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4/04 17:07:50
Name Myoi Mina
File #1 31.jpeg (187.0 KB), Download : 81
File #2 32.jpeg (212.5 KB), Download : 76
출처 펨코
Subject [유머] 임금 인상한 일본 근황




한국에서도 코로나 시점에 IT쪽에서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던 걸로 기억하는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부르즈할리파
24/04/04 17:09
수정 아이콘
평소 연봉상승률 짠 회사들도 신입만 팍 올려서 20-22년에 많이들 겪었죠
한뫼소
24/04/04 17:11
수정 아이콘
기본적으로 베이스업 할때는 하방 올린것만큼 동률로 올리거나 상황이 여의찮으면 하방 대비 상승률을 압축시켜서라도 급여 서열을 맞추는게 국룰이긴 한데...
인재부족이 만성화+점점 크리티컬해지니 발등에 불이라도 끄는 심정으로 저런 기업들이 있을거라고 생각은 하는데 이게 결국 정상화를 안시키면 사내 분위기나 조직서열이 파탄나는 그림이 보이긴 합니다.
타츠야
24/04/04 17:16
수정 아이콘
그렇죠 연봉은 기밀 정보라고 하지만 실제로 일하는 사람들이 술자리에서 구간 정도로 서로 까는 경우가 있어서 계속 비밀 유지가 안 되죠.
한뫼소
24/04/04 17:24
수정 아이콘
대충 직급 보면 테이블이 보이는건 똑같으니까요. 흐흐
수지짜응
24/04/04 17:19
수정 아이콘
근데 조직 서열이 어떻게 파탄날까요..?
말만 그렇지 다들 참고 다닐텐데..
성과도 유의미하게 떨어지지 않을것같거든요 제 생각에는 크크
한뫼소
24/04/04 17:23
수정 아이콘
원론적으로는 사기저하가 곧 능률저하이고 웬만하면 한 회사에서 오래 있고 싶어하는 일반적인 일본인이라도 과장 부장급이 푸념하는거 들으면서 내 장래의 임금커브가 별 기대가 안된다 싶으면 몇년 있다 이직하는 일도 있을거고... 뭐 그런 양태로 나타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수지짜응
24/04/04 17:40
수정 아이콘
회사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관공서처럼 개인의 눈에 띄는 퍼포먼스까지는 기대하지 않아도 되는 조직에서는 충분히 해볼만 한 방법 같습니다
유리한
24/04/04 17:26
수정 아이콘
이직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업종이면 구간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단체로 엑소더스 하면서 분위기 어수선해지기는 합니다.
10년차가 넘었는데 신입 연봉이 나보다 높다? 이직각이죠.
수지짜응
24/04/04 17:37
수정 아이콘
그게 안되는거 아니까 저렇게 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견입니다 크크
위에 크게 일 안하고 호봉만 쌓여서 돈 많이 받아가는 분들 많으시잖아요
24/04/04 17:41
수정 아이콘
신입은 그런분보다도 지금은 무쓸모인데 급여는
더 높다면 그런분이 아닌분이면 현타가 엄청나게 오겠죠
수지짜응
24/04/04 17:43
수정 아이콘
정확한 상황은 모르지만
현타와도 다른데 갈 수 있느냐랑 없느냐랑은 또 다른 얘기겠죠.. 크크

그리고 지극히 사측 입장에서 현타온 사람이랑 안온 사람이랑 퍼포먼스 차이가 있느냐..도 생각해봐야하구요
플레인
24/04/04 17:46
수정 아이콘
신입이면 일 안하고 호봉만 쌓인 사람들보다도 못한 상태고
(이분들은 그나마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라도 있죠)
저렇게 되면 실제 이직각 보고 나가는 건 한창 일 많이 하는 대리-과장급이죠 크크 일 안하는 부장급들은 어차피 안나감
수지짜응
24/04/04 17:47
수정 아이콘
실제로는 그렇게 안될 회사인거 알아서 저렇게 하는거라고 봅니다
플레인
24/04/04 17:56
수정 아이콘
신입보다 못한 연봉 받는데도 못나가는 사람들만 모인 회사면..
들어온 신입도 얼른 런각 보겠네요 크크크
SoLovelyHye
24/04/04 18:23
수정 아이콘
신입도 웃돈주고 채용하는 마당에
경력직이 안팔릴리가 있겠습니까?
그냥 한 회사에 조용히 남아있는 사람이 바보였죠
심지어 삼전에서도 엄청 나갔습니다
수지짜응
24/04/04 18:25
수정 아이콘
회사 입장에선 나가도 되는 사람이었을 확률이 크다는 얘기였습니다
하아아아암
24/04/04 18:58
수정 아이콘
보통 나갈 수 있는 사람은 안나갔으면 하는 사람이죠
꽁치대장
24/04/04 19:56
수정 아이콘
보통 나갈 수 있는 사람은 안나갔으면 하는 사람이죠(2)
네오유키
24/04/04 19:05
수정 아이콘
나가도 되는 사람은 나가거나 안 나가더라도 나갈 수 있는 사람(능력 되는 사람)이 나갈테니 이미 조직은 망한 거 아닌가요?
다람쥐룰루
24/04/04 17:15
수정 아이콘
심각하긴 한가보네요
24/04/04 17:18
수정 아이콘
단기, 단발, 소수라면 모를까 그 반대의 경우라면 조직이 온전히 유지되기 어렵죠.
Yi_JiHwan
24/04/04 17:30
수정 아이콘
며용...
탑클라우드
24/04/04 17:30
수정 아이콘
조직을 운영하면서 가장 고민해야 하고 세심하게 처리해야 할 것 중 하나가 보상인데,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들이 있더라구요.

당장 눈앞에서 나가겠다는 고성과자를 잡기 위해 예외를 적용하기 시작하면,
어느 순간 그 대상자 빼고 다 힘빠져있고 순차적으로 나가는 상황이 도래하기도 하죠.

기술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사실 규모가 작고 수익성이 아직 확보되지 않은 조직에서는 이러한 제도를 도입하기 어렵고,
결국 리더가 밸런스 포인트를 잘 잡아야 하는데 그걸 잘 할 수 있는 리더는 또 드물다 보니...
수지짜응
24/04/04 17:39
수정 아이콘
갠적으로는 마땅한 신입 뽑기 어려울 때 저 방법도 괜찮다고 보는게
결국 나중에 도태?된 고참들 계속 신입보다 임금 적게 받다보면 알아서 나갈 수도 있을거고(자발적 명퇴)
잡아야 될 고참들 있으면 승진이나 성과급으로 다시 임금체계 잡힐때 까지 버티는 것도 어렵진 않을 것 같거든요
탑클라우드
24/04/04 19:33
수정 아이콘
사실 말씀하신 것과 유사한 사례들이 꽤나 존재하기도 합니다.

특히 갑작스럽게 매출 규모가 성장하고 사회적인 주목을 받는 회사의 경우
오너 의지로 직원들 벨류 업 한다면서 대졸 초임 확 올리며 지원자 많게 만들고,
기존 직원들은 리스팅해서 잡을 사람들은 맞춰서 올리고 나머지는 개인 평가 C주거나 하면서 안 올리는 식이죠.

'급여가 많이 안 오른다'는 것 보다 더 참기 힘든게 사실은 '신입이 나보다 많이 받는다',
'신입들이 이걸 알면 나를 무시할 것 같다' 이런 느낌이니까요.
24/04/04 17:38
수정 아이콘
삼성부터 저러고 있는게 우리나라라
불쌍한오빠
24/04/04 17:51
수정 아이콘
고령화가 심해질수록 이런 현상은 더 뚜렷하게 나올거고 한국도......
젊다는거 자체가 가장 귀한 스펙이 될 세상이 오고 있죠
이미 왔을수도 있고요
김삼관
24/04/04 17:54
수정 아이콘
일본은 한국보다 이직경직성향이 심하다고들 하니 어떤 사회적 방향으로 돌아올지 궁금하네요… 지금 일본의 4050세 정도의 세대는 취직도 실패하고 국가에서 버려진 수준이라는 사람도 많은 세대라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01880 [유머] 501875글 관련 [7] 김경호3354 24/06/23 3354
501878 [게임] 벌써 올라온 엘든링 보스전 노데미지 영상 [24] 한이연4324 24/06/23 4324
501877 [유머] 덴마크에서 불닭볶음면 판매금지 시킨 효과 [22] Davi4ever6231 24/06/23 6231
501876 [기타] 슈카월드의 시청자라면 높은 확률로... [35] 닉넴길이제한8자8190 24/06/23 8190
501875 [서브컬쳐] 드래곤볼 셀게임 논란 [21] 아드리아나4626 24/06/23 4626
501874 [LOL] 현 시점 기준 미드 라인전 지표 [30] Leeka4744 24/06/23 4744
501873 [음식] 현실적인 자취남 실시간 반주상 [27] pecotek4048 24/06/23 4048
501872 [기타] 국장 AI가 결합된 구글 광고 [2] 드문2905 24/06/23 2905
501871 [서브컬쳐] (약후) 포켓몬 마스터를 향한 당차고 원대한 꿈 [10] 묻고 더블로 가!4654 24/06/23 4654
501870 [게임] 프롬 소프트웨어 게임 하는 만화 [18] 퍼블레인4412 24/06/23 4412
501869 [LOL] 페이즈 스텝업에 대한 중국 반응 [10] KanQui#14916 24/06/23 4916
501868 [기타] 지브리 벼랑위의 포뇨를 구상한 마을 영상 [2] 김삼관3570 24/06/23 3570
501867 [LOL] 부두술도 방지하는 젠지 [14] 아드리아나4078 24/06/23 4078
501866 [기타] 고속도로 터널 입구에서 갑자기 차선변경하기 [32] lemma7068 24/06/23 7068
501865 [서브컬쳐] 가이낙스 파산 사태에서 굉장히 어른스러웠던 양반 [15] 길갈4539 24/06/23 4539
501864 [게임] 6월 23일을 맞은 기념 만화.manhwa [8] STEAM2981 24/06/23 2981
501863 [게임] 요즘 치지직 유행 게임 마계촌 스피드런 근황 [21] tnpzt5580 24/06/23 5580
501862 [서브컬쳐] 드래곤볼) 본방송 시청 인증 이벤트 [2] 고쿠1908 24/06/23 1908
501861 [유머] 자동차 쇼바의 중요성 [3] Croove5857 24/06/23 5857
501860 [유머] 승부욕 자극하는 지하철 안내문구.jpg [28] Starlord7317 24/06/23 7317
501859 [음식] 밀가루 끊어보니 [7] 주말6016 24/06/23 6016
501858 [유머] 50먹은 누나의 조언.blind [49] 궤변8696 24/06/23 8696
501857 [게임] 엘든링 dlc 보스 패턴이 뇌절이라고 욕먹는 이유.jpg [1] 캬라3140 24/06/23 314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