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9/16 19:00:12
Name 도연초
Subject 일본맥주가 잘 팔렸던 이유가 궁금합니다.
오늘 일본 신문에 난 기사인데, 불매운동으로 인하여 한국시장에서 일본맥주 수입액이 격감했다고합니다.
작년 8월에 756만달러였던 수입액이 올 8월에는 22만달러로, 30분의1 이하 수준으로 떨어졌네요.
유니클로... 와 함께 불매운동이 가장 성공하고있는 분야가 아닌가 싶은데요..

또, 같은 기사에 1월부터 6월까지는 국가별 수입액이 1위였다가, 7월에는 3위, 8월에는 13위로 떨어졌다는 언급이 있습니다.
불매운동 이전에는 수입맥주가운데 일본산 맥주가 가장 잘팔렸다는 얘기인데, 그 이유가 뭘까요?

일본맥주가 맛이 없지는 않지만, 독일이나 체코, 벨기에처럼 나라 자체가 "맥주"로 대표되는 이미지를 갖고있지도 않고,
칭따오, 코로나, 산 미겔처럼 돌출된 브랜드를 갖고있는 것도 아니고...

저는 독일이나 벨기에가 1위이지않을까 생각했는데 의외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9/16 19:09
수정 아이콘
독일, 벨기에 등 유럽쪽은 브랜드가 워낙 많아서 개별 인지도는 떨어지는 편이고 마케팅에도 그렇게 힘쓰지 않는데,
일본 맥주는 아사히, 삿포로, 기린 등 브랜드가 소수인데다가 다들 마케팅이나 광고를 잘 해왔죠. 그래서 일본맥주가 그동안 인기있었던게 아닌가 싶네요.
아웅이
19/09/16 19:16
수정 아이콘
'왜 일본맥주?'보다 '왜 아사히?'쪽으로 접근하는게 빠르지 않을까요
아사히만 빼도 순위 쭉 빠질텐데..
잉여로워
19/09/16 19:18
수정 아이콘
마케팅 + 선점효과 + 해외 현지에서 접했던 맥주가 생각나서 찾게 되는 경우 3가지가 겹친거라 생각합니다.
야부리 나코
19/09/16 19:19
수정 아이콘
카이지?
리리컬 매지컬
19/09/16 19:24
수정 아이콘
차갑게 식혀져 있어!
범죄적이야!
눈물이 다 나와!
저자극
19/09/16 19:26
수정 아이콘
일본에서 나오는 드라이류 맥주들이 한국사람들 입에 잘 맞았죠
아무래도 맥주를 반주로 많이 마시니까요
손금불산입
19/09/16 19:30
수정 아이콘
대중적이고 시원한 맛이 나긴 했습니다. 저는 방사능 이전까지 즐겨마시다가 이후 안먹고 있네요.
도연초
19/09/16 19:33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아사히 광고는 TV에서 본 기억이 있는데, 다른 브랜드들도 마케팅에 주력해왔나보군요.
도연초
19/09/16 19:34
수정 아이콘
우웃... 아사히(아마도 수퍼드라이겠죠?)가 일본 맥주가운데서도 넘사벽으로 잘팔리나보군요? 개인적으로는 그닥인데..
도연초
19/09/16 19:36
수정 아이콘
아하! 일본여행중에 보거나 마시거나 했던 그 맥주.. 라는 브랜드에 대한 친숙함이 있겠군요.
도연초
19/09/16 19:37
수정 아이콘
카이지를 안봐서 무슨얘긴가 하고 찾아봤네요 크크크...
저 장면은 확실히 PPL이 의심될 정도로 광고효과가 있겠네요.
정지연
19/09/16 19:42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좋아하는 맥주맛은 맛이 약한 맥주입니다. 그래야 맛이 강한 음식들과 조화가 좋죠..
일본도 반주로 맥주를 즐겨먹다 보니 우리나라 사람이 좋아할만한 스타일의 맥주가 많죠.. 그 정점이 아사히 슈퍼드라이고요..
그럼 카스, 하이트랑 뭐가 다르냐고 할 수도 있는데 수입맥주라는 브랜드빨도 있고 맛으로 보면 슈퍼드라이쪽이 좀 더 깔끔하다고 봅니다..
우리나라 맥주는 발효를 좀 더 해서 알콜 도수를 높인 후에 물을 타서 밍밍한 맥주라면 드라이 맥주는 발효중간에 원료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밍밍하게 만들다 보니 원료의 잡맛이 사라져서 밍밍한데 좀 더 깔끔하다고 봅니다
19/09/16 19:45
수정 아이콘
맛있습니다.
19/09/16 19:58
수정 아이콘
마케팅에 한표요....

아사히~ 슈퍼 드라이
도연초
19/09/16 20:01
수정 아이콘
호오... 여러 분들이 언급해주신걸 보면, 맛에대한 평가도 의외로 높았던 모양이군요.
19/09/16 20:06
수정 아이콘
저는 제일 맛있었어요.
남광주보라
19/09/16 20:12
수정 아이콘
사실 아사히 때문이겠죠. 카스랑 가장 흡사하고.

전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를 사먹었었는데 그게 제일 맛있었습니다. 일뽕이 아니라 그냥 맛 자체로.

지금은 불매운동에 영향받아서 그냥 스텔라같은거 사먹습니다.
19/09/16 20:18
수정 아이콘
맛있으니깐요?
가격도 똑같고, 특별한 것도 없으면 사실 맛이죠.
그리고 한번 입맛에 맞으면 왠만하면 바꾸는 일 별로 없죠
19/09/16 20:22
수정 아이콘
저도요 요즘 못먹어서 우울합니다
캡틴아메리카
19/09/16 20:26
수정 아이콘
맛있어서요.. 흐흐
캡틴아메리카
19/09/16 20:27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사먹습니다.

불매운동은 본인이 소신껏 선택해서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맥주는 불매운동에 동참 안 한다는...흐흐)
파랑파랑
19/09/16 20:27
수정 아이콘
기린 맛있어요
덴나우
19/09/16 20:28
수정 아이콘
제 입맛에는 아사이는 별로고, 기린이 참 맛있었는데~~
요즘은 하이네켄으로 갈아탔네요
아이고배야
19/09/16 20:28
수정 아이콘
댓글 보면 재밌는게..

아사히가 가장 인기이다.
아사히 맛은 카스와 비슷한 대중적이고 시원한 맛이다.
근데 카스는 맥주가 아니라 보리차라며 욕을 먹는단 말이죠.

그럼 결국 아사히의 브랜드 이미지를 소비한 건가 싶기도 하고 그렇군요.
월급루팡의꿈
19/09/16 20:37
수정 아이콘
저는 카스/아사히/각종 미국 라이트맥주들을 모두 혐오하는데요..
말씀하신 내용에 반쯤 동의합니다.
나머지 반은 4캔에 만원의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강미나
19/09/16 20:39
수정 아이콘
여름에 더울 땐 시원한 라거가 떠오를 때가 있는데 그 맛에 제일 부합하는 게 일맥입니다.
날씨 더운데 에일이나 IPA 마시긴 힘들고 독일이나 벨기에 쪽은 라거류조차 묵직한 느낌이라서요. 불매고 뭐고 여름 에비스는 대체 불가네요.
펠릭스30세(무직)
19/09/16 20:40
수정 아이콘
근데 플라시보 효관지 모르겠지만 카스랑 아사히랑 맛이 달라요.

아사히는 뭐랄까 오줌맛이 별로 없어요.
아이고배야
19/09/16 20:42
수정 아이콘
4캔에 만원 유혹이 쌔긴 쌔더군요;;
필스너류에 취향이 아닌 사람은 수입 라거 4캔 만원이면 가성비 나쁘지 않으니 그럴 수도 있겠네요.
아이고배야
19/09/16 20:44
수정 아이콘
전 시원하고 목넘김 가볍게 넘어가는 맛이 더 취향인거 같아요.
아사히 보다 더 가벼운 카스!..
필스너류가 뭔가 더 맥잘알 같은 느낌이라 익숙해지려고 했는데 전 잘 안되더군요.
샤르미에티미
19/09/16 20:51
수정 아이콘
이러니 저러니 해도 입맛에 맞아서죠. 그 입맛에 맞는지 안 맞는지를 사람들이 알아보게 한 건 광고의 힘이지만, 맥주 광고를 수입 맥주들 중에 일본 맥주들만 한 것도 아니니까요. 개인적으로는 광고 자체도 깔끔하게 잘 했다고 생각합니다.
오프 더 레코드
19/09/16 20:56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가 일식을 좋아하는데다가 간장소스와 된장소스위주가 주인 일본과 우리나라간의 음식성향도 비슷하다보니 궁합도 잘맞았죠.
거기다가 마케팅도 거하게했고. 확실히 그나라 음식과 먹을때 그나라 맥주가 어울리는것 같습니다.
망디망디
19/09/16 21:17
수정 아이콘
완전 다른 맛 아닙니까 크크크 기분탓인가...
티모대위
19/09/16 21:46
수정 아이콘
이미지메이킹이 엄청나게 잘 되어있었고, 우리나라는 일본식 술집이 많아서 일본 주류가 친숙하죠. 술집에서 먹던 아사히,삿포로를 편의점에서도 사서 먹는셈이죠.
그리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카스 하이트 멩멩하다 욕하면서도 결국은 라거류를 선호하는데, 일본 맥주가 시원하고 청량감있는 라거류에 대표적 브랜드가 몰려있죠. 그러다보니 유럽 맥주들은 맛이 풍부하고 특색있다고 인식하는 반면에, 일본맥주는 국산 맥주의 완벽한 상위 호환으로 인식되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유럽 맥주는 어쩌다 한번 먹지만, 일본 맥주는 돈만 있으면 국산 맥주를 완전 대체해서 먹는 사람들이 많았죠.
19/09/16 21:53
수정 아이콘
이치방 기린이 최애맥주인데.... ㅠㅠ
쩌글링
19/09/16 21:54
수정 아이콘
보통 오줌 보다 카스 맛에 더 익숙하니까, 오줌이 카스 맛인 걸로 합시다.
19/09/16 21:56
수정 아이콘
마케팅이죠. 정말 특출나게 맛이 있다면 이렇게까지 불매효과가 먹히지도 않았을거라 봅니다.
19/09/16 22:07
수정 아이콘
제가 맥주 중에는 '레페'와 '에델바이스'에는 사족을 못 쓰는데요. 풍미가 강하게 느껴지는 술을 좋아해서 그렇습니다. 에일 중에서도 '버드와이저'는 되야지 좀 좋아하는 향기(?)가 올라오더군요, 저는.

하지만 주변에 이런 맥주를 권했다가는 아주 뒤집어지더랍니다요... 맛도 쎄고, 향도 쎌거면 맥주로 마시기 힘들다면서요. 결국, 맥주 중에서도 일본식 맥주가 한국인들의 취향에 맞는 맥주가 될 수 밖에 없다는 뜻이 아닌가 싶습니다.
Bemanner
19/09/16 22:10
수정 아이콘
한국맥주를 좋아하지만 한국맥주는 먹기 싫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잘 통한 거 같습니다.
살다보니별일이
19/09/16 22:24
수정 아이콘
맥주는 좀 가볍게, 안주랑 같이 먹는 느낌으로 많이들 드시니까요.

1. 지금이야 많지만 예전만 해도 향이나 풍미가 강한 에일류보단 라거류가 대세
2. 그런 라거류 중에서 그래도 국산보단 맛있음
3. 흔히 가는 일본 여행에서 자주 맛볼 수 있음. 맛있음.
4. 한국에 이자카야 많고 거기도 있음.

한국인의 입에도 맞고, 국산보단 맛있고, 한국이든 여행가서든 접근성이 좋고..
19/09/16 23:06
수정 아이콘
엔젤링을 즐기기 위해서요
19/09/17 00:20
수정 아이콘
업그레이드 카스 느낌인데 그만큼 사실 한국인 입맛에 한국맥주가 맞는거겠죠. 정작 일본 맥주 중에서 향 센건 또 잘 안 먹는 느낌이에용
열혈둥이
19/09/17 06:57
수정 아이콘
사실 아사이랑 비교될건 하이트라고 생각하고 충분히 대처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카스는 좀 극단적이죠. 드라이함이..
19/09/17 08:52
수정 아이콘
꼬치를 좋아하는데 왠지 모르게 꼬치는 일본 맥주랑 먹어야 맛난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쭈구리
19/09/17 11:24
수정 아이콘
수제맥주니, 에일이니, 흑맥주니 해도 그냥 라거류가 가장 맛있어요 저는. 치킨에 에일이나 흑맥주 먹는건 상상도 안됩니다. 타 유럽맥주에 비해 라거류가 많아서 아닐까요
ChojjAReacH
19/09/17 11:39
수정 아이콘
보고 오신건 아마 광고 맞을겁니다.
아사히랑 콜라보한거.
마스터리
19/09/17 23:05
수정 아이콘
저는 기린이랑 아사히가 좋아서 일본 맥주 마시는데
일본맥주는 가벼워서 좋더라구요.
유럽맥주가면
묵직한 호프의 향이 진한데
아사히나 기린은 가볍고 또 맛도 좋아서 자주 먹었습니다.
뭐 지금은 막걸리나 필라이트 아니면 테라 이렇게 먹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6892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4021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50001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73571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14394
138651 [질문] 노트10+ 삼성 디프에서 구매시 아직 혜택 있나요? 별빛정원17 19/10/19 17
138650 [질문] 게이밍노트북, POE만 돌리면 발열이 매우 심합니다 [1] 보름달이뜨는밤에35 19/10/19 35
138649 [질문] 배트맨에서 고담과 아캄이 정확히 어떤 관련이 있나요? Venom57 19/10/19 57
138648 [질문] 반일 불매운동 [17] 맥주귀신567 19/10/19 567
138647 [삭제예정] 교직생활 관련 고민.. (긴글 주의) [6] PositiveMind462 19/10/19 462
138646 [질문] HDMI 선택기 관련.. [3] 티모대위80 19/10/19 80
138645 [질문] 컴퓨터견적 이륙허가 부탁드립니다. [1] 루카와80 19/10/19 80
138644 [질문] [LOL] 과거 시점 통계 보는 사이트... 부기영화75 19/10/19 75
138643 [질문] 자이온과 조던 신발 [1] 스토리북67 19/10/19 67
138642 [질문] 부팅이 어마어마하게 오래걸립니다. [9] 의미부여법390 19/10/19 390
138641 [질문] 참치캔 질문 [1] K-1159 19/10/19 159
138640 [질문] Pc 부팅이 되지 않습니다 [4] 불멸의 이명박227 19/10/19 227
138639 [질문] 블소 하시는 분 있으신가요? [3] Pi339 19/10/18 339
138638 [질문] 울산 고깃집 추천 부탁합니다. [1] 시원한녹차165 19/10/18 165
138637 [질문] [원피스] 기어, 패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 HYNN'S Ryan940 19/10/18 940
138636 [질문] [혐주의] 이 곤충 이름이 뭔가요? [10] F.Nietzsche865 19/10/18 865
138635 [질문] 스타가 너무 끊깁니다... [1] -PgR-매니아141 19/10/18 141
138634 [질문] 내일 가로수길 배러댄비프 갈건데 웨이팅 심할까요? [1] 짱짱걸제시카248 19/10/18 24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