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3/01 20:34:22
Name 퀀텀리프
File #1 2022110801031609018001_b.jpg (127.4 KB), Download : 4
출처 니우스
Link #2 https://www.yna.co.kr/view/AKR20221025021300091
Subject [기타] 인도계의 약진


영국 총리 리시수낵
MS CEO  사티아 나델리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스타벅스 CEO 랙스먼 내러시먼
어도비 CEO 샨타누 나라얀
IBM CEO 아빈드 크리슈나
세계은행총재 아제이 방가
---
한국인이 UN사무총장, 세계은행총재 하던 시절도 있었죠.
중국을 견제하려고 인도, 베트남을 밀어주고 있다는 썰이 있기도 하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3/01 20:40
수정 아이콘
이번 영국 총리는 그래도 전 사람보단 오래하네요
mooncake
24/03/01 20:43
수정 아이콘
실리콘밸리에서도 인도인 입김 넘 쎄서 서로 밀어주고 당겨주고 다 한다던데 덜덜
24/03/01 20:45
수정 아이콘
저기서 제일 GOAT가 나델라죠
MS 10년넘게 시총 횡보하던걸 부임하고 10배 떡상
김유라
24/03/01 21:45
수정 아이콘
정부 폭격맞고 잃어버린 30년갈 뻔한 마소를 클라우드/AI 산업으로 부상시킨 1등 공신이죠 흐흐

그러니까 엑박도 좀 어떻게 해봐 형...
No.99 AaronJudge
24/03/02 03:41
수정 아이콘
정말 대단
24/03/01 20:47
수정 아이콘
갓델리... MS 주식을 대폭발시킨 남자..
야루가팡팡
24/03/01 20:51
수정 아이콘
제약쪽도 셉니다
WHO총재도 그렇구
아침노을
24/03/01 20:54
수정 아이콘
마소 ceo는 간디 닮았네요.
24/03/01 20:56
수정 아이콘
스벅 ceo도 인도인인줄 몰랐네요. 인도인들도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고 하는게 크다고 하더군요.
24/03/01 21:35
수정 아이콘
한국은 영어 안쓰고, 일본어 안쓰고, 중국어 안써서 다행입니다. 인도, 중동, 동남아는 영국 식민지 거치고 나서는, "세상에 외국나갈 인맥도 없이, 외국계 교육도 못 받고, 본토에 머무르는 사람들이라니, 대대로 가난했거나 가세가 기울었나보다, 참 불쌍타!" 하는게 좀 깔려있더군요. 특히 외국에서 본 인도 사람들이나 동남아 사람들하고 본국정치에 대해서 들어볼때 좀 그런걸 느꼈습니다.
미드웨이
24/03/01 21:50
수정 아이콘
그래서인지 한국은 인재유출이 굉장히 적은 나라죠. 뉴스에서 인재유출 많다나오는건 한국 특유의 호들갑이고요.
더치커피
24/03/01 22:02
수정 아이콘
삼전 현기차 하이닉스같은 몇몇 대기업들이 인재들을 입도선매해주는 게 크죠
소금물
24/03/01 23:49
수정 아이콘
그걸로 입도선매까진 안될테고.. 삼전 다니는 친구도 반도체 법 때문에 외국계 못가는거 아쉬워 하더군요. 사실 국내 탑급(0.1% 이내) 인재면 취업 기준에서 미국 기업만큼 비전을 제시할 한국 회사가 없죠..
부르즈할리파
24/03/02 00:02
수정 아이콘
당장 마이크론만 해도 규모는 3위지만 지금 HBM 해봤다 하면 아묻따 연봉 30만불 질러서 데려가는 상황입니다 크크
삼전 하닉은 임원되지 않는한 계약연봉 최대치가 1.2억이죠.
소금물
24/03/02 00:22
수정 아이콘
한국에선 기업은 해고가 어렵고, 회사 다니기만 하면 어떻게든 연봉 올려주는 방식이라 어떤 면에서는 좋기도 한데, 일부 사회주의적인 방식이라 요즘 같은 시대엔 참 안맞는거 같아요. 중위소득 생각하면 삼전도 많이 준다고 볼 순 있는데, 비슷한 일을 다른 데서 하면 거기서 배로 버는게 뻔히 보이니... 심지어 공대에선 박사건 포닥이건 미국에서 배워 오는 사람도 원체 많고
Chasingthegoals
24/03/02 00:32
수정 아이콘
저도 이 부분에 공감하는게 워라밸 문화를 잘못 받아들이는 인력들 대부분 업무 능력이 도태되어 잉여 인력들을 만드는 문화가 됐거든요. 게다가 수평적 조직 문화가 변질되면서 이들이 친목질까지 하니 단체로 하향 평준화 되는게 눈에 보입니다. 이거 가지고 혼내면 군대처럼 신문고나 조직 문화 평가 점수로 찌르고 이러니, 앞으로는 일 많아서 업무능률이 반강제적으로 오를 수 밖에 없는 중소나 스타트업 인력들 경력 스카웃 시켜서 공채의 성골,진골 대접이 서서히 사라질 미래를 자기들이 보채고 있는게 보입니다 크크크 관리자 되면 진짜 답답할 상황이 더 많을 것 같아요.
더치커피
24/03/02 00:47
수정 아이콘
임원 말고 같은 부장/차장 직급 내에서도 업무 열심히 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의 대우 차이가 유의미하게 벌어져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보니 확실히 문제가 있긴 합니다
Chasingthegoals
24/03/02 01:06
수정 아이콘
능률을 챙기는 사람은 소수고, 다수는 안 챙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들이 뭉쳐서 변질된 민주주의를 적용하니까 [워라밸 문화를 역행하는 존재]로 배척하는게 보이더라고요. 이게 너무 꼴사납습니다. 이걸 대변해주는 단어가 있죠. 카르텔이라고...그런데 자기들은 카르텔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고 선민의식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는게 크크크
더치커피
24/03/02 00:45
수정 아이콘
그래도 그 회사들조차도 없으면 인재들 해외유출이 더 가속화될테니까요
그리고 미국회사 입장에서는 영어되고 머릿수많고 (결정적으로) 더 지독하게 노력하는 인도 출신들이 있다보니 한국 인재들은 그 다음 타겟이 아닐까 싶습니다
부르즈할리파
24/03/02 00:09
수정 아이콘
아프리카도 포함이죠. 그래서 구 제국주의 국가들로 몰려드는 구 식민지인들의 이민 물결 보면서 '저거 다 난민임 크크'하고 비웃을 것도 못되는 게, 저임금 노동력도 중요하다는 건 둘째치더라도 저중엔 제국주의 시절에 열심히 나라 팔아먹고 잘 살던 사람들이 독립 후에도 엮여 있다가 옮기는 경우도 많죠. 이런 경우 교육 수준이나 재산 수준은 두말할 나위 없는 그냥 본국 상위권에 준하는 엘리트들이고요.
No.99 AaronJudge
24/03/02 03:43
수정 아이콘
수낙만 봐도 할아버지는 식민지 시절 영국 관료에, 부모님은 영국에서 약사 의사… 최소한 어퍼 미들 클래스는 되긴 했죠 크크
포졸작곡가
24/03/02 01:55
수정 아이콘
어느 유튭에서 봤는데
한국어 잘하는 르완다 사람이 이런 말 하더라구요...

한국인은 영어 잘 못하는게 문제가 안되는게
한국에서는 적어도 학부, 석, 박 전부 한국어로 할 수 있잖아~
우리는 토착 언어 가지고 고등학교도 못 나와~
나도 토착어로 대학 졸업하고 싶었지..
그게 불가능해..

하긴 학문적 언어 (대학 교육이 가능한...)가 50여개 언어 정도라고 하던가....
No.99 AaronJudge
24/03/02 03:50
수정 아이콘
같은 한자 문화권이다보니까 중국/일본에서 단어 많이 수입해온게(공화/국민/화학 등) 참 좋았던것같아요
No.99 AaronJudge
24/03/02 03: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앗

다른 나라에서 오기도 어렵지만, 나가기도 어렵다

이것이 고립어..?
김유라
24/03/01 21:47
수정 아이콘
한편으로는 인도가 중국처럼 고성장하지 못할 포인트로 저걸 뽑더라고요
유능한 인재들이 세계각국의 정상으로 가지, 인도 내수로 가지를 않는다고...
더치커피
24/03/01 22:01
수정 아이콘
영어가 되니까 어느 선진국으로든 다 갈 수 있죠
하다못해 우리나라 IT 대기업에서 근무해도 업무 관련 영어는 다 가능하니..
24/03/01 22:12
수정 아이콘
이와 관련해서 Brain drain이라고 실체가 존재하는지 논란이 있는 주제가 있는데, 저는 인도에 관해서는 꽤 설득력 있다고 봅니다. 한마디로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서 이민정책으로 후진국 엘리트들의 두뇌를 흡수해서 후진국의 자생적인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것인데, 이 프레임의 가장 큰 약점은 후진국 엘리트가 선진국에서 성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았기 때문에 본국에도 오히려 도움이 된다는 증거가 많다는 것이거든요. 이민 간다고 본토와의 연이 아예 끊기는 경우는 드물고 유/무형적 케넥션/시너지가 발생하는건 분명하기 때문에. 근데 이건 눈에 보이는 것들이고 잠재적인 기회비용, 그러니까 후진국 엘리트들이 본국에 머물렀을때의 효과를 직접 계산할 순 없으니 완벽한 비교는 결국 불가능하죠. 단적으로 중국과 인도의 해외 유학생이 본국으로 귀환하는 비율을 보면 엄청난 차이가 있는데 현재의 경제적 성과와 관련성이 아예없다고 보긴 힘드니까요. 전반적인 국민의 사기 측면에서도 서구권의 스탠다드가 계속 주입되는 것도 후진국 입장에선 그리 좋은 것 같지 않고요. 영어 잘하는 인도 인텔리가 '헬인도 담론'에 빠지지 않는게 과연 가능할지... 그래서 심증적으로 저는 영어 잘하는게 인도의 저주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사다리의 꼭대기가 '탈출'인 사회니까요.
파르셀
24/03/01 23:44
수정 아이콘
명문대 나와서 인도에서 취업하면 이상하게 쳐다본다죠

여기에 왜 남아? 너 미국 안가? 못간거야?
소금물
24/03/02 00:18
수정 아이콘
한국도 사실 그럴 시기가 얼마 안남았을거에요. 영어를 배우기 가장 힘든 언어가 모국어라서 그나마 버텼지. 하지만 영유 붐이 생긴지 꽤 됐고, 대치동에 영어학원들 보면 한국 초1이 미국 초3 교재로 수업하는 수준입니다. 지금 가장 부유층이 많은 학교가 국제학교죠. 인천이랑 제주도 보면 유치원 부터 교육비 연간 1억씩 써가며 교육 시키는 사람들이 적지 않아요. 부유층에서는 한국에 미래가 없다고 생각하고 한국 뜰 준비 하는거 아닌가 싶어요.
파르셀
24/03/02 00:28
수정 아이콘
부유층일수록 더하겠죠

씁쓸한 현실입니다
더치커피
24/03/02 01:24
수정 아이콘
전 조금 다르게 생각하는데, 연 1억씩 자녀영어교육에 쏟아붓는 사람은 극소수일거고 그 애들이 영어는 잘할망정 미국 최고기업에서 모셔갈 전문능력까지 갖추는건 또 다른 문제죠
물론 지금이나 미래에나 ss급 인재 혹은 극상류층 자제들 상당수는 미국으로 가겠지만, 아예 영어가 공용어 + 자국 환경이 극악이라 더 처절하게 미국 혹은 다른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 노력하는 인도 인재들만큼 유출이 심하지는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소금물
24/03/02 09:21
수정 아이콘
많이 부유한 층은 거기까지 한다는게 그 아래 레벨에서는 손 놓는다는게 아니라서... 대치동 모 초등학교에서 한 반에 전원이 영유 출신이란 말을 들은 적이 있네요.(제 애가 거기 다니는건 아닌데 근처 살아서 아줌마들 도는 소문으로)

반도체같은 경우는, 친구가 박사 후 삼전에서 일하는데 일반 국내 기업대비 페이가 괜찮긴 하거든요. 근데 중국은 찝찝하다니까 빼더라도, 미국 기업 가면 연봉 최소 3억 이상 받아요. 삼전에선 절대 그렇게 주지 않죠. 다만 반도체법 때문에 외국 이직이 안되는 상황이라 국가에서 엘리트들 노예로 쓰라는거 같다고 답답해 하더라고요. 애초에 첫 취직을 한국 회사로 안가고 미국으로 갔으면 연봉이 지금보다 배는 될걸 아는 친구가 이후 자녀를 키울때 어떻게 할까요? 물론 그렇더라도 인도급은 아니겠지만 점점 심해질거라 생각해요.
No.99 AaronJudge
24/03/02 03: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하긴 0.68은, 특히 2020년대생에겐, 그렇게 여겨도 뭐라 못할 숫자긴 하죠…..
부르즈할리파
24/03/02 00:16
수정 아이콘
미국의 아시아계 이민자들 소득 순위에서 인도, 필리핀, 스리랑카가 1~3위라는 점은 참 많은 걸 이야기해주죠.
반면 한국 같은 경우 아이비리그가 아니더라도 예전에는 미국에서 학위 따오면 아묻따 대기업 취업 보장되던 시절도 있었는데 이젠 영어 필요한 직무 아니면 국내 인재 선호한다는 말까지 있을 정도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게시글 및 댓글 처리 강화 안내 (23.04.19) 더스번 칼파랑 23/04/19 77195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22678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3] 더스번 칼파랑 19/10/17 523882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904611
498608 [기타] 기아에서 내년에 나온다는 픽업트럭 [5] 우주전쟁441 24/04/17 441
498607 [연예인] 전혀 다른 느낌으로 완벽한 두 사람 [1] 묻고 더블로 가!850 24/04/17 850
498606 [스포츠] EPL 현재 우승 경쟁 상황 [8] kapH924 24/04/17 924
498605 [텍스트] 인정하기 싫지만 생산직 나랑 적성인듯하다. [24] 주말2702 24/04/17 2702
498604 [동물&귀욤] 영덕에서 발견된 천연기념물.jpg [9] 핑크솔져1869 24/04/17 1869
498603 [유머] 새옷을 산 유병재 [17] 껌정3502 24/04/17 3502
498602 [유머] 핫하, 죽어라! [1] 전자수도승2463 24/04/17 2463
498601 [유머] 신입때문에 열받은 여시.jpg [60] Myoi Mina 6222 24/04/17 6222
498600 [기타]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이 아니구나... [14] 우주전쟁3748 24/04/17 3748
498599 [유머] 오빤 참 바보다? [7] 유리한3173 24/04/17 3173
498598 [서브컬쳐] 도라에몽 아니라고!! [9] 대장햄토리1839 24/04/17 1839
498596 [연예인] 의외로 게임에 진심이라는 연예인.jpg [28] insane4094 24/04/17 4094
498595 [유머] 오҈̢̕빤҉͢͡ 참҉̨̛ 바҈̧̛보҉̡͡다?҈̧͡ [15] 유리한4851 24/04/17 4851
498594 [LOL] T1 Faker는 역2미 가능할까? [25] Leeka3627 24/04/17 3627
498593 [기타] 재료 빼는데 추가금 받아서 논란된 김밥집 실물.jpg [72] insane5307 24/04/17 5307
498592 [기타] 롯데월드 건설현장 누군가의 아버지들이 일하는 영상 [11] 김삼관4165 24/04/17 4165
498591 [유머] 일본 페리여행 영상 [10] 김삼관2517 24/04/17 2517
498589 [서브컬쳐] 건담, 불꽃놀이, 드론쇼 [2] 김삼관1412 24/04/17 1412
498588 [기타] 찰리멍거의 마지막 인터뷰 [29] 비타에듀3519 24/04/17 351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