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3/12/22 15:43:49
Name 아롱이다롱이
File #1 0_vert.jpg (2.07 MB), Download : 15
출처 더쿠
Subject [기타] 할리우드에서 유행하는 다이어트 방법









원출처인 더쿠 댓글들을 보니 실제로 미국에서 거주중인 분들이 자신도 저걸로 효과를 봤다고 쓴 분들도 있던데
그래도 부작용이 어떻게 나올지를 생각하면 운동과 식이요법이 가장 좋은게 아닐까 하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ord Be Goja
23/12/22 15: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단것을(탕후루나 콜라이야기가 아니라 배달음식에 때려박은 설탕 등 온갖 땡기는 음식으로 섭취되는당 )자꾸먹거나 음식을 마구먹는 습관을 고치지않으면 식습관조절하기가 힘들고 살이 빠지지않으면 운동도 하기 싫어하기 때문에...
메롱약오르징까꿍
23/12/22 15:46
수정 아이콘
저런거 맞아서 빠진거면 그만두면 요요오지 않을까요??
몽키매직
23/12/22 15:47
수정 아이콘
네 원래대로 돌아갑니다. 그래서 메인은 LSM (life-style modification, 생활습관교정) 이고, 다이어트 약은 보조 효과죠.
체중감량 치료 중에 끊었을 때 원래대로 돌아가지 않는 건 현재로서는 비만 수술 밖에 없습니다.
몽키매직
23/12/22 15:46
수정 아이콘
오젬픽/위고비, 마운자로 우리도 쓰고 싶은데, 미국에서 전부 소비되서 수입이 안되고 있습니다. 오젬픽/위고비는 진작에 허가도 되있는데.
23/12/22 15:52
수정 아이콘
샥센다는 효과가 떨어지나요?
윤석열
23/12/22 15:53
수정 아이콘
효과 좋습니다 : )... 비싸서그러치
Lord Be Goja
23/12/22 15:54
수정 아이콘
저도 해본적이 있는데 식욕억제효과가 첫 3일빼고 거의 없던데요.가격도 저렴한것도 아니고...학생들이 하면 군것질 사먹을돈이 없어서 빠질수는있을듯
몽키매직
23/12/22 16:04
수정 아이콘
삭센다 -> 오젬픽/위고비 -> 마운자로 순으로 체중감량 효과가 대략 20-30% 정도씩 더 강합니다.
삭센다와 오젬픽/위고비는 기전이 동일하고, 마운자로는 2가지 기전이 섞여 있습니다.
시린비
23/12/22 15:54
수정 아이콘
당뇨인들 쓸 약도 부족할듯
23/12/22 15:58
수정 아이콘
위고비는 이쪽으로 올 물량도 없다던데
종말메이커
23/12/22 16:02
수정 아이콘
전에도 비슷한 댓글 단 것 같은데
(물론 안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 저걸 맞아야만 살을 뺄 정도로 의지가 부족한게 아니라
살을 빼는데 시간과 비용을 투자할만한 삶의 여유가 없는 경우가 더 많을거에요
보다시피 가격대가 만만찮은 주사입니다. 그런데 삶이 빠듯해서 살뺄 여유가 없어 비싼 주사를 맞는다? 뭔가뭔가싶죠...
그리고 먹고싶은대로 다 먹는데도 살을 빼주는 신묘한 약은 아닙니다. 식욕 자체를 억제하는거라
23/12/22 16:03
수정 아이콘
많이 찐 상태면 평범하게 체중 줄여도 한달에 7kg은 빠지지 않나요...?
Lord Be Goja
23/12/22 16:05
수정 아이콘
한달동안 할 각오를 못하는 사람이라 그렇게 간거라
23/12/22 16:07
수정 아이콘
아, 그럴수도 있겠네요. 저걸 사용하면 욕구가 충족되는 기분은 드는걸까요?
Lord Be Goja
23/12/22 16:11
수정 아이콘
식욕을 조절하는 약이 효과가 드는 동안은 먹는 행위를 하는게 싫어져요.
(마치 배부를때는 마트 간식코너 지나가도 심드렁한거처럼)
만성 고도 비만인들은 그런걸 조절하는 호르몬 체계가 고장나있는 상태라서 약들이 여러기전으로 흉내를 내주는거죠.그러니 식욕을 충족시킨거랑 비슷합니다

다르게 작용하는건 소화기관에 직접 작용하는 타입이 있는데(흡수율저하) 지방에는 어느정도 효과를 보이는 약이 있고,탄수화물쪽 약은 효과 미미합니다.지방에 효과를 보이는 약은 흡수안된 지방이 기름으로 그대로 흘러나와서 문제고요
포카칩은소금맛
23/12/22 16:13
수정 아이콘
삭센다를 써봤는데(기전은 비슷합니다)
적게 먹어도 금방 배가 불러요. 먹는 양 자체가 1/2로 준다고 해야하나..
배고픈유학생
23/12/22 16:07
수정 아이콘
카피약나오고 대중화 되면 장난아니겠네요
이른취침
23/12/22 16:42
수정 아이콘
헬스장, 다이어트 업체들 비상~
지방흡입 초비상!!!
카페알파
23/12/22 16:19
수정 아이콘
제일 좋고 효과가 오래...... 어쩌면 평생 가는 건 생활 습관을 바꾸는 것이겠지만, 자금 사정만 되고 몸에 악영향을 끼치지만 않는다면 저런 약물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긴 하겠네요. 단, 중단 후 체중이 다시 증가하는 현상이 보일 경우 그 때마다 잠깐 동안이라도 계속 써야 되긴 하겠지만요. 장기간 사용시, 혹은 장기간의 간헐적 사용시 부작용이 충분히 연구되어 어느 정도 안전하다는 게 밝혀지면, 선택할 수 있는 옵션 중 하나가 될 수도 있겠네요.
라방백
23/12/22 16:36
수정 아이콘
약은 맞으면 무조건 살은 빠지구요. 최근 사용량이 급등한건 저런 셀럽 마케팅 보다는 미국 보험회사에서 상위 가입자들에게 실비지원하기 시작한게 더 큰걸로 알고있습니다. 미국이 비만으로 심각한 나라인데 돈백만원 들여서 저거 맞고 다이어트 하는게 장기적으로 지출이 적을거라는 계산이죠
이른취침
23/12/22 16:43
수정 아이콘
역시 자본주의는 차갑군요.
미국은 돈에 관한 건 정말 냉정하고 합리적인듯
Cazellnu
23/12/22 16:43
수정 아이콘
저런 약의 기전이 뭔가요
터치터치
23/12/22 17:34
수정 아이콘
특정 성분이 포만감을 주도록 한다고 봤어요
23/12/22 17:39
수정 아이콘
Glp1이라고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소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인데 이게 포만감을 느끼게 합니다.

근데 반감기가 몇시간이라서 좀 있으면 또 배고파 지는데 저 약들은 비슷한 분자구조에 분해를 늦춰서 계속 배부르게 느끼게 합니다
23/12/22 17:00
수정 아이콘
대박이네요. 살도 빠지고 당뇨도 예방되고.. 일거양득
23/12/22 18:14
수정 아이콘
운동과 식이요법도 부작용이 있어서...
(무기력증 + 신경이 날카로워짐...)
약 한번 써보고 싶네요.
로메인시저
23/12/22 18:25
수정 아이콘
다이어트 관련 다큐 보면 유전적 특성에 따라 다이어트 전략을 달리하면 꽤나 수월하게 다이어트가 가능하다고 하죠
저걸로 빼도 평생 유전자랑 싸워서 식습관을 바꿔야 할듯
롯데리아
23/12/22 18:40
수정 아이콘
화이자 힘내라 따라잡아야 해...
23/12/22 19:48
수정 아이콘
당뇨판정 받고 두달동안 당뇨약 먹었더니 10키로 빠지긴 하더군요
그냥사람
23/12/23 03:29
수정 아이콘
저약은 인기인 이유가 아직까지 따로 부작용이 없어서긴 하죠 크크.. 돈만있으면 진짜 평생 마를 수 있다는 소리니.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94042 [스타1] ASL 17 와일드카드 진행 [16] Pika488633 24/01/23 8633
494041 [유머] 요즘 애들은 모르는 것 [25] 지금부터끝까지13998 24/01/23 13998
494039 [기타] [컴덕계층]4070TI슈퍼도 성능등장 [27] Lord Be Goja12137 24/01/23 12137
494038 [기타] 우리도 질수없지! 이게 바로 나사빠진 모습이다 [27] Lord Be Goja12656 24/01/23 12656
494037 [게임] 용과같이8 오프닝 [18] STEAM8912 24/01/23 8912
494036 [기타] 하하 10년은 이르다 [39] Lord Be Goja12858 24/01/23 12858
494035 [연예인] 임영웅이 한국 인디/언더그라운드 음악의 반등 변곡점이 된 계기.jpg [108] 롤격발매기원11519 24/01/23 11519
494034 [유머] 서브컬쳐 vs 현실의 요즘 일본 교실.jpg [23] 캬라11967 24/01/23 11967
494033 [동물&귀욤] 다가올 겨울을 대비해 많이 먹어둬야하는 시기 [14] 그10번8856 24/01/23 8856
494032 [게임] 올 것이 온 펠월드 모드 [43] 아드리아나17080 24/01/22 17080
494030 [기타] 파란 눈의 매력 [24] 묻고 더블로 가!14918 24/01/22 14918
494029 [유머] [고거전] 원작자의 20화 리뷰 [36] 이호철12922 24/01/22 12922
494028 [기타] 갤럭시 24 지폐 에디션 [20] 닭강정15394 24/01/22 15394
494026 [기타] 퇴직금 재원 마련을 위한 급여 반납 [90] 서귀포스포츠클럽17793 24/01/22 17793
494024 [유머] 무슬림 인구, 전세계 압도적 비만율 1위 달성 [16] 푸른잔향14075 24/01/22 14075
494023 [기타] 목숨이 여러 갠가? [25] 우주전쟁14204 24/01/22 14204
494021 [게임] (벽람항로주의) 대표의 취향과 유저의 취향이 정반대면 벌어지는 일 [15] 묻고 더블로 가!10240 24/01/22 10240
494020 [서브컬쳐] 수녀님이 고해성사받아주는 만화.manhwa [28] Thirsha9301 24/01/22 9301
494019 [LOL] 롤 4대 반응 속도 [25] 쎌라비11708 24/01/22 11708
494018 [유머] 아무리 경제학자라도 떼 돈을 벌지 못하는 이유 [58] 무딜링호흡머신14583 24/01/22 14583
494017 [유머] 일본유래의 단어가 한국에 왔다가 역수출 [23] 껌정13953 24/01/22 13953
494016 [게임] 테트리스 vs 인류 38주년 [4] Croove8958 24/01/22 8958
494015 [기타] 바로 옆이 코스트코… 이마트 상봉점, 24년만에 폐점 [21] Pika4813238 24/01/22 1323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