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1/11/30 20:37:02
Name Rain#1
File #1 f1fe37d2336de2374668ed293bdf418a.jpg (132.5 KB), Download : 1
출처 theqoo
Subject [텍스트] 어제 기차에서 죽을병환자로 의심받았음.txt (수정됨)


치아 교정한다고 이빨을 2개 뽑아냈거든 자리 없다고 해서 .. 그리고 부산에서 뽑고 대구 집으로 기차타고 오고 있는 도중에 기차 화장실에서 솜 빼고 자동문 터치 딱 했는데

그 이빨빼고 난뒤에 침은 뱉지말고 삼키라고 해서 .. (기차에서 뱉는것 자체가 비매 지만) 삼키다가 사례가 걸려서 "쿨럭콜럭콜럭코룩" 하면서 기침을 했는데주위에 보니까 x발 무슨 개 측은한 눈들로 날 보고 있더라고 앞좌석에서 중간 좌석 까지 진짜 존11나 초 집중이야

그래서 주위 상황 파악하느라 보고있는데 뒤에서 문열려서 뒤로 보니까기관사인가 ? 뭔 표검사 하러 다니는 분이 들어오더니 날 보고 갑자기 "헉 .. " 하면서 속으로 삼키는 소리 내더니 갑자기 " 손님 괜찮으십니까 ? " 하길래 나는 뭔일인가 해서
" 아 네 괜찮아요 .. " 하고 쪽팔려서 자리에 앉았거든

그런데 내 옆에 어떤 여자가 앉아 있었단 말야 갑자기 휴지 뽑아서 주더니 "저 .. 피 .. 괜찮으세요 ? " 하더라고 그래서 "예 ? " 하고 그제서야 입 주위에 보니까 피 범벅이더라고 손도 피 범벅이고
그래서 피 닦고 있으니까 갑자기 뒤에서 아저씨 한분이 " 학생 괜찮어 ? 힘내 " 하면서무슨 음료수를 한병 주시더라고

그래서 그거 받고 있으니까 .. 어머니 한테 전화가 와가지고
"아들 이는 잘 뽑고 괜찬나 ? 집으로 오고 있나 ? " 해서 내가 "예 아 괜찮아요 네 곧 집에 가니까 걱정마세요 " 했거든

갑자기 옆에 여자 움
이건 진짜 구라 1% 안섞고 움

엉엉 우는게 아니고 날 딱 쳐다보고 눈물을 질질 짜더라고 아저씨도 뒤에서 개 측은하게 "쯧 .. " 하고 이게 무슨 상황인가 하면서 되도 안한 머리를 존11나 굴리니까 이게 대충 내가 어떤 상황으로 보였는지 알겠더라고

그래서 해명하려고 해도 이미 다 존11나 관심 집중이고 내가 무슨 연예인도 아니고 이딴걸 일일이 해명하나 하면서 ..그리고 제일 큰건 쪽팔려서
"아 그게 아니고 제가 교정한다고 치아 발치를 해서요 " 라고 존11나 설명하기도 이상하고 해서 그냥 묵묵히 창밖에 보면서 옴

근데 그 여자가 밀양쯤 오니까 내리면서 "힘내세요" 하더라고 아 시11박 이건 뭐 그래서 나도 " 아 예.." 하고

대구에서 딱 내리는데 갑자기 왠 건장한 청년 하나가 오더니 " 부축 해드릴까요? " 하더라고 아 그래서 내가 "아뇨 괜찮습니다." 하니까 "힘내세요" 하면서 가더라고 아니 존11나 이건 뭔가 개 억울해 그렇게 존1111트 억울해 하면서 집으로 왔어

구라 0%고 개 실화
지금 생각하면 개 쪽팔림 결론은 쪽팔려 뒤지겠음





ㅡㅡㅡㅡㅡㅡㅡㅡ

결핵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참 따뜻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이슬란드직관러
21/11/30 20:42
수정 아이콘
열심히 이미지 읽었는데 내려보니 아래 친절히 텍스트로 써 주셔서 억울함ㅠ 그래도 참 따뜻하네요(2)
잉어킹
21/11/30 20:44
수정 아이콘
짤에 날짜를 보니 벌써 10년이 지난 어제네요. 덜덜덜
valewalker
21/11/30 20:52
수정 아이콘
저도 사랑니 뽑고 의사양반이 침은 삼키라고 말씀해주긴 했는데 피 삼키는게 너무 찜찜해서 최대한 입안에 압력 암주고 고인 것만 뱉어냈었더니 별 상관 없었던것 같아요
히로미
21/11/30 20:53
수정 아이콘
예전에 사랑니 빼자마자 솜 물고 문화회관 같은 곳에 영화를 보러 갔는데, 말을 못해서 핸드폰 화면에 글자를 쳐서 보여드리니까, 점원 아주머니께서 손짓발짓 다 하시면서 큰 목소리로 잘 보이는 자리에 좌석 잡아두었다고 하신 기억이 떠오르네요.
겟타 아크 봄버
21/11/30 21:01
수정 아이콘
졸지에 오키타 소지가 될뻔했군요 크크
가능성탐구자
21/11/30 23:05
수정 아이콘
지금은 감염병에 대한 인식이 코로나가 확 바꿔 놓아서... 종식된 이후더라도 저런 일 있으면 다들 피할 것 같아요(나쁘단 건 아닙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비판/비방성 게시글 금지 안내 (특정 성별 운동) [24] 더스번 칼파랑 18/02/12 208186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8] 더스번 칼파랑 20/11/02 238497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03393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2] 더스번 칼파랑 19/10/17 390956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668433
446846 [텍스트] 프로그래머가 운영하는 김밥집.jpg [8] Aqours5792 22/01/25 5792
446758 [텍스트] 신안 염전노예 2018년 인디펜던트 기사 [21] 아케이드3688 22/01/24 3688
446553 [텍스트] 여성을 채용하면 처벌받는 직종이 있다? [12] 아케이드4531 22/01/23 4531
446455 [텍스트] 남편한테 복수한.ssul [11] KOS-MOS4907 22/01/22 4907
446414 [텍스트] 칭구칭긔 결말.real [1] Rain#13258 22/01/22 3258
446371 [텍스트] 아이스크림 먹고 운 개드립유저.txt [10] 4625 22/01/21 4625
446283 [텍스트] 사고 났을 때 찐친 단톡방...kakaotalk [9] Rain#12901 22/01/21 2901
446084 [텍스트] 전업주부하라는 여자친구 내 이야기 같아서 써봄.txt [3] 4375 22/01/19 4375
446083 [텍스트] 동아리누나 썰 올라오길래... 펨코썰.txt [5] 4390 22/01/19 4390
446081 [텍스트] 새내기때 동아리 누나 좋아했던 펨코썰.txt [3] 3980 22/01/19 3980
445927 [텍스트] 이거시 짬밥차이?! ( 아랫글 보고 해봄) [2] Lord Be Goja2752 22/01/18 2752
445813 [텍스트] 문장에 (바지를 올리며)를 붙이면 쓸모없어짐 [38] KOS-MOS4268 22/01/17 4268
445552 [텍스트] "내가 쓴 소설에 빙의했는데 난 소설 쓴적이 없다.".txt [12] 5590 22/01/14 5590
445536 [텍스트] 개인적으로 대학생때 최고의 강의.txt [7] 4581 22/01/14 4581
445511 [텍스트] 첫 여자친구 썰을 풀어보자.txt [11] 4029 22/01/14 4029
445494 [텍스트] 대학교 여후배 지대로 울렸던 썰.txt [6] 6026 22/01/14 6026
445442 [텍스트] 어느 폐급 핀란드 나무꾼의 입사 시험 이야기 [8] 오곡물티슈4466 22/01/13 4466
445438 [텍스트] 여자에게 AS기사로 이용당한 컴돌이 형.ssul [9] 4873 22/01/13 487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