다. 대표적인게 19롤드컵에서의 도벽빌드이구요.
키모이맨
20/11/18 17:47
수정 아이콘
감독코치가 어쩌고 한게 아니고 그냥 바텀이 더 좋아져서 선수 성향도 바뀐거라고 생각합니다
원래 그럴만한 능력은 있었던거고요
Extremism
20/11/18 17:48
수정 아이콘
이제와서 막 쭉 무결점의 선수로 추앙받지만, 본문대로 19월즈 때 뒤 없는 공격성과 챔프폭 문제. 스프링 와서도 스플릿을 하면 맨날 짤리고, 한타각도 이상하게 보고 점점 고점이 낮아지길래. 그냥 이대로 같은 팀의 플레임을 떠오르는듯한 비슷한 전철을 밟지 않을까 했는데, 정글&서폿 각성과 더불어 무결점이 되더군요. 본인 폼도 올라오고 동료들도 잘하니 시너지 낸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서린언니
20/11/18 17:51
수정 아이콘
바텀이 강해졌으니 자기가 무리할 필요가 없어진거죠. 게다가 미드 정글까지 잘해주니 더할나위가 없는..
20/11/18 18:12
수정 아이콘
기량은 모르겠는데 오른 이런건 감독 코치가 설득했다고 들었습니다.
20/11/18 18:19
수정 아이콘
보통 에이스인 선수가 팀게임 내에서 무리를 하는건 본인이 그렇게 안 하면 못 이기기 때문인 경우도 있죠.
그리고 감독, 코치진의 영향도 물론 있다고 봅니다.
쿼터파운더치즈
20/11/18 18:27
수정 아이콘
바텀 세진게 크다고 봅니다
아린어린이
20/11/18 18:45
수정 아이콘
기인 선수보면 바텀 세진게 영향이 큰거 같아요.
내가 무조건 캐리해야 돼 이러면 플레이 폭이 제한되고 캐리가 더 힘들어지는 거 같고,
그냥 1인분만 하면 돼 이런 상태에서 더 실력이 나오는것 같습니다.
올해는다르다
20/11/18 19:02
수정 아이콘
너구리 본인이 연구 많이하고
김정수->제파 양대인의 영향과
뉴클리어->고스트의 영향도 있을 거고
다양한 요인이 어우러지지 않았을까요.
20/11/18 19:59
수정 아이콘
바텀 세진거랑 독자적연구 코치의 도움 삼위일체로 강해진듯
티모대위
20/11/18 20:30
수정 아이콘
너구리가 아쉽게 죽은 장면들 나중에 이유 들으면 다 이유가 있었어요.
로지컬이 원래도 있는 선수였는데 초초초 연습벌레라 더더욱 완성되어간거라고 봅니다.
그렇게 쌓인 롤지능이 바텀의 강화와 함께 빛을 발한듯
아이폰텐
20/11/18 21:54
수정 아이콘
걍 원래 잘하던 선수에요
고립사로 프레임 씌워졌던거고 그거때문에 무슨 안정감 때문에 너구리쓸바에 칸나쓴다는 소리 스프링에 왕왕 나왔죠
저는 그때 이미 너구리 실력은 국내탑이라고 봤고 바텀 바뀌면서 기량 폭발한거죠
따라큐
20/11/18 21:57
수정 아이콘
오른 설득 시킨건 맞는데 피지컬보다 연구파에 가까워요 유성 라이즈,도벽도 그렇고 유튭으로 장인 플레이 보구요 오른 콤보도 유튭 참고했다하고
오히려 전담 마크한건 캐니언이라 합니다
조말론
20/11/18 22:01
수정 아이콘
양대인과는 오히려 계속 가치관이 다른데 정반합의 과정으로 합에 도달했다고 생각합니다
다리기
20/11/19 12:47
수정 아이콘
원래 잘했지만 고점이 슬슬 내려가는 느낌이어서 아쉬웠는데 은근슬쩍 상한가 갔죠.
다른 이유도 많겠지만 양대인 코치가 결정적이었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2245 [질문] 공유기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삶의여백397 21/01/21 397
152244 [질문] 참치와 어울리는 컵라면 추천받습니다 [11] 이호철771 21/01/21 771
152243 [질문] 미국 지수Etf 질문입니다. [10] 카서스706 21/01/21 706
152242 [질문] 허리 디스크로 인한 방사통 [16] phoe菲567 21/01/21 567
152241 [질문] 미국 조달청 쇼핑사이트 질문 교자만두300 21/01/21 300
152240 [질문] 지금 아이폰을 중고로 산다면? XS vs 11PRO [9] 김보노836 21/01/21 836
152239 [질문] 규칙적(?) 인터넷 끊김 현상 [9] Chopin549 21/01/21 549
152238 [질문] 바디워시(body wash)로 비누를 대체해서 사용해도 무방한지요...? [6] nexon1296 21/01/21 1296
152237 [질문] 엑셀 질문있습니다. [8] 인생의진리치맥392 21/01/21 392
152236 [질문] 용의자를 이런 식으로도 추적할 수 있을 듯 합니다? [5] pqknni1156 21/01/20 1156
152235 [질문] 뒷담화가 죄가 될수도 잇을까요? [3] 스핔스핔1022 21/01/20 1022
152234 [질문] 스위치용 마리오 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9] 562 21/01/20 562
152233 [질문] 컴퓨터 견적이 필요합니다. 부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2] 나이키스트335 21/01/20 335
152232 [질문] 풍경이 이쁜 스카이뷰 레스토랑 추천해주세요(서울) [16] Right547 21/01/20 547
152231 [질문] 지하주자장 벽에 충돌했습니다...ㅠㅠ [4] CastorPollux1186 21/01/20 1186
152230 [질문] 김기덕의 영화가 외국에서 고평가를 받는 이유가뭘까요 [9] 뵈미우스1375 21/01/20 1375
152229 [질문] 모니터 새로 샀는데 전원 연결?이 헐렁해요 [3] 호아킨424 21/01/20 424
152228 [질문] 데스크탑 몇년 정도 사용하세요? [18] 피알엘1069 21/01/20 1069
152227 [질문] 중고컴퓨터 살때 체크리스트가 어떤게 있을까요? [5] 아츠푸467 21/01/20 467
152226 [질문] 서울 칼국수 맛집 추천부탁드려요 [18] 교자만두817 21/01/20 817
152225 [질문] sbs에서 90년대말~ 2000년대초에 방영되었던 만화영화 제목이 기억이 안 납니다. [2] 레모네이드534 21/01/20 534
152224 [질문] 확률 문제 하나만 해결부탁드려요 [2] 바둑아위험해410 21/01/20 410
152223 [질문] 방 메인등용으로 적절한 밝기의 iot 전구를 구성하려면.. [2] 녹차김밥327 21/01/20 32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