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0/06/03 08:55:28
Name 구혜선
Subject [질문] 퇴근하고 집에서 혼자 하기 적당한 약주 방식 추천
보통 퇴근을 가능한 일찍하고 집에서 직접 저녁을 혼자 챙겨 먹는 편입니다.
(요리를 거하게하기보단 적당히 반찬과 곁들여 먹거나 삼겹살 정도 구워먹는 편)

그러다보니 식사와 더불어 보통 맥주 500ml 하나씩 먹다가, 70% 이상은 500ml 두 캔 씩 먹을때가 많은데,

계속 살이 찌고 몸에 별로 안좋은게 체감이 되는 것 같습니다.

먹고 산책이나 운동을 가볍게 하기도 하는데 방해가 되기도 하구요.

아예 술을 안먹는것도 방법이겠지만,

살찌거나 몸에 너무 안좋지 않으면서도 가볍게 약주를 즐기는 방식에 대해 노하우가 있으면 공유 부탁드립니다.

와인같은 것도 혼자서 먹기에는 양이 많은데 뜯어 놓으면 금방 맛이 상하는 것 같고,

개인적으로 일반 소주(화이트 등)는 맛이 없어 싫어하는 편입니다.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쿠보타만쥬
20/06/03 09: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별짓을 다해봤는데(첫 자취때 맥주 500먹기 시작함-1000먹음-술 너무 먹는것 같아서 양주로 전환(매일 3잔정도만 먹으려고)-3잔먹고 감질나서 그냥 맥주 더 먹게됨-본인 스스로 알콜중독되는거 아닌가 의심함-중간중간에 일부러 한두달씩 술 안먹어봄-안먹어짐-안심-그래서 그냥 술땡길때 먹음-지금은 청하 2병이나 맥주 2캔정도 이틀에 한번정도는 먹는데요). 개인적으로 집에서 혼술하면서 거의 매일 가볍게 약주를 즐기는 방법 자체는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지금 본인이 70%이상 맥주2캔씩 먹는다고 하셨는데 그말인즉슨 그정도먹어야 취기도 오르고 술에 더 손이 안간다는 말씀입니다. 그래서 다른 술로 바꿔도 그정돈 드셔야 할거에요. 소주로 치면 한병은 드셔야할거고. 근데 이정도 술을 매일 드시면 당연히 건강엔 안좋을겁니다. 지금 습관되신거에요.. 그냥 안먹거나, 아니면 아예 날짜를 정해놓고 그날은 맥주 2캔씩 드세요 차라리. 저도 이짓을 한게 거의 10년인데 중간에 백수일떄(=돈아껴야할때)는 일주일에 딱 이틀 수, 일만 정해놓고 맥주 500병 2개랑 과자하나 먹었습니다.

그리고 술먹는데 살찌는건 주로 안주니까. 일주일에 이틀정도 맥주를 먹겠다고 결심하시면 안주를 아주 가벼운걸 드세요. 사실 맥주는 뭐 그리 안주가 크게 중요하진 않으니까.
군령술사
20/06/03 09:05
수정 아이콘
조금씩 드신다면, 위스키나 브랜디 칵테일이 좋겠네요.
하이볼(위스키 + 탄산수 등)도 괜찮고요, 카우보이(위스키 + 우유)를 추천합니다.
건강을 깎아서 즐기는 취미이니 최대한 맛있게, 딱 좋은 정도까지만 즐기시길!
구혜선
20/06/03 09:15
수정 아이콘
맥주를 안먹으면 안먹었지, 한캔으로는 확실히 부족한 것 같습니다..
맥주를 매일 먹는건 진짜 자제해야될 것 같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답변 매우 감사합니다.
구혜선
20/06/03 09:17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드립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칵테일 느낌으로 좀 가볍게 제조해서 한 두잔씩만 딱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피지알그만해
20/06/03 09:24
수정 아이콘
윗분 말씀대로 하이볼 꼭 시도해보세요. 저는 소주 시작하면 2병에서 3병까지는 먹어야되는데 하이볼은 한잔이면 됐다 그만먹자 싶은 느낌이 오더라구요.
구혜선
20/06/03 10:01
수정 아이콘
옙 답변 감사합니다~!
20/06/03 10:44
수정 아이콘
저는 보드카나 진 한병 사놓고 칵테일 한잔씩 즐깁니다. 무난한 건 보드카긴 합니다.
물여우
20/06/03 11:31
수정 아이콘
제 모습 설명하는 줄 알았네요 ㅠㅠ
저도 집에서 맥주나 와인을 너무 자주 마셔서 날짜 정해서 마시는 거 요즘 해보고 있긴 합니다만..
쉬는 날에 회식이 있기도 하고 정말 술이 땡기는 날은 참지를 못하겠더라구요.
아예 금주를 해야하는건지;;;;
쿠보타만쥬
20/06/03 11:38
수정 아이콘
나중에 생각해보면 정말 습관처럼 마시는 거라는걸 아시게 될거에요..
집에 오니 할것도 없고 적당히 취기 오른 상태로 음악을 듣던 예능을 보던 그게 버릇이 되고...
회사에서 있었던 일이나 못다한 일 생각나는거 술먹으면 좀 덜하기도 하니까요..
술이 땡긴다기보다는 가장 시간떼우기 쉬운 컨텐츠를 본인이 선택하는것 같아요. 그게 우린 술(........)
인거고. 심지어 술안주는 정말 맛있기까지 하니(사실 모든 음식은 술안주가 될수 있죠...)

이건 그냥 자기가 깨닫고 결심해서 어떻게 하지 않는한 방법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술 너무 먹는것 같아서 술먹을 시간에 차라리 게임을 하자 해서 게임기도 사고, 운동도 하고 다 했지만 결국 시간 지나고 보면
운동도 하고 게임도 하고 술도 먹고 이걸 하루에 다 하게 되는,.....

저도 여기 달린 댓글처럼 차라리 하이볼을 한잔씩 해볼까 이 생각이 듭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6662 [질문] 4g랑 5g 속도 체감 많이나나요? [18] 레너블1224 20/07/14 1224
146661 [질문] 라면 끓일 때 물 계량해서 끓이시는 분 계신가요? [26] 키르아1383 20/07/14 1383
146660 [질문] 신용카드 vs 체크카드 vs 섞어서 ... 종소세 신고시 세제혜택 [2] 느긋한눈덩이574 20/07/14 574
146659 [삭제예정] 어머니 빚 문제 [19] 걷자집앞이야1919 20/07/14 1919
146658 [질문] 다들 PC 게임 플랫폼 뭐 쓰시나요? [20] 키류955 20/07/13 955
146657 [질문] 육성? 타입의 게임 추천해주세요 [3] 포이리에373 20/07/13 373
146656 [질문] PC에 랜선을 연결하고, 1분 가량 지나서야 인터넷에 연결된다면? [4] 코시엔418 20/07/13 418
146655 [질문] 차량 구입 고민입니다 [7] 지하생활자584 20/07/13 584
146654 [질문] NBA2K 시리즈 마스터 분들께 질문입니다 [4] F.Nietzsche148 20/07/13 148
146653 [질문] 차량 구입시 어떤 방식으로 하는게 좋을까요? [7] 슬숑655 20/07/13 655
146652 [질문] 다방 앱 관련 질문입니다 [2] 더치커피223 20/07/13 223
146651 [질문] 아파트 청약관련 질문드려요 민트초코우유226 20/07/13 226
146650 [질문] 스마트폰 기변 관련 문의드립니다. [3] 호기심남186 20/07/13 186
146649 [질문] 벤츠 S class 구매 관련 [14] possible1199 20/07/13 1199
146648 [질문] 노래좀 찾아주실 능력자 계신가요? [5] AV KAKARUS no.42300 20/07/13 300
146647 [질문] 노래 제목을 찾습니다 [4] 마스터충달242 20/07/13 242
146646 [질문]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쉼표한번180 20/07/13 180
146645 [질문] 부산 4박5일 일정 [9] 이응이웅523 20/07/13 523
146644 [질문] 부동산에 관한 질문입니다 [3] 울트라머린229 20/07/13 229
146643 [질문] 아버지께 노트8 드리면 불효도르 일까요? [16] WhiteBerry1032 20/07/13 1032
146642 [질문] 컴퓨터 견적 지적 부탁드려요. [2] 이재196 20/07/13 196
146641 [질문] [LOL] 랭크 수직낙하 때 어케 해야 하나요? [17] BitSae787 20/07/13 787
146640 [질문] JLPT 몇급을 도전하는게 좋을까요 [6] kizmit385 20/07/13 38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