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8/04/09 22:36:01
Name 李昇玗
Subject 지방 사립대학 전산 교직원 vs 대기업 자회사 이직 질문 (수정됨)
안녕하세요 고민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현재 경기 남부권 대학 전산 계약직으로 재직중이구요.
정규직 전환까지는 1년정도 남았습니다. 아마 제가 큰 사고를 치지 않는한 정규직이 되긴 할거 같아요

고민은 현재 출생 인구가 점차 줄어들다 보니 대학 입시생들도 점점 줄어드는 추세이고, 평생 직장을
바라보고 입사한 회사인데 과연 그게 가능할까 싶습니다. 그 당시 너무 급해서 이것저것 많이 알아보지 못하고
학교에 입사한게 아닐까 생각이 들더라구요. 학교의 상태나 재단, 미래가 걱정되는 부분이구요. 직원들 대하는
태도, 시스템 등이 마음에 들지 않고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듯 싶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친구의 회사에 직원추천제도를 통해 면접을 보게 될 예정인데
만약 합격하게 된다면 이직 하는게 맞을까요?? 아니면 더럽고 짜증나도 그냥 학교에 붙어있는게 맞을까요??
피지알 여러분들의 고견이 듣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개인적인 내용들이 있어서 이 글은 얼마 후 삭제할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양해 부탁드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게르다
18/04/09 22:58
수정 아이콘
재단이 어떤 상태인지를 몰라서...(사립재단 중에 진짜 막장도 드믈지 않으니까요)
재단이 진짜 불안한 곳이라면 이직을 해야겠죠.

근데 일단 일반기업체라면 근무강도 면에서는 지금 일하는 곳보다 편할 확률은 거의 없다고 생각하면 될겁니다. 이직하더라도 이건 생각하고 있어야되요.
18/04/09 23:47
수정 아이콘
지금 다니시는 대학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친구의 회사는 평생직장이 될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요즘 직장에서 정년까지 다니는 게 쉽지 않습니다.
李昇玗
18/04/09 23:58
수정 아이콘
네 전에 일하던 회사가 si회사였고 지금 이직하려는 회사도 si회사라 업무강도가 더 세질거라는건 각오해야겠죠 댓글 감사합니다
李昇玗
18/04/10 00:00
수정 아이콘
네 답변 감사합니다
이건 정말 이런곳에 묻는다고 답 나오는 얘기도 아니고 이곳에 적을 수 없는 훨씬 복잡한 것들이 있어서
참 답답하네요
도토루
18/04/10 09:22
수정 아이콘
지금 전산실에서 하고 있는 업무가 나이를 조금 먹은 후에도 가치가 있어서 이직을 할 수 있는지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윗분 말씀처럼 대기업 자회사 역시 정년을 보장해 주진 않고 업무 성격에 따라서 그 수명이 생각이상으로 짧을 수 (SI라고 하셨으니 마냥 짧지는 않을텐데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도 있으니까요.

급여차이가 많다면(야특근 비용은 빼고) 옮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조금 더 다녀볼 것 같습니다.
18/04/10 09:47
수정 아이콘
그렇다고 친구가 추천해준 직장도 평생직장이 되긴 어려울 수 있어요
일단 그 직장이 규모가 크고 복지가 좋고 근무여건이 괜찮으면 어느부분만 힘든거 참아내면 평생직장 삼을만 할 수도 있는데
살다보면 자기 욕심대로 흘러가는 경우가 잘 없거든요 뭐 물론 다녀봐야 알겠지만요...

그리고 혹시 친구네 직장에서 보게 될 업무가 전산업무랑은 많이 다른 업무라면
직장의 미래보다는 전산업무자체 커리어 미래성 vs 친구네 직장에서 보게 될 업무의 커리어 미래성을 따지는게 더 중요할 수도 있구요
같은 업무라면 어떤 직장이 근무조건도 좋고 안정적인지 파악해보셔야 할 것 같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31024 [질문] 삼국지13pk 해보신분들 어떠신가요? [4] 茶仰1331 19/03/06 1331
126118 [질문] 아이즈원 쇼콘 관련해서, 올림픽홀에서 공연 많이 보신분께 질문합니다 [16] 茶仰836 18/10/22 836
99495 [질문] 임진왜란-전국시대 당시 일본군 병종에 질문이 있습니다. [3] 茶仰1749 17/03/15 1749
91614 [질문] 중국과 유럽의 역사에서 통합의 차이가 나는 이유가 뭘까요? [25] 茶仰2568 16/10/17 2568
79808 [질문] 스마트폰 변경하는데 제작사가 다르면 데이터 백업을 어떻게 하면되나요? [8] 茶仰1829 16/03/15 1829
79532 [질문] 알파고가 스타에서도 사람을 이기면 이스포츠도 미래가 없을까요? [46] 茶仰2789 16/03/11 2789
21102 [질문] 겔럭시11보니 생각나서 물어봅니다. 지구인 축구팀 베스트11은 누구일까요? [8] 茶仰2588 13/12/15 2588
7311 [질문] 스타1시절 정명훈 선수가 "덴" 이맞죠? [23] 茶仰4956 13/07/08 4956
3794 [질문] [LOL] 지금 한국 LOL 올스타팀은 어느 정도 강할까요? [10] 茶仰3631 13/05/26 3631
127707 [질문] 30대중반 아이동반 부부모임 질문입니다. [9] 李昇玗1297 18/12/03 1297
127525 [질문] 그래픽카드 어떤걸 사는게 좋을까요?? [18] 李昇玗1491 18/11/27 1491
120376 [질문] 하스 복귀유저 질문입니다 [9] 李昇玗1166 18/05/23 1166
118427 [질문] 지방 사립대학 전산 교직원 vs 대기업 자회사 이직 질문 [6] 李昇玗2397 18/04/09 2397
111462 [질문] 전세 관련 질문입니다 李昇玗853 17/11/06 853
109787 [질문] 턱걸이,팔굽혀펴기 등 운동 후 목통증 머리아픔 관련 질문드려요 [11] 李昇玗5369 17/10/01 5369
94696 [질문] [하스스톤] 과금 질문 [8] 李昇玗1961 16/12/12 1961
94624 [질문] [하스스톤] 관전퀘 깨주실분 있으신가요?? [1] 李昇玗1332 16/12/11 1332
93550 [질문] 이 노래 찾을 수 있을까요?? [4] 李昇玗1093 16/11/21 1093
60226 [질문] 자신이 만든 어플 홍보 가능한가요? [6] 柳雲飛2032 15/05/18 2032
121707 [질문] 중국 주식 투자 수수료 문의입니다. [2] 782 18/06/27 782
113364 [질문] 아이폰6에 최근 ios 올려도 될까요? [8] 1030 17/12/16 1030
111375 [질문] pc 전원 플러그를 뽑아야만 재부팅이 됩니다. [4] 1016 17/11/05 1016
106186 [질문] 아기 매트 추천 부탁드려요 [8] 1813 17/07/24 181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