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9/13 21:39:47
Name   삭제됨
Link #1   네이버스포츠
Subject   [KBO] 오늘은 문학에서 대첩 발생.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티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0
키야 불펜이 또 !
정지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1
아.. 앙대...
SKYCE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1
로맥 투런
15:10 덜덜
케이는케이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2
최정 혼자 홈런2개 7타점 생산...
역쉬 최정~~!!!
아우구스투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2
역시 기아불펜입니다.
조폭블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2
수정해주시죠 10:15입니다

하아...
그것은알기싫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4
임창용.. 더 이상은 naver..
임시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4
오늘 이전까지 기아 불펜 피ops가 1.0 수준인거 보고....
그럼 오늘 포함하면 얼마라는 건지;;
Rhm-Borsi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4
흑흑 최정 넘모좋아
변태인게어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5
1위는 하는데 우승은 못하겠다
공상만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6
방화범...
아마그래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7
한국시리즈 7차전 9회초 1아웃에 주자 1,2루..

김기태감독은 사인을 보내고 임창용이 마운드에 올라오는데...

기아팬들은 이렇게 섬짓한 문장도 없을듯
엘룬연금술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48
후반기 기아와 두산의 누가누가 못하나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1:56
실시간으로 보고 있었는데... 대단하네요 슼
임창용 구위는 나쁘지 않은 것 같은데 왜 쳐맞는거지...
친절한악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0
런동님.. 엘지를 버리지 말아주세요ㅜㅜ
티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1
쓸 수 있는 모든 투수를 소진한 상태에서 한승혁이 올라오는게 더 소름일 듯..
설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3
이정도야 뭐 예상범위내의 흐름이라 ..
아우구스투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3
미쳤죠.
타츠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4
허허허허
최종병기캐리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08
이게 야구냐...
포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19
최정 대단하네요 정말
ll Apink l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29
김윤동이 5연투 했다는 말이 있는데 레알입니까? 캬
회전목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30
어제 8:0 뒤집었는데ㅠㅠ
네버스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38
현 시점에서 기아는 원래 예상이었던 5강 싸움 정도의 전력을 보여주고 있네요
뭐 제자리로 돌아왔다면 돌아왔달까... 보통은 현재로선 무난하게 5강전력만 유지해도 선두수성이 가능할 법도 한데
두산의 페이스가 너무 엄청나서 정규시즌 우승까지는 쉽지 않겠습니다
23일에 직관가려고 했는데 고민 좀 해봐야겠네요
뽀디엠퍼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39
KBO가 독소전도 아니고, 이순신장군이 있으시던 임진왜란 남해안도 아닌데.. 뭔 대첩이 이렇게 많은지...
뽀디엠퍼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0
참고로 글쓴분 비꼬거나 하는 게 아니에요.. 우리나라 프로야구가 질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거 같아서 하는 말이에요
정예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1
익숙한 경기... 우승은 못할꺼 같은..
지나가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1
아아, 이러면 5위 복귀는 나가리인데...ㅠㅠ
Empero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6
점수 많이 나면 질이 떨어지는 겁니까? 역전이 많이 나오면 질이 떨어지는 겁니까?
웅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6
헐 오점차 앞서고 있길래 오늘도 승차 줄이긴 글렀구나 하고 일좀 보고 왔더만 한이닝 10실점이라니......
스카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9
그나마 기아불펜중에 쓸만하다는 점이 소오름..
마이스타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49
제가 뽀디엠퍼러님은 아니지만 아마도 점수차 많이 나는 경기가 역전이 나오면 질이 떨어지는거라고 보시는거 아닐까요
Empero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2:55
그게 왜 질이 떨어지는건지.. 라는건데요
본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3:09
수비에러가 많고 투수 방어율이 전체적으로 높기 때문아닐까요
뽀디엠퍼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3:34
한두번이면.. 야~~ 재미 있었다.. 할 수 있죠..

그런데.. 5-10점차 역전이 일주일에도 수시로 나온다면... 프로팀으로서.. 너무 투수력이 빈약하죠..

확실히 예전보다 투수력이 딸리고 그에 따라 많은 점수차도 버티지 못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보는 사람은 재미 있지만..
Bewh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3:37
2.5게임 차인가요?
오늘 양현종 나와서 꼭 이겨야 되는 경기였을텐데..
두산도 상태가 좋은건 아니니 그래도 정규 1등은 할거 같네요.
SKYCE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3:43
네 2.5경기입니다
한가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23:54
130경기 1위하고 있는 팀에게 5강권 제자리로 돌아 왔다니.. 참 빨리도 돌아왔나 보네요
안프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00:02
두산이 뒤집을것 같은데
곧미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01:43
5경기 연속.. 일요일 6대9에서 등판 정말 할말이 없네요
곧미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01:44
삭제(벌점 4점), 표현을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Jon Snow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04:44
보통 그렇게 얘기해요
점수가 많이 나오는 가장 큰 이유는 투수의 수준이 가장큰데 그게 질의 차이죠
상위리그와 비교 혹은 프로/아마의 차이를 보면 확연합니다.
퀵소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09:58
시즌mvp에 이름박은 갓정!!
앙겔루스 노부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10:58
마운드 왜 안 높이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네버스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11:25
애초에 시즌 시작시 기아의 기대전력은 안정적인 3선발에 알수 없는 4,5 선발
타선은 강해지겠고 수비도 좋아지겠지만 불펜의 불안함
이런 요소들을 고려했을 때 5강 싸움 전력으로 본 것이 사실이죠

그런데 임기영, 중간에 정용운 등 4,5 선발을 맡아준 선수들이 나왔고 타선이 예상보다 더 큰 파괴력으로 상대 투수를 박살내면서 초반에 도망갔고 불안한 불펜들이 한 두점 씩 내 주더라도 이기는 경기를 했지만
현재의 기아는 임기영이 그나마 돌아와 준것 말고는 5선발은 불안하고 타선은 많이 침체됐던 것이 사실입니다
다행히 요즈음 타선이 조금씩 힘을 찾아가고 있고 불펜이 한 경기씩은 잘 막아주는 경기도 있었던 것이죠

그런 맥락에서 현 시점에서 예상했던 5강전력으로 돌아왔다는 겁니다
굳이 불쾌해 하시는 이유는 짐작가능하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팀이 좋을때나 선수들이 잘할때는 칭찬하면 칭찬했지 못 한다고 비난한 적은 거의 없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습니다
팬으로서는 안타깝지만 130경기 1위했다고 마지막까지 1위할 거라는 장담은 못 하는 것이 현재 기아 상황 아닌가요?
한가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12:25
아무리 전력이 강하더라도 시즌 1위는 장담 할수는 없는거죠. 반대로 말하면 1위를 장담 하는게 더 웃기는 소리라는 겁니다. 시즌전에 기아를 안정적인 5강에 대부분의 관계자들이 3강권에 두었습니다. 10에 8은 두산을 우승 생각 했구요. 기아가 3강권이지만 1위를 할거라고는 대부분이 생각 못했습니다.
시즌전 애기를 하자면 기아 불펜이 약하다고는 하지만 이정도로 망할줄 아무도 생각 못했죠.
작년에 잘해줬던 홍건희가 있고 그럭저럭 신동섭에
임창용은 그래도 기아 마무리라는 소리를 들었고
무엇보다도 캠프때나 시범 경기때 한승혁이 너무도 잘해줘서 시즌 시작하면 귀신처럼 돌아오겠지만 그래도
불펜에서 한 축은 해줄줄 알았죠. 작년에 와서 솔솔했던 고효준까지 있기에.. 기아가 불펜이 약해서
우승은 힘들겠지만 3강은 할거라고 예상했죠.
선발은 123선발에 4선발 김진우 5선발 윤석민까지..
그럭저럭 돌아갈걸로 봤죠. 키 포인트는 과연 윤석민이 돌아와서 얼마나 잘해줄까였지.. 불펜이 얼마나 해줄까 말까가 아니였습니다.
김기태 부임한 이후로 기아가 타선과 수비 작전미스때문에 약팀이라는 이미지가 있었지 불펜이 약해서 약팀이라는 이미지는 아니였죠. 당시에 그냥 다 약한데 특별히 불펜이 더 약한건 아니라는 말입니다.
때문에 시즌전에 선발과 타선이 강한데 불펜이 약해서 5강권이다라는 말은 130경기 치르고 나서 보니까 느껴지는 네버스탑님 개인적인 생각인거죠.
시즌중에 이런말 하면 끝이 없어지니까 결론만 애기하자면 그래도 기아가 정규 1위는 할거 같습니다.
2.5게임차라는게 생각보다 큰 차이입니다.
문제는 정규 1위는 할거 같은데 지금 불펜 상황으로는 가을야구에서 우승을 못 할거 같다는게 문제죠.
장담은 못하지만 그래도 정규 1위는 할거 같습니다.
헤르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18:52
질떨어지는건 맞죠. 정확히는 투수들의 질이요... 이건 특정팀뿐만 아니고, 10개구단 전체에 해당됩니다. 애시당초 8개구단도 많다싶은 인재풀인데 10개구단으로 늘려버렸으니.... 수준미달의 투수들이 선수가 모잘라단 원초적인 이유로 1군에서 뛰고있으니 질이 떨어질수 밖에없죠.
네버스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4 18:57
개인적인 생각은 맞지만 시즌 이제까지 치르면서 새롭게 든 생각은 아닙니다
시즌 전에 기아전력얘기 나올때 저를 비롯한 다른 분들도 비슷한 예상을 하셨죠
이 곳의 댓글에서 제 의견을 있는그대로 받아들이지 못 하시고 한가인 님의 생각대로 꼬아서 받아들이시면 저도 곤란합니다

말씀하신 바와 마찬가지로 불펜이 약하지 않다고 생각하셨다는 한가인 님 생각도 개인적인 예상인 거지요
누가 제대로 예상한 건지로 투닥거릴 일도 아닙니다

현 시점에서 기아의 전력이 더욱 불안해 보이는 건 상대적으로 2위인 두산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도 한몫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것에 대한 우려까지도 불편하게 느끼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러니저러니해도 같은 팀을 응원하는 거니 일일히 서로 예민하게 굴 필요는 없지요
같이 기아의 정규시즌 우승을 응원하는 것이면 족할 것 같네요... 포스트시즌 우승도 함께 말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공지합니다. [68] Dalek 17/07/09 7505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8568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26592 0
11463 [연예] [오마이걸]고화질이 시급한 어제 행사 비니 프리뷰.jpg [5] 배유빈602 17/09/23 602 0
11462 [연예] [오마이걸]승희&효정&아린(스크롤X데이터) [2] 좋아요278 17/09/23 278 0
11461 [연예] [러블리즈] (데이터/스압)미주는 레알입니다. [5] 유지애637 17/09/23 637 0
11460 [스포츠] [MLB] 추신수 시즌 20호.gfy [11] 손금불산입1393 17/09/22 1393 0
11459 [스포츠] 바바라 팔빈과 단둘이 시간을 보낸 네이마르 [21] 카레맛똥2898 17/09/22 2898 0
11458 [스포츠]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돈 많이 받는 축구 선수 근황.jpg [26] 신불해5232 17/09/22 5232 0
11457 [스포츠] EPL 클럽 엠블럼 심슨버전 [6] swear1751 17/09/22 1751 0
11456 [스포츠] 전지훈련 중 세계의 벽을 느낀 한국 18세 이하 팀. [35] 김가람4738 17/09/22 4738 0
11455 [연예] [트와이스] 컴백 앞두고 더 예뻐진... 최근 일주일 임나연.jpg [28] eezo3583 17/09/22 3583 0
11454 [스포츠] '펜싱여신' 김지연 "이동진과 3년 열애..10월 29일 결혼" [8] 은하관제4246 17/09/22 4246 0
11453 [연예] [MV] IU(아이유) -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 어젯밤 이야기 [58] 감별사3020 17/09/22 3020 0
11452 [연예]  이상민X김종민, '하룻밤만 재워줘' 의기투합…".txt [12] 아라가키2682 17/09/22 2682 0
11451 [스포츠] [엠스플 탐사보도] 백회가루 먹이고, 소화기로 때린 감독, “폭력? 훈계였다” [15] 바스테트2936 17/09/22 2936 0
11450 [연예] 강예빈, 학창시절 별명 '젖소' [38] 미움미움6785 17/09/22 6785 0
11449 [스포츠] [K리그] 박주영선수, 한달동안 금식 돌입 [11] 삭제됨4682 17/09/22 4682 0
11448 [스포츠] 드림팀.jpg [26] 김치찌개4954 17/09/22 4954 0
11447 [연예] [러블리즈]] O (Full moon) [7] 좋아요1103 17/09/22 1103 0
11446 [연예] 송승헌이 데뷔한 계기.jpg [42] 미네랄배달5056 17/09/22 5056 0
11444 [연예] [에이핑크] 누가 더 섹시한가 [14] 좋아요2205 17/09/22 2205 0
11443 [스포츠] 28살 선수 두명의 계약규모.jpg [17] 김치찌개5528 17/09/22 55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