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0/10/18 20:16:00
Name 하카세
Subject [질문] 병원을 어디로(부터..?) 가야할까요??
준비하던 시험이 얼마 안남았는데 1년 가까이 앉아있는 생활을 하니 몸 상태가 최악으로 가고 있습니다..

하루에 14시간 이상 책상에 앉아 생활하다보니 체중도 많이 늘었고 온 몸에 근육통이 너무 심하네요. 스트레칭으로 해결이 안되는 수준입니다ㅠㅠ

스트레스도 많고 만성 피로인지 팔을 책상 위에 올려두기도 힘드네요. 팔뚝에 힘이 안들어갑니다..

몇주전부터 손에 한포진이 생기기 시작했고요.

이게 심리적인 문제인건지 도통 모르겠네요.

이럴때 어느과를 먼저 방문해서 치료를 받는게 좋을지

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부대찌개
20/10/18 20:58
수정 아이콘
생활 습관의 문제 같은데요..
병원 가서 고칠 수 있을 만한 문제는 아닌거 같아 보입니다만..
스트레스가 과도하게 심하시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도 고려해 보세요..
이혜리
20/10/18 22:31
수정 아이콘
시험 끝나면 귀신 같이 좋아질 겁니다 조금만 참고 힘내세요.
고란고란
20/10/18 22:55
수정 아이콘
한포진 찾아봤는데, 일부 증상은 제가 걸렸던 거랑 비슷하네요. 저는 밤에 잘 때 막 가렵고 아프고 해서 자다가 깨고 그랬어요. 손가락 피부가 막 벗겨지고... 피부과 가니까 주부습진이라고는 하던데 주사맞고 약 발라도 잘 안 낫더라고요. 물 만지지 말라고 해서 2년 전에 첨 생긴 이후로 지금까지 계속 고무장갑 끼고 샤워합니다... 손 씻고 나면 바로 로션 바르고요...

이건 제 경우니까 질문자님의 경우랑은 다를 수 있는데, 저는 이게 면역력이 약해지고 혈액순환도 잘 안되서 생기는 거 같습니다. 술도 원인이고요. 평소에 술을 잘 안 먹는데, 이거 한창 번질 때는 술을 좀 먹었었고, 올해도 좀 증상이 있었는데, 술 먹으니까 그날이나 다음날 밤에 귀신같이 통증이 생기더라고요. 맥주 네 캔 먹었었어요...
지금은 깨끗합니다. 약간 통증이 있을 때는 있지만 외관상은 멀쩡해요. 저도 평소 운동을 안하고 앉아 있는 시간이 길었는데, 지난 몇 달동안은 며칠에 한번씩 실내 자전거를 한시간씩 타면서 땀을 냈었거든요. 그 이후로 많이 좋아졌어요. 제 방법을 따라한다고 하셔도 나으리라는 확신같은 건 없지만 해보셔도 손해는 안 보실거에요.
강미나
20/10/19 02:30
수정 아이콘
수험기간 동안 체중 늘어나는 건 어쩔 수 없는거고(다이어트 최대 적이 당분인데 당 떨어지면 공부 못하니까요)
일단 시험보시는 분이면 한포진이 급합니다. 피부과부터 가세요.
근데 신경성에서 오는 게 정말 큰 게 제가 수험생활하는 기간 동안 그렇게 이가 안좋았는데 합격하고 병원검진 가보니까 깨끗하다고 하더라고요.
바람기억
20/10/19 11: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1년의 시간이 남았다면 기본적인 몸상태를 기본 이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실 수험기간 동안의 체력 문제와 심리상태가 결합된다면, 특정 병원에 방문해서 상담하기도 애매하거든요. 제가 볼 때는 해결책이 이렇습니다.

첫째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합니다. 최소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해서 기초체력의 기반을 다져야 합니다. 운동하는 시간이 아깝다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공부만 하다보면 외출도 안 하게 되고 자연스럽게 자신감도 잃게 되지요. 그런데 운동을 하면 그런 것들이 어느 정도 해소됩니다.

둘째 공부시간을 줄여야 합니다. 시험이라는 것은 페이스가 있는 법인데, 1년이 남은 시험을 그렇게까지 무리해서 달리기 시작하면 막판에 스퍼트를 낼 수가 없습니다. 지금 9~10시간을 유지하고, 시험 2달 전에는 11시간, 1달 전에는 12시간 등 이런 식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아무리 1년 전에 빠듯하게 공부하더라도, 시험 직전에 정리할 여력이 없다면 그건 떨어진 것과 다름 없습니다.

셋째 한의원이나 마사지 등 몸상태를 회복할 수 있는 자신만의 힐링법이 필요합니다(만일 수도권 쪽에 살고 계시고 원하시면, 마사집 가게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 경험상 거기만 한 곳이 없습니다). 한의원에 가면 침치료만 해 주는 것이 아니라, 물리치료를 시작으로 해서 다양한 치료가 준비돼 있습니다(한의원마다 조금씩 다르긴 합니다). 자신의 체질이 한의원과 잘 맞다면, 가까운 거리에 한의원을 몇 군데 들러서 그 중 괜찮은 곳을 꾸준히 방문해 보세요.
20/10/19 15:33
수정 아이콘
정형외과, 피부과 가보시구요. 시험이 얼마 안남으셨다면 막판 스퍼트 달리시기보단 공부시간을 줄이면서 컨디션 관리를 좀 하셔야될것 같습니다. 잠도 더 많이 주무시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0461 [질문] 와우 요번에 다시 맨땅으로 시작했습니다. [13] This-Plus885 20/11/23 885
150460 [질문] 소유권 이전을 통한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려하는데요. [17] 멍멍머멈엉멍654 20/11/23 654
150459 [질문] (눈)렌즈 사용 하시는 분 만족하시나요? [6] 청자켓490 20/11/23 490
150458 [질문] 군대에서 면회 한번도 안한게 드문가요? [36] 덕팔1680 20/11/23 1680
150457 [질문] 파이어폭스 탭 음소거 [3] ELESIS275 20/11/23 275
150456 [질문] 블랙 서바이벌 인기 어떻게보시나요? [9] 그 닉네임946 20/11/23 946
150455 [질문] 휴대폰 사진 백업 [5] Fullhope554 20/11/23 554
150454 [질문] 요즘 의자 높이가 왜 이렇게 다들 높을까요. 낮은거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LunaseA1065 20/11/23 1065
150453 [삭제예정] 거리두기 2단계 시행시 헬스장은? [8] 삭제됨1375 20/11/23 1375
150452 [질문] 주식이나 해외선물 컴퓨터와 모니터 질문합니다. [8] 보아남편561 20/11/23 561
150451 [질문] 시원한 샴푸 아시는거 있나요? [16] 반성맨1027 20/11/23 1027
150449 [질문] 듀얼모니터(서브용) 추천 부탁드립니다 [9] 유유할때유465 20/11/23 465
150448 [질문] 길냥이 행동 질문 [8] 죽력고863 20/11/23 863
150447 [질문] 전기장판(카페트) 을 구매할려고 합니다. [2] MaruNT285 20/11/23 285
150446 [질문] 제주도 여행 문의드립니다 [8] 백수갓수712 20/11/23 712
150445 [질문] 체중이 5키로 정도 쪗는데 외관상 큰 차이가 없습니다 [23] 호아킨1988 20/11/23 1988
150444 [질문] 롤 아카데미 연습생 관련 질문 [4] foraiur579 20/11/23 579
150443 [삭제예정] [의료] 회사 건강검진 어디서 하는게 좋을까요..? [6] 삭제됨591 20/11/23 591
150442 [질문]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 누구말이 맞나요?! [13] 신류진1426 20/11/23 1426
150441 [질문] 옆그레이드 유의미한 느낌을 받을까요 [4] DogSound-_-*593 20/11/23 593
150440 [질문] 무료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없을까요? [9] 이호철927 20/11/23 927
150439 [질문] 이제서야 사회성을 기르려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51] 데브레첸2995 20/11/23 2995
150438 [질문] 부동산 관련된 책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5] 김다미495 20/11/22 49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