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6/02/29 16:03:59
Name 은하관제
File #1 xul.png (466.0 KB), Download : 4
Link #1 http://kr.battle.net/heroes/ko/heroes/xul/
Subject [히어로즈] 라트마의 사제, 네크로맨서. 그가 시공의 폭풍에 등장합니다.


[BGM : Diablo II - Tristram]


1. 강령술사 이야기
강령술사의 역사는 네팔렘의 역사로부터 거슬러 올라갑니다. 강령술사 집단은 '라트마의 사제'로서 불리는데,
여기서 언급되는 '라트마'는 성역의 창조자인 '이나리우스'와 '릴리트'의 자식입니다. 즉 첫번째 '네팔렘'이라고 불리는 자 입니다.
부모와의 사이가 그닥 좋진 않았던 그는, 이나리우스와 릴리트가 파국을 맞이한 후에 다른 네팔렘과 성역을 보살피다가
'트락울'이라는 용이자, 성역의 수호자에게 가르침을 받아 강령술사의 모토인 '삶과 죽음의 균형'을 터득하게 됩니다.
후에 있을 천상과 지옥의 성역 침공이나 간섭에 대비를 하게 됩니다. 그리고 라트마의 첫번째 제자가 정식으로 첫 강령술사가 됩니다.
이름은 '카란'으로, 개명 전 이름은 '멘델른'. '울디시안 울디오메드'의 아우입니다. 성역을 구원한 네팔렘의 아우가 최초의 강령술사인 것이죠.

이러한 역사를 이어온 강령술사들은 오래 전 머나먼 동쪽 밀림, 거대 지하도시에 은둔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세계의 균형을 지키기 위해' 중립을 표방하였던 그들이지만, 디아블로를 앞세운 악마의 군단이 인간 세상에 나와 세력을 떨치게 되자
악을 몰아내고 세계의 균형을 회복할 때까지 빛의 진영에 참전하게 되고, 이것이 바로 디아블로2의 네크로맨서, 강령술사의 배경입니다.
실제로 스토리 내에서도 으스스한 분위기를 풍기는 그들이고, '중립을 표방하는 성향'으로 인해 디아블로3에서 '메탄'은
몇몇 클래스에게는 적대적인 내용의 대사를 받게 됩니다. 물론 첫만남인 2막 이벤트 한정이고, 5막 이벤트에서는 태도가 누그러지지만요.

이러한 중립을 표방했던 강령술사가, '줄'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에 참전을 하게 되었습니다.



2. 네크로맨서의 추억, 히오스에서는?


네크로맨서 하면 역시 주변이 바글바글대야...

디아블로2 네크로멘서는 다수의 소환물을 이용해서 다니는 '조폭넥', 본 스피어를 주력으로 하는 '본넥', 포이즌 계열을 주력으로 하는 '독넥'
등이 있었습니다. 제가 디아2 주캐는 네크로맨서가 아니라서 세세한 것은 기억이 잘 안나지만, 항상 떼거지였던건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골램 소환하는 네크로맨서 등도 있었고요.


히오스에서는 강령술사 '줄'이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지, 다음 영상을 통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줄 집중 조명 -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공식 영상"


고유 능력 - 해골 되살리기 (주위에서 적 돌격병이 죽으면 그 자리에서 해골 소환수로 소환합니다)
스킬 Q - 유령의 낫 (1초 후, 자신에게 돌아오는 낫을 원거리에서 소환합니다)
스킬 W - 저주의 수확 (사용하면 줄의 일반 공격이 광역 피해를 주며, 피해를 입은 대상은 2초간 공격 속도가 50% 감소합니다)
스킬 E - 뼈 감옥 (2초 후, 대상 영웅에게 큰 피해를 주고 2초동안 이동 불가 상태로 만듭니다)
스킬 1 - 뼈 갑옷 (사용 시 줄이 보호막을 얻습니다)
스킬 R1 - 맹독 확산 ("포이즌 노바" 사방으로 맹독을 발사하여 10초간 적에게 독 피해를 줍니다)
스킬 R2 - 해골 마법사 (4명의 해골 마법사를 일렬로 소환, 주변 적을 공격하며 맞은 적은 2초간 30퍼 이동속도 감소, 15초 지속됩니다)

스킬이나 고유 능력 자체만 봤을 때는 디아블로2의 네크로맨서와는 좀 차이가 있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지만,
그 부분은 특성에서 상당부분 메꿔진 편입니다. 잘 보시면 익숙한 글들이 특성에 중간중간 언급이 되어 있습니다.
4랩 특성인 '트래그울의 정수', 7랩 특성인 '라트마의 축복', 13랩 특성인 '시체 폭발', 20랩 특성인 '뼈 창(본 스피어)' 등이 있습니다.
(링크 참조 : http://www.inven.co.kr/board/powerbbs.php?come_idx=3909&l=2726 "줄의 특성")

조금은 미묘하지만, 나름 예전 추억을 생각하셨던 분들에게도 나쁘진 않은 결과물이라고 생각됩니다.



3. 줄의 역할은?

줄은 실바나스 이후로 약 1년만에 나오는 전문가 영웅입니다. 적에게 언제든지 원하는 때 '공격 속도 감소'를 줄 수 있으며,
1랩 특성을 잘 찍으면 뼈 갑옷이 발동되면 주변의 적에게 이속 감소를 주고, Q 스킬은 특성을 살리면 이동속도 감소 효과에,
특성을 찍으면 20레벨에 Q스킬을 맞은 적은 75%의 회복 감소 효과까지 받게 됩니다. 한타에서 치명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죠.


(실제로는 저때 쓸일이 별로 없겠지만) 줄이 해골마법사를 사용한 모습. 역장처럼 막는 효과는 없으나, 이속감소+피해 효과를 준다

아마 줄이 나오게 된다면 상대하는 입장에서는 꽤나 성가신 영웅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방해 효과가 매우 많은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라인 푸쉬에 특화된 고유 성능을 가지고 있으면서, 한타에서 뭉쳐있을 경우에 공속이 높은 평타 영웅한테 W가 들어간다면
치명적인 효과로 작용할 수 있으며, 뼈 감옥은 상대를 완벽하게 물어버리므로 정화나 완전회피기가 없는 한 무조건 잡힙니다.
다만 2초라는 텀이 있으므로 팀원간 호흡이 잘 맞는다면 cc기를 무력화 시킬 수 있겠죠.

현재 펼쳐지는 대회에서, 스프링 시즌 결승전까지 적용될 마지막 영웅이기에 아마 여러 팀들은 이 영웅을 주시하고 있을 껍니다.
특성을 어떻게 찍느냐 따라서 공속영웅과 지원가에게 카운터를 줄 수 있는게 바로 줄이기 때문이니까요.
하지만 줄은 마땅한 회피기가 없는 관계로, 어쩌면 한타에서 섣불리 공속 감소를 걸어줄려다가 물려서 죽을 수도 있습니다.
설사 라인에서 자신의 부하들을 떼거지로 끌고와서 함께 한다 하더라도 말이죠.



4. 줄의 등장, 그 의미는?


이제 1발. 아직 6발 남았다. 언젠간 등장할 가능성을 높인 나머지 6명의 디아블로2 영웅들

예전 글에서 언급은 했었지만, 줄이 등장한다는 것은 앞으로 히오스에 등장할 영웅들 중 디아블로 세계관의 영웅 폭을 확장시켰다는 것에
의의가 있습니다. 리밍이 등장함으로서 디아블로3 네팔렘 조합을 완성시킴과 동시에, 디아블로2의 영웅을 등장시킴으로서 추후 디아블로2
영웅의 등장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어쩌면 남자 바바리안은 디아블로2 컨셉으로 등장해서, 소냐와는 다른 느낌의 바바리안을
보여줄 수도 있을 껍니다. 물론 어디까지나 가능성이지만요.

히오스는 아직 걸어가야 갈 길이 많은 게임입니다. 하지만 히오스의 진정한 의의는 블리자드 세계관의 여러 영웅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예전에 추억으로 자리했던 영웅들을 간접적으로나마 만져볼 수 있다는 것, 또는 세계관이나 스토리상으로만 언급되었던
영웅들을 직접 플레이해 볼 수 있다는 것이 소소한 기쁨이 아닐 까 싶습니다.


여러가지 이야기가 오고가며, 조금은 부정적인 이야기들도 언급되는 히오스이지만,
이러한 다양한 떡밥들이 계속 생기면서, 각 세계관들이 끊어지거나 허술한 연결고리가 이어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시공의 폭풍에서 다들 건승하시길 바라면서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레가르
16/02/29 16:11
수정 아이콘
줄 확실히 매력적인 캐릭터가 될것 같아요. 하지만 전문가 영웅이 그닥 활약을 못하고 있는 만큼(물론 자가라가 있지만 자가라 이거 원딜아닌가요?) 괜찮게 활약하는 영웅이길 바랍니다.

그건그렇고 줄은 왜 패시브가 실바나스 궁극기인거죠? 실바나스 빙의 버프가 시급합니다! 다른영웅 패시브보다 못한 궁이라니..
16/02/29 16:13
수정 아이콘
드디어 디아2 영웅이 등장했군요. 반갑네요. 오랜만에 레스토랑 좀 기웃거려봐야겠어요.
16/02/29 16:40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트리스트럼 bgm 참 좋네요 헤헤
Otherwise
16/02/29 18:13
수정 아이콘
디아 3에 나오는 네크로맨서 메탄이 디아2 네크로맨서 제자인데 줄 음성을 보면 줄이 디아2 네크로맨서임을 알 수 있습니다. 리밍(디아3마법사)의 상호작용->리밍: 강령술사 혹시 메탄 알아요? 줄: 내 제자를 아는가? 그거 정말 이상하군
16/02/29 18:56
수정 아이콘
리밍과 루나라를 등장시켜 포킹영웅에 힘을 주고, 아눕아락w, 레가르 w버프 등에서 볼 수 있듯이 포킹의 카운터로 돌진조합을 제시한 뒤에, 그 카운터인 안티브루저로 줄을 내놓은거 같아요.
원작구현이 아쉽긴 하지만 정말 기대되는 영웅입니다
16/02/29 19:38
수정 아이콘
원작구현 이야기를 하자면 두가지 이야기가 있는데
1.원래 구현할려면 네크로 컨셉이다.
2.디아2 영웅들중 디아3에서 많이 언급 and 많이 나온 클래스가 네크로멘서 즉 강령술사다. 그래서 혹시 다음 확장팩에 강령술사가 나오고 그 컨셉이 요번에 히오스에 나올 줄의 컨셉이다.

이정도로 나뉘더군요.
그대의품에Dive
16/02/29 19:41
수정 아이콘
특성들 보면 원작 구현도 골렘 빼면 얼추 비슷하게 된 것 같더군요.
16/02/29 19:46
수정 아이콘
아 디아3로 강령술사가 나온다는건 그럴듯 하네요.
제가 기대했던건 해골 우르르 데리고 다니면서 한타 때 탱킹도 하고 어그로도 끌고 하는 거였는데
해골들이 라인만 선다니까 좀 아쉬워요 ㅜ
16/02/29 19:53
수정 아이콘
2번인 디아3 다음 확장팩에 강령술사가 나온다고 가정하고 해골을 이야기하자면 만약 디아3에서 과거 조폭네크식으로 나온다면 아마 부두술사랑 컨셉이 겹치게 될겁니다.

그렇다면 원래 다른 컨셉이였던 독과 저주 그리고 단검이라는 아이덴티티에 낫을 추가한다면 그렇게 설정파괴도 아닙니다. 디아에서의 네크로가 조폭네크가 워낙 유명해서 그렇지 실제 설정과 다른 스킬들을 보면 삶과 죽음을 연구하는 사제같은 느낌이니까요.

물론 해골들이 라인만 선다는건 저도 아쉽네요. 아마 강령술사가 나온다고 해도 아마 소환컨셉은 부두술사가 가져갔기 때문에 그쪽으로 나오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서리한이굶주렸다
16/02/29 22:25
수정 아이콘
모랄레스 중위 (스타)-아르타니스 (스타)-루나라(워크)-그레이메인(워크)-초갈(워크)-리밍(디아)-줄(디아) 이니 다음 영웅은 스타크래프트쪽일 가능성이 높을것같습니다
전문가를 연달아서 내놓진 않을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아바투르같은 특이한 영웅이 또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멩스크라던가.... 건설로봇이라던가...
은하관제
16/02/29 22:31
수정 아이콘
지금 유일하게 떡밥이 남아있는 영웅이 데하카라서, 사람들 반응도 데하카를 1순위로 보고 있습니다.
맥아담스
16/03/01 00:19
수정 아이콘
오버워치 영웅 트레이서 나오지 않을까요? 오버워치 5월이나 6월 쯤에 정식 오픈할 것 같은데
16/03/01 01:29
수정 아이콘
바바리안은 소냐 스킨으로는 나와도 영웅으로 나올확률은 거의 없어보입니다.
편두통
16/03/01 02:11
수정 아이콘
배경음 죽이구요~
엠마스톤
16/03/01 02:24
수정 아이콘
디아2가 제 인생겜인데 많이 좀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흐흐
아이지스
16/03/01 08:14
수정 아이콘
반대로 디아3에 줄 컨셉의 근접 지능캐로 강령술사가 등장하지 않을까 하는 관측도 있더라고요
제 어머
16/03/01 18:23
수정 아이콘
줄 사기느낌이 좀 있네요.
초반에 신나게 팔고 너프하길. 흐흐.
Sgt. Hammer
16/03/01 18:40
수정 아이콘
최악의 사기 영웅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본 기술이 5개인 것부터 이미 앞서는 셈이고...
기본 능력은 대놓고 실바나스 빙의 상위 호환이죠.

Q는 비슷한 메카니즘인 암살자 폴스타트의 부메랑 망치보다 1렙 데미지가 2배 이상.
W는 슬로우 걸어줄 아군만 하나 조합되면 초반부터 압도적 존재감+a의 효과를 보면서 싸울 수 있죠.
E는 나지보의 좀비 벽 상위 호환.

1번에 배정되는 뼈 갑옷은 사용시 최대 체력 25%만큼의 보호막인데, 1렙 기준 500 정도가 나옵니다.
전사 요한나의 철갑피부 수치가 1렙 기준 638이라는 걸 감안하면...

R1도 같은 독살 계열 루나라 궁들보다 효율이 좋아보이고, R2는 줄이 혼자서도 이동 감소+공격 속도 감소를 날로 먹게 해줄 수 있는 스킬입니다.
나오자마자 살 생각이지만 아무리 봐도 이건 OP 확정입니다.
-안군-
16/03/01 21:39
수정 아이콘
아아... 네크로맨서 하면 뭐니뭐니해도 시폭인데(...)
시폭 한번 쓰면, 헬방에 있던 사람들 다 팅기고, 쾌적하게 아이템을 줏어먹을 수 있었던 기억이(...)
Sgt. Hammer
16/03/01 21:43
수정 아이콘
시체폭발은 특성으로 있습니다.
기본 능력으로 소환한 해골들이 죽을 때 폭발하면서 주변에 데미지를 주고 죽게 됩니다.
아름답고큽니다
16/03/02 21:04
수정 아이콘
하... 함성바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8761 [히어로즈] 라트마의 사제, 네크로맨서. 그가 시공의 폭풍에 등장합니다. [21] 은하관제5201 16/02/29 5201 1
58733 [히어로즈] MVP Black의 1패는 모두의 1승이다. [36] OPrime4632 16/02/23 4632 6
58717 [히어로즈] 발 끊었던 레스토랑 손님의 레스토랑 복귀기. [18] Ataraxia15938 16/02/20 5938 5
58668 [히어로즈] 히어로즈 이런저런 이야기 "패치, 그리고 네크로맨서" [37] 은하관제6824 16/02/10 6824 3
58592 [히어로즈] OGN 슈퍼리그, 이제 더 이상 경기지연은 보고 싶지 않습니다. [23] 은하관제6561 16/01/26 6561 5
58584 [히어로즈] 새로운 캐릭터 및 스킨 영상이 공개 됐습니다. [16] 마징가Z4524 16/01/23 4524 3
58570 [히어로즈] OGN 슈퍼리그 시즌1 최종 진출 8팀 소개 [12] 은하관제4393 16/01/19 4393 5
58530 [히어로즈] 히어로즈 이런저런 이야기 "늑대남, 그리고 여러 소식들" [39] 은하관제5541 16/01/12 5541 3
58454 [히어로즈] 히어로즈 영웅 간단한 분석(2) [18] 세이젤3759 15/12/24 3759 4
58440 [히어로즈] 히어로즈 영웅에 대한 간단한 분석. [36] 세이젤4787 15/12/21 4787 8
58425 [히어로즈] 안되겠다. 내가 이니시를 연다! (디아블로 공략) [8] 세이젤3762 15/12/19 3762 5
58406 [히어로즈] 15.3패치가 공개되었습니다. 새 영웅 루나라 [27] 랜슬롯5253 15/12/16 5253 0
58395 [히어로즈] 히린이 1등급 달성기념 후기 [20] 소란4095 15/12/14 4095 1
58365 [히어로즈] 12월 9일자 패치 노트가 나왔습니다. (부제 : 패치야? 이게 서프라이즈야?) [28] 은하관제4266 15/12/09 4266 2
58357 [히어로즈] 히어로즈 이런저런 이야기 [106] 은하관제9775 15/12/07 9775 3
58252 [히어로즈] 초갈 패치 이후 히어로즈 상황에 관한 이야기. [31] 세이젤5867 15/11/25 5867 1
58169 [히어로즈] 심해 탈출하기 정말 힘드네요 크크 [22] 기다4128 15/11/13 4128 0
58166 [히어로즈] PTR서버 패치노트가 공개되었습니다. (블리즈컨 이후 첫 패치) [19] 은하관제3712 15/11/12 3712 0
58124 [히어로즈] Team DK의 여정이 마무리되었습니다. [16] 은하관제3914 15/11/08 3914 1
58115 [히어로즈] 블리즈컨 내용이 하나씩 나오고 있습니다. [42] 길갈8076 15/11/06 8076 0
58052 [히어로즈] 팀 DK의 블리즈컨 첫날. [25] bellhorn4455 15/10/30 4455 0
57930 [히어로즈] 황금밸런스의 도래? [22] EAYA5762 15/10/13 5762 0
57864 [히어로즈] 1등급 달성 기념 하드코어 롤유저가 바라본 히오스 및 아서스 공략 [11] 랜스4518 15/10/04 4518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