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12/07 15:26:33
Name 꿀꿀꾸잉
Subject [질문] 영문 번역 부탁드립니다.txt
That morning, I had almost stepped off a curb into the path of an oncoming van.
The likelihood of meeting my end slipping in the shower actually seemed to be edging out the cancer.

“No,” she replied. “Because you could still be complaining to me about dating when you’re 90.”

https://www.nytimes.com/2019/08/24/opinion/sunday/dating-while-dying.html

단어뜻을 찾고 번역기를 돌려봐도 뜻이 잘 이해가 되질 않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육돌이
19/12/07 16:21
수정 아이콘
그날 아침, 길에서 달려오고있는 차에 치여 죽을 뻔했습니다.
제가 샤워중 미끄러져서 죽을 가능성은 암을 제거하는것만큼 가능성 없어 보였습니다.

"아니" "왜냐면 너는 90살에도 데이트에 관해서 불평할거기 때문에" 그녀는 대답했습니다.
19/12/07 16:32
수정 아이콘
이 글만 봐서는 잘 이해가 안 되서 원문 문맥을 보니까 알겠네요.

훌륭한 데이트를 마친 후 끔찍한 깨달음을 얼었다:
나에게는 상대방에게 현재가 아닌 희망찬 미래를 제시할 수 없었다.
"꼭 그렇게 얘기할 수는 없지"라고 내 친구가 지적했다.

내가 힘없이 웃으며 "내가 내일 당장 버스에 치일수도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이번 한 달 동안 나는 눈에 멍이 들었고 이빨이 깨졌으며 무릎이 까지는 경험을 했다.
그 날 아침만 해도 나는 길에서 미끄러져서 다가오는 밴에 치일뻔 했다.
이러다간 샤워에서 미끄러져서 죽을 확률이 암으로 죽을 확률을 역전할 지경이었다.

"아니, 너는 90살이 되어서도 연애가지고 나에게 불평할 수도 있잖아"
꿀꿀꾸잉
19/12/07 16:39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겨우 이해가 되네요!
꿀꿀꾸잉
19/12/07 16:39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겨우 이해가 되었습니다!
chilling
19/12/07 17:0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첫 문장은 curb(차도와 인도를 구분하는 연석)쪽에서 다가오는 밴에 치여 죽을 뻔 했다는 이야기고요. 시한부 암 환자라는 걸 생각하면 다리에 힘이 없거나 똑바로 걷기 힘든 상황이겠죠. step off(죽다), curb 두 개 뜻만 알면 쉬운데 step off가 차에서 내린다는 뜻도 있어서 뒤에 밴이 나오니 헷갈리신 것 같네요.

다시 보니 step off가 죽는다는 의미가 아니라 뒤에 curb가 나오며 연석에서 발이 빠졌다는 의미일 수도 있겠네요. 어쨌든 사고가 나 큰 일 치룰 뻔 했다는 의미는 같습니다만, 원어민이 아니라 이건 좀 헷갈리네요.

다음 문장은 다른 분들이 어떤 의미인지 잘 말씀해주셨고, 마지막 문장은 해석이나 단어가 어려운 건 아닌 것 같네요. 친구가 "나이 90 먹어서도 나한테 데이트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불평할 수 있다"며 유머러스하게 희망을 주는 내용입니다.
chilling
19/12/07 17:03
수정 아이콘
아 참고로 '죽다'는 의미의 step off는 거의 쓰이지 않긴 합니다...
꿀꿀꾸잉
19/12/07 18:1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정확히 그 부분이 아리쏭했어요!
육돌이
19/12/07 18:14
수정 아이콘
step off a curb into 가 하나의 숙어에요
chilling
19/12/07 19:20
수정 아이콘
저도 step off a curb가 '몸이 밖으로 나가 차량에 치어 죽다'는 의미로 주로 사용된다는 점은 알고 있습니다만 그냥 단순히 '연석 밑으로 빠졌다'는 의미로 쓰이는 경우도 봐서요. 숙어처럼 그냥 외워버리면 해석이 요상해지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육돌이님이나 제가 처음에 쓴 것처럼 다가오는 밴에 치여 죽을 뻔 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는 게 문맥상 가장 적절해보이긴 합니다. 아무튼 하나 배워갑니다.
19/12/08 00:41
수정 아이콘
이렇게 영어 잘 아시는 분들은 어떻게 공부하신 건가요? 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8611 [질문] 허리디스크로 인해 의자 추천을 받고 싶습니다. [12] 리로이 스미스692 20/09/20 692
148610 [질문] 나이를 먹어가며 감이 잘 맞아떨어지는것 같지 않나요? [14] 조헌1265 20/09/20 1265
148609 [질문] 인스타 탐색에 페이지에 원치 않는 좋은(?) 분들이 자꾸 뜨네요. 좀 바꿀 수 없나요? [7] 공실이1032 20/09/20 1032
148608 [삭제예정] . [5] 삭제됨502 20/09/20 502
148607 [질문] 스포티비는 피씨로는 못보나요? [6] Dwyane537 20/09/20 537
148606 [질문] 아파트 호가를 알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15] 그냥가끔1103 20/09/19 1103
148605 [질문] 9월 현재 밤 11시 동쪽하늘에서 밝게빛나는 별은 금성인가요? [6] 한종화912 20/09/19 912
148604 [질문] 최신영화를 가장 빠르게 볼 수 있는 방법은 뭘까요? [14] F.Nietzsche891 20/09/19 891
148602 [질문] 핸드폰 바꿀때 성지(?)매장 가서 뭐라고 해야하나요? [6] AKbizs1536 20/09/19 1536
148601 [질문] 전자피아노 추천부탁드립니다. [6] 쌍둥이아빠468 20/09/19 468
148600 [질문] 한자와 나오키 시즌 2 를 보고 싶습니다! [8] InYourHeart684 20/09/19 684
148599 [질문] 자취방 청소기는 어떤거 사야되나요? [33] 포이리에1331 20/09/19 1331
148597 [질문] 반포 소개팅 장소 추천부탁드립니다 [4] 살려는드림581 20/09/19 581
148596 [질문] 듀얼모니터 구성 질문 [1] 늘지금처럼193 20/09/19 193
148595 [질문] 컴퓨터 부품을 미국에서 한국으로 배송할 때 관세 질문 [4] SQA368 20/09/19 368
148594 [질문] 램 업그레이드? 오버? 체감 [6] Cazellnu439 20/09/19 439
148593 [질문] 가테 리세계정 질문있습니다. [7] 윤하love407 20/09/19 407
148592 [질문] 삼성 스마트폰 직구한 부품 AS센터가져가면 교체해주나요 ? [5] 미메시스558 20/09/19 558
148591 [질문] 서울 중랑구 인근 자전거 매장 랑비161 20/09/19 161
148590 [질문] 에픽게임즈 돌아버리겠습니다 ㅠ [5] StondColdSaidSo1179 20/09/19 1179
148589 [질문] 햄스트링 부상이 중견수 수비범위에 어느정도 영향을 줄까요? [5] 예루리638 20/09/19 638
148588 [질문] 비숲과 비슷한 느낌의 드라마 넷플릭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7] 보로미어656 20/09/19 656
148587 [질문] 모니터 구라스펙이 의심되어 질문합니다. [2] 시원한녹차533 20/09/19 5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