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5/30 21:44:06
Name bigname
Subject 병행리그에 관한 또다른 걱정. 과연 다음시즌 프로리그는 열릴 수 있을 것인가?
최근 병행리그 즉 프로리그에 관해 갑자기 한가지 걱정거리가 생겨서 써봅니다

현재 케스파는 스폰서 문제때문에 병행리그와 더불어 다음시즌 스2 완전전환을 택했습니다

그런데 이것보다도 더 중요한 문제가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있었습니다

바로... 8게임단 스폰서 문제

아시다시피 8게임단의 경기력과 성적은 저번시즌도 그렇고 최근도 좋지 않습니다 물론 저번에 KT전에서 이겨서 구사일생하긴 했지만

아직까지 약체팀 취급을 받고 있고 스폰을 따려면 이정도로는 절대 어림도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런데 케스파에서 8게임단을 위탁운영하는데 이 위탁운영기간이 올해 8월이면 종료된다고 들었습니다

올해 8월이면 이번 sk플래닛 프로리그 시즌2 거의 막바지나 다름없는데 이때까지 8게임단이 스폰서를 제대로 얻지 못한다면

8게임단은 얄짤없이 해체수순을 밟고 여기서 또다시 은퇴선수가 여럿 생겨날 것입니다

이게 현실이 된다면 과연 다음시즌 프로리그는 가능할까요??

물론 스1보다는 스2가 가능성이 더 높겠지만 게임판이 국내 대기업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에서 그렇지 못한 존재가 된지 오래인 시점에서

GSL의 핫식스나 소니에릭슨 같은 단일 리그스폰이 아니라 SKT1 KT같은 장기적인 팀스폰 기업팀이 과연 등장할지도 의문입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stx도 stx회사가 경영난이 심각해서 스타판에서 곧 발을 뺀다는 소문까지 각종 커뮤니티에서 심심찮게 들려오는 실정입니다

스1선수들의 스2실력은 시간이 해결해준다해도 과연 팀스폰이 저런식으로 하나둘씩 떨어져 나간다면

아니 당장에 8게임단이 8월전까지 스폰서를 잡지 못하고 해체를 한다면 다음시즌 프로리그는 열릴 수 있을지 정말 걱정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5/30 21:46
수정 아이콘
제가 보기엔 무리입니다. 완전 혼돈상황인 이 판에서 성적도 안나오는 팀을 인수까지 해 줄 기업이 있을까요? 인수비용 케스파 가입비 이런거 아무리 후려쳐도 기본적인 운영비용을 생각하면 지금같은 시기에 본전뽑기에도 무리인데 제가 기업 관계자라면 관심은 보여도 관망자세를 취할겁니다. 그러다 정말 돌풍수준의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8th는 망하겠죠. 어떻게 네이밍스폰정도라면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럼 케스파의 존재의의가 있나요?
불쌍한오빠
12/05/30 21:46
수정 아이콘
웅진도 상황이 장난 아닌것 같더군요;;
내수침체 상황에서 어떤기업이 뛰어들까 의문이기도 하고요...
12/05/30 21:48
수정 아이콘
웅진은 현재 웅진코웨이 한곳에서만 상황이 어렵고 게다가 워낙에 대기업이라 걱정이 안되는데
stx의 경우는 무리한 사업확장과 사업실패로 인해 안그래도 심했던 경영난이 최근 훨씬더 심해졌다고 합니다...
제생각에는 stx가 웅진보다 스타판에서 발뺄 확률이 훨씬 높아보이네요
불쌍한오빠
12/05/30 21:49
수정 아이콘
웅진코웨이가 상황이 안좋은게 아니라 웅진기업자체가 안좋아서 가장 수익률이 좋은 웅진코웨이를 파는 겁니다;;
12/05/30 21:50
수정 아이콘
아 그렇군요;; 하여튼 두 기업 전부 상황이 안좋네요
이런 경우 대기업에서는 불필요한 투자를 줄이는게 당연하고 그 불필요한 투자를 줄이는건 후원하는 게임단에서 발을 빼는 것이죠...
4월3일
12/05/30 21:54
수정 아이콘
극동건설 인수가 신의 한수였죠...아오 젠장 어머님께서 웅진에 근무하시는데 매일 표정이 안좋으십니다. ㅠ 웅진 코웨이 매각하면 답없죠. 출판도 시망 건설도 시망 으헝헝 ㅠ 아...선수들이 맘놓고 게임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12/05/30 21:55
수정 아이콘
프로축구도 그렇고 프로야구도 그렇고 우리나라 프로 스포츠에서는 마땅한 스폰서가 없으면 협회 소속 기업이 직접 하죠.
그것이 그들이 욕 먹어면서도 우리 돈으로 우리 마음대로 하는게 머가 잘못 됬냐라는 논리의 베이스입니다.
12/05/30 21:58
수정 아이콘
다음 프로리그는 어떻게든 열린다고 봅니다. 스타2로 완전전환 되는리그고 스폰서는 어떻게든 구할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웅진과 STX는 좀 지켜봐야 알겠지만 쉽게 해체 될 일은 없다고 봅니다. 두 기업 모두 작은 기업도 아니고 e스포츠 투자를 많이 하는 기업이라 바로 해체 할것 같지는 않습니다.
불쌍한오빠
12/05/30 22:05
수정 아이콘
GSL팀들도 걱정이죠
현재 선수연봉을 지급하는 팀도 LG-IM밖에 없는걸로 알고있는데 그래도 힘들다고 하더군요
감독들이 빚내서 팀 운영한다고 들었습니다
ogs해체만 보더라도 기존 스2팀들의 기반이 상당히 취약한것 같아요
12/05/30 22:08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빠르면 다음시즌이면 스타1과 스타2팀이 합병할 가능성도 있어보이는데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12/05/30 22:39
수정 아이콘
예전 카더라통신에 나왔던 기업들이 인수해줬으면 하네요,,아 ~하이원~

하이원이 인수한다면,,,강원랜드가 문닫지 않는한 모기업이 휘청거릴 이유는 없는데,,
캐리어가모함한다
12/05/30 23:35
수정 아이콘
게임을 마음 편하게 봤으면 좋겠네요 ㅠㅠ
12/05/31 03:20
수정 아이콘
이럴때마다 돈많이벌어서 스타팀 후원해주고 스타리그도 열게해주고 싶은데........현실은 월급의노예 하.
청바지
12/05/31 08:12
수정 아이콘
기업입장에서는 8게임단 인수할 자금이면 그냥 스타2팀 스폰하거나 GSL 스폰하는게 훨씬 이득이지 않을까요.
전환 프로리그가 정착하기 전까지는 비교열위에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보기 때문에 당분간은 더욱 스폰구하기가 쉽지 않을거 같네요.
LG만 해도 IM팀 후원을 했죠.
김연우
12/05/31 09:07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니 8게임단의 경쟁 상대는 현 스2팀이나 LOL팀이 되겠군요.

특히 스2팀은 연봉면에서 저렴할거 같고 실력면에서도 나을거 같고. 8게임단이 하나 앞서는 것이 있다면 국내 팬들에 대한 명성 정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495 2012년 6월 셋째주 WP 랭킹 & GWP 랭킹 (2012.6.17 기준) [3] Davi4ever3392 12/06/18 3392 0
47494 블리자드의 디아블로3 환불 공지입니다. [285] Cand8987 12/06/18 8987 1
47493 사라져가는 스타1 그리고 아프리카 BJ소닉 [51] 회심의고니9380 12/06/18 9380 0
47492 [LOL] 중국 GIGABYTE StarsWar7 결승전 WE vs TPA [172] 샨티엔아메이4643 12/06/17 4643 0
47491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5주차, 공군 vs CJ [210] VKRKO 3554 12/06/17 3554 1
47490 [LOL] 현재 재밌는 패치 루머가 돌고있네요 [57] 마빠이7084 12/06/17 7084 0
47489 [디아3] [인벤펌] 악마사냥꾼 활력+저항(레지) 완벽가이드 by 또야짱이님 [113] meon7253 12/06/17 7253 0
47488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5주차, 8게임단 vs 웅진 [161] 체념토스3475 12/06/17 3475 0
47487 [디아3] 제 아이템의 가격은 대충 얼마인가요? [5] 파벨네드베드3956 12/06/17 3956 1
47486 [디아3] 접으면서 쓰는 수도사 팁들 [19] Cand5294 12/06/17 5294 0
47485 [LOL] 중국 GIGABYTE StarsWar7 4강 WE vs AG [94] 샨티엔아메이3678 12/06/16 3678 0
47484 [디아3] 현질하지 말고 직접 아이템 줏어보세요~ [30] 달의몰락7478 12/06/16 7478 0
47483 [LOL] (상금관련 수정했습니다.) 총체적 난국 MIG, 감독의 거짓말에 속지말자! [76] DSlayer7546 12/06/16 7546 0
47482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5주차, STX vs SKT #1 [235] SKY924630 12/06/16 4630 0
47481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5주차, KT vs 삼성전자 #2 [190] SKY923349 12/06/16 3349 0
47480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5주차, KT vs 삼성전자 #1 [267] SKY923612 12/06/16 3612 0
47479 스타1을 곧 떠나보낸다고 생각하니.. [4] kOs3311 12/06/16 3311 0
47477 [LOL] 심해유저가 쓰는 심해의 심해에 의한 심해를 위한 트페 공략 [27] 뚫훓쀓꿿삟낅4201 12/06/15 4201 1
47476 [디아3/서버관련] 이젠 슬슬 한계네요. [40] 배려4818 12/06/15 4818 0
47475 Azubu LOL Champions Summer 2012 오프라인 예선 2일차 #3 [280] 키토3186 12/06/15 3186 0
47472 Azubu LOL Champions Summer 2012 오프라인 예선 2일차 #2 [295] 키토3227 12/06/15 3227 0
47471 Azubu LOL Champions Summer 2012 오프라인 예선 2일차 #1 [249] 키토3644 12/06/15 3644 0
47470 [LOL] 심해에서 금장까지 [18] 아마돌이5079 12/06/15 507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