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11/08 19:04:12
Name 패스파인더
Subject [질문] 현대의 철학사 흐름을 볼 수 있는 책이 있을까요
최근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모병제 글을 보면 막스 베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인상깊은 구절이 있어서 책을 보기전에 서양 철학사에 대해서 대략적으로 알고 싶어졌습니다.
그동안 취미로 <혁명의 러시아 1891~1991>을 읽은것 빼고는 역사에 관한 깊이있는 책을 읽은적이 없는데, 입문 난이도도 볼만한 책을 좀 추천드립니다..

사족인데, 군대에서 보면 이런것에 생각없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어제 모병제 얘기가 TV에서 나왔는데 불합리하다, 나라 망했네 이런얘기밖에 안나와서 좀 충격적이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로즈 티코
19/11/08 19:06
수정 아이콘
가볍게 읽을만한 철학 입문서는 역시 [소피의 세계] 추천드립니다. 소설이에요.
패스파인더
19/11/08 19:1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마침 군대에서 책사라고 돈도 주는데 주문해야겠네요
예니치카
19/11/08 19:38
수정 아이콘
이진경의 <철학과 굴뚝청소부>가 무난합니다.
불같은 강속구
19/11/08 20:26
수정 아이콘
철학과 굴뚝청소부 읽은 지 십수년이 지났는데 지금 그보다 더 좋은 책이 나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상당히 좋은 책이고요,
고 남경태 선생님의 '누구나 한번쯤 철학을 생각한다' 도 추천드립니다.
역사, 철학을 독창적인 시각으로 다이제스트하는데는 국내 최고 지식인이셨는데...
플레스트린
19/11/08 23: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버트런드 러셀의 서양철학사를 추천합니다. 평소에 철학에 대해서 관심이 있다는 전제하에 추천하는 책입니다만... 러셀이라는 지식인이 가진 서양철학에 대한 생각을 알 수 있는 책이랄까요. 날카롭고 냉소적으로 플라톤, 데카르트, 칸트, 니체 등의 철학자의 본질과 한계를 통찰합니다. 러셀 생존시기까지 거의 모든 서양철학을 다룬다고 보시면 됩니다. 러셀의 판단이 공정하고 절대적인 건 아닙니다만 훅 하고 찌르는 날카로움이 있고 여러가지로 도움 받는 게 많습니다. 그런데 이 책으로 서양철학을 처음 접한다고 생각하지는 마시고 다른 알기 쉬운 개설서와 함께 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참고로 분량이 성경급으로 굉장한 책입니다.

그런데 커버 범위가 제 기억으로는 마르크스까지고 마르크스 이후의 현대 철학 부분은 많이 짧은 편이네요. 현대 철학에 대한 내용만을 원하신다면 이 책은 빌려 보시거나 하는 게 나을 듯 합니다.
강미나
19/11/09 00:03
수정 아이콘
철학 입문서 얘기 나오면 항상 추천하는 게 참을 수 없이 무거운 철학 가볍게 하기 1, 2권입니다. 강추합니다.
아닌밤
19/11/09 02: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1. 읽어 보고 싶으신 막스 베버의 책이 베버의 국가에 대한 정의( "특정한 영토 내에서, 정당한 물리적 폭력을 지배수단으로 독점하는 데 성공한 지배조직")가 나오는 "직업으로서의 정치"라면 다른 책을 먼저 읽고 준비를 한 후 읽으시기 보다 그냥 바로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지금으로 치면 대학 특강 내용을 정리해 책으로 쓴 것이라 분량도 많지 않고 내용도 서양 철학사보다 오히려 쉽습니다. 서양 철학사 책들은 많은 분들이 읽다가 중도에 포기하시는 주제라, 다른 책을 읽기 위한 사전 준비 단계로 적절한 선택은 아닐 것 같습니다.

또, 책의 내용 측면에서도 그렇고 베버가 사회학자라, 정치철학사가 아닌 서양 철학 일반에 대한 역사를 읽고 들어가시는 것이 큰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읽기 전에 읽을 책이라기보다 같이 읽어 나갈 책으로는 강유원 선생님의 "인문고전강의"를 추천드립니다. 2개의 장에서 "직업으로서의 정치"를 다루고 있는데, 소제목들이 '폭력으로 다스려지는 세계: 베버 <직업으로서의 정치>', '물리적 강제력, 근대국가의 수단', '근대의 정치, 악마적 힘들과 관계 맺기'입니다.

2. 막스 베버의 책과 상관 없이 서양 철학사에 대한 입문서를 찾으신다면 "세상의 모든 철학"을 추천드립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면, 위의 강유원 선생님이 이 책을 교재로 강의하신 2008-2009 철학 이야기 강의, 2012 철학사 강의 mp3 파일이 있어, 같이 들으며 공부하실 수 있어 그냥 책만 읽는 것보다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조말론
19/11/09 11:37
수정 아이콘
헐? 남경태님이 고인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733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34369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70619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95289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33732
148576 [질문] 밤10시 이후 들을만한 잔잔한 라디오 추천부탁드립니다. 훈타66 20/09/18 66
148575 [질문] 지금 구글 주식 지금 사도 될까요? [6] 생각이312 20/09/18 312
148574 [질문] 컴퓨터 cpu와 그래픽카드만 바꾸려고 하는데 체감이 될까요? [7] 귀여운호랑이344 20/09/18 344
148573 [질문] 등산스틱에 대한 질문입니다. [1] 올래80 20/09/18 80
148572 [질문] 무엇이든 웃기는 컨텐츠좀 추천해주세요. [7] 콜라제로293 20/09/18 293
148571 [질문] 여유자금 재테크 어떻게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9] 목캔디435 20/09/18 435
148570 [질문]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 관련 질문드립니다 [6] 왕컵닭279 20/09/18 279
148569 [질문]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 추천 부탁드립니다 [10] 프리템포365 20/09/18 365
148568 [삭제예정] [문의] 연말정산 월세액 공제 문의드립니다. [2] 잃어버린얼굴169 20/09/18 169
148567 [질문] 고속터미널역에 분위기 괜찮은 식당이 있을까요?? [3] 미라클신화513 20/09/18 513
148566 [질문] 컴맹입니다 노트북 배터리 충전기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8] 갈매기199 20/09/18 199
148565 [질문] 유게글을 찾습니다(초딩이 그린그림 vs 유명 그림) [4] ush250 20/09/18 250
148564 [질문]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 활용하는 곳이 있긴 하나요? [7] grrrill703 20/09/18 703
148563 [질문] 조이스틱 들리는 문제 [7] 귀여운호랑이247 20/09/18 247
148562 [질문] 속칭 '스위치 프로', 진짜 나올까요? + 스위치 구매? [10] 레이오네681 20/09/18 681
148561 [질문] 자동차 네비게이션에 블루투스 연결 화면 띄우기 [1] 연휘가람159 20/09/18 159
148560 [질문] PS4 발매 초기때 어땠나요? [8] 웃음대법관601 20/09/18 601
148559 [질문] 29살 고혈압질문입니다 [6] 정발산기슭곰발냄새541 20/09/18 54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