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1/23 18:13:46
Name 크크루삥뽕
File #1 22dd037b9d724a70da890556e13f9d8f.jpg (200.3 KB), Download : 7
출처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best&sort_index=bookmark&document_srl=6644179327
Link #2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best&sort_index=bookmark&document_srl=6644179327
Subject [방송] 고려거란전쟁 원작자 새 인스타 스토리




제작진이 원작자가 자문 거절했다! 고 주장하니

원작자가 새 반박을 올렸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1/23 18:15
수정 아이콘
방송가에서 숱하게 떠도는 분위기중 하나가 은연중에 방송작가진들이 재야(?)에 묻혀있는 그냥 일반 작가필진들 좀 낮게 본다는 경향이 있다는데

인기가 없는 원작 원고를 발굴해 자기들 입맛대로 각색하여 살려낸다는거죠...

그런 경향성에서 나온건지..

근데 이정우 작가가 사실상 자존심 내세울만한 부분이 있습니까...?

아니 억울하시면 좀 잘 쓰시던가... 고려사 세종으로 평가받는 그 현종을.. 한반도 역대 군주들 중 가장 완벽하게 외세를 물리친 군주인데 그걸 현쪽이로 만드셨는데 그럼 이런 반발은 예상 안하셨나요?
로메로
24/01/23 18:18
수정 아이콘
잘썼으면 애초에 논란 될일도 없이 오히려 인터넷에서 원작자가 까였겠죠 원작부심 부리면서 초친다고. 발로 썼으니 화살이 역으로 간거죠 크크
대머리혐오자
24/01/24 09:06
수정 아이콘
좀 과한 일반화처럼 보일 수 있는데, 그냥 방송국 놈들 인간 취급 안하는 게 낫습니다
Lord Be Goja
24/01/23 18:16
수정 아이콘
앞으로 공중파 도라마에서 치밀한 각본기대하면 흑우
24/01/23 18:18
수정 아이콘
어째 요 2주동안 드라마 내용보다 흥미진진해져가는
앙겔루스 노부스
24/01/24 21:43
수정 아이콘
저도 저 드라마는 전혀 볼 생각 없십니다만, 이 사태는 오모시로이하게 보고 있습니다 후후
닉네임바꿔야지
24/01/23 18:19
수정 아이콘
레거시 미디어의 몰락을 느끼고 있지 않을까 싶네요. 내가 하라면 하는 거지 감히 말대꾸...? 그리고 짜졌으면 사라졌어야지 인스타에서 테러...?
24/01/23 18:24
수정 아이콘
자문이 아니라 페이퍼 작성을 거절한거네요.
개인의선택
24/01/23 18:32
수정 아이콘
저러니 재벌집도...
스핔스핔
24/01/23 18:34
수정 아이콘
페이퍼작성이 구체적으로 뭘쓰는건가요
24/01/23 18:37
수정 아이콘
재벌집이 망한이유도 비슷한걸까요
무적LG오지환
24/01/23 18:43
수정 아이콘
거기는 원래 작가가 원작 각색도 쓰읍이였는데 그걸로도 모자라 계약 안 한 후속작 내용까지 끌어다 썼던 전적이 있었는데 투트럭으로 레전드를 경신했읍읍...
24/01/23 18:38
수정 아이콘
이정도면 그냥 자기멋대로 글쓰고 잘안되거나 욕먹으면 원작쪽으로 시선을 돌릴려고(원작탓 또는 원작과는 다르다!) 계약한거 아닌가 싶을정도…
나는솔로
24/01/23 18:38
수정 아이콘
전쟁이 어디갔나 했더니 요기있었네
제가LA에있을때
24/01/23 18:49
수정 아이콘
222
24/01/23 18:38
수정 아이콘
휴 사극은 내취향이 아니라 다행이다
재벌집 안당해서 휴 아니 근대 재벌집보다 저기가 덜할수도 있잖아? 트럭 두대 맞아봤냐고 시청자 입장에서
원시제
24/01/23 18:39
수정 아이콘
좀 애매하다 싶긴 하네요. 해당 자문계약내용이 뭔지 모르겠지만, 자문이라는게 그냥 전화해서 구두로 설명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질의사항에 대한 자문내용을 서면으로 제공하는 형태로 진행되는 경우도 분명히 존재할거라서, 계약내용에 따라
서면제공 자체를 거부하는게 좀 이상하다 싶을수도 있다고 봅니다.

어디까지 보조작가의 영역이고 어디까지 자문계약상 문의할 수 있는 내용인지는 뭐 구체적인 질의내용과 자문계약이 오픈되지
않은 이상 알 수 없습니다만, 페이퍼를 요구했다고 해서 그게 보조작가의 역할이니 나는 안하겠다. 라고 항변한다는건 좀 이상하게 느껴집니다.
푸른잔향
24/01/23 18:42
수정 아이콘
음... 근데 원시제님 말대로 어디까지가 보조작가의 영역이고 어디까지 자문계약상 문의할 수 있는 내용인지 구체적인 질의내용과 자문계약이 오픈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런 페이퍼 작성'은 보조작가의 영역이지 자문이 아닙니다 라고 거절한 게 이상하게 느껴질 이유가 있나요?

내용을 깠으면 몰라도 내용이 안 까진 현재 상황에서 '그런 페이퍼 작성'은 보조작가의 영역이지 자문이 아니다 라고 주장한 원작자의 글이 이상하게 느껴질 이유는 없는 거 같은데요

설마 원시제님이 추측하시건대 원작자가 그냥 '아 서면 작업은 하기 싫고 구두로만 할 거에요' 라는 태도로 작업에 임했으리라 생각하시는 건 아닐 것이구요
원시제
24/01/23 18:54
수정 아이콘
글쎄요;; 누구나 이상하게 느껴야 한다는 취지는 아니고, 위 글에서 페이퍼가 강조된게 개인적으로 좀 이상하게 느껴진다는 취지입니다.
선생님께서 제가 이상하게 느끼는게 이상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고, 그걸 댓글에 언급하실 수 있는것처럼
해당 내용이 왜 강조되었을지 궁금해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닐까요.

원문 자체가 [페이퍼작성을 지시하더군요. 그런 페이퍼작성은 보조작가의 업무이지, 자문의 업무가 아닙니다.] 라고 하였고
구체적인 내용은 [제 기억에는 관직명과 인물들에 관한 내용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까지만 언급이 되었습니다.

위 본문에서 주된 문제점이 [페이퍼작성] 이었다고 판단하는게 그렇게 이상한 이해는 아닌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요.
물론 선생님께서 저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계신다면 제 생각을 받아들이시길 강요할 마음은 추호도 없습니다.

감사합니다.
YsoSerious
24/01/23 18:44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임용한 선생님한테라도 받았어야죠
원시제
24/01/23 18:54
수정 아이콘
네 동의합니다.
저는 제작진이 잘했다는 이야기가 아니니까요.
24/01/23 18:46
수정 아이콘
글의 맥락상 서면으로 자문하는 걸 거절했단 게 아니고 단순 자료조사 및 검토를 해서 서면으로 달라는 업무를 시켜서 거절했단 얘기 같은데요...
원시제
24/01/23 18:50
수정 아이콘
네. 단순 자료조사 및 검토가 계약상 자문의 역할이 아니고,
그걸 거부한거다. 라고 했다면 저도 딱히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을텐데 페이퍼가 내용에 강조되어있어서요.
본래 하고자 했던 말이 말씀하신 뉘앙스라면 굳이 페이퍼라는 이야기를 반복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 이상하다고 느낀겁니다.
당연히 전혀 이상하게 느끼지 않을 분들도 있을거구요.
24/01/23 18:56
수정 아이콘
방송계에서 페이퍼라는 용어를 (단순 서면이 아닌) 그런 의미로 쓰는구나... 라고 생각하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원시제
24/01/23 18:58
수정 아이콘
네. 선생님 말씀이 맞습니다. 굳이 상호간에 무의미한 이야기를 나눌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감사합니다.
썬콜and아델
24/01/23 19:54
수정 아이콘
제가 느끼기에는

드라마 제작 측에서 "우리가 자문을 안 받겠다 한게 아니라, 소설 원작자가 자문을 거절했다!"는 명분을 억지로 만들고 싶어서
[명분작] 한걸로 밖에 안 보여서 그런지 님의 의견은 굉장히 위화감이 드는 의견이군요.

PD도 계약 내용을 수긍했다는데, 계약 내용대로 하는걸 요구하는게 자문을 거부한 것처럼 비춰지면 안 되죠.
어떻게 계약서대로 하자는게 하지말자는 얘기가 되겠습니까?

"제가 고려거란전쟁이 어려운 내용이니 자문을 계속 하겠다고했지만" 에서 보듯이
그리고 자문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계속 피력하는데 뭔가 못마땅한 드라마 제작 측에서 됐다면서 뿌리친거죠.

계약서에 써져있던대로 무리한 요구하지말고 자문을 받았어야죠.
원시제
24/01/23 21:33
수정 아이콘
네 선생님 말씀대로 제 의견에 위화감이 당연히 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마다 포인트는 좀 다를 수 있으니까요.
존중합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썬콜and아델
24/01/23 21:56
수정 아이콘
만에 하나 논쟁으로 이어지면 어쩌나 긴장하고 있었는데
긍정적으로 이야기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도 제 생각에 대해서 타인이 다른 의견을 말했을 때 선생님처럼 긍정적으로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짐바르도
24/01/23 18:40
수정 아이콘
터졌네 흐흐
꼬마산적
24/01/23 18:40
수정 아이콘
그런데 피디도 웃기네요
저걸 집까지 찾아가서 요구를 해??
코기토
24/01/23 18:43
수정 아이콘
근데 고려시대 다루는 정통 사극 만들면서 자문을 받으려면
고려사 전공한 교수들 찾아가야 되는거 아닌가요?
그건 당연히 기본으로 하고 있는걸까요.
척척석사
24/01/23 19:16
수정 아이콘
암튼 든든한 자문팀이 있습니다 누군지는 몰?루
그러던데요
로즈엘
24/01/23 18:55
수정 아이콘
제작측에서 원작자와 거리를 두면서 작품질이 떨어지기 시작했으니 할말이 없죠.
왜 여기도 스스로 만들 자신은 없으면서 남이 만든거 지 입맛대로 고쳐쓰다가 망가뜨리는지 모르겠네요.
24/01/23 19:13
수정 아이콘
억울하면 잘만들던가
시린비
24/01/23 19:17
수정 아이콘
사람 깔보는 사람이 제일 싫은데..... 정말 깔봐서 저런거라면 흠
앙겔루스 노부스
24/01/24 21:43
수정 아이콘
언론방송쪽 사람들 오만방자한거 겪어보시면 진짜 치를 떨게 됩니다.
로일단당자
24/01/23 19:22
수정 아이콘
이렇게 논란이 많지만 난 왜케 재밌지...계속 볼듯 ㅠㅠ
14년째도피중
24/01/23 19:23
수정 아이콘
KBS가 임용한을 과연? 요새 유튜브는 어떻게 같이하는 것 같은데...
예전에는 자문을 신병주 교수쪽에서 구했던 걸로 아는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군요. 둘이 토론하면 냅다 싸울 것 같긴 함. KBS는 공영 방송국 특성상 임용한 교수같은 분과는 적당한 거리를 둬야하는 입장입죠. 황현필 보듯 안하면 다행.
이게나라냐/다
24/01/23 21:23
수정 아이콘
시건방 떨고 있네요. 작가나 PD나
샤르미에티미
24/01/23 21:40
수정 아이콘
문화계 PC논란과 비슷한 점이 하나 있네요. 어찌 됐든 재밌었다면 PC고 마음대로 각색하고 상관 없이 원작가 의견은 중요하지 않았을 거란 거죠. 반응이 좋아서 시청률 20% 찍고 그런 상황이었으면 원작가가 아마 나서지도 못 했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재미가 없으니까 말이 나오고 원작가도 목소리를 내는 상황이고 결국에 원작자와 고려거란전쟁 제작진 둘 모두에게 좋은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손꾸랔
24/01/23 22:32
수정 아이콘
어쨌거나 이시아는 싱글벙글
24/01/23 23:11
수정 아이콘
드라마보다 이게 더 재밌음
미숙한 S씨
24/01/24 10:02
수정 아이콘
자문팀으로 나무위키를 봐도 현쪽이는 안나왔을듯...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95520 [유머] 한국에서 가장 큰 백화점 TOP 10 [8] Leeka8621 24/02/20 8621
495519 [스타1] ??? : C급 저그는 어느정도야? [9] v.Serum7588 24/02/20 7588
495518 [유머] 양봉 알바 뽑았는데 이틀만에 잘린 이유.jpg [14] 北海道10473 24/02/20 10473
495517 [기타] [바둑] 농심배 두 지존의 전적 [21] 류지나7719 24/02/20 7719
495516 [유머] 인터넷에 퍼진 조 바이든 대통령 남동생 알몸 사진.jpg [12] 北海道10466 24/02/20 10466
495515 [서브컬쳐] 목소리가 짱구 같다는 소리를 듣던 버튜버가 준비한 노래 [3] 묻고 더블로 가!5525 24/02/20 5525
495514 [기타] 여초에서도 욕먹은 9개월 일하고 육아휴직 신청한 사건.jpg [39] 궤변12338 24/02/20 12338
495513 [유머] 포항에서 산골 마을로 이사간 초등학생이 느낀 점.jpg [9] 北海道11121 24/02/20 11121
495512 [유머] 당신은 목욕탕에서 닉네임의 알몸을 보게 됩니다.jpg [107] 北海道8881 24/02/20 8881
495511 [스포츠] 똑같은 170억 [8] 매번같은8125 24/02/20 8125
495510 [기타] 지금 지구로 다시 진입하고 있는 것 [20] 우주전쟁10672 24/02/20 10672
495509 [유머] 우리가 삼일절을 '기뻐해야' 하는 이유. [33] 동굴곰10853 24/02/20 10853
495508 [유머] 신세계백화점 상품권은 VIP들은 쓰기 어렵다? [8] Leeka10002 24/02/20 10002
495507 [연예인] 얼굴 안 본다는 여배우.jpg [9] 전기쥐10546 24/02/20 10546
495504 [유머] 베트남썰 왕돈까스 집 근황.jpg [28] 롤격발매기원14164 24/02/20 14164
495503 [유머] [495501글] 죄송하지만 제가 먹겠습니다 [17] 김유라9213 24/02/20 9213
495502 [LOL] 괜찮아 괜찮아 절대안죽어 절대안죽어 [1] 물맛이좋아요6807 24/02/20 6807
495501 [유머] 특이점이 온 영화 개봉 이벤트 [20] 슬로9899 24/02/20 9899
495500 [스포츠] 영국 현지에서 전혀 논란중이 아니라는 댓글 [29] 롯데리아11894 24/02/20 11894
495499 [기타] 요즘 한국에서 지갑 함부로 주우면 안되는 이유 [18] Lord Be Goja10699 24/02/20 10699
495498 [유머] 어린이의 활동량.jpg [44] VictoryFood11287 24/02/20 11287
495496 [유머] 내 몸 씻을 때 vs 내 차 씻을 때 [18] VictoryFood10523 24/02/20 10523
495495 [유머] 근현대 레전드 사진들.jpg [14] Myoi Mina 11211 24/02/20 112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