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1/11 19:36:11
Name   10년째도피중
Subject   [기타] [NDS] 최종장의 정석, 엘리트 비트 에이전트(도워줘요 리듬 히어로) (수정됨)



간만에 풍월량 클립보고 삘받아 올립니다.

리듬게임 주제에
최종장 보스전의 정석을 그야말로 왕도코스로 실현한 게임입니다.

2페이즈의 보스전. 
그리고 모두의 힘이 하나가 되어 물리치는 적. 정석중의 정석. 음악으로 하나되는 인류, 아니 생명체.

개인적으로 스테이지2의 Jumpin' jack flash라는 곡을 들어보지 못한 상태로 이 게임을 했는데, 막상 원곡을 들으니 이 게임에서 들은것만큼 흥이나지 않는 느낌이.... 그만큼 스테이지2까지의 빌드업이 잘됐던 것 같습니다. 원조게임인 응원단보다 파이널배틀에 한해서는 이 쪽의 손을 들어주고 싶어요. 그만큼 좋았습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일단 스테이지 2 만이라도 보시길. 후반부의 딴 딴 따라란 따라란 따라란 하는 부분이 정말 신나고 경쾌합니다.
노래는 2분이 지나서 시작하는데 그 전까지의 빌드업이 매우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게임 하드모드를 너무도 힘들게 깼기때문에
제게는 이 게임이 곧 다크소울이요 블러드본이었습니다. 크크크 
깨고나서의 카타르시스도 엄청났고 연출 또한 대만족이었으니, 오밤중에 이걸 깨면서 이불속에서 주먹을 불끈쥐고 입을 틀어막으며 환호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게임을 하고나서 액정 중앙에 원형의 기스가 선명하게 새겨지는 불상사가 있었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닌텐도 님, 
EBA 신작.... 어떻게 안되겠습니까?
응원단 신작이라도 좋아요.... 정발안되도 삽니다. 제발...



MirrorShiel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19:53
EBA는 기합소리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녹색옷이젤다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19:59
응원단 정말 재밌었죠. 리듬천국이나 응원단, 대합주 같은거 보면 닌텐도가 의외로 음악 게임도 잘 만듬 (...
말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19:59
제가 특정겜의 정점에 가장 가깝게 간 게 응원단이었죠

응원단 2탄 라스트스테이지 히든모드 올퍼펙...

몇점인지도 모르는...
베네딕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01
저도 참 재밌게 한 게임
일본판 그 그림 안보이는거 절대 못깰줄 알았는데
하다보니까 되긴 되더구만요
MirrorShiel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02
해당 스테이지를 히든모드 올퍼펙을 하면 무조건 카운터스톱이 뜹니다
말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06
999999999던가...

9가 몇갠지도 생각안나네여
及時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08
재밌었는데 왜 후속작이 안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곡 라이센스 비용에 비해 안 팔렸나
정은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11
어제 스테이지 하나에 120트한 풍형 내일 보스도전예정...
스위치 메이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12
이게 닌텐도 산하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게 아니라 다른 제작사와 계약을 맺고 제작하던 게임이라 그렇습니다.

만들던 회사는 닌텐도와 계약을 마치고 다른 게임을 만들었다고...
쑤이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15
정말 리듬만큼은 근성으로 잘 안되는 듯한...리듬심영 ㅠㅠ
스위치 메이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17
제가 처음으로 팝송을 듣게 해줬던 게임이죠.
모든 곡을 아직도 듣는데 시카고의 노래라던가... 잭슨 파이브라던가... 근데 확실히 파이널곡은 안 듣게 되더라구요. 저 맛이 안 삼...;;

근데 Survivor는 어릴 때 꽤 무서웠습니다.
무라세 사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0:56
훌륭한 현지화의 표본이죠. 일판은 일판대로, 해외판은 해외판대로 즐길거리가 2배
시린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1:08
세상은 그것을, 사랑이라 부른다네!
Scho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2:25
여기 퀸 노래가 몇 개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저도 참 즐겨했던 게임이에요.
청순래퍼혜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2:35
진짜 재미있게 했었는데 이거 보니 또 하고 싶네요 응원단~ 제 플레이리스트에는 아직도 You're the inspiration 이 있습니다~!
고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23:13
제작사가 닌텐도랑 계약을 끝내서 신작은 나올 수가 없다고 봐야합니다.
v.Ser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2 00:13
응원단 ..진짜 NDS 갖고 있을떄 제일 재밌게 했던 게임이었씁니다..

제 군생활 말년에 시계를 돌려준 고마운 친구들 ㅠㅠ
센터내꼬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2 20:46
이거 진짜 잼나죠. 응원단이건 EBA건 간에요. 전 게임 올클리아 했던 기억 나네요.. 크크크크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31940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57099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66791 9
65293 [LOL] 어느덧 모든팀이 정규시즌 2경기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12] Leeka1510 19/03/24 1510 0
65292 e스포츠의 전설, 문호준 [27] 신불해1324 19/03/24 1324 2
65291 [LOL] 인벤배 트위치 스트리머 롤대전 감상을 위한 가이드 [21] 딜이너무쎄다2073 19/03/24 2073 1
65290 [LOL] 순위경쟁 피터지는 LCS 리그 막바지 상황 정리 & 간단평 [12] Ensis951 19/03/23 951 2
65289 [LOL] 순위경쟁 피터지는 LPL 리그 막바지 상황 정리 & 간단평 [14] Ensis1428 19/03/23 1428 2
65288 [LOL] 탑에서도 캐리할 수 있는 픽. 헤카림 [23] 그런게중요한가1282 19/03/23 1282 0
65287 [LOL] 그리핀의 1위 확정과. 희망을 이어가는 KT, 한화 [21] Leeka2692 19/03/23 2692 0
65286 [LOL] 진에어는 뭐가 그렇게 무서웠던 걸까요? [37] SeusaNoO3784 19/03/23 3784 3
65285 [LOL] 환장의 대혈투 KT 대 진에어 후기 [34] TAEYEON3010 19/03/23 3010 2
65284 [기타] 문호준. 카트라이더 개인리그 V 11 달성! [46] Leeka3286 19/03/23 3286 2
65283 [LOL] 간단한 정글 우르곳 소개 [12] Bemanner2461 19/03/23 2461 2
65282 [LOL] 요즘 엄청 핫한 라인, 탑 [12] anddddna4687 19/03/23 4687 1
65281 [LOL] 게임하다 울어보신적 있나요 [32] 79년생4207 19/03/23 4207 9
65280 [LOL] 심플해져 가는 경우의 수 [26] Leeka5003 19/03/23 5003 1
65279 [LOL] 우리팀 약해요 [30] roqur7056 19/03/22 7056 0
65278 [LOL] RNG의 탑라이너로 복귀하는 쯔타이 [29] 비역슨4646 19/03/22 4646 0
65277 [LOL] 3/22일 - 승강전과 플옵 순위 경쟁전의 핵심 매치 데이! [11] Leeka3075 19/03/22 3075 1
65276 [LOL] 이번 LCK에서 내려올 팀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가능성이 큰 인물 [45] 신불해5878 19/03/21 5878 5
65275 [LOL] 데프트의 1000킬과 함께 3위가 된 용준 드래곤 X - 롤챔스 3/21일 후기 [149] Leeka6522 19/03/21 6522 5
65274 [LOL] 카이사 선폭갈에 대한 간단한 고찰 (스압) [69] 와!5049 19/03/21 5049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