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3:08:45
Name   Lunatic Love
Subject   미련많은 인간...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난 게임에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모두들 손가락질했다. 너같은 놈이 무슨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너같이 손 느린 인간이
테란을 하냐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들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난 여전히 패수가 많은 나의 아이디로 웨스트에 들어가서 1:1만을 지겹게 고집한다.
그리고...맨 처음 단지 사람-_- 이라는 이유로 잡았던 테란이란 종족을 했었고,
아직도 그 종족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테란만을 고집하며 하고 있다.

가끔은 압샵하다고 말을 듣고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도 여전히 스타는 허접이라고
손가락질 받긴 하지만, 게임을 할때, 1:1을 하고 상대와 나만 있을때 SCV 4기가
번뜩이는 눈으로 명령을 기다리고 있고, 명령을 내리고 마우스를 계속 뒤
흔들때 그 기분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 할 수 없다.

난 한 게이머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아직도 절대무림의 세계의 표적이 되어버린 그에게 다시한번 중원을 평정하길
바라는 나 자신의 마음은 그에게는 부담일 것이다. 그리고, 한발 한발...
이제는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있고, 유닛이 하나가 남아도 이미 왼손은 멈추어
있어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고 무언가 이길 수 있을꺼라고 생각하며 TV를, VOD를
뚤어져라 응시하곤 한다.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그의 게임은 스릴만을 느끼게 하진 않는다. 우선은 걱정만이 앞선다.
그러나, 그런 걱정을 날려버리는 상대방의 GG 메시지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며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생활속에 묻어 나온다.
마치 내가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고, 그의 눈빛에서 이제는 마인드가 읽어진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와 내가 좋아하는 게임과 내가 좋아하는 게이머가 내 평생에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러나...어쩔 수 없이 인간의 생은 유한한 것...
그 유한함 안에서 그것들의 기쁜 기억들이 넘치게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어렵사리 취직했으니 쓰러져 가는 집을 일으켜야 한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목표를 잡고 골인지점이 어딘지 모르지만
달리고 있다.

다시한번 그녀의 손을 잡는다면 놓치지 않을꺼고
다시한번 직장인배 스타리그가 열린다면 이제 자격이 되니 꼭 나가고  싶고

다시한번...그가 결승전에 올라서 멋적은 웃음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나와 모든이들이 볼 수 있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SlayerS_`BoxeR` 란 이름이 새기어진 우승 트로피를...

By Lunatic Love



겜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3:27
감동적인 글이네요.. 저도 그 게이머에게 너무나 미련이 많은 사람입니다..^^; 그 게이머에게도, 또 Lunatic Love님에게도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길 바랍니다. 화이팅~~
최인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3:42
저두 '그' 게이머가 중원을 평정한 모습을 꼭 보고 싶어요~전 잠시 Lunatic Love님이 요환동 운영자님인 줄 알고 착각했더랍니다..Lunatic이란 아이디가 비슷해서요..그런데 회원정보를 보니 아닌 듯 하네요...저두 '달'-'moon'의 이미지를 참 좋아한답니다..특히 초생달과 보름달이요...쓸데없는 잡담이었습니다
Return Of The N.ex.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4:01
크아~~ 이번엔 임요환 선수 꼭 우승하기를..^^
gripit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4:17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
저랑 너무 같네요.

요즘 그녀 때문에 정말 우울하답니다.ㅜㅜ

메신저에 친구등록은 되어 있지만 먼저 쪽지를 받은 적도 없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827 [기타] (칼럼펌)배틀그라운드, 세계 pc게임 시장을 뒤흔들다 [18] 자전거도둑713 17/08/18 713 0
61826 [스타1] 스타크래프트 1.20.1 패치가 적용됐습니다 [20] Love.of.Tears.3206 17/08/18 3206 0
61825 [스타2] 협동전 피닉스 상향+신규 사령관 티저? (추가) [8] Aku1157 17/08/18 1157 0
61824 [LOL] 다이아 찍은 후기 [13] rnsr1786 17/08/18 1786 0
61821 [스타2] 결국 뜬 진정한 사실! 멀티 플레이어 대격변 패치! [95] 그룬가스트! 참!4906 17/08/18 4906 3
61820 [스타1] 리마스터 리콜 3회(송병구, 허영무-천지스톰) [17] 빵pro점쟁이4143 17/08/17 4143 0
61819 [오버워치] 하면 할수록 운빨게임이 되어가는 오버워치 [75] 브론즈테란7163 17/08/17 7163 10
61818 [스타2] 차기 패치 예고? 스타크래프트 공식 트위터가 수상하다! [47] 그룬가스트! 참!4546 17/08/17 4546 1
61817 [스타1] 저같이 인증오류 뜨시는 분 계신가요? (Error 5:0) [15] RookieKid2415 17/08/16 2415 1
61816 [기타] [펌]배틀그라운-카카오게임즈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 [38] 자전거도둑6650 17/08/16 6650 0
61815 [하스스톤] 비셔스 승률표에 덱 아키타입이 추가되었습니다. [68] MirrorShield2920 17/08/16 2920 3
61814 [오버워치] 루나틱하이 서울팀 선정 및 C9 한국인 선수 모집. [29] 미네랄배달3964 17/08/16 3964 1
61813 [LOL] [챔피언 공략] 페이커의 핵폭발급 루시안! [35] aura5575 17/08/16 5575 3
61811 [LOL] 롤챔스 서머 정규 + 롤드컵 선발전 일정 정리 [25] Leeka3024 17/08/16 3024 1
61810 [LOL] 이번주의 후추통신(어흠! 어흠!) [9] 후추통2546 17/08/16 2546 3
61809 [스타1] e스포츠 역사상 최악의 감독은 누구일까요? [73] bigname7699 17/08/16 7699 0
61808 [LOL] 롤알못이 생각하는 SKT의 약점 [32] char5496 17/08/15 5496 0
61807 [LOL] 오늘 삼성 용병술의 근거를 찾아보려했습니다 [74] 갓럭시6075 17/08/15 6075 4
61806 [기타] (소전) 제조일지를 통해 환상종을 알아보자 [40] 길갈1754 17/08/15 1754 1
61805 [LOL] 돌아온 통신사 더비. 플레이오프 2라운드 프리뷰 [30] Leeka3149 17/08/15 3149 2
61804 [LOL] 롤드컵 경우의 수 (직행 및 선발전) [9] 바스테트2098 17/08/15 2098 1
61803 [LOL] 플레이오프 2라운드이후에는 일시적동맹관계 [49] 처음느낌3592 17/08/15 3592 0
61802 [LOL] 포스트시즌에 돌아온 슈퍼스타의 귀환. 플레이오프 후기 [101] Leeka5419 17/08/15 5419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