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12/13 18:53:18
Name   Quelzaram
Subject   [도타2] fOu 팀이 해체 했군요. - 선수들의 향후 행보는?
이형섭 감독님이 조금 전 트위터에 공식적으로 선포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궁금한 건데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곳을 통해 팀 소식을 전하는게 일반적인가요?
보통 보도자료를 통해 알리고 나서 SNS로 술회하는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만...)

몇 개월전까지만 해도 아무도 예상하지 않았던 일이 현실이 되었군요.
이 모든 것은 스타테일의 우승으로 시작된 일이 아니었나...싶습니다.
(우승 지원금이 1억인데 왜 먹지를 못해서...)

현재 제가 알고 있는 fOu팀 소속의 도타2 선수는 3명입니다.
오프레이너로 영입된 Ranto 란토
서포터로 활약하던 Anarchy 아나키, Sagun 사건

아나키 선수와 사건 선수는 타 팀에서도 충분히 모셔갈만한 실력의 서포터들이라고 보고 있습니다만,
란토 선수는 현상금 사냥꾼만큼은 수준급으로 다루는 것 같은데 개인적인 견해로는 레인전은 약해보였습니다.

타 팀으로 이적하기도 어려운 상황같고, 새로운 팀이 만들어질지도 미지수이긴 하네요 아직은.
VTG에서 Devilelf 선수가 나갔는데, 해당 팀에서 서포터로 들어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담으로 EoT 팀에서 2팀 선수들이 나이가 어린만큼 경험 부족을 해결하는 측면에서
이런 선수를 데려오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게다는 생각이 드네요.



부침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18:57
스타2 fOu팀은 이상 없나요?
Quelzara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18:57
스타2 팀에 대해서는 별 언급이 없네요. 이동녕 고병재 선수가 있는 한 언제든지 팀단위 리그나 개인 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낼 법해서...
호지니롱판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19:01
유저들 사이에서 평판이 최악이었던만큼 우승이라도 했어야 했는데. 우승은 못한데다 통수사건까지 터지니
하카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19:03
팀 이미지는 한국 도타팀중 최악에 주요 선수 다 이탈했으니 글러먹었죠. 블리츠 선수가 한국에서 퍼지를 데려온다는 소문도 있던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nur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19:45
데일리 e스포츠에 이형섭 감독 인터뷰 올라왔는데 스타2 팀은 유지된다고 합니다.
콩먹는군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20:13
아 다행이네요... 하루에 2팀이나 해체하다니 이 무슨 날벼락인가 하고 봤더니 그래도 스2팀은 유지군요..ㅠㅠ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20:45
데일리e스포츠 기사 읽어보니 란토 선수는 군입대 준비한다고 하네요. 아나키 선수와 사건 선수는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전 블리츠 선수보다 이 두 선수들한테 더 안타까움이 들어서요..
Quelzara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12/13 20:58
그렇군요. MVP 팀 Forev 선수 페북에 리그가 3개가 더생겼다고 하는데, 신규 리그가 생기는 만큼 선수들이 많이 뛰었으면 좋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808 [LOL] 롤알못이 생각하는 SKT의 약점 [32] char5567 17/08/15 5567 0
61807 [LOL] 오늘 삼성 용병술의 근거를 찾아보려했습니다 [74] 갓럭시6109 17/08/15 6109 4
61806 [기타] (소전) 제조일지를 통해 환상종을 알아보자 [40] 길갈1791 17/08/15 1791 1
61805 [LOL] 돌아온 통신사 더비. 플레이오프 2라운드 프리뷰 [30] Leeka3168 17/08/15 3168 2
61804 [LOL] 롤드컵 경우의 수 (직행 및 선발전) [9] 바스테트2113 17/08/15 2113 1
61803 [LOL] 플레이오프 2라운드이후에는 일시적동맹관계 [49] 처음느낌3604 17/08/15 3604 0
61802 [LOL] 포스트시즌에 돌아온 슈퍼스타의 귀환. 플레이오프 후기 [101] Leeka5441 17/08/15 5441 3
61800 [스타1] 리마스터 진짜 까야할건 따로 있죠 [31] 영원이란5908 17/08/15 5908 6
61799 [스타1] 저그로 컴퓨터 1:7 이기기 [8] 테란해라2239 17/08/15 2239 0
61798 [스타1] 리마스터 실망이 크네요. [92] 손금불산입7749 17/08/15 7749 14
61797 [히어로즈] [사진많음/스압주의]HGC 1일차+2일차 1경기 직관기 [22] 꼭두서니색800 17/08/15 800 10
61796 [스타1] 야이 블리자드 사기꾼아. [86] 앙큼 상큼 응큼13319 17/08/15 13319 4
61795 [하스스톤] 자작 하이랜더 사제덱 공유 [25] I 초아 U1986 17/08/14 1986 2
61794 [스타1]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설렘과 다른 한편 [23] Love.of.Tears.6125 17/08/14 6125 10
61793 [기타] [소녀전선]여러분의 탄식은 안녕하십니까? [66] 겨울삼각형2590 17/08/14 2590 0
61792 [하스스톤] 얼왕기 메타 근황... [69] I 초아 U3202 17/08/14 3202 2
61791 [기타] [섀도우버스] 밸런스에 관한 잡설 [19] MirrorShield1465 17/08/14 1465 1
61790 [LOL] [공략]브실 30대만..탑 말자하로 MMR 네자리 만들자. [17] 언뜻 유재석4257 17/08/14 4257 7
61789 [하스스톤] 얼왕기 투기장 이야기 [21] Fysta2350 17/08/14 2350 2
61788 [기타] 2017 한국 게임 이용자 실태조사 [52] 레드후드4404 17/08/13 4404 0
61786 [LOL] 롤챔스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 신도와 마왕의 대결 프리뷰 [24] Leeka4733 17/08/13 4733 3
61785 [스타2] 8월 2주차 스타크래프트II 파워 랭킹 - 이병렬 1위 복귀 [1] bigsang13549 17/08/13 549 1
61784 [도타2] The International 2017이 끝났습니다. [22] Finding Joe2050 17/08/13 2050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