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9/21 05:02:56
Name 찬양자
Subject 탈모약과 그 부작용에 관한 질문입니다. (수정됨)
오랜 외국생활을 마치고 귀국을 하니 그동안 소흘했던 제 몸에 미안해져서 조금이나마 신경들을 써보려고 합니다.
탈모 유전이 있고 신경 안쓰고 살다 거울을 보니 정수리에 숱이 꽤 많이 줄어있더라구요.
탈모치료는 언제해도 늦다는 말들을 들어서 다음주에 병원을 가서 약을 처방받으려고 하는데..
보통 정수리 탈모는 프로페시아를 먹거나 카피약을 먹는것 같더군요.
이 두가지 약중에 차이는 없나요??
두번째 질문은 남자라면 누구나 신경쓸텐데.. 프로페시아가 성기능을 꽤 약화시킨다는게 정설같더군요.
발기나 발기지속에 확실히 안좋은 영향을 끼치는지도 알고싶습니다.
마지막 질문은 좀 없어보이지만...
약을 먹으면 확실히 효과가 있나요? 크크크
지금 생각으론 부작용이 무서워서 미녹시딜만 발라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재 30중반인데 40중후반까지만이라도 버티고 싶네요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비둘기야 먹쟈
19/09/21 06:09
수정 아이콘
확실히 임팩 있어요. 근데 끊으면 돌아오는데 이게 뭐랄까 구렸다가 그 이전 정도로 원상복구 된 것 뿐인데 더 좋아진 플라씨보 이팩트가 좀 있습니다. 그래서 결과적으론 네 먹어야합니가. 안먹으면 지금 남은것도 다 빠져요
주니뭐해
19/09/21 09:00
수정 아이콘
무조건 드세요! 효과는 분명있습니다
그리고 부작용은 성기능이 떨어지는게 아니고
성욕이 떨어지는 부작용이 있지만 확률은 엄청 미비합니다. 막말로 머리털 떨어지는거보다 성욕 떨어지는게 낫죠
19/09/21 09:19
수정 아이콘
머리랑 고추랑 고르는거죠머 흐흐
19/09/21 10:02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 별 차이 안납니다. 심리적 영향이 훨씬 큽니다. 인터넷의 단점?
심지어 5mg 복용시에는 1년은 확실히 차이가 있지만, 2년 이상 복용시 유의한 차이가 없어집니다.

결론: 장기간 복용시 문제 없다.
단기간 복용시에도 대부분 문제 없다.
문제 있는 경우의 대부분은 시작전부터 "성기능 어쩌지~" 걱정하기 때문에 생기는 일이다.

표1. 피나스테리드 1 mg을 남성 탈모증 환자에게 1년간 투여하였을 때 약물-관련성 이상반응(%)
이 약 위약
n = 945 n = 934
성욕감퇴 1.8 1.3
발기부전 1.3 0.7
사정장애 1.2 0.7
(사정액감소) (0.8) (0.4)
캡틴아메리카
19/09/21 10:15
수정 아이콘
저 같은 경우엔 약을 먹은 이후로 오히려 욕구가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30대 중반이 넘어가면 원래 욕구가 떨어질 나이인거지, 그것이 약 때문에 떨어지는게 아닙니다.

참고로 현재 결혼을 준비 중이거나 신혼이거나 출산을 준비 중일때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소이밀크러버
19/09/21 11:06
수정 아이콘
머리가 있어야 기능을 쓸 곳이 생깁니다. 크크.
농담이고 전 꾸준히 5년째 복용 중인데 그 기능에는 문제없습니다.
오히려 나이가 문제겠죠.
회색사과
19/09/21 11:06
수정 아이콘
프페는 씨를 지키는 애고... 미녹은 거름입니다.

씨 없으면 거름은 의미 없어요... (있는 애들이 잘 자라서 풍부해보이니 없는 것 보다는 좋지만요)
19/09/21 11:57
수정 아이콘
이런 질문 볼때마다 답은 이렇습니다.

닥치고 프로페시아.

늦게 먹어서 후회하는사람 수천명 봤고, 부작용 때문에 후회하는 사람은 거의 못봤습니다
19/09/21 12:14
수정 아이콘
정수리면 그나마 약빨 잘드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엠자면 거의 답도 없지만..얼른 약드시길 바라고..

부작용은 조금만 검색하셔도 나옵니다..무기력증이나 발기력저하..등등..확실히 약이 독하긴 해서 간에 부담이 되긴 한거 같긴합니다..
피로감 쌓이기도 하고 그런걸로 압니다만..
이런거도 다 케바케고, 의사나 뭐 이런저런 사람들은 그런거 없다 말도 안된다 하지만..결론은 그냥 본인이 그에 해당되면 그게 다 부작용인거죠.
그리고 미녹 같은 경우 효과 본 사람 보다는 역시 그냥 뭐랄까 잔머리 솜털 같은거 나는 정도로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초기에 잡는 경우에는 효과 보는 경우도 있는거 같습니다..
아침바람
19/09/21 12:15
수정 아이콘
사실 부작용으로 고민 할 때 쯤이면 아직 절실하지 않기는하죠. 진짜 심각하다고 느끼면
확실치도 않은 부작용 따위라고 생각하게 되죠.
저는 십년좀 넘어갔는데 부작용이라고는 느껴본 적도 없네요.
19/09/21 12:17
수정 아이콘
탈모약은 아직 좀 이르지 않나? 할때 이미 늦은겁니다. 빨리드세요
vigorian
19/09/21 12:19
수정 아이콘
호르몬 교란 정도의 차이일뿐 일어나는건 당연합니다 그래서 전 안먹습니다
긴 하루의 끝에서
19/09/21 12:49
수정 아이콘
다음은 탈모약(먹는 약)과 관련하여 제가 알고 있는 사항입니다. 얼마 전 다른 글에 단 댓글을 조금 수정해서 다시 답니다.

1. 탈모약은 남성호르몬이 탈모를 유발하는 호르몬으로 변형되는 것을 차단시키는 역할만을 할 뿐 남성호르몬 분비라든지 정자 생성 등을 억제하는 데에는 영향이 "사실상" 없다.
2. 발기부전도 부작용에 포함되기는 하나 일반적으로 알려진 부작용은 성욕 감퇴나 사정량 감소, 정액이 묽어지는 현상 정도이고, 이조차도 실제 발생률은 복용 기간에 관계 없이 1% 미만일 정도로 매우 낮다.
3. 로아큐탄 등의 약과는 달리 탈모약은 기형아 유발 등과도 관계가 없어서 임신 계획 중일 때도 계속 복용 가능하다.
4. 오랜 약 복용이 간 등에 무리를 주지도 않는다.
5. 부작용이 발생하더라도 약 복용을 중단하는 즉시 본래 상태로 회복 가능하다.

결론: 탈모약은 상당히 안전한 약이며 복용을 고민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까지 할 수 있는 약이다.

참고로 먹는 약은 탈모의 가장 기본 중 기본입니다. 탈모 유발 호르몬은 개별 모발이 아닌 머리의 일정 부위를 대상으로 활성화 되는 것이기 때문에 모발 이식을 하더라도 먹는 약을 계속해서 복용해야만 모발을 이식한 부위의 모발이 유지될 수 있습니다. 즉, 탈모에 대한 개선 및 관리 의지가 있는 한 무엇을 어찌하든 먹는 약은 사실상 평생, 지속적으로 복용해야만 하는 약입니다. 바르는 약도 먹는 약과 같은 효과를 내기는 합니다만 바르는 약은 모발 성장과 관련된 비중이 높고, 탈모 발생을 차단하는 역할은 실질적으로 먹는 약이 하기 때문에 바르는 약은 사용하지 않더라도 먹는 약은 반드시 사용해야만 합니다.
이재인
19/09/21 17:12
수정 아이콘
8년째먹고있는데 부작용1도없습니다 대신다시안먹으면빠짐..
19/09/21 18:20
수정 아이콘
아보다트 2년넘게 먹는 중인데 강직도 하락, 단기 기억력 하락, 익숙해지기 전까지 몸이 굉장히 피곤합니다.

프페는 예전에 3개월정도 먹어봤는데 효과를 못봐서 모르겠네요. 약해서 부작용도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대신 아보다트는 먹고 3일정도 후에 몸에 피지랑 두피 기름기가 많이 없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효과를 본 만큼 부작용도 큰 거 같아요.
트네르아
19/09/21 20:46
수정 아이콘
일단 5번은 아닙니다. 영구적으로 돌아오질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1번도 좀 다른 이야기로 알고 있는데.. 이 부분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네요.
19/09/22 03:08
수정 아이콘
프로페시아 복용에 따른 성기능 장애는 정설이 아닙니다
플라시보라는게 정설에 더 가깝습니다.
19/09/22 06:03
수정 아이콘
약계속먹고있는데 성기능에 전혀문제없습니다
찬양자
19/09/22 11:01
수정 아이콘
답변이 너무 늦었습니다. 정성스레 답변 달아주신 분들 모두 너무 감사드립니다. 당장 이번주에 병원가서 처방받고 복용시작하겠습니다. 자라나라 머리머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6674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3851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49779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73310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14224
138517 [질문] 여자친구 생일날에 뭐 하는것이 좋을까요? 클레멘티아69 19/10/15 69
138515 [질문] 국산 모바일 게임중에 가장 성공한 게임이 뭔가요? [12] 레너블1021 19/10/14 1021
138514 [질문] 사업장 CCTV 보안업체 선정 고민이 됩니다. [4] 아말감424 19/10/14 424
138513 [질문] 미밴드를 사용하는데 정상 심박수는 어느정도일까요? [6] 네파리안305 19/10/14 305
138512 [질문] (컴알못) 유튜브를 전체화면으로 볼 때 제목이 뜨지 않게 하는 방법이 있는지요? [2] 코시엔243 19/10/14 243
138511 [질문] 같은 남자가 봐도 멋있는 남자의 특징은 뭘까요? [20] 박수갈채1467 19/10/14 1467
138510 [질문] 강남역 근처에 괜찮은 양꼬치집 추천해주세요. [2] 40년모솔탈출249 19/10/14 249
138509 [질문] 매트리스 커버 쓰시는 분? [5] 주익균229 19/10/14 229
138508 [삭제예정] 임신가능성!! [24] 교자만두1665 19/10/14 1665
138507 [질문] 눈다래끼 질문 [2] K-1189 19/10/14 189
138506 [질문] 제주도 택시 이용 문의 [5] 기다리다똥된다419 19/10/14 419
138505 [질문] 일기 어플 질문드립니다. [3] 쏘군237 19/10/14 237
138504 [질문] 컴퓨터 조립(?)질문입니다. [4] 콜라제로282 19/10/14 282
138503 [질문] 32인치 UHD 모니터 가격이 IPS와 VA가 왜이리 차이가 큰가요? [10] 69눈바디634 19/10/14 634
138502 [질문] Lg스마트티비로 트위치 못보나요? [23] 세계최강746 19/10/14 746
138501 [질문] [자동차]한달만에 히터저항이 나갔는데 블로워모터가 문제일까요? [2] 탄야201 19/10/14 201
138500 [질문] 토요일 구로역 근처 8인 회식 추천 부탁드립니다 [3] 바카스196 19/10/14 196
138499 [질문] TV 선택에 대해 조언부탁드립니다. (해외구매) [18] 나를찾아서443 19/10/14 44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