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6/23 14:07:28
Name 궤변
File #1 IMG_2528.jpeg (223.4 KB), Download : 91
File #2 IMG_2529.jpeg (134.8 KB), Download : 85
출처 블라
Subject [유머] 50먹은 누나의 조언.blind




좋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리아 호아키나
24/06/23 14:09
수정 아이콘
유학생이신가 20년 전에 이케아로 집을 채우시다니..
후랄라랄
24/06/23 14:11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다 수입하셨나?? 크크크
큐브큐브
24/06/23 14:13
수정 아이콘
그때도 마켓비에서 이케아 제품 판매했던걸로 기억합니다
허니콤보
24/06/23 19:38
수정 아이콘
이케아 직접입점하기 전에도 큰 수입업체들 있었죠
No.99 AaronJudge
24/06/23 14:10
수정 아이콘
와 진짜 좋은 말이네요.
특히 후회 파트가….요즘 많이 느끼는 거라 그런가…..
안군시대
24/06/23 14:16
수정 아이콘
30대 초반에 작게나마 집을 마련하셨다니.. 부럽.. ㅠㅠ
24/06/23 14:20
수정 아이콘
직업이 대출 잘나오실듯..
돔페리뇽
24/06/23 14:24
수정 아이콘
30대 초반이면 대출이 많이 나왔을것 같진 않은데...
근데 20년전 집값을 생각하면 작은건 충분했을수도 있겠네요
24/06/23 14:26
수정 아이콘
여자 삼십대 초반이면 전문의고 대출 몇억은 쉽게 나오죠. 2000년대 초반이면 더더욱.

신용대출에 개원하는 셈 치고 사업자 대출만 해도. 지금처람 소명 빡세게 하던 때도 아니고.

그 당시면 강남 국평도 사고도 남죠.
돔페리뇽
24/06/23 14:29
수정 아이콘
사업자대출로 집 사면 안되는거지만...
그때는 크게 안잡었을지도? 20년전은 너무 예전이라 잘 모르겠네요
예전 의사가 진짜 좋았다고 하던데 부럽..
24/06/23 14:30
수정 아이콘
50대 이상 의사분들 별다른 자본 투자 없이도 어디 사는지 보면 뭐..
24/06/23 14:19
수정 아이콘
욕심 버리면 즐거워요~
덴드로븀
24/06/23 14:22
수정 아이콘
감동파괴

30대 초반 작은 첫집 구매 비용은 부모님이 3억 준걸로
사상최악
24/06/23 14: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인간에겐 불가능한 일이죠.
후회하지 말라고 말하는 사람도 후회 중.
욕심갖지말라는 말도 욕심 가진 사람이 하는 말이고.
후회없이 살고 아무 욕심 없는 사람이 말해야 설득력이 있는데.
평온한 냐옹이
24/06/23 14:35
수정 아이콘
그럴리가요. 제가 하면 님도 할수있어요.
사상최악
24/06/23 14:39
수정 아이콘
후회와 욕심 없이 사는 게 불가능하다고 해서 부정적인 건 아니니까 할 수 없어도 괜찮아요.
제발존중좀
24/06/23 14:25
수정 아이콘
틀린 말 하나 없이 좋은 말 인데,
저것도 여유가 생긴 이후에나 진심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죠.
아마 아직 여유가 없는 상황에서는 '너는 의사고 잘나서 그렇지 나처럼 살면 그렇게 못느낄껄?' 이라고 생각이 들거 같아요.
24/06/23 14:30
수정 아이콘
저런글도 누가 쓰느냐에 따라 반응이 다르죠. 의사에 젊을때 집장만한 여력이 되니까 그러지 50대 무주택 가난한 사람이 저런말하면 집이나 가져보고 저런말좀 못가져봤으니 정신승리하네 애초에 소유를 못했는데 소유를 논하네 하며 취급받죠.. 
55만루홈런
24/06/23 14:45
수정 아이콘
라고 의사가 말했습니다..
iPhoneXX
24/06/23 14:59
수정 아이콘
당연히 노력해서 얻기 힘든 전문직을 얻었으니 남들보다 5~10년 빠르게 성취한게 당연한건데 그걸 의사니까 돈 많이 버니까로 비꽈서 보는 시각을 가진 분들이면 그냥 알아서 남 이야기 듣지 말고 사시는게 나을듯
24/06/23 15:01
수정 아이콘
받아들일수잇는 사람만 받아들이는 거죠. 맞는 말이라고 봅니다. 못받아들이면 저는 평생 만족못하고 불행할거라고 봅니다.
24/06/23 15:05
수정 아이콘
아프니까 청춘이다 라는 말도 김난도가 아니었다면
그렇게 조리돌림 당하진 않았겠죠.

딱히 평범한 삶을 살지 않은 사람이 인생의 지혜를 깨달은 냥
다 이해한다 공감한다. 라고 해봐야..
쉬이 먹히지 않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물론 김난도씨 입장에서야 행시실패하고 유학을 갈수 밖에 없는 아픔이 있었을거고
저분도 행복의 의미를 찾아 오래오래 고민하시긴 했겠지만..
24/06/23 15:17
수정 아이콘
쩝.. 의사가 말했다고 하니까 현타올거 같긴하네..
레드빠돌이
24/06/23 15:22
수정 아이콘
석가모니도 요즘 시대에 태어났으면 금수저의 개소리로 치부했겠죠?크크
미나리돌돌
24/06/23 19:09
수정 아이콘
맨발로 걸어서 인도 전역을 45년을 설법하며 다니신 분이라...감히 그런 말 못하죠.
짐바르도
24/06/23 15:22
수정 아이콘
메시지만 담아갈게여...
돔페리뇽
24/06/23 15:35
수정 아이콘
와~ 님 정말 대단해요~~ 라면서 칭송하는 것도 이상하고
저 사람은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무조건 깎아내리는 것도 이상하고
그냥 메세지에서 나한테 도움이 될 만한 부분은 가져가고, 도움 안되는 부분은 버리고 하면 되죠 뭐...
퀀텀리프
24/06/23 15:44
수정 아이콘
좋은 말..
그런데 혈기 왕성한 20~30대 때는 해보고 싶은 것 다해보는게 맞을 듯
복어도 먹어 보..
24/06/23 16:05
수정 아이콘
어 복어 먹어보니 살아있네
한 마리 더 먹어볼까??
Zakk WyldE
24/06/23 15:44
수정 아이콘
30대 초반에 이케아???
이케아 생긴지 10년인데
김건희
24/06/23 16:03
수정 아이콘
저도 그점이 의아하더군요. 20년전 한국에서 싼 가구를 살 때 선택지가 이케아 였을까요?
24/06/23 16:05
수정 아이콘
그 뭐랄까.. 메시지는 좋은데 어쩔수 없이 드는 불편함은

다가져보니까 가지는건 큰 의미없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결핍'에서 비롯되는 수많은 감정(주로 슬픔, 비참이겠죠)을 정말 이해하고 얘기하는 걸까하는 의문

과 더불어 그들이 그런 결핍 상태에 찐하게 놓였을때도 이러한 사유를 했을까 하는 의문+ 그러면 지금 가진 것들을 다 내려놓고(의사, 아마도 30초보다 더 좋은집, 아마도 빵빵한 은행 예금 등) 본문에 본인이 언급한 진정한 행복을 향해 정진하며 정말 욕심 없이 살 수 있는지 질문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서 그런가 싶네요.

선진국이 개도국보고 야 내가 성장해보니까 더 행복도만 떨어지더라 환경오염만 더 심해지고 그냥 지금 처럼만 살어~ 그때가 더 행복했어 하면 개도국 입장에서는 빡치긴하죠
미네랄은행
24/06/23 17:38
수정 아이콘
제 삶의 메타가 나이대에 따라 변화되긴 하는데,
요즘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게 후회하지 않는 것인거 같아요. 삶이라는건 단 한번 뿐이니까요.
인간이 시간이 지나고 후회하지 않는다는건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가진 것이 많은 사람이라면, 욕심을 통제하고 더 올바른 선택을 찾아가야 하는게 중요할테고,
말씀하신 결핍이 있는 상황이라면, 주어진 여건에서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것 같습니다.
어느쪽이든 결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다시 그 상황으로 돌아가도 자신의 판단이 바뀌지 않을 선택을 해야만 후회가 없는 삶이 될테니까요.

물론 두가지 상황이 혼재되고, 다른 요소들이 끼어들어오는게 삶이지만, 그럼에도 결과가 아닌 올바른 선택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한거 같아요.

이건 인간 개인의 삶에 대한 이야기고 국가 단위로 가면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되겠죠.
24/06/23 16:18
수정 아이콘
다들 정말 보고 싶은 것만 보이나보네요 흐
24/06/23 16:32
수정 아이콘
저는 40대인데 10여년 전 아내랑 미국에서 6시간 롱디할 때가 제일 행복했었습니다. 700불짜리 렌트에 3시간 거리 이케아에서 작은 해치백 운전석 조수석 빼고 가득 채워와서 가구 마련하고 그랬어요. 디테일에 집중해서 주작감별하기엔 메세지는 충분히 좋은 것 같네요
마일스데이비스
24/06/23 18:14
수정 아이콘
돈 없는 사람이 똑같은 소리 하면 없으니까 정신승리하는 거다 정신차려라 이런 소리 하는데 돈 있는 사람이 하면 또 모자를거 없이 가졌으니까 할 수 있는 소리다 이러네요? 현재의 자신이 불행하지 않으면 견딜 수 없는 사람들...

진짜 사회가 추구시키는 방향이 쓰레기같군요 그냥 자본주의 돌리려고 어떻게든 사람들 뇌를 물질에 절여놓는건지....
이웃집개발자
24/06/23 18:18
수정 아이콘
그런갑다 하고 좋은 부분만 잘 컴파일해서 받아들이시면 될거같습니다
24/06/23 18:39
수정 아이콘
욕심없이 내려놓고 없이 사는 삶도 그 나름대로의 고통이 있습니다.
카페알파
24/06/23 18:40
수정 아이콘
그냥 (나보다) 잘난 점을 드러내는 게 불편한 사회가 되어가는가 싶기도 하고......
14년째도피중
24/06/23 19:01
수정 아이콘
전 이런 글은 메시지에만 집중해 보렵니다. 충분히 그럴 만한 글이라 보여요.
흑태자
24/06/23 19:03
수정 아이콘
50먹은 누나 (의사, 피부과 주3일 근무, 세후 월 1000): 욕심을 버려라

라면?
24/06/23 20:24
수정 아이콘
크크크
스카야
24/06/23 19:26
수정 아이콘
EXID 하니가 외모에 불만있는 여학생한테 성형하지 말라고
외모가 다가 아니라고 했던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비슷한 느낌이네요
정론이고 맞는말인데 이미 누리는 사람이 말하니 불편해
로메인시저
24/06/23 20:27
수정 아이콘
인간은 권태와 고통을 오가는 존재
스스로에겐 결핍이 보이고 남에게는 충족된 것이 보이는 법
24/06/23 20:46
수정 아이콘
근본주의자(?)인 제가 느끼기에는 저런 식의 글에도 근본이 빠져있어서 와닿지 않은거 같습니다
24/06/23 22:50
수정 아이콘
가지지 못한 것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삶의 원동력이지만..
가지고 싶은 욕망을 줄일수록 행복해지죠.
욕심의 그릇 크기를 줄일수록 그릇을 채우기 쉬우니까요.
저는 글 내용에 매우 공감합니다.
라울리스타
24/06/23 23:15
수정 아이콘
이 글에 공감하지 못하면...평생 불행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예전에 같이 일하던 부장님이 타워팰리스에 살았는데, 동네에서 자기가 제일 가난한 사람이라고 하고 다녔죠. 어느정도 누리는 사람일수록 마음먹기에 따라서 박탈감은 더 클 수 있다고 봅니다. 전직 CEO들이 동대표 선거하러 나오는 곳에서 일개 회사 부장이 남들과 비교해서 살면 얼마나 위축되겠나요...

같은 맥락으로 우리에겐 30초에 제 집 장만한 것 자체가 성공한 인생으로 보일 수는 있어도 의사라는 직종을 바라보며 살아온 저 사람의 인생에서는 저게 평균 이하고 일반인이 보기 힘든 온갖 금수저들을 많이 봐왔을 겁니다. 게다가 그 금수저 아들들이 부잣집 망나니 자제가 아닌 공부도 잘해서 의대에 들어옴.. 학교생활을 같이했고 자기는 같은 의사라도 월급받고 있는데 부모님으로부터 병원이나 건물 물려받은 동창들과 비교하면 자기도 불행한 삶이죠.

돈의 심리학의 모건 하우절도 비슷하게 주장하는 맥락이고..저도 크게 공감합니다.
24/06/24 08:33
수정 아이콘
저사람이 무슨 일을 하느냐와 별개로
글과 말투를 보면 어떤 고민을 했고 어떤 자신만의 해답을 얻었는지가 느껴지는데

메세지에 집중좀 했으면 좋겠어요
이런글들 하나 보일때마다 누가 쓴건지 먼저 파악하고
뷔페식으로 받으들일건지...
24/06/24 08:52
수정 아이콘
나는 행복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02895 [연예인] 데피아즈단 모르는 패션 게이머 [38] 퍼블레인4864 24/07/18 4864
502894 [유머] 미군이 한국을 떠나지 못 하는 이유 [28] 껌정6975 24/07/18 6975
502893 [게임] 에보 런백시티 작곡가 신곡 예고 [2] STEAM1645 24/07/18 1645
502892 [유머] 대만 : 트럼프가 우리보고 보호비를 내놓으랬다고? [40] 캬라8910 24/07/18 8910
502891 [LOL] 1라운드 판독기가 된 광동 [16] Leeka4330 24/07/18 4330
502890 [서브컬쳐] 블아] 한국어 더빙이 생긴다(x) [7] 동굴곰2348 24/07/18 2348
502889 [LOL] 쵸비 솔랭 근황 [45] Leeka5617 24/07/18 5617
502888 [기타] 아이고 기사양반 그거 그렇게 하는거 아닌데,유튜브에서 보니까 [36] Lord Be Goja9170 24/07/18 9170
502887 [기타] 최고의 가성비 버번 위스키.jpg [75] insane8291 24/07/18 8291
502886 [게임] 에테르 게이저의 안타까운 신규캐릭터 PV [8] 묻고 더블로 가!2689 24/07/18 2689
502885 [연예인] 아이유가 생각하는 요아정.jpg [23] insane6756 24/07/18 6756
502883 [유머] 미래 창창한 it유망직종 [36] 주말7145 24/07/18 7145
502882 [연예인] 지난 7일간 sns 언급 1위 2위 3위 [22] 주말4992 24/07/18 4992
502881 [서브컬쳐] 블루아카이브 한국어 더빙 업데이트 [20] 주말2001 24/07/18 2001
502880 [방송]  나이키 샌들 신고 10km 단축 마라톤 뛴 유튜버.jpg [11] insane5315 24/07/18 5315
502879 [유머] 저는 저를 버렸습니다 [41] 레드빠돌이7339 24/07/18 7339
502878 [기타] 개뻔뻔한 X [5] BTS3202 24/07/18 3202
502877 [서브컬쳐] 개그 만화가 된 킹덤 최신화.manhwa [30] 캬라4525 24/07/18 4525
502876 [유머] 르노 신차 공식 가격 공개! 그런데 가격에 이변이! [37] 사람되고싶다5826 24/07/18 5826
502875 [유머] 역대급으로 나온 버즈3 프로 잇섭의 리뷰 [60] Leeka6960 24/07/18 6960
502874 [연예인] 정보석, 최민식, 이경영, 최민수 리즈시절 [19] Croove5462 24/07/18 5462
502873 [유머] 고대 피지알 조상 [26] 억이6005 24/07/18 6005
502872 [유머] 비가 많이 오는 날의 로망 [34] 길갈7261 24/07/18 726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