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04/19 20:15:46
Name 김치찌개
File #1 1.jpg (792.3 KB), Download : 0
출처 이종격투기
Subject [기타] 미 웹진에서 선정한 역대 최고의 프로게이머 TOP 10


2015년 기준이라고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볼레로
19/04/19 20:18
수정 아이콘
2015년에 1등이었는데 우승 몇번을 더한건지..
마법사9년차
19/04/19 20:20
수정 아이콘
이 좁은 나라에 5위 안에 들어가는 선수가 3명이라니
리콜한방
19/04/19 20:27
수정 아이콘
무릎이나 잡다캐릭은 역시나 없네요..
19/04/19 20:28
수정 아이콘
예상 : 이제 곧 콜로세움이 펼쳐진다
코우사카 호노카
19/04/19 20:29
수정 아이콘
아앗 무수한 키배의 향연이..
19/04/19 20:32
수정 아이콘
미국에서 선정이니 수긍이 갑니다
중국에서였으면 장재호 선수가 더 높았을 테고, 한국의 2015였으면 임요환 선수가 1위를 했을지도
의지박약킹
19/04/19 20:34
수정 아이콘
심지어 1, 2위
19/04/19 20:34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 태동기에 있던 선수인데도 2위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위엄이라는 소리..
게다가 한국도 아니고 스타 단물 다 빠지고 빠졌을 외국에서 2위면 뭐..
사실 저게 그자체만으로도 1위라고 봐야할 요소라고 봅니다..
19/04/19 20:36
수정 아이콘
가장 충격적이었던 건 장재호이긴한데..
요그사론
19/04/19 20:40
수정 아이콘
임요환 페이탈리티는 1위 2위 고정 일줄ᆢ
인생은이지선다
19/04/19 20:44
수정 아이콘
https://dotesports.com/league-of-legends/news/best-players-esports-1

아마 같은 웹진일텐데 2017년 버전. 1위 페이커,2위 플래쉬,3위 GeT_RiGhT(카스),4위 박서,5위 다이고,6위 포레스트(카스),7위 페이탈리티,8위 Dendi(도타2),9위 이제동,10위 문

카스는 잘 몰라서 저 선수들이 어느정도 입지인지는 모르겠는데 페이탈리티랑 문이 좀 많이 낮긴하네요. 종목 내 위상보단 종목자체의 경쟁력도 크게 감안하는건지..
롤 1명,워3 1명, 브루드워 3명,카스2명, 스파1명, 도타2 1명, 퀘이크 1명. 해외라서 스타를 낮게 평가했다기엔 스타 프로게이머들이 젤 많이 차지하고 있네요.
19/04/19 20:46
수정 아이콘
큰형...
응~아니야
19/04/19 21:33
수정 아이콘
씬 크기가 스파씬>>>>대난투씬>>>철권씬 아닌가요?
무릎의 철권씬 내 위상이야 뭐 페이커 이상급이지만..
터키쉬겟업
19/04/19 21:36
수정 아이콘
어제 임요환이 Ksl 동시 송출하면서 테란편 들어서 2위죠 그거만 아니였음 1위임
19/04/19 21:39
수정 아이콘
이영호 현역 버프인가여..
리콜한방
19/04/19 21:48
수정 아이콘
네 당연히요 크크.
그냥 철권을 좋아하는 맘이 커서 아쉬웠어요
19/04/19 22: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임요환이 게임 성적과 별개로 저 랭킹에서 롱런하는 것과 정확히 같은 이유로 페이커가 당분간 1위에서 내려올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e스포츠가 해외에서 매니아들의 언더그라운드 문화에서 메이저로 팽창적으로 잠식하며 올라오는 시기가 딱 롤 시즌 3~5기간 때부터거든요. 물론 그 이전에 퀘이크, 카스1.6, 워3 그리고 스2 같은 게임의 e스포츠판이 해외에서도 어느정도 돌아가긴 했지만 저 시기 이후가 되고 나서야 비로소 한국 스1 시절이랑 비빌만한 파급력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당연히 롤 혼자 견인한건 아니고 도타2, 카스 글옵, 오버워치 같은 게임들이 모두 제각각의 모델로 안정적인 뷰어십을 뽑아내기 시작하면서 보여준 것이긴 하지만요. 그냥 대회 상금과 스폰서만 봐도 이 기간 전후로 해외 e스포츠판에 돌아다니는 돈과 전반적인 팬베이스의 규모가 이전과 궤를 달리한다는 걸 알 수 있죠. 지금은 너무 과열되서 거의 버블 상태 아닌가 싶은 의문이 들 정도고요. 근데 그 글로벌한 팽창 속에서 새로 펼쳐진 한 단계 높은 규모의 판을 최초로 장악한 스타는 페이커이고 이건 처음 맞이하는 스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이영호가 임요환보다 훨씬 압도적으로 리그를 지배해도 저 올타임 순위에서 엎치락 뒤치락하고 이제동이나 이윤열은 아예 경쟁 상대로 인식되지도 않듯이 롤에서도 후대에 페이커를 넘어서는 재능이 등장한다는 사고 실험을 해보면 비슷한 그림이 펼쳐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 정도로 페이커는 박서와 마찬가지로 선수라기 보다는 하나의 문화 현상에 가까운 것이었고 페이커가 espn에 최초로 대서특필된 프로게이머라는 타이틀을 가져간 것도 그러한 과정에서 오는 결과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게임을 오락질이 아니라 스포츠로 접근했던 임요환의 전략들에 대해 후대에 더 정교한 최적화의 조탁을 거친 수준 높은 날빌들이 난무할지언정 아직도 거기에서 그 어떤 아우라를 느낄 수 있듯이 페이커를 표상하는 시그니쳐 플레이들은 최초이기에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페이커가 아직까지도 잘 나가서 이런 요소가 지금은 부각되지 않겠지만 전성기에서 내려오고 은퇴까지 거치면 사람들이 오히려 역으로 이 실체를 뒤늦게 음미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shooooting
19/04/20 00:18
수정 아이콘
장재호가 가장 임펙트가 있게 기억에 남긴한데...
19/04/20 09:18
수정 아이콘
저도 지금까지 스타보지만 장재호에 가장 환호하면서 본거 같네요. 롤은 안 해서 (봐서) 페이커 위상을 잘 못 느낀다는게 아쉽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98401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9] 더스번 칼파랑 19/10/17 92604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258822
388211 [게임] 발로란트가 PC방에서 고전중인 이유 [6] 이호철595 20/06/05 595
388210 [유머] 인생 차번호를 가진 차주 [1] 길갈509 20/06/05 509
388209 [유머] 노현두?? 신고하겠습니다. [9] KOS-MOS2107 20/06/05 2107
388208 [유머] 야덩은 잘못된 성 인식을 심어준다... [3] KOS-MOS2031 20/06/05 2031
388207 [유머] 의외로 사면 안쓰는 물건 [3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꿀꿀꾸잉3836 20/06/05 3836
388206 [연예인] 연예인 행사비 다루는 영상 [17] 3898 20/06/05 3898
388205 [기타] 레이저 건!.9MB [24] Lord Be Goja2672 20/06/05 2672
388204 [유머] 개떡같이 그리면 찰떡같이 바꿔줌 [14] Landau2739 20/06/05 2739
388203 [유머] 끔찍하고 무시무시한 생각 리마스터 [7] 톰슨가젤연탄구이2952 20/06/05 2952
388202 [기타] 보험을 꼭 들어야 하는 이유 [44] 파랑파랑4859 20/06/05 4859
388201 [유머] 팀장님한테 인싸 용어 물어보기.jpg [34] 손금불산입4737 20/06/05 4737
388200 [유머] 공부를 얼마나 한거야 [25] 파랑파랑4787 20/06/05 4787
388199 [유머] 바르게 살면 살기 편함. [12] 파랑파랑3131 20/06/05 3131
388198 [기타] 의외로 비효율적인 통치방식 [7] Lord Be Goja3005 20/06/05 3005
388197 [스포츠] 중고나라에 올라온 한국시리즈 우승반지 [20] 라면4514 20/06/05 4514
388196 [기타] 요즘 웹소설 작가 자료 조사 수준 jpg [23] 인물들의재구성4097 20/06/05 4097
388195 [연예인] 허풍이 심하시네. 어떻게 한 손으로 사람을 던.... [4] roqur3352 20/06/05 3352
388194 [LOL] 돌아온 환관 [17] 차은우4480 20/06/05 4480
388193 [LOL] 중체미였던 루키의 눈물.jpg [11] 쾌변4024 20/06/05 4024
388192 [LOL] FPX 김군 "내년에 은퇴한다." [12] 감별사4126 20/06/05 412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