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2/19 08:19:59
Name 껌정
File #1 18dbe76f1f952495f.jpg (1.16 MB), Download : 13
출처 루리웹
Subject [유머] 6만원 나온 술값 내가 만원 더 낼게 얼마를 내야하나


억단위로 가니 생각이 달라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johny=쿠마
24/02/19 08:22
수정 아이콘
앗 생각지 못한 포인트...!
24/02/19 08:23
수정 아이콘
5천원 가지고는 별소리를 다하다가 억으로 바뀌니까 바로 수능 크크
24/02/19 08:23
수정 아이콘
그냥 내가 낼래요.
24/02/19 08:27
수정 아이콘
1억을요?!!
24/02/19 08:40
수정 아이콘
아... 6만원만요..
네이버후드
24/02/19 09:03
수정 아이콘
6억 내신다는거 아닌가요
무딜링호흡머신
24/02/19 09:33
수정 아이콘
은행 : 어서 6억 입금 부탁드립니다
시무룩
24/02/19 08:24
수정 아이콘
오 억단위로 바꾸니까 확 와닿네요
24/02/19 08:26
수정 아이콘
1번처럼 생각하는 분들은 3만원씩 내는 상황에서 5천원 더낼게 라고 표현하는게 깔끔할 것 같은데요. 실제로 3만원에서 5천원 더내고 상대방도 3만원에서 5천원 덜내는데 너보다 내가 만원더냄이라고 표현하는건 사회성이 좀 떨어져보입니다. 그냥 깔끔하게 내가 3만5천원 낼게 해도 되구요.
돈이 아니라 시간으로 생각해도 너 오늘 피곤할테니 근무 내가 20분 더 설테니 10분뒤에 와 라고 표현하진 않죠.
이선화
24/02/19 08:28
수정 아이콘
뭘 이정도로 사회성까지...
jjohny=쿠마
24/02/19 08:31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하지만 2번 같이 생각하던 사람들의 경우에도, 6만원이 아니라 [7만원]을 나눌 경우엔 4만원/3만원으로 생각하게 될 것 같다는 의견들이 꽤 있었습니다.

표면적으로는 ["만원 더 낼게" 앞에 무엇이 생략되었는가]("너보다" vs "내가 원래 낼 돈보다")의 문제로 보이지만,
좀 더 깊이 들어가면 그냥 [만원 단위의 계산을 더 편하게 생각하는 기제](다르게 표현하면, 만원 미만의 계산을 은연중에 회피하는 or 하찮게 생각하는 기제)가 작동하는 거라고 보입니다.

본문짤에서 '쫌생이' 어쩌고 하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그렇고, 문제를 억단위로 바꾸니까 생각이 또 바뀌는 것도 그런 영향이라고 생각하고요.
jjohny=쿠마
24/02/19 08:4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리고 윗플 의견처럼, 사회성 얘기가 나오는 건 좀 이상해보입니다.
굳이 사회성을 논하려면, 이런저런 논리 따지지 않고 그냥 '호의로 더 내준다는 사람'의 해석에 따라가는 게 국룰 아닐까요? 이게 무슨 계약관계가 아니잖아요. '내가 만원 더 낼게' 했던 사람이 3만 5천원만 더 낼 때, 거기에 대고 '어 너가 4만원 낸다는 얘긴 줄 알았는데'라고 반응하는 것도 좀 일반적인 반응은 아니겠죠.
24/02/19 08:56
수정 아이콘
앗 넵 사회성 얘기는 과했네요. 불편하셨다면 죄송합니다.
사비알론소
24/02/19 11:27
수정 아이콘
크크 어쨌든 더 낸다는데 거기다가 딴지거는 사람 사회성은 박살났다 봅니다
24/02/19 08:30
수정 아이콘
제가 살아본 바로는 보통2번으로 했습니다.
억단위에서 저런소리 하는사람은 못봤구요
24/02/19 08:33
수정 아이콘
3만 5천원이든 4만원이든 더 내주면 고맙다고 감사할 일이죠
다시마두장
24/02/19 08:36
수정 아이콘
오 시각을 바꿔보는 게 이래서 중요한거군요 크크
24/02/19 08:45
수정 아이콘
억단위에서는 좀 더 디테일하게 얘기하겠죠
녀름의끝
24/02/19 08:48
수정 아이콘
계산하기 전에
어떻게 계산하기로 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만원 더 낼게 라고 이야기한 경우 -> 1번
반반 내기로 미리 정했다가 만원 더 낼게 라고 이야기한 경우 -> 2번

저는 요렇게 봅니다
24/02/19 08:52
수정 아이콘
이게 맞다고 봅니다.
저도 보통 금액분배에 대해 말하지않는데,
술집에 경우 제가 더 많이 마시니,
일어나서 내가 얼마낼게 혹은 내가 얼마 더냄 하고
전액 계산한다음 알아서 보내라고 합니다

친한 친구면 그냥 냅다 계산하고 다음에 니가사셈 하고 가죠
Far Niente
24/02/19 08:49
수정 아이콘
억단위는 구두로 저렇게 얘기할 일이 없고,
만원 단위도 사실 '내가 얼마 더 낼게'보다는 '내가 얼마 낼게' 로 말하는 경우가 많아서...
지니팅커벨여행
24/02/19 09:01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저도 밥값 부담하는 상황이라면 친구가 낼 돈보다 만원 더 내는 쪽으로 3만 5천원 낼게 하고 말할 것 같습니다.
24/02/19 08:51
수정 아이콘
적은 돈에서야 뭐 1번이 그냥 무난한거 같고요
보통 굳이 5천원 단위까지 생각하지는 않으니...
근데 액수가 커지면 다른 이야기죠 당연히...
시라노 번스타인
24/02/19 08:57
수정 아이콘
애초에...더 낸다는 사람한테 쪼잔하다 뭐하다 하는 인간이 덜 된 인간이죠.
Far Niente
24/02/19 09:04
수정 아이콘
보통 이런 사고실험에서 댓글로 3만 5천원러를 쪼잔하다고 하는 사람들은 5천원 덜 내고 얻어먹는 사람이 아니라,
같은 상황에서 4만원을 내는 걸 당연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라 인간이 덜 됐다고 말하긴 좀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user-ak23f7kgkz
24/02/19 09:00
수정 아이콘
그냥 돈 많은 연예인들 앞에서 저런 문제내는게 좀 맞지 않아보이는데
얼마나 런닝맨 오래해서 소재고갈됐으면 저럴까 싶은
시린비
24/02/19 09:03
수정 아이콘
다르게 문제를 바꿀 필요 없이 '만원 더 낸다고 했을때 생각나는 분배법' 의 문제같은데 문제자체를 바꿔버리는 일이 종종 있는듯..
당연히 처음에 그냥 금액을 정확히 이야기하면 이야기가 더 나올게 없긴 하죠..
특이점이 온다
24/02/19 09:03
수정 아이콘
그냥 더 내는사람 마음이죠.
제임스림
24/02/19 11:10
수정 아이콘
(+1) 더 내주는 것도 고마운데 거기에 뭔 사회성이니 따지고 있는지...
24/02/19 09:06
수정 아이콘
3만원씩 내고 만원을 친구한테 주면 결국 4만원 2만원인거죠.
약설가
24/02/19 09:09
수정 아이콘
3만원씩 내야 하는 상황에서 나를 기준으로 하면 3만원에서 만원을 더 내는 4만원이 되고, 상대를 기준으로 하면 상대보다 만원을 더 내는 3.5만원이 됩니다. 제 기준에서 보자면 후자보다는 전자가 더 익숙한 언어 생활이지 않나 싶습니다. 그렇다고 상대방이 후자로 생각하고 호의로 3.5만원을 내준다면 그것도 계산적이라고 백안시할 일은 아니고, 오히려 감사한 일입니다.
무딜링호흡머신
24/02/19 09:35
수정 아이콘
~~~ 생각하는 사람은 바로 거릅니다. 손절합니다
라는 사람을...
wersdfhr
24/02/19 09:46
수정 아이콘
근데 2번이 맞다고 생각하시는분들은 본문이 6만원이 아니라 7만원이면 4.5대 2.5로 가는게 맞다고 생각하시는걸까요?

아무리 봐도 1번이 맞는거 같은데;; 애초에 딱 떨어질 액수면 반띵을 하든가 하겠지만요
24/02/19 09:46
수정 아이콘
보통 반 나눴을 때 딱 안떨어지는 경우 (위에서 7만원일 때)
하는 방식이라 이 때 4 & 3 으로 생각하지 않나요?

그걸로 봤을 때는 3.5 & 2.5가 맞는 거 같습니다.
오히려 이렇게 나눴을 때 어색해보이니까 4 & 2 로 생각하는거지..

그러면 반대로 7만원 내야 하는데 내가 만원 더 낼께라고 하면 4.5 & 2.5 가 맞다고 생각하시는건지?
썬콜and아델
24/02/19 11:29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이런 문제를 통해서 "만원 더 낼게" 는 내야하는 금액이 [짝수일 땐 쓰지말고, 홀수일 때만 쓰는거]라는 교훈을 얻을 수 있군요.
(사실 그냥도 알 수 있는거지만 체감상으로 더 와닿게 알 수 있습니다. 거의 그냥 머리로 아는 것과, 직접 경험한 것의 차이 수준?)

"만원 더 낼게" 자체가 5천원으로 나눠지는 일 없도록 하자는건데
이걸 짝수일 때 쓰면 오히려 "만원 더 낼게" 때문에 5천원으로 나눠지게 되죠.

결론은, 4만원/2만원이나 3.5만원/2.5만원 둘 중 하나 잘못이 아니라
짝수인데 "만원 더 낼게" 문제를 낸게 잘못인걸로..
24/02/19 11:44
수정 아이콘
이 논쟁의 맨처음이 월세 100만원짜리 투룸을 둘이서 사는데 자기 방이 좀 더 커서 10만원 더 내겠다고 했는데 55 대 45냐 60 대 40이냐라고 싸우던 거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이 경우 싸우다가 도면이 공개되고 나서 자기 방이 좀 더 크다고 한 쪽이 사실은 방이 2배 더 크고 베란다까지 붙어 있어서 "뭔 5.5/4.5, 6/4로 싸우냐 니가 70 내라"로 결론이 났던걸로...
완성형폭풍저그
24/02/19 09:46
수정 아이콘
만원더낼게는 상대랑 비교하는게 아니나 엔빵이 더러울때 하는 말이라서..
둘이서 6만원이 아니라 넷이서 먹고 13만원 나왔을때 사용하는 말이죠.
너네 3만원씩만 줘. 내가 만원 더 낼게. 같이요.
둘이서 6만원 나왔을때 내가 만원 더 낼게 말한 것부터가 에러 ㅠㅠ
24/02/19 13:53
수정 아이콘
아닌 경우도 많죠. 같이 먹었는데 혼자서 추가로 시킨 메뉴가 있다거나 (Ex: 한명이 차를 가지고와서 한명만 술을 안 먹었음) 할 경우에도 많이 쓰잖아요.
10년째학부생
24/02/19 09:55
수정 아이콘
호의에 의한 상황이라면 남는돈 내면되지 왈가왈부할게 있나싶네요
24/02/19 09:56
수정 아이콘
야 내가 오다가 만 원 주웠는데 오늘 술값은 내가 만원 더 낼께.
술값 6만원 1 만원은 주운 돈으로 5만원은 2.5씩 3.5, 2.5
수지짜응
24/02/19 10:04
수정 아이콘
정확히 표현을 안해서 생기는 문제죠
3.5 2.5를 생각했다면
내가 '너보다' 만원 더 낼게라고 하는게 정확한 표현이죠

내가 3만원 낼거였는데 만원을 더 낼게 (4:2)로 일반적으로 생각하죠
24/02/19 10:13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너보다" 만원 더 낼게면 3.5 2.5인데.. "너보다"가 없으면 "만원 더"에 포인트가 있다고 봐서 4 2가 맞고.. 보통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24/02/19 10:08
수정 아이콘
그냥 3만 5천원 낼께로 표현해야겠네요.
나이스후니
24/02/19 10:33
수정 아이콘
전에 본 글중에 만약 5만원이라면 3과 2로 나뉠거란 말을 보고, 납득했습니다. 5일때는 3과2면 6일때도 같우 방식으로 가야죠
블리츠크랭크
24/02/19 10:45
수정 아이콘
보통 내가 xx 더 낼게는 내가 내는 금액에 +@로 이해를 하죠. 총 금액 중에서가 아니라
아라온
24/02/19 10:48
수정 아이콘
완전 보석상이 손해네 문제에요. 돈 더낸 친구만 손해.
아니 친구가 더 낸다는것만도 고마운데, 왜 지레 2번처럼 확신해서 1번을 생각해서 비난할거까지 있나?
친구가 내가 만원 더 낼께 하면, 고마워 그럼 난 얼마내면 돼? 라고 답하면 끝 아닌가?
24/02/19 10:56
수정 아이콘
오호... 6만원일때는 자연스럽게 4:2로 생각했는데, 억 단위로 가니까 3.5:2.5가 좀 더 맞는 느낌이긴하네요. 내가 더 낼께에서 기본 시작점이 n빵이 기본으로 깔려있어서 그런가 생각했는데, 6억짜리 집을 돈 합쳐서 같이 살자고 했을때, 1억 더 부담할께라고 하면 같은 n빵 시작이라고 생각해도 3.5:2.5가 더 맞지않나?라는 생각이 드는거보면 시작점 문제와는 다른것 같고, 곰곰히 생각해보니 위에 jjohny=쿠마 님 말처럼 1만원 미만 단위를 제 머리속에서 자연스레 회피하는것 같긴해요. 저도 의식하지 못했던 생각기제인것 같아서 신기하네요.
24/02/19 11:03
수정 아이콘
역시 현명한 재벌집 며느리..
도날드트럼프
24/02/19 11:04
수정 아이콘
전 4만원 2만원은 어떻게 나온건가 도저히 이해가 안갔다가
야 이거 반반하자 그랬다가 아니다 요거 내가 만원 더 낼꼐 해서 3만원 +1만원이 된 상황이군요...
6만원을 내야되는데 앞의 말 없이 그냥 내가 너보다 만원 더 낼게 하면 3.5 2.5죠
앞에서 생략된 맥락이 너무 많음......
24/02/19 11:07
수정 아이콘
짝수일때 만원 더낸다고 한 사람이 잘못했죠
홀수일때만 하는걸로
썬콜and아델
24/02/19 11:08
수정 아이콘
그냥 [내가 4만원 낼게. 넌 2만원만 내] 라고 하는게 깔끔하면서 이득입니다.

만원 더 낸다고 하면 "조금만 더 내는듯한 느낌"을 주겠지만

4만원/2만원 하면 비율상 2배라 뭔가 "엄청 더 많이 내는듯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만원을 더 낸 사람이 되시겠습니까. 2배 더 많이 낸 사람이 되시겠습니까.
24/02/19 11:12
수정 아이콘
전 이 문제를 일종의 사고실험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문제가 성립되기 위해서는 6만원으로 2명이서 3:3 낼려고 하는 상황이 전제되어있어야 되는것 같아요. 생략되어있더라도 이게 전제가 없으면 애초에 5:1로 5만원 낼려다가 그냥 만원더 낼께해서 6:0도 될수 있는거구요. 문제 자체가 성립이 불가능한거 같아요. 그래서 3:3 상황에서 '만원더 낼께'라는 말만으로 어떤 식으로 인식되느냐가 문제의 질문인데, 생각의 차이는 있겠지만, 쪼잔하네. 뭐 이런 말이 나오는건 문제를 이해못한게 아닌가 싶네요. 슈뢰딩거의 고양이 문제를 보고 고양이가 불쌍하니까 문제가 말이 안된다라고 하는 느낌이랄까...
썬콜and아델
24/02/19 11:30
수정 아이콘
모두들 객관식 문제에서 1번이 맞냐, 2번이 맞냐를 논하고 있을 때

과감하게 문제가 잘못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당신이 챔피언!
24/02/19 12:26
수정 아이콘
하하;; 제 얘기는 이 문제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이 문제에 시작점이 둘이서 3:3으로 낼려고 했던것.이 시작이라는 전제가 있다라는 얘기였어요. 그래서 개인의 성향이나 감정 이런 문제는 배제하고, 이 문제를 논의 할때 1번이 맞냐, 2번이 맞냐만 얘기하자.라는게 제 얘기였습니다. ㅠㅠ
썬콜and아델
24/02/19 13:20
수정 아이콘
아하 그렇다면 제가 님 댓글을 잘못 이해했던 것 같습니다. 이 부분 죄송합니다.

다만, 오히려 더 의문이 생기는 점이 있는데,

이 문제는 원래 [50대50으로 공평하게 내기로 했었는데] 한 사람이 만원을 더 내겠다고 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즉, [두 명이서 똑같이 3만원씩 내기로 했던 상황] 이 당연히 전제되어있는 것으로 봅니다.

여기 댓글들을 살펴봐도 원래 3만원씩 내려고 한 상황인가요? 같은 의문을 가지거나
3만원씩 내려고 한 상황이 아닌 다른 상황을 전제하고 이야기하시는 댓글은 안 보이는 것 같습니다.
(사실, 이 부분에 의문을 가질 수 있다는 생각은 님 댓글을 통해 처음 해봤을 정도입니다 덜덜)

저는, 여기서 문제가 애매해지는건 "한 명이 만원씩 더 내기로 했는데, 원래는 얼마씩 내기로 한 상황이었나?" 가 아니라

6만원을 두 명이 3만원씩 내기로 한 상황에서, 한 사람이 만원을 더 낸다면
[원래 내기로 한 3만원에 만원을 더 내서] 4만원을 낸다고 보는게 맞느냐,
[다른 사람보다 만원을 더 내서] 3.5만원을 낸다고 보는게 맞느냐 여부로 봤습니다.

제가 Haru님 댓글 원문 중에서

"이 문제가 성립되기 위해서는 (중략) 전제되어있어야 되는것 같아요."
"문제 자체가 성립이 불가능한거 같아요" 등의 부분에 무의식적으로 감정이입을 많이 하고

원래도 제가 "이 문제가 잘못된 문제라고 생각하는 지점 : [어느 것을 기준으로 만원을 더 내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 이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그 이야기인줄 알고 넘겨짚은 감이 있습니다.
결국 님 댓글을 정확히 읽지 못했다는건데 이 점은 죄송합니다.
24/02/19 14:02
수정 아이콘
아뇨아뇨 죄송하실것은 없어요 ^^;; 저도 사족같긴했는데, 그냥 저 문제에 대해서 얘기하다보면 짤에서처럼 쪼잔하네, 계산적이네, 거리를 두게된다. 이런 얘기가 나오는걸 보고, 문제 논의 과정에서 누가 더내고, 덜내고, 내가 다 내고 만다. 이런식으로 얘기가 나오는건 저 문제에 참석자들이 50:50의 대전제 내에서 만원이라는 것의 [기준점을 얘기해보자라는 명제]를 벗어났다고 생각해서 해본 말이었어요.
썬콜and아델
24/02/19 14:23
수정 아이콘
본문의 출연자들 말씀이셨군요.

출연자들의 대화가
소수점으로 나누는 것은 쫌생이네, 친구하면 안 되네, 계산적이네 하면서 3.5만원/2.5만원 쪽을 비난하다가
본인은 겨우 6만원 따위를 나눠서 낼 바에, 쿨하게 "내가 6만원 다 낸다" 까지 가버려서
문제의 논점을 이탈한다는 느낌을 주는 것 같네요. (소액을 쿨하게 혼자서 다 내는지, 정확하게 나눠서 내는지에 대한 문제가 아니니까요.)
솔직히 대화내용으로만 치면 디씨나 펨코 같은 곳에서의 대화라고 해도 믿을 정도긴 하죠.
로오나
24/02/19 11:20
수정 아이콘
잔돈이 생기는게 거슬리는거죠. 액수가 커지면 커질수록 잔돈이 잔돈이 아니게 되니까 얘기가 또 달라지고요.
반대로 예를 들면 6천원이 나왔는데 500원 나누는 거죠.
3,500원 : 2,500원 vs 4,000원 : 2,000원

600원 나왔는데 50원 나누는 거구요.
350원 : 250원 vs 400원 : 200원
24/02/19 12: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4:2 하면 되는거 아닌가..
내가 이상한건지
24/02/19 13:01
수정 아이콘
예능에서 나온 웃자는 소리죠. 정말로 그렇게 생각하는거면 별 시답잖은걸로...
레드빠돌이
24/02/19 13:23
수정 아이콘
만원 더 낼게 vs 만원 내가 대신 내줄게
달달한고양이
24/02/19 13:56
수정 아이콘
질문: 7만원이면 3/4인데 (4.5-2.5 아닌데) 왜 6만원이면 2.5-3.5 아니고 2/4인거죠? 물론 저도 6만원이면 2/4라고 감정적으론 생각합니다 크크
24/02/19 14:04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저도 6만원일때 자연스레 4:2로 생각했었는데, 7만원 생각하니 머리속에 자연스레 4:3이 되더라구요. 크크;; 진짜 저 5천원 단위가 머리속에서 자동 처리되나봐요. 이래서 시각이 바꿔보는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새삼 들었네요.
썬콜and아델
24/02/19 14:36
수정 아이콘
[결국 천원 단위까지 계산하기는 싫다, 소수점 단위까지 복잡하게 따지는건 쪼잔하다] 등으로 귀결되죠. 심리적인 문제입니다.

본문 출연자들의 대화도 그 맥락에서 나오는 대화 흐름이죠.

만원을 더 낸다는 것은 "상대방보다" 가 아니라, "원래 내기로 한 돈보다" 만원을 더 낸다고 보는게 보편적이라고 주장하면서
4만원/2만원이 일반적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좀 더 강경한 분들은 3.5만원/2.5만원이라는 사람은 사회생활이 어쩌구 하시고)

둘이서 7만원을 내야할 때 누군가 만원을 더 낸다면, 4만원/3만원으로 나누는게 보통일텐데
왜 이럴 때는 말씀처럼 "원래 내기로 한 돈보다" 만원 더 내는게 아니고, "상대방보다" 만원 더 내는지 여쭤보고 싶어지긴 합니다.

결국 모순이 되는거고, 4만원/2만원이 3.5만원/2.5만원보다 일반적이라고 느껴지는 이유는
만원을 더 낸다는 것이 "원래 내기로 한 돈보다" 만원을 더 내는 것인지, "상대방보다" 만원을 더 내는 것인지를 따지기 이전에
[천원 단위까지 계산하기는 싫다, 소수점 단위까지 복잡하게 따지는건 쪼잔하다]의 심리가 강하게 작용한다고 봐야죠.
썬콜and아델
24/02/19 15:21
수정 아이콘
만원을 더 낸다는 것은 "상대방보다" 가 아니라, "원래 내기로 한 돈보다" 만원을 더 낸다고 보는게 보편적이라고 주장하면서
4만원/2만원이 일반적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이것은

결론은 먼저 정해져있고, 근거는 나중에 "근사해보이는 것으로" 갖다 붙히는 방식의 아주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움 그 뒤
24/02/19 14:27
수정 아이콘
둘 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보통은 2번으로 말하죠.
노래하는몽상가
24/02/19 14:41
수정 아이콘
많이 내겠다는 사람의말을 들어야죠
24/02/19 14:59
수정 아이콘
내주는사람 맘입니다. 충성충성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97149 [기타] 사람들이 앞부분은 잘 모르는 노래 [10] 닉넴길이제한8자5778 24/03/19 5778
497148 [스포츠] [kbo] 진짜 올해는 다르다. [25] 발적화6275 24/03/19 6275
497147 [유머] 일본 천황 가족이 매년 지급받는 생활비 액수.jpg [36] 北海道10221 24/03/19 10221
497146 [유머] 비트코인 시즌3 서비스종료 안내 [31] SNOW_FFFF10241 24/03/19 10241
497145 [유머] 이마트 장바구니 환불방식 변경 공지 [34] Leeka8357 24/03/19 8357
497144 [기타] 큰놈 옆에 더 큰놈... [23] 우주전쟁8242 24/03/19 8242
497142 [유머] 업진살 살살 녹는다~~ [22] 무딜링호흡머신7697 24/03/19 7697
497141 [게임] 2023년 영국 AAA게임 총판매량 순위 [7] Heretic4449 24/03/19 4449
497140 [게임] 뭔가 현실성 없어진듯한 스타크래프트 설정 [14] 묻고 더블로 가!7143 24/03/19 7143
497139 [유머] 학창 시절에 뉴비 받아본 경험 있나요?.jpg [13] 北海道5591 24/03/19 5591
497138 [기타] 스트리머들이 송도에 많이 사는 이유 [39] 무딜링호흡머신8221 24/03/19 8221
497137 [유머] 고려 허수아비 vs 일본 허수아비 vs 조선 허수아비.jpg [23] 北海道6205 24/03/19 6205
497136 [스포츠] 민간인에게 겁먹고 기죽은 경찰들 [12] 인간흑인대머리남캐7188 24/03/19 7188
497135 [유머] 만화가 아닌 현실 학생회장 [13] 인간흑인대머리남캐7573 24/03/19 7573
497134 [유머] 딴 여자라도 있는 것처럼 밖으로 나돌던 남편의 비밀 [11] 인간흑인대머리남캐7995 24/03/19 7995
497133 [기타] 대한민국 유일 3조 백화점 근황 [25] Leeka8926 24/03/19 8926
497132 [기타] 이세계 아이돌', '스텔라이브', '플레이브'의 팝업스토어 결과 [27] Leeka5769 24/03/19 5769
497131 [유머] 시바견 기른다고 악플 세례 당했던 유튜버.jpg [46] 北海道9711 24/03/19 9711
497130 [연예인] 부인에게 노래로 인정받지 못하는 가수 [21] 65C029976 24/03/19 9976
497129 [기타] 구글 인터뷰 : 이세돌과의 TALK / 이세돌이 전하는 알파고와의 대결 [8] 물맛이좋아요5002 24/03/19 5002
497128 [서브컬쳐] 웹툰 뷰티풀 군바리 엔딩 소감 한짤로 요약.jpg [17] 캬라7133 24/03/19 7133
497127 [기타] 100년전 매국노와 지금 매국노의 차이 [13] 물맛이좋아요6285 24/03/19 6285
497126 [게임] 약후) 기술의 발전과 개발자들의 진심이 합쳐진 빈딕투스 [12] 묻고 더블로 가!7620 24/03/19 76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