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1/10/14 22:21:36
Name 파랑파랑
File #1 6141390e95e0bcd020d6daa727f0db79.jpg (1.52 MB), Download : 3
출처 개드립
Subject [유머] 스포) 오징어게임 조상우가 빡친이유



뒤에서 두번째짤 표정 킹받네

상우가 빡칠만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파핀폐인
21/10/14 22:22
수정 아이콘
크크크
오곡물티슈
21/10/14 22:23
수정 아이콘
오일남 입장에선 상우가 얼마나 가소로워보였을까요 크크크
(다른 사람들도 물론 얕잡아봤겠지만...)
오징어게임
21/10/14 22:24
수정 아이콘
그래도 기훈이 형이라고 붙여준 걸 보면 생불임 크크
21/10/15 00:29
수정 아이콘
그렇죠 크크크크 보통 사람이면 야 XX 성기훈! 바로 나오죠
한국안망했으면
21/10/14 22:24
수정 아이콘
저는 조상우씨한테 훨씬 정이감 크크
이정재 너무 비현실적임 주변에 있으면 짜증날듯
라우동
21/10/14 22:24
수정 아이콘
왜 손흥민 케인이 보이지..
밀크캔
21/10/14 22:26
수정 아이콘
이정재, 박해수 딥페이크도 그럴싸하네요
21/10/14 22:33
수정 아이콘
크크크 흥민이형~~~
21/10/14 22:25
수정 아이콘
죽빵 안날린거보면 제일 착함
한방에발할라
21/10/14 22:25
수정 아이콘
그런데 처음에 빚 6억이라고 생각했을 때 성기훈은 조상우라면 진짜 6억쯤은 별거 아닐 거라고 생각했을 거 같긴 합니다. 60억이었다는 게 문제지....
도들도들
21/10/14 22:30
수정 아이콘
그쵸. 60억이라니까 더는 서울대 조상우 얘기 안 하죠. 크크
로메로
21/10/14 22:42
수정 아이콘
저도 처음에 그거때문에 좀 의아했었습니다 크크 6억이면 조상우정도 코스 밟아온 사람이면 충분히 재기할 수 있지 않나? 싶어서요
허저비
21/10/14 22:28
수정 아이콘
사실 야발 정도면 쌍욕도 아님...
의문의남자
21/10/14 22:32
수정 아이콘
요즘주식하는 사람들 사이에서오징어 게임 명함 만들어서 돌리는장난치더라구요.... ㅠ 힘듭니다
Jadon Sancho
21/10/14 22:36
수정 아이콘
계속 상우 볼때마다 서울대 서울대하니 빡칠만하죠 크크크
valewalker
21/10/14 22:36
수정 아이콘
몇년만에 나타난 드라마 속 최애 캐릭터
Pinocchio
21/10/14 22:42
수정 아이콘
솔직히 서울대 타령하던거 조롱하는걸로 밖에 안보이던데 진짜 착한 아재임..
보로미어
21/10/14 22:52
수정 아이콘
보통 드라마 찍을때 제작여건 때문에 찍는 씬의 순서가 중구난방으로 섞이는데 오징어게임은 처음부터 끝까지 대부분 순서대로 찍었다고 하더라구요.
조상우의 빡침 연기가 리얼하게 나오는데 일조했다고 생각합니다.
지식의 저주
21/10/14 23:23
수정 아이콘
그래서 박하사탕의 설경구가 연기하기 그렇게 힘들었다고 합니다.
시간의 역순으로 촬영했다고 하더라고요.
첫 촬영이 그 유명한 "나 다시 돌아갈래." 였다고 합니다.
포졸작곡가
21/10/15 14:00
수정 아이콘
온갖 감정이란 감정은 다 잡고 '나 다시 돌아갈래' 해야하는데...

첫 촬영에 그걸 해야하다니~~~~
Janzisuka
21/10/14 22:53
수정 아이콘
오늘 고대앞에서 485만원인가 게임 명함 돌던데
21/10/14 23:02
수정 아이콘
좀 진지하게 저는 처음 볼 때도 그랬지만, 생각할 수록 상우 캐릭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른 캐릭터들에 비해 능력치가 가장 좋았음과 동시에 그렇다고 비인간적인 악당 캐릭터도 아니었거든요. 상우는 시스템을 이해하고 이용하는 능력이 가장 뛰어난 인물이었습니다. 인간성도 엘리트 특유의 권위의식도 없고 젠틀한데다 흙수저 집안에서 자신의 능력으로 삶을 개척한 인물인데, 아마도 망하게 된 이유는 자본주의 속 탐욕, 혹은 구조적 맹점의 은유로 감독이 맞춰놓은 캐릭터 같았어요.

첫게임에서 기훈을 도와줄 때만해도 이타적이었던 그는, 바로 감을 잡고 이후 철저하게 계산적 행동을 하는데 이는 인물 자체가 썩어서라기보단 상황을 파악하고 그에 적응하는 합리적 인간이기때문에 그랬던 걸로 느껴졌습니다. 마지막에 어머니를 기훈에게 부탁하며 최후를 맞는 모습도 이 인물이 얼마나 철저히 합리적인 판단을 하는지 느끼게 해주더군요. 물론 그 냉정한 판단들로 인해 가장(?) 많은 욕을 먹게 된 인물이지만, 한편으론 이해가 됩니다. 또한 최후의 인간성은 져버리지 않았다는 (마지막에 맘만 먹으면 옆에 있던 칼로 기훈을 공격할 수도 있었죠) 점에서도 이 드라마 전체에서 가장 인상적으로 느껴지는 인물이었어요
아리아
21/10/14 23:09
수정 아이콘
유튜브 댓글 보니 저 기훈이형 장면 연기 진짜 좋았다고
칭찬이 자자하더라구요
저도 가장 인상깊은 장면 중 하나였어요
DeglazeYourPan
21/10/14 23:18
수정 아이콘
박해수 연기 좋아요 예전에 좀 망한 영화였는데 양자물리학이라는 영화에서 주연 맡아서 입잘터는 긍정 쌈마이 클럽사장 역할로 나왔었는데 그냥 박해수 보는 재미로 봤던 기럭이 납니다
21/10/14 23:18
수정 아이콘
솔까 알고 꼽준거죠
세상 살아보니 그렇더라구요
더치커피
21/10/14 23:53
수정 아이콘
저도 박해수가 가장 기억에 남더군요
새벽이 죽인 건 너무 심했다 싶었는데 그 외에는 다 납득할 만했습니다
Rorschach
21/10/15 09:51
수정 아이콘
새벽이 죽인 것은 결승 경쟁자 제거 이런 것보다도 거기서 상우 제외한 두 명이 게임 종료하고 싶다고 해버리면 과반수 이상 동의로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게임이 끝나버리기 때문인 게 더 컸을 겁니다. 물론 살아서 올라가도 누가 봐도 심리적으로 2:1이니 본인이 불리한 것도 있었을 테고요.
네오크로우
21/10/15 01:34
수정 아이콘
박해수가 가장 공감가는 캐릭터였습니다. 무엇보다 막 빡쳐서 소리칠 때 그냥 목청만 높이는 게 아니라 진짜 뭔 한이 서린 표정과 목소리더군요.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정말 호감형이었는데, 한동안 히트작이 없다가 오겜에서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비뢰신
21/10/15 05:48
수정 아이콘
오일남 입장에선 22년간 수천억 규모로 놀이 취미활동한건데 뜬금 서울대 어쩌구 크
포졸작곡가
21/10/15 14:03
수정 아이콘
오일남은 진심 빈 살만 급 재벌 아닌가요???
(아무리 다른 VIP들 출자를 받았다 쳐도....)

아무리 이재용이라도 이런 취미 1년 했다가는 삼전이 휘청거리기 싶은데.....
아즈가브
21/10/15 07:29
수정 아이콘
진짜인거 같은데요. 크크크
윤석열
21/10/15 07:32
수정 아이콘
저런 상황 아니어도 누가 계속 저렇게 처음보는 사람들 앞에서 쌍문동의 자랑 ~ 이러면 진짜 싫을 것 같아요, 칭찬 듣기 알레르기 같은게 있어서..
지켜보고있다
21/10/15 09:46
수정 아이콘
테이크 몇개나 했을까요? 씨발 기훈이형! 외친 후 입 앙다물면서 뒷말을 뱉을까말까 잠시 고민하는 모습 정말 최고입니다.
21/10/15 15:40
수정 아이콘
세번째는 뽑기에서 같은 편 힌트 안 주고 그거 때문에 기훈이 우산 가서 죽을 수 있다는 거 알면서도 입꾹닫하는, 상우라는 캐릭터 설정 장면이라 생각해서 공감이 안 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비판/비방성 게시글 금지 안내 (특정 성별 운동) [23] 더스번 칼파랑 18/02/12 181574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8] 더스번 칼파랑 20/11/02 220688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86396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1] 더스번 칼파랑 19/10/17 370768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633106
437691 [유머] 프렌치 놈들이 우리보고 과대평가된 요리라고? [16] 류지나1400 21/10/25 1400
437690 [LOL] 롤드컵 8강 젠지 vs C9 티저 [21] 어름사니1649 21/10/25 1649
437689 [유머] 의외로 싱겁게 풀린 미스테리 사건들.jpg [12] 3519 21/10/25 3519
437688 [유머] 말년에 도청과 계속되는 감시를 받고 있다고 주장한 작가 [15] 3263 21/10/25 3263
437687 [방송] 우리동네 새로 만들어진 인공폭포 [6] style4505 21/10/25 4505
437686 [기타] 가슴 챌린지 [13] 묻고 더블로 가!4652 21/10/25 4652
437685 [스타1] [ASL] 브레인저그 : 아 역겹다 역겨워!!!!! [8] v.Serum2206 21/10/25 2206
437684 [유머] 과거로 환생했는데 뭔가 좀 이상하다. [17] 캬라3904 21/10/25 3904
437683 [기타] 개구리 탄생과정 [7] 묻고 더블로 가!2570 21/10/25 2570
437682 [기타] 우연히 고1 딸아이의 일기장을 본 엄마 [87] 소믈리에5983 21/10/25 5983
437681 [유머] 나는 천재다.manhwa [4] KOS-MOS2402 21/10/25 2402
437680 [유머] 1세기동안 자동차 디자인을 유지시키게 만든 천재 디자이너 [25] TWICE쯔위4564 21/10/25 4564
437679 [LOL] 4강 일정 변경? [41] 카루오스3465 21/10/25 3465
437678 [LOL] 원딜유저들이 파이크를 싫어하는 이유 [15] 다레니안3176 21/10/25 3176
437676 [LOL] 오늘 롤판을 지배할 그 남자 [27] roqur4862 21/10/25 4862
437675 [유머] 허성태 쿠팡이츠 광고.avi [12] TWICE쯔위3824 21/10/25 3824
437674 [유머] kt 먹통 사태를 예언한 무한도전 [10] 오강희4798 21/10/25 4798
437673 [유머] 살해동기.manhwa [34] KOS-MOS5165 21/10/25 516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