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3/05/30 05:53:34
Name   홍승식
Link #1   http://blog.naver.com/beechun
Subject   걸어서 서울까지 오기 (충북 충주시~서울 서초구)












지난 달에 회사를 그만두고 고향 집에서 놀다가 살도 뺄 겸 여기저기 걸었습니다.
이렇게 걷다가 보니 이렇게 그냥 의미없이 걷는 것 보다 목표를 가지고 걸어보면 어떨까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생각한 것이 걸어서 서울까지 가보자 였습니다.

보통 충북 충주 터미널에서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까지 거리는 125km 정도 되고, 시간은 2시간이 조금 안걸립니다.
고속버스요금은 우등버스를 타도 10,900원이죠.

어차피 시간도 남는데 한번 걸어가 보기로 했습니다.

위 그림이 제가 걸은 경로와 시간을 체크한 겁니다.
카디오트레이너라는 운동 앱을 이용했습니다.

5월 14일 오전에 출발해서 5월 17일 새벽에 도착했으니 2박 4일이 걸렸네요.
이번에 걸은 거리를 모두 합쳐 보니까 거리는 141.61km, 시간은 29시간 18분이었습니다.
일자별로 계산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일차 : 54.83km , 9시간 59분
2일차 : 32.01km , 6시간 41분
3일차 : 54.77km , 12시간 37분
합계 : 141.61km , 29시간 18분

보시면 아시겠지만 1일차와 3일차에 비슷한 거리를 걸었는데 시간은 무려 3시간이나 차이가 납니다.
걷는 평균 속도도 5.5km/h , 4.8km/h , 4.3km/h 로 급격히 낮아졌습니다.

그 전에 충주에서 연습삼아 걸었을 때는 매일 40km 가까이 걸었어도 그 다음날 걸을 때 큰 무리가 없었는데, 서울 올라올 때는 하루 걷고 그 다음날 걷는데 많이 어렵더라구요.
1일차에는 거의 부담없이 걸었는데, 2일차에는 발에 물집이 잡혀서 고생했고, 3일차에는 물집이 아니라 발을 내딛을 때 마다 발바닥이 너무 아팠습니다.
도착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너무 많이 걸으면 '족저근막염'이라는 것에 걸릴 수도 있다고 하더라구요.(뜨끔)
(다행히 서울에 올라와서 근 보름 가까이 쉬다보니까 발바닥은 이제 아무런 이상이 없네요.)

전 3번국도를 따라서 올라왔습니다.
충주에서 서울까지는 4대강 자전거길이 이어져 있어서 자전거길을 이용해도 되지만, 예전 어렸을 때 서울가는 길을 되새기면서 국도를 올라가 보기로 했죠.
(자전거길은 충주 내려갈 때 이용해 보려구요. ^^)

생각보다 국도변을 걷는 것이 어렵지는 않더군요.
충주시에서 장호원읍까지는 자동차전용도로가 생겨서 구국도를 이용하다 보니 차가 별로 없는 곳으로 갈 수 있었고, 이천시부터 광주시까지는 국도임에도 인도(갓길)가 마련되어 있어서 걷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물론 국도라 차들의 속도가 빨라서 - 특히 화물차들 - 중간중간 차가 지나갈 때는 바람 때문에 걷는게 어려더군요.
대형 덤프트럭이 지나가면 후폭풍(?) 때문에 몸이 휘청 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도로와는 꽤 거리를 두면서 걸을 수 있어서 걷는데 큰 무리는 없었습니다.

중간에 다른 곳 들르지 않고 그냥 국도만 따라서 쭈욱 걸어오는 것임에도 주변이 꽤 많은 변하더라구요.
수도권과 지방의 차이도 꽤 크고, 시소재지 이상과 읍면소재지의 차이도 정말 컸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차이는 조명의 차이였습니다.
거의 대부분 낮에 걸었지만 1일차와 3일차에 밤에 걸을 일이 있었는데, 너무 큰 차이였습니다.
1일차에 장호원읍에서 여주군까지 걸어갈 때는 국도를 따라 걸었음에도 가로등이 거의 없었습니다.
물론 완전히 빛이 하나도 없는 것은 아니라 저 멀리서 보이는 빛을 따라서 걸을 수는 있었지만, 너무 어둡다 보니 가끔 차가 옆을 지나가고 나면 눈이 부실 정도더라구요.
그런데 3일차에 성남에서 탄천을 따라 자전거길을 올라올 때는 한밤중임에도 불구하고 가로등이 훤하니 주변이 너무 잘 보였습니다.
물론 수도권과 지방의 차이도 있겠지만 이번 서울행 전에 충주에서 밤에 걸을 때에도 이렇게 어둡지는 않았으니 시소재지와 시골의 차이겠지요.

또 하나는 자는 곳이 문제입니다.
출발 전에는 당연히 웬만한 곳은 다 찜질방이 있겠거니 하면서 자는건 찜질방에서 자야지 하면서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웬걸, 시소재지가 아니면 찜질방이 아예 없는 곳도 많고, 있더라도 24시간 영업은 안하더군요. ㅠㅠ
너무 도시를 위주로 생각하면서 살아온게 아닌가 생각도 들었습니다.
1일차에 장호원에서 찜질방을 찾아 여주까지 올라갔는데 - 지금 생각하면 미친짓이었던 듯. - 찜질방도 너무 열악해 놀랐습니다.

마지막으로 성남에 도착하니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세상에 온 것 같더군요.
무엇보다 사람과 차가 갑자기 빽빽해 지더라구요.
건물들의 높이도 차이가 나기는 했지만 그것보다는 빵빵거리는 차들과 지나가기 힘든 정도의 사람들을 보면서 수도권 집중현상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목표로 했던 서울까지 걸어오는 것을 달성하면 성취감도 느끼고 그럴 것 같았는데, 발이 너무 아프다 보니까 그런 것보다는 내가 왜 이런 미친짓을 했는가 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
그래도 이렇게 도착해서 글을 적고 있으니 재미는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는 MB님께서 무려 22조원이나 들여서 만들어주신 4대강 국토종주 자전거길을 자전거가 아닌 도보로 걸어가 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선 한강과 낙동간을 잇는 국토종주를 해보려고 하는데 거리가 무려 688km나 되더군요.
중간중간 나눠서라도 한번 걸어보려구요.
혹시라도 국토종주 완료하면 다시 한번 글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좀더 자세한 서울행 걷기를 보고 싶으시면 링크한 블르그에 오시면 일자별로 더 자세하게 보실 수도 있습니다.
(깨알같은 블로그 홍보. ^^;)

ps.
윽. 네이버 블로그 이미지를 링크했는데 다 깨지네요. ㅠㅠ
이미지에 오른쪽 클릭하고 사진표기하면 보이기는 하는데 너무 귀찮게 해드린거 같아 죄송합니다.
이미지 표시하는 방법 더 알아봐야 겠네요. ㅠㅠ

ps2.
LotteGiants님 덕분에 링크 수정했네요.
다시 감사합니다.


* 信主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6-26 19:46)
* 관리사유 :



LotteGiant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18
글 잘 봤습니다.

그리고 무료 이미지 호스팅 업체는 여러 군데가 있지만 저는 http://imageshack.us/ 를 이용합니다.
tannenba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49
오호 감사합니다
그렇잖아도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미국싸이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50
우와...저도 하고 싶네용 크크크크
tannenba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51
국토종주 저도 한번쯤 하고 싶었는데 이핑계 저핑계로 아직 못했습니다
나이 들기 전에 해야지 해야지 하는데 언제나 해볼런지....
Paranoid Androi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52
한시간에 50분정도 걷고 4km정도 가는게 무리가 덜갈텐데
첫날 파워 워킹을 하셨네요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6:55
감사합니다.
덕분에 수정하였습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7:17
헉 에바님일 줄 알았는데 홍승식님었군요. 고생하셨습니다.
FastVultur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8:13
이런 글 보니 뭔가 반갑네요(?)
저는 서울에서 고향인 전남 순천까지 걸어갈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내년 가을쯤 할 수 있지않을까 싶은데....
거리-시간을 보니까 꽤나 빡세게 다니신듯....
바람모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8:26
언젠가는 저도 해보고 싶은 일인데 대단하시네요.
참고하겠습니다.
Dwy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8:27
헐... 대단하다는 말씀드리면서
저는 따라하고 싶지 않네요 크크
OneRepubl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9:17
어릴때 흥사단이라는 단체 통해서 국토대장정갔던게 생각나네요. 제주도 한바퀴 300키로정도였는데
어렸을때 아무생각없이 따라다닌거라면, 한번 저도 제가 기획해서 글쓴분처럼 돌아볼까? 싶네요. 흐흐
수고하셨어요!
레지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9:18
과거 시험 보러 오셨네요 하하;;
권유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9:50
헐.. 대단하시네요..
FastVultur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09:50
해안 따라서 도는 제주도 한 바퀴가 300km나 되나요?? 생각보다 더 기네요.
litm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0:44
글만 읽어도 다리가 아프고 피곤하네요.
살도 뺄 겸 <--------- 몇 킬로 빠지셨나요?
王天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2:11
으핳하하
옆집백수총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6:40
이..이거슨 행군...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9:30
실제로 옛날 충주사는 양반들이 과거보러 올 때 이렇게 올라왔을 거 같습니다.
아~ 배를 탔으려나? ^^;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9:32
한 2킬로 빠졌는데 쉬는 동안 먹어서 더 늘었습니다.
하하하. (삐질;)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19:34
4대강 자전거길 제주도 환상종주가 234킬로더군요.
MB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20:13
저도 충주 사람인데...제 아이디가 나와서 깜놀...
최첨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5/30 22:44
작년에 국토대장정을 할 때 딱 저 코스를 지나왔었네요. (저는 운전담당이라 걷지 못하고 ㅜ.ㅜ.)
3번국도가 차량이 워낙 많아서 위험했던 기억이 납니다.
100여명의 인원이라 한 차선을 아예 물고 갔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25 (수정,추가) 4대프로토스와 신 4대프로토스, 그리고 프로토스의 역사 [46] 흑태자12480 07/07/16 12480
1219 이영호의 대플토 9연전을 본후 진지하게 생각해본 이영호의 빌드와 운영 [43] 휀 라디엔트15604 08/03/01 15604
273 글을 쓰는 것... [18] 훼이스6936 04/02/25 6936
2160 전무하고도 후무하도다. [43] 후추통10096 13/02/15 10096
1261 이대호 이야기 - 누구나 슬럼프는 있다. [34] 회윤11510 08/07/18 11510
1250 '최종병기' 이영호는 외롭다 [60] 회윤13218 08/05/29 13218
1014 [스타리그 8강 2주차 후기] 4세대 프로토스, 송병구의 역습. [22] 회윤10441 07/07/01 10441
1008 박정석, 그의 '멋진' 6년간의 커리어는 아직도 진행중. [79] 회윤11786 07/06/24 11786
1962 [LOL] 막눈 그리고 나진 소드 이야기 [18] 화잇밀크러버7376 12/09/22 7376
1431 어릴 적에 친구에게 배운 것 [15] 화잇밀크러버6385 11/09/21 6385
2545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2편: FA제도의 역사 1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9] 화이트데이7858 14/06/04 7858
2544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1편: 메이저리그에 대하여, LA 다저스 [69] 화이트데이10349 14/06/01 10349
2319 걸어서 서울까지 오기 (충북 충주시~서울 서초구) [22] 홍승식8745 13/05/30 8745
1732 심심해서 적어본 가온다운로드 순위 분석 자료 [15] 홍승식6684 12/02/20 6684
1823 그녀와 만남 그리고 일 년 [33] 혼돈컨트롤6972 12/04/30 6972
805 프라이드와 스타리그 [8] 호수청년5977 06/08/28 5977
446 굿바이 지오 - Good bye G.O [32] 호수청년15185 06/04/12 15185
395 발칙한 상상 - 부커진에 대한 새로운 접근 [21] 호수청년16303 05/10/20 16303
377 솔로들을 위한 치침서 - 나도 가끔은 여자의 속살이 그립다 [64] 호수청년19161 05/08/12 19161
375 고맙다는 말 해볼께요. [27] 호수청년13039 05/07/25 13039
1709 실수로 계좌 이체를 잘못 했을때의 대처법(현직 금융권 변호사입니다) [53] 호가든10955 12/01/26 10955
986 전부 다, 그냥, 이유 없이 고맙습니다^^ [7] 혀니7778 07/05/25 7778
2775 맛의 익숙함 맛의 상상력 : 운남 곤명의 칵테일. [23] 헥스밤6509 16/07/16 650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